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공의 이슈

[뉴스] 대두되는 병원내 과로死…병원에서 병 얻는 직업?

모바일 App 사용자에게는 실시간 전송!


대두되는 병원내 과로死…병원에서 병 얻는 직업?
 
야간 근무하던 임상병리사 과로사‥병원 종사자의 과로문제 심각


[메디파나뉴스 = 조운 기자] 최근 사회적으로 '과로사 및 과로자살'이 화두에 오른 가운데, 보건의료 종사자의 과로 문제도 덩달아 대두되고 있다.


특히 대전의 한 대학병원에서 근무하던 전공의의 투신자살이 병원 내 과로한 업무 때문임이 인정된 후, 최근 병원에서 야간근무를 하던 숨진 임상별시가가 업무상 재해 인정을 받으면서 관심이 집중됐다.

 

해당 임상병리사는 서울 소재 대학병원에서 응급검사실 야간근무를 전담하던 이로, 지난 2015년 2월경 근무도중 쓰러져 급성심장사로 숨진 것으로 알려졌다.


문제는 해당 임상병리사가 평소 오후 6시부터 이튿날 오전 6시까지 2인 1조의 격일제로 근무하며 검사 등을 감당하다가, 사망하기 약 1년 반 전부터 주간 검사항목이 추가돼 업무 부담이 늘어났던 것.


그는 2년 이상 야간전담 근무자로 검증 전문직원도 없이 홀로 업무를 감당해야했고, 보직의 특성상 응급실과 중환자실로부터 결과독촉이 많아 정신적 스트레스를 호소해왔다.


애초 업무상 재해로 인정할 수 없다던 근로복지공단은 유족의 행정 소송 끝에 유족급여를 지급하게 됐다.


OECD 평균보다 1년에 43일을 더 많이 일하는 것으로 알려진 우리니라에서, 병원 내 업무 과중은 이미 유명하다.


의사의 경우 전공의 시절 과로 문제가 사회적으로 관심을 받으면서, 지난해부터 일명 '전공의 특별법'으로 불리는 '전공의의 수련환경 개선 및 지위 향상을 위한 법률'을 통해 전공의의 수련 및 업무 시간을 80시간으로 규정하고, 수련병원에 대해 국가 수련평가위원회가 관리 감독해 나가기로 하여 개선을 꾀하고 있는 상황이다.


하지만 의사를 제외한 병원 종사자인 간호사, 임상병리사 등의 근무 환경에 대한 개선은 쉽사리 이뤄지지 못하고 있다.


병원 종사자의 가장 큰 파이를 차지하는 간호사의 경우 수년째 처우 개선, 업무 환경 개선을 외치고 있지만 악명 높은 3교대 근무제조차 개선하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모 대학병원에서 근무하다 퇴사한 간호사 A씨는 "전공의의 경우 과중한 업무가 환자의 안전과 곧바로 연결된다는 인식 때문인지 최근 '전공의 특별법' 등을 통해 근무 시간을 제한하고, 업무 환경 개선이 이뤄지고 있다. 하지만 간호사들의 3교대 등 열악한 근무 환경 등은 아무리 외쳐도 수십 년 간 개선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3교대 근무 하에서 임신 순번제, 태움 문화 등으로 간호사들은 그야말로 죽지 않기 위해 퇴사하고 있는 상황이다"라면서, "간호사의 과로와 스트레스도 환자의 안전과 직결된다. 간호사의 업무 과중 등의 문제도 '간호사법' 등을 통해 규제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실제로 최근 강모열 서울성모병원 교수팀은 간호사와 의사, 방사선 치료사 등 보건의료 분야에서 일하는 여성들이 임신했을 때 유산할 위험이 다른 직업 여성에 견줘 최대 33%나 높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해 충격을 줬다.


당시 연구팀은 "보건의료분야 종사자들이 근무 중에 방사선, 각종 의약품, 소독제 등의 물리화학적 유해인자에 꾸준히 노출될 뿐만 아니라 교대근무와 육체적 과로, 감정노동에 시달리면서 결국 임신 결과에 나쁜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보인다"라고 설명했다.


