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공의 이슈

오늘 0 / 전체 604
587

[뉴스] 대전협 “금품 로비한 한의협 해체하라”

대전협36492017년 10월 12일
586

[카드뉴스] 정부는 애초에 재원을 따질 생각이 없었다

대전협43752017년 10월 10일
585

[카드뉴스] 대한민국 의료체계 근간부터 무너트릴 수 있다는 점을 명심해야 할 것이다.

대전협42492017년 9월 29일
584

[카드뉴스] 정부가 의사를 대하는 방식 통제 통제 그리고 통제

대전협46932017년 9월 26일
583

[뉴스] “한의사 엑스레이 허용시 전공의 파업 고려”

대전협41262017년 9월 25일
582

[뉴스] 전공의 이동수련, 병협vs전공의협 ‘팽팽’

대전협42552017년 9월 22일
581

[칼럼] 의사들은 건보재정 위해 희생해 왔다...

대전협41412017년 9월 22일
580

[뉴스] 입원전담전문의 수가 인상‥전공의·학회도 기대↑

대전협40192017년 9월 21일
579

대한전공의협의회 비상대책위원회 위원 공개 모집

대전협43212017년 9월 20일
578

[뉴스] 연속수련, ‘휴게시간 포함 16시간 이상’ 정의…대전협, 실효성 의문

대전협43552017년 9월 19일
577

[뉴스] 수련병원 공공연한 비밀 '허위당직표' 페널티 신호탄

대전협41672017년 9월 8일
576

[뉴스] “전공의 참여 끌어내 직면한 문제 해결하겠다”

대전협43212017년 9월 5일
575

[뉴스] 대전협 안치현회장 "앞으로 더 나아갈 것"

대전협41032017년 9월 4일
574

[뉴스] 프레임도 정부가 선점한 문재인 케어

대전협42222017년 9월 4일
573

[뉴스] 대전협 신임 회장에 안치현 후보 당선

대전협43802017년 8월 24일
572

[뉴스] 대두되는 병원내 과로死…병원에서 병 얻는 직업?

대전협42592017년 8월 22일
571

[뉴스] 대전협, '문재인 케어' 대응 위해 비대위 구성 추진

대전협41632017년 8월 14일
570

[뉴스] “전공의 폭행사건 끊이지 않는 것은 적절한 처벌법 없기 때문”

대전협40612017년 8월 4일
569

[뉴스] 간호사에 폭언, 전공의엔 폭행…대학병원 교수 징계위 회부

대전협42262017년 8월 1일
568

[뉴스] 전공의협의회 회장 선거, 누가 도전할까?

대전협50412017년 7월 31일

 
서울특별시 용산구 청파로 40(한강로3가 16-49) 삼구빌딩 7    |   Tel : 02-796-6127, 02-796-6128  |  E-mail : office@youngmd.org |  Fax : 02-796-6888
본 홈페이지에 게시된 이메일 주소가 자동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처벌될 수 있습니다.

Copyright (c) 대한전공의협의회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