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공의 이슈

[뉴스] '전공의 투쟁 성금 모금 시작된다'

모바일 App 사용자에게는 실시간 전송!


'전공의 투쟁 성금 모금 시작된다'
대전협,한의사 의료기기 허용 법안소위 통과 시 투쟁 전환 


[의학신문·일간보사=정윤식] 대전협이 '전공의 투쟁 성금 모금'을 시작한다.


이는 한의사 현대의료기기 사용 법안소위 통과 시 전면 투쟁체제로 전환되는 대전협의 대내외 활동을 용이하게 하기 위한 용도이며 구체적인 방식과 운영 규정 등은 별도의 준비과정을 거칠 예정이다.


대한전공의협의회(회장 안치현)는 지난 4일 오후 서울시의사회관 5층 강당에서 ‘제 21기 대한전공의협의회 정기대의원총회’를 전체 대의원 190단위 중 101단위 참석(위임 43단위)으로 성원해 개최했다.

 
대한전공의협의회(회장 안치현)가 지난 4일 서울시의사회관에서 열린 정기대의원총회에서 '한의사 현대의료기기 사용 법안'과 관련해 '전면투쟁 체제 전환 및 투쟁기금 모금 운동'을 만장일치로 의결했다.


이날 첫 번째 토의 안건으로 ‘한의사 현대의료기기 사용에 대한 대전협 투쟁 체제 전환’이 논의됐다.


안치현 회장은 안건 상정 이유에 대해 “현재 한의사 현대의료기기 사용 법안 통과를 전공의협의회가 적극적으로 막아야 하는 상황”이라며 “투쟁을 할 때 파업을 생각하지 않을 수 없지만 파업을 하자 혹은 하지말자에 대한 의결이 아닌 대전협의 인적·물적 자원을 법안 통과를 막는데 집중하자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일부 대의원들이 대전협 투쟁체제 전환의 시점과 방법에 대해 되물었고 파업이라는 극단적인 선택보다 대국민 홍보를 강화해 법안소위 통과 시점 즈음에 모든 역량을 집중하는 것이 좋겠다는 의견을 전달했다.


대전협 남기훈 홍보이사 또한 “한의사 현대의료기기 사용 문제가 밥그릇 싸움이 아닌 의료의 본질적 가치를 지키기 위함이라는 것을 강조하려면 선제적으로 대응함과 동시에 홍보를 확장해야 한다는 점에 동의한다”며 “하지만 대전협 예산을 무한정 사용할 수 없으니 전공의 투쟁 성금 운동을 작게나마 시작한다면 대전협 차원에서 좀 더 조직적인 움직임을 이끌 수 있을 것”이라고 제언했다.


이에 대전협 대의원들은 즉각 ‘전공의 투쟁 성금모금 준비’의 추가 의결 투표를 실시해 통과시켰고 이를 포함한 투쟁 체제 전환도 만장일치로 의결했다.


즉, 당초 ‘한의사 현대의료기기 사용에 대한 대전협 투쟁 체제 전환’을 의결하기 위한 토의 안건이 ‘대전협 투쟁 성금 모금’까지 추가돼 병합 통과된 것.


안치현 회장은 “한의사 현대의료기기 사용 문제는 의료계 전체의 현안이자 전공의들의 현안”이라며 “해당 법안소위 통과 시 대접협은 전면 투쟁을 최우선으로 활동 할 것이며 투쟁 성금 모집에 대한 구체적인 내용은 추가적으로 논의 후 확정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총회는 ‘전임의 의무화 및 기간연장에 대한 성명서 채택 및 각 학회로의 발송 건’을 의결하고 △대전협 영문 공식 명칭 및 로고 변경의 건 △선거관리위원장 선출의 건 △각 병원 과별 연락망 구축에 대한 협조 요청의 건 △회비 및 회원자격 관련 회칙 개정의 건 △총회 개최 관련 회칙 개정의 건 등을 논의했다.



목록으로
오늘 0 / 전체 581
no.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공지

당직비 청구 소송 가이드라인 

대전협76802018년 10월 29일
공지

2018 수련규칙 표준안

대전협302532018년 7월 11일
공지

전공의 법 Q&A 王 정리 (업데이트 2018.07.11.)

대전협737752017년 12월 29일
공지

의료현장에서 폭행 발생시 대응! 이렇게 하세요!!

대전협494562015년 9월 2일
공지

3편 - 휴가

대전협505512015년 6월 8일
624

[카드뉴스] '귀하의 의국에서 전임의를 강제하나요?'

대전협352018년 11월 16일
623

[카드뉴스] 전공의를 위한 리베이트 법률 특강 (제2편 리베이트 올바르게 대처하기)

대전협9202018년 9월 4일
622

[카드뉴스] 전공의를 위한 리베이트 법률 특강 (제1편 리베이트 법률 기초)

대전협11042018년 9월 4일
621

[카드뉴스] 입원환자의 수호자 입원전담전문의

대전협4602018년 8월 28일
620

[카드뉴스] 전공의법 때문이라구요?

대전협7662018년 7월 10일
619

2018년 전공의 방사선 노출경험 설문조사 정리 (2차) c

대전협6542018년 7월 3일
618

[카드뉴스] 전공의는 방사선 피폭돼도 상관 없는 건가요?

대전협8482018년 6월 11일
617

[전공의 방사선 노출경험 설문조사] 병원 내 가장 약자인 전공의의 목소리를 들어주세요!

대전협18722018년 6월 1일
616

[카드뉴스] 안전한 의료환경을 위한 전국 전공의 집담회 개최 안내

대전협12162018년 5월 21일
615

[카드뉴스] 대한민국 외과계 전공의들의 절규

대전협10002018년 5월 2일
614

[카드뉴스] 연명의료법 SELF CHECK

대전협14572018년 2월 26일
613

[카드뉴스] 대한의사협회장 선거에 투표하는 방법! [1]

대전협21502018년 2월 12일
612

[카드뉴스] 다음은 제 차례인가요? [1]

대전협26882018년 2월 1일
611

[카드뉴스] 주 80시간 넘게 일했는데 초과된 당직비는 안 주신다구요? [1]

대전협18842018년 1월 3일
610

[뉴스] '왜곡된 의료체계' 피켓시위 나선 전공의들 

대전협14122018년 1월 2일
609

[카드뉴스] 의료 왜곡의 한가운데 국민과 의사를 몰아넣지 말아주세요

대전협16132017년 12월 29일
608

[카드뉴스] 전공의 선생님들을 위한 전공의 법 Q&A

대전협22832017년 12월 29일
607

[뉴스] 전공의협의회, "의정협의체 병협 공동 참여 우려된다"

대전협14212017년 12월 27일
606

[카드뉴스] 임신과 출산에 대한 자신의 권리를 침해당하는 이들

대전협17722017년 12월 19일
605

[카드뉴스] 전공의법을 지키려면, 근로기준법도 함께 지켜야 합니다.

대전협20072017년 12월 18일

 
서울특별시 용산구 청파로 40(한강로3가 16-49) 삼구빌딩 7    |   Tel : 02-796-6127, 02-796-6128  |  E-mail : office@youngmd.org |  Fax : 02-796-6888
본 홈페이지에 게시된 이메일 주소가 자동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처벌될 수 있습니다.

Copyright (c) 대한전공의협의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