반드시 누군가의 죽음과 같은 충격적 사건이 발생해야 개혁이 일어나는 것은 아니기에, 아픈 병원 내 직원을 위한 발 빠른 조치가 필요해 보인다.
 
 
 

목록으로
오늘 0 / 전체 595
no.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공지

제6회 김일호상 수상자 추천 안내

대전협3111시간전
공지

[안내] 제9회 젊은의사포럼, 젊은 의사 세상을 바라보다 

대전협1262019년 9월 17일
공지

[안내] 의료소송 법률자문 지원 안내

대전협100672019년 7월 26일
공지

[안내] 의료기관 내 무면허의료행위 근절

대전협249732019년 5월 15일
공지

의료현장에서 폭행 발생시 대응! 이렇게 하세요!!

대전협719312015년 9월 2일
공지

3편 - 휴가

대전협724772015년 6월 8일
578

[뉴스] 연속수련, ‘휴게시간 포함 16시간 이상’ 정의…대전협, 실효성 의문

대전협35652017년 9월 19일
577

[뉴스] 수련병원 공공연한 비밀 '허위당직표' 페널티 신호탄

대전협34162017년 9월 8일
576

[뉴스] “전공의 참여 끌어내 직면한 문제 해결하겠다”

대전협35172017년 9월 5일
575

[뉴스] 대전협 안치현회장 "앞으로 더 나아갈 것"

대전협33322017년 9월 4일
574

[뉴스] 프레임도 정부가 선점한 문재인 케어

대전협34842017년 9월 4일
573

[뉴스] 대전협 신임 회장에 안치현 후보 당선

대전협35832017년 8월 24일
572

[뉴스] 대두되는 병원내 과로死…병원에서 병 얻는 직업?

대전협35252017년 8월 22일
571

[뉴스] 대전협, '문재인 케어' 대응 위해 비대위 구성 추진

대전협32902017년 8월 14일
570

[뉴스] “전공의 폭행사건 끊이지 않는 것은 적절한 처벌법 없기 때문”

대전협33562017년 8월 4일
569

[뉴스] 간호사에 폭언, 전공의엔 폭행…대학병원 교수 징계위 회부

대전협34912017년 8월 1일
568

[뉴스] 전공의협의회 회장 선거, 누가 도전할까?

대전협37232017년 7월 31일
567

[뉴스] 을지대병원, 내과 이어 흉부·신경외과 전액 지원  

대전협36292017년 7월 28일
566

[뉴스] 국내 첫 온콜로지 호스피탈리스트…변화가 시작됐다  

대전협36892017년 7월 27일
565

[뉴스] 울림없는 메아리···서남의대 살리기 힘겨운 행보들

대전협34112017년 7월 21일
564

[뉴스] “의원-한의원 중복 이용 과다, 국민 의료비 증가” 

대전협33512017년 7월 21일
563

[뉴스] 보건소장 의사 우선 채용 개정 조짐…의료계 긴장 

대전협35252017년 7월 20일
562

[뉴스] 병원의 군기문화는 왜 사라지지 않는가

대전협35702017년 7월 20일
561

[뉴스] "폭행에 수련 포기하다니 안타깝다"

대전협38432017년 7월 19일
560

[카드뉴스] 우리가 서로를 존중하지 못하면, 환자도 국민도 우리를 존중하지 않는다.

대전협37632017년 7월 19일
559

[뉴스] 전북대병원, 전공의 채용 미끼로 갑질 

대전협40512017년 7월 18일

 
서울특별시 용산구 청파로 40(한강로3가 16-49) 삼구빌딩 7    |   Tel : 02-796-6127, 02-796-6128  |  E-mail : office@youngmd.org |  Fax : 02-796-6888
본 홈페이지에 게시된 이메일 주소가 자동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처벌될 수 있습니다.

Copyright (c) 대한전공의협의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