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공의 이슈

[뉴스] 수련병원 공공연한 비밀 '허위당직표' 페널티 신호탄

모바일 App 사용자에게는 실시간 전송!

수련병원 공공연한 비밀 '허위당직표' 페널티 신호탄 


병원계 "올게 왔다" 우려…전공의들 "더 강력한 징계 방안 필요" 
 
 
|메디칼타임즈 이지현 기자| "올게 왔다."


보건복지부 수련환경평가위원회가 허위당직표 등 전공의특별법을 위반한 전북대병원 정형외과에 대해 2년간 전공의 선발을 제한, 고강도 징계처분을 결정하면서 각 수련병원에 긴장감이 감돌고 있다.


사건이 터진 것은 전공의 폭행이었지만 징계는 특별법 위반을 문제로 삼으면서 앞서 각 수련병원의 우려가 현실로 다가온 셈이다.


특별법 시행 이후로도 현실적인 한계로 법에서 정한 기준을 맞추지 못한 다수의 수련병원이 "우리도 언제 터질지 모른다"며 위기감이 높아졌다.


전공의특별법은 지난해 12월 23일부터 시행 중이지만 주 80시간 등 수련시간 관련 조항은 올해 12월 23일부터 적용한다.


다시 말해, 각 수련병원은 3개월 내로 전공의 주80시간 수련시간 시스템을 갖추지 않으면 수련병원 운영에 차질을 빚을 수 있는 상황이 됐다는 얘기다.


 A대학병원 교육연구부장은 "법 규정에 맞추려고는 하고 있지만 현실적인 한계가 있는 게 사실"이라면서 병원 내부적으로 어려움이 크다고 했다.


그는 이어 "일단 전공의 주80시간을 맞췄다손 치더라도 이를 위해 교수 당직 일수가 늘어나고 추가적인 의료인력을 배치하는 등 비용부담이 커졌다"며 어려움을 전했다.


특히 이는 시작에 불과하다는 사실이다.


지난 2015년말 의사협회 의료정책연구소가 발표한 '전공의 수련 및 근무환경 실태조사'에 따르면 특별법 제정 이후로도 상당수 수련병원이 법 규정을 반영하지 못한 상황.


실제로 공식 당직표와 실제 당직 일정이 일치하지 않는다는 응답이 49.4%로 절반이상이 수련현황표를 허위로 작성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또한 이번에 전북대병원에서 페널티를 받은 정형외과의 경우 주당 평균 수련시간 106시간으로 주 80시간을 훌쩍 넘기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2014년도 대비 2015년도 수련시간에는 변화가 없었다.


이와 함께 전공과목별로 최대 연속 수련시간도 정형외과는 218시간으로 법에서 정한 연속 수련시간은 최대 36시간, 응급상황시 40시간까지 허용하는 것에 5~6배 이상 높은 수준인 것으로 확인됐다.


B수련병원 한 의료진은 "과거에 비해 수련환경을 개선했지만 여전히 허위당직표가 존재하는 등 전공의 특별법 규정을 맞추지 못한 병원이 상당수"라고 전했다.


이번 처분을 두고 전공의들은 보다 강력한 처분을 요구하고 있다.


대한전공의협의회 이상형 수련환경계획팀장은 "수련병원에 대한 페널티를 전공의 정원 감축 이외 강력한 징계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가령, 전공의 정원 회수 등 문제가 된 전공과목은 아예 수련 자체를 중단하도록 하자는 게 그의 주장이다.


또한 그는 남은 전공의들의 이동수련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그는 "이런 경우 문제가 되는 것은 해당 과에 남아있는 전공의가 선의의 피해를 볼 수 밖에 없다는 점"이라면서 "만약 전공의가 이동수련을 원하면 100% 승인해줘야한다"고 덧붙였다. 

목록으로
오늘 0 / 전체 603
no.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공지

대한전공의협의회 박지현 회장 신년사

대전협57182020년 1월 14일
공지

4년차 전문의 시험 준비 연차휴가 관련 안내

대전협232342019년 11월 4일
공지

[안내] 의료소송 법률자문 지원 안내

대전협371512019년 7월 26일
공지

의료현장에서 폭행 발생시 대응! 이렇게 하세요!!

대전협805142015년 9월 2일
586

[카드뉴스] 정부는 애초에 재원을 따질 생각이 없었다

대전협41622017년 10월 10일
585

[카드뉴스] 대한민국 의료체계 근간부터 무너트릴 수 있다는 점을 명심해야 할 것이다.

대전협40522017년 9월 29일
584

[카드뉴스] 정부가 의사를 대하는 방식 통제 통제 그리고 통제

대전협44792017년 9월 26일
583

[뉴스] “한의사 엑스레이 허용시 전공의 파업 고려”

대전협39112017년 9월 25일
582

[뉴스] 전공의 이동수련, 병협vs전공의협 ‘팽팽’

대전협40452017년 9월 22일
581

[칼럼] 의사들은 건보재정 위해 희생해 왔다...

대전협39332017년 9월 22일
580

[뉴스] 입원전담전문의 수가 인상‥전공의·학회도 기대↑

대전협38182017년 9월 21일
579

대한전공의협의회 비상대책위원회 위원 공개 모집

대전협41112017년 9월 20일
578

[뉴스] 연속수련, ‘휴게시간 포함 16시간 이상’ 정의…대전협, 실효성 의문

대전협41592017년 9월 19일
577

[뉴스] 수련병원 공공연한 비밀 '허위당직표' 페널티 신호탄

대전협39772017년 9월 8일
576

[뉴스] “전공의 참여 끌어내 직면한 문제 해결하겠다”

대전협41322017년 9월 5일
575

[뉴스] 대전협 안치현회장 "앞으로 더 나아갈 것"

대전협39022017년 9월 4일
574

[뉴스] 프레임도 정부가 선점한 문재인 케어

대전협40202017년 9월 4일
573

[뉴스] 대전협 신임 회장에 안치현 후보 당선

대전협41782017년 8월 24일
572

[뉴스] 대두되는 병원내 과로死…병원에서 병 얻는 직업?

대전협40712017년 8월 22일
571

[뉴스] 대전협, '문재인 케어' 대응 위해 비대위 구성 추진

대전협39822017년 8월 14일
570

[뉴스] “전공의 폭행사건 끊이지 않는 것은 적절한 처벌법 없기 때문”

대전협38802017년 8월 4일
569

[뉴스] 간호사에 폭언, 전공의엔 폭행…대학병원 교수 징계위 회부

대전협40432017년 8월 1일
568

[뉴스] 전공의협의회 회장 선거, 누가 도전할까?

대전협48532017년 7월 31일
567

[뉴스] 을지대병원, 내과 이어 흉부·신경외과 전액 지원  

대전협41812017년 7월 28일

 
서울특별시 용산구 청파로 40(한강로3가 16-49) 삼구빌딩 7    |   Tel : 02-796-6127, 02-796-6128  |  E-mail : office@youngmd.org |  Fax : 02-796-6888
본 홈페이지에 게시된 이메일 주소가 자동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처벌될 수 있습니다.

Copyright (c) 대한전공의협의회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