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공의 이슈

|칼럼| "여기 MRI 더블샷이요!" (제23기 대한전공의협의회 여한솔 부회장)

모바일 App 사용자에게는 실시간 전송!

뇌혈관 MRI 검사가 2018년 11월 1일 급여화 된 이후 1년이 지난 지금 몇 건의 기사들이 쏟아졌다. 정부의 예상보다 훨씬 증가한 MRI 청구 건에 대해 보건복지부가 전수 조사에 착수하여 검사비가 급증한 곳을 중심으로 '과잉진료' 심사를 하겠다고 한다. 본인들이 예상했던 수치보다 훨씬 상회하자 급여지급기준을 강화하고 대상을 축소하여 문재인 케어 정책을 보완하겠다는 것이다.

건강보험 적용을 확대하여 보장성을 확보한다는 기조하에 뇌 MRI의 경우 본인부담금은 의원 38만원->8만원으로, 상급종합병원 66만원->17만원으로 획기적으로 줄어들게 되었다. 공급 비용이 낮아지면 수요비율은 임계점을 돌파할 시 급증하는 간단한 공급수요 그래프조차도 모르는 것일까. 가격이 싸지면 그만큼 문턱이 낮아졌다는 뜻이다.

실제 의료현장에서는 뇌경색을 의심할 만큼 저명하지 않은 어지럼증을 호소하던 경증의 환자들은 너도, 나도 MRI를 찍겠다고 줄을 선다. 가격이 싸기 때문에 그만큼 부담 없고 자신의 질병을 확실히 확인하겠다는 환자와 보호자의 마음이 잘못된 것은 결코 아니다.

하지만 문제는 여기서부터 발생한다. 의료진은 검사를 진행하겠다는 그들의 뜻을 현장에서 '거절'할 수 없다. 검사를 하겠다는데 급여화 기준에 맞는 상병명으로 온 환자에게 '당신의 질병은 경증이기에 검사하실 수 없습니다'라고 말할 명분이 없다. 이를 거부한다면 환자와 의료진 사이의 관계에 갈등이 피어나올 수밖에 없다. "원하신다면 검사 진행할 수 있습니다" 이렇게 자연스레 뇌 MRI 검사 건수는 폭증할 수밖에 없었다.

2017년 문재인 대통령이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 정책에 대해 발표할 때 이런 사태에 대해 나는 그다음 날 짧지 않은 글로 이 제도의 문제점을 지적한 바 있다. 의료비 부담이 낮아지면 의료이용량은 폭증할 것이고 이에 대한 대책은 전무 하므로 결국은 검사 치료를 시행하는 의료공급자들을 옥죄게 될 것이라고. 2년전부터 미리 정해진 시나리오대로 보건복지부는 '과잉진료'라는 용어를 내밀어 의료인에 대한 부정적 인식을 언론화시키고 결국 그들을 '심사'하여 삭감의 발톱을 드러낼 것이다.

건강보험의 보장성을 강화하는 것에 그 누구도 이의를 제기할 사람은 없다. 하지만 국가는 허울 좋은 통계치만 끌어올릴 생각만 하지, 그에 필요한 재원 소요에 대해서는 모르쇠 하고 있었다. 어설픈 시범사업 모델로 그들 입맛에 맞춘 통계 자료에 따라 한가지 검사를 급여화한 지 불과 1년 만에 이러한 기사를 접하니 비웃음이 절로 나온다.

응급실에서 숱하게 이러한 현장을 목격하고 있다. 간단한 접촉사고에 심지어 머리를 부딪치지 않았는데도 어지러움을 호소하며 "검사비가 싸졌고 나는 실비보험을 들어 놓았으니 MRI 더블샷을 찍어달라!"고 하는 아비규환의 현장을 실무자들은 단 한 번이라도 경험한 적이 있을까. 지금 당장 이 검사를 하지 않아도 된다고 하면 '당신이 책임질래? 내가 머리가 어지럽다는데 검사를 안 해줘?'라는 욕 섞인 분노를 그들은 들어본 적이 있을까.

나는 개인적으로 우리나라 의료제도는 십수 년이 가지 않아 어마어마한 참극을 맞이하리라 생각하고 있다. 그것이 재정적인 이유든 시스템적인 이유든, 어쨌든 '이 의료계는 답이 없다'고 혼잣말처럼 되뇌는 나의 말은 결코 농담이 아니다. 자기 일처럼 나서서 답이 없는 의료계에서 일방적으로 정책을 추진하는 힘 있는 자들과 부딪히고 싸워가며 옳은 이야기를 하는 여러 훌륭한 선생님들을 많이 봐왔지만, 어쩌면 당연한 결과가 예상되는 내일이 답답하기만 하다. 불과 수년 전, 일개 공보의인 나조차도 지적하던 예상되는 폐해를 보건복지부 실무자들은 정말로 예측하지 못했을까? 그들의 가슴에 손을 얹고 대답해 보길 바란다.

