[대전협 보도자료 220111] 대전협-이재명 후보 간담회 「명심 토크 콘서트」 참여 관련 보도자료

2022-01-11



대한전공의협의회 여한솔 회장,

이재명 대선후보 유튜브 라이브 참여

 


“코로나-19 이외의 다른 질환을 보는 경험도 전공의 수련환경에 중요”

“전문의 인력 고용, 전공의 처우 개선 등 수련환경 개선 위에 뒤따라야”

 

 

지난 1/7(금)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 라이브 방송 <명심 토크 콘서트>가 · 코로나 최전선에서 근무하는 보건의료 종사자들의 생생한 현장 상황 증언, · 코로나 극복을 위해 방역-의료 현장에 필요한 지원 및 정책제언 등을 주제로 약 1시간 가량 진행되었다.

 

대한전공의협의회 여한솔 회장은 본 방송의 패널로 참여하여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직접 만나 열악한 전공의 수련환경의 현실을 알리고 이에 대한 적극적인 개선의 필요성을 강조하였다.


구체적으로 여 회장은 우선 코로나-19 위기 상황 속에서 전공의들이 겪고 있는 고충 등에 대해 사례를 중심으로 전달하였다. 여 회장은 “응급실에서 코로나-19 확진 이후 병상 배정을 받지 못하여 300시간 이상 대기했던 환자에 대해 안타까운 마음을 가진 적이 있다”며 “현장 여건 개선을 비롯하여 현장 인력 처우 개선에 대해 대선캠프에서 언급이 필요하고, 응급의학과 전공의 뿐만이 아니라 내과 전공의도 코로나-19 상황에서 열악한 처우를 견디고 있다”고 발언하였다. 이어 여 회장은 “코로나-19 인력 처우 개선이 필요하다”고 거듭 강조하였다.

 

이에 대하여 이 후보는 “공공의료 영역에서 일하는 사람들이 힘들다고 들었다. 민간병원 의료진들도 코로나-19 관련 업무를 하는 것으로 알고 있는데, 민간병원 입장에서 손해보지 않고 코로나-19 진료 업무에 일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며 “코로나19 인력에 대한 처우 개선 필요하다고 생각한다”는 원론적인 입장을 밝혔다. 한편으로 이 후보는 “공공의료 운동을 통하여 정치를 시작했으며, 코로나-19 상황에서 공공의료원이 크게 기능하고 있지만 지원이 부족하다는 점에 대하여 공감한다”는 의견을 밝혔다.

 

관련하여 여 회장은 “공공의료와 민간의료 구분 관련하여 정치권과 의료진이 바라보는 시선이 다소 다른 것 같다”는 입장을 밝혔다. 구체적으로 여 회장은 “현재 건강보험당연지정제로 인하여 민간의료원도 이미 공공적인 성격의 의료를 담당하고 있으며, 현장 의료진은 공공의료, 민간의료 구분하지 않고 적극적으로 일을 하고 있다”고 말하였다.

 

이어 여 회장은 코로나-19 상황 속에서 전공의 수련환경 개선을 촉구하였다. 여 회장은 “코로나-19만큼 코로나-19 이외의 질환도 중요하며, 다른 질환자들이 병상 배정을 받지 못하고 있는 문제가 있다”며, “전공의 입장에서는 코로나-19 이외에 다른 질환을 치료하는 경험도 필요한데, 현재 전공의 수련 관점에서 볼 때는 제대로 된 수련 환경이 보장되지 못할 것이라는 우려 또한 존재한다”고 밝혔다.

 

여 회장은 이어 “코로나-19 관련 전공의 부담이 가중되는 상황에서 전문의 등 인력 고용, 열악한 전공의 처우, 시설환경 등에 대한 문제도 존재하고 있으며, 전공의들이 보다 나은 환경에서 교육수련을 받을 수 있도록 정부가 제도적으로 보완해달라”는 의견을 피력하였다.

 

여 회장은 방송 직후 “대한전공의협의회는 정치적 중립성을 지키면서도 여야 가리지 않고 전공의들의 처우 개선을 위해 필요한 부분이 있다면 적극적으로 목소리를 내겠다”며 “전공의들이 처한 현실은 정치권이 결코 외면해서는 안되는 부분”임을 다시 한 번 강조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