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공의 이슈

[뉴스] 전공의협의회, "의정협의체 병협 공동 참여 우려된다"

모바일 App 사용자에게는 실시간 전송!

전공의협의회, "의정협의체 병협 공동 참여 우려된다"
"의사 집회에 소극적이던 병협, 집단 이익만 주장할 가능성"


[메디게이트뉴스 임솔 기자]  대한전공의협의회는 26일 성명서를 통해 의정(醫政)협의체 구성에서 대한병원협회의 요구안을 100% 수용한 대한의사협회 비상대책위원회의 의사결정 과정에 우려를 표명했다. 의정협의체가 병협의 목표를 위해 움직이지 않을 것을 당부했다. 


대전협은 “현 정부의 ‘비급여의 전면 급여화’ 정책이 발표된 이후 의료계는 비대위를 중심으로 ‘최선의 진료환경’이라는 하나의 목소리를 내고 노력해 왔다”라며 “그 과정에서 병협의 참여는 없었다”고 지적했다. 대전협은 “병협은 의료계 모두 힘을 모으던 전국의사 총궐기대회에서 왜곡된 의료계를 위한 개혁과 의사회원들의 권익보다 병원 경영을 위한 미온적 대응으로 일관했다”라며 “의정협의체에 비대위와 공동대표, 동수 구성을 주장한 병협에 대해 두가지 의구심이 있다"고 했다.


대전협은 “첫번째로 의료계 내부의 여러 단체에서 병협을 ‘이중적이고 탐욕적'이라고 비난하듯 병협은 그저 ‘병원 경영자 협회’로 의료계에 존재하고 있는 것은 아닌지 의문"이라며 "두번째로 ‘비급여의 전면 급여화’가 병원 경영자들이 찬성할 정도로 눈앞의 병원 경영에 이득이 되는데, 의료계 대다수의 반대에 힘을 보탤지도 의문”이라고 했다.


대전협은 대전협의 강력한 반대가 있었는데도 병협의 요구안을 100% 수용한 비대위 결정에 대해서도 유감을 전했다. 대전협은 “이런 모습은 각자의 목소리를 낮추고 기꺼이 힘을 보태던 의료계 구성원들에게 큰 실망”이라며 “비대위는 늦기 전에 협의체 구성에 이르기까지의 과정과 이유, 협의체의 논의 범위, 앞으로 비대위가 나아갈 방향 등에 대해 명확히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대전협 안치현 회장은 “대전협은 젊은 의사들이 주장해 온 바람직한 의료체계를 최대한 반영하고 왜곡된 의료체계로 고통 받는 수많은 의사와 환자들을 위해 목소리를 내겠다”라며 “의정협의체도 국민건강수호라는 본연의 목적을 잃지 않길 바란다”고 했다.

목록으로
오늘 0 / 전체 594
no.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공지

故 신형록 전공의 추모 기금 모금 현황 (6월 19일 오전 11시 기준)

대전협22332019년 6월 19일
공지

[안내] 의료기관 내 무면허의료행위 근절

대전협89712019년 5월 15일
공지

[안내] 2019년 면허신고 안내

대전협232922019년 4월 15일
공지

[안내] 故 신형록 전공의 추모 기금 모금 [1]

대전협194042019년 3월 13일
공지

[공지] 전공의 수련환경 자료집 

대전협228502019년 2월 22일
공지

[안내] 응답하라 고우! (무료 법률자문)

대전협246622019년 2월 8일
공지

의료현장에서 폭행 발생시 대응! 이렇게 하세요!!

대전협659852015년 9월 2일
공지

3편 - 휴가

대전협666242015년 6월 8일
637

|칼럼| 전공의와 의료현실 (제22기 대한전공의협의회 이지후 대외협력이사)

대전협172019년 6월 24일
636

|칼럼| 우리가 지켜야 할 가치 (제22기 대한전공의협의회 손상호 부회장)

대전협822019년 6월 10일
635

|칼럼| 시대가 변했다…꼰대문화도 변할까?  (제22기 대한전공의협의회 김진현 수련이사)

대전협1372019년 5월 29일
634

|칼럼| 의사, 감당하기 힘든 존재의 무거움 (제22기 대한전공의협의회 정용욱 부회장)

대전협1632019년 5월 17일
633

|칼럼| 국민은 의사를 기다려주지 않는다  (제22기 대한전공의협의회 손상호 부회장)

대전협1942019년 5월 3일
632

|칼럼| 닥터 K, 메이드 인 코리아 (제22기 대한전공의협의회 남기룡 정책이사)

대전협2472019년 4월 16일
631

|칼럼| 왜 환자는 의사를 만나기가 어려울까 (제22기 대한전공의협의회 김규성 정책이사)

대전협2372019년 4월 16일
630

|칼럼| 인턴도 전공의입니다 (제22기 대한전공의협의회 이지후 대외협력이사)

대전협3222019년 4월 16일
629

|칼럼| 전공의법이 가야할 길 (제22기 대한전공의협의회 손상호 부회장)

대전협2242019년 4월 16일
628

[카드뉴스] 전공의법 시행 후 2년, 전공의들은 사람답게 살 권리를 찾았는가?

대전협3622019년 3월 29일
627

[카드뉴스] 입국비 실태조사

대전협4812019년 2월 27일
626

[기사] “수술실서 일회용 기구를 여러 번 재사용”

대전협6002019년 1월 28일
625

[카드뉴스] 2018년 12월 27일 드디어 전공의법 개정안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습니다

대전협7032019년 1월 11일
624

[카드뉴스] '귀하의 의국에서 전임의를 강제하나요?'

대전협9562018년 11월 16일
623

[카드뉴스] 전공의를 위한 리베이트 법률 특강 (제2편 리베이트 올바르게 대처하기)

대전협17832018년 9월 4일
622

[카드뉴스] 전공의를 위한 리베이트 법률 특강 (제1편 리베이트 법률 기초)

대전협20192018년 9월 4일
621

[카드뉴스] 입원환자의 수호자 입원전담전문의

대전협12472018년 8월 28일
620

[카드뉴스] 전공의법 때문이라구요?

대전협16782018년 7월 10일
619

2018년 전공의 방사선 노출경험 설문조사 정리 (2차) c

대전협16402018년 7월 3일
618

[카드뉴스] 전공의는 방사선 피폭돼도 상관 없는 건가요?

대전협18182018년 6월 11일

 
서울특별시 용산구 청파로 40(한강로3가 16-49) 삼구빌딩 7    |   Tel : 02-796-6127, 02-796-6128  |  E-mail : office@youngmd.org |  Fax : 02-796-6888
본 홈페이지에 게시된 이메일 주소가 자동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처벌될 수 있습니다.

Copyright (c) 대한전공의협의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