온갖 질병이 난무하는 응급실에서 우리나라 의료계가 점점 무너져내려 가는 모습을 처참하게 지켜보고 있다. 비단 뇌 MRI 문제만을 지적하는 것이 아니다. 하나부터 열까지 총체적인 문제를 직면하고 있다. 하지만 그런데도 나를 포함한 의료 최전선에서 활동하는 전공의들은 이러한 검은 속내도 모르는 채 힘들게 질병과 사투하고 있는 환자와 그 가족들을 절대로 포기할 수 없기 때문에 이 슬픈 이야기의 결말을 알면서도 묵묵히 버티고 있을 뿐이다.

'대한민국 의료계 몰락의 방점이 우리 시대에 만큼은 찍히지 않기만을 바라며…'


출처 : http://www.medicaltimes.com/Users/News/NewsView.html?ID=1130612

목록으로
오늘 0 / 전체 600
no.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공지

2019 서울특별시의사회 연수교육

대전협5342019년 12월 3일
공지

4년차 전문의 시험 준비 연차휴가 관련 안내

대전협56402019년 11월 4일
공지

[안내] 의료소송 법률자문 지원 안내

대전협230042019년 7월 26일
공지

의료현장에서 폭행 발생시 대응! 이렇게 하세요!!

대전협763742015년 9월 2일
643

|칼럼| "여기 MRI 더블샷이요!" (제23기 대한전공의협의회 여한솔 부회장)

대전협362019년 12월 2일
642

[기사] 여의사회-대전협, 전공의 모집기간 성차별 민원 접수

대전협1482019년 10월 31일
641

[기고] 이미 변화는 시작되었다 - 여한솔 대한전공의협의회 정책부회장 c

대전협1872019년 10월 23일
640

[기고] 전공의법 시행 이후 3년, 젊은의사들의 수련현장은 어떻게 변했을까 - 이승우 전공 c

대전협2032019년 10월 23일
639

[기고] 입원전담전문의(호스피탈리스트)의 정체성 확립 - 김준환 서울아산병원 내과 진료전담 c

대전협1722019년 10월 23일
638

|칼럼| "정신병원은 교도소가 아니다" (제22기 대한전공의협의회 김규성 정책이사)

대전협4612019년 7월 8일
637

|칼럼| 전공의와 의료현실 (제22기 대한전공의협의회 이지후 대외협력이사)

대전협5212019년 6월 24일
636

|칼럼| 우리가 지켜야 할 가치 (제22기 대한전공의협의회 손상호 부회장)

대전협5522019년 6월 10일
635

|칼럼| 시대가 변했다…꼰대문화도 변할까?  (제22기 대한전공의협의회 김진현 수련이사)

대전협6692019년 5월 29일
634

|칼럼| 의사, 감당하기 힘든 존재의 무거움 (제22기 대한전공의협의회 정용욱 부회장)

대전협6042019년 5월 17일
633

|칼럼| 국민은 의사를 기다려주지 않는다  (제22기 대한전공의협의회 손상호 부회장)

대전협6382019년 5월 3일
632

|칼럼| 닥터 K, 메이드 인 코리아 (제22기 대한전공의협의회 남기룡 정책이사)

대전협7222019년 4월 16일
631

|칼럼| 왜 환자는 의사를 만나기가 어려울까 (제22기 대한전공의협의회 김규성 정책이사)

대전협7282019년 4월 16일
630

|칼럼| 인턴도 전공의입니다 (제22기 대한전공의협의회 이지후 대외협력이사)

대전협8172019년 4월 16일
629

|칼럼| 전공의법이 가야할 길 (제22기 대한전공의협의회 손상호 부회장)

대전협7392019년 4월 16일
628

[카드뉴스] 전공의법 시행 후 2년, 전공의들은 사람답게 살 권리를 찾았는가?

대전협8792019년 3월 29일
627

[카드뉴스] 입국비 실태조사

대전협9732019년 2월 27일
626

[기사] “수술실서 일회용 기구를 여러 번 재사용”

대전협10802019년 1월 28일
625

[카드뉴스] 2018년 12월 27일 드디어 전공의법 개정안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습니다

대전협11562019년 1월 11일
624

[카드뉴스] '귀하의 의국에서 전임의를 강제하나요?'

대전협15552018년 11월 16일

 
서울특별시 용산구 청파로 40(한강로3가 16-49) 삼구빌딩 7    |   Tel : 02-796-6127, 02-796-6128  |  E-mail : office@youngmd.org |  Fax : 02-796-6888
본 홈페이지에 게시된 이메일 주소가 자동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처벌될 수 있습니다.

Copyright (c) 대한전공의협의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