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공의 이슈

[뉴스] 전공의협의회, "의정협의체 병협 공동 참여 우려된다"

모바일 App 사용자에게는 실시간 전송!

전공의협의회, "의정협의체 병협 공동 참여 우려된다"
"의사 집회에 소극적이던 병협, 집단 이익만 주장할 가능성"


[메디게이트뉴스 임솔 기자]  대한전공의협의회는 26일 성명서를 통해 의정(醫政)협의체 구성에서 대한병원협회의 요구안을 100% 수용한 대한의사협회 비상대책위원회의 의사결정 과정에 우려를 표명했다. 의정협의체가 병협의 목표를 위해 움직이지 않을 것을 당부했다. 


대전협은 “현 정부의 ‘비급여의 전면 급여화’ 정책이 발표된 이후 의료계는 비대위를 중심으로 ‘최선의 진료환경’이라는 하나의 목소리를 내고 노력해 왔다”라며 “그 과정에서 병협의 참여는 없었다”고 지적했다. 대전협은 “병협은 의료계 모두 힘을 모으던 전국의사 총궐기대회에서 왜곡된 의료계를 위한 개혁과 의사회원들의 권익보다 병원 경영을 위한 미온적 대응으로 일관했다”라며 “의정협의체에 비대위와 공동대표, 동수 구성을 주장한 병협에 대해 두가지 의구심이 있다"고 했다.


대전협은 “첫번째로 의료계 내부의 여러 단체에서 병협을 ‘이중적이고 탐욕적'이라고 비난하듯 병협은 그저 ‘병원 경영자 협회’로 의료계에 존재하고 있는 것은 아닌지 의문"이라며 "두번째로 ‘비급여의 전면 급여화’가 병원 경영자들이 찬성할 정도로 눈앞의 병원 경영에 이득이 되는데, 의료계 대다수의 반대에 힘을 보탤지도 의문”이라고 했다.


대전협은 대전협의 강력한 반대가 있었는데도 병협의 요구안을 100% 수용한 비대위 결정에 대해서도 유감을 전했다. 대전협은 “이런 모습은 각자의 목소리를 낮추고 기꺼이 힘을 보태던 의료계 구성원들에게 큰 실망”이라며 “비대위는 늦기 전에 협의체 구성에 이르기까지의 과정과 이유, 협의체의 논의 범위, 앞으로 비대위가 나아갈 방향 등에 대해 명확히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대전협 안치현 회장은 “대전협은 젊은 의사들이 주장해 온 바람직한 의료체계를 최대한 반영하고 왜곡된 의료체계로 고통 받는 수많은 의사와 환자들을 위해 목소리를 내겠다”라며 “의정협의체도 국민건강수호라는 본연의 목적을 잃지 않길 바란다”고 했다.

목록으로
오늘 0 / 전체 580
no.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공지

[공지] 2018 전국 전공의 병원평가 설문조사

대전협2882018년 9월 21일
공지

[공고] 제22기 대한전공의협의회 정기대의원총회 개최

대전협2862018년 9월 21일
공지

[공지] 제2회 전공의학술상 수상 후보자 모집안내

대전협6252018년 9월 17일
공지

2018 수련규칙 표준안

대전협131132018년 7월 11일
공지

전공의 법 Q&A 王 정리 (업데이트 2018.07.11.)

대전협555232017년 12월 29일
공지

[공지] 전공의 법 안내문  [1]

대전협563772017년 12월 20일
공지

[공지] 대한전공의협의회 회비 납부 안내

대전협882642016년 10월 12일
공지

[공지] '전공의 법' 전문 [3]

대전협1108282015년 12월 17일
공지

의료현장에서 폭행 발생시 대응! 이렇게 하세요!!

대전협434342015년 9월 2일
공지

3편 - 휴가

대전협445112015년 6월 8일
623

[카드뉴스] 전공의를 위한 리베이트 법률 특강 (제2편 리베이트 올바르게 대처하기)

대전협6352018년 9월 4일
622

[카드뉴스] 전공의를 위한 리베이트 법률 특강 (제1편 리베이트 법률 기초)

대전협7962018년 9월 4일
621

[카드뉴스] 입원환자의 수호자 입원전담전문의

대전협1342018년 8월 28일
620

[카드뉴스] 전공의법 때문이라구요?

대전협4722018년 7월 10일
619

2018년 전공의 방사선 노출경험 설문조사 정리 (2차) c

대전협3342018년 7월 3일
618

[카드뉴스] 전공의는 방사선 피폭돼도 상관 없는 건가요?

대전협4982018년 6월 11일
617

[전공의 방사선 노출경험 설문조사] 병원 내 가장 약자인 전공의의 목소리를 들어주세요!

대전협15762018년 6월 1일
616

[카드뉴스] 안전한 의료환경을 위한 전국 전공의 집담회 개최 안내

대전협9052018년 5월 21일
615

[카드뉴스] 대한민국 외과계 전공의들의 절규

대전협6842018년 5월 2일
614

[카드뉴스] 연명의료법 SELF CHECK

대전협11172018년 2월 26일
613

[카드뉴스] 대한의사협회장 선거에 투표하는 방법! [1]

대전협17952018년 2월 12일
612

[카드뉴스] 다음은 제 차례인가요? [1]

대전협24302018년 2월 1일
611

[카드뉴스] 주 80시간 넘게 일했는데 초과된 당직비는 안 주신다구요? [1]

대전협15842018년 1월 3일
610

[뉴스] '왜곡된 의료체계' 피켓시위 나선 전공의들 

대전협11112018년 1월 2일
609

[카드뉴스] 의료 왜곡의 한가운데 국민과 의사를 몰아넣지 말아주세요

대전협12772017년 12월 29일
608

[카드뉴스] 전공의 선생님들을 위한 전공의 법 Q&A

대전협18952017년 12월 29일
607

[뉴스] 전공의협의회, "의정협의체 병협 공동 참여 우려된다"

대전협11472017년 12월 27일
606

[카드뉴스] 임신과 출산에 대한 자신의 권리를 침해당하는 이들

대전협14292017년 12월 19일
605

[카드뉴스] 전공의법을 지키려면, 근로기준법도 함께 지켜야 합니다.

대전협16552017년 12월 18일
604

[카드뉴스] 12월 10일 12시 30분, 국민건강수호 전국의사총궐기대회

대전협182842017년 12월 9일

 
서울특별시 용산구 청파로 40(한강로3가 16-49) 삼구빌딩 7    |   Tel : 02-796-6127, 02-796-6128  |  E-mail : office@youngmd.org |  Fax : 02-796-6888
본 홈페이지에 게시된 이메일 주소가 자동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처벌될 수 있습니다.

Copyright (c) 대한전공의협의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