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공의 이슈

[뉴스] 간호사에 폭언, 전공의엔 폭행…대학병원 교수 징계위 회부

모바일 App 사용자에게는 실시간 전송!

간호사에 폭언, 전공의엔 폭행대학병원 교수 징계위 회부



(부산=연합뉴스) 김선호 기자 = 부산의 한 대학병원 교수가 상습적으로 간호사에게 폭언하고 전공의를 폭행한 혐의로 대학 징계위에 회부됐다.

 

부산대병원은 최근 인사위원회를 열어 폭언·폭행 혐의로 A 교수의 징계를 결정하고 징계권이 있는 부산대에 A 교수에 대한 징계위원회 회부를 요청한 상태라고 31일 밝혔다.

 

부산대병원과 전국보건의료노조 부산대병원 지부에 따르면 지난달 21일 오전 9시께 부산대병원 A 교수는 진행하는 수술이 마음대로 되지 않자 고함을 지르며 수술기구를 모아둔 판을 주먹으로 내리쳐 뒤엎었다.

 

A 교수는 이어 본인 과실로 망가진 수술용 칼날을 교체하는 과정에서 수술 준비가 되지 않았다며 남자 간호사에게 심한 욕설을 했다.

 

이 간호사는 며칠을 고민하다 노조에 이 사실을 알리자 A 교수가 평소에도 폭언·폭행·성희롱적인 발언을 서슴지 않았다는 추가 증언이 잇따랐다.

 

A 교수가 수술 중에 어시스트를 제대로 못 하거나 마음이 들지 않는다며 전공의를 발로 차거나 뺨을 때렸고 수술기구로 찌를 듯이 위협한 적도 있었다는 것이다.

 

A 교수는 또 여성 간호사가 동석한 수술에서 걸그룹 이야기를 하며 "몸매가 살아있네", "여자는 다리가 얇아야 한다"는 등 성희롱 발언도 했다는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간호사에게 자신의 휴대전화를 충전하게 하고 제대로 충전되지 않으면 짜증을 낸 것은 물론 수술 중 음악이 마음에 들지 않는다며 윽박지르는 등 '갑질'을 했다는 것이 노조의 주장이다.

 

이 같은 A 교수의 도 넘는 행동에도 전공의나 간호사는 병원 내 엄격한 위계질서 때문에 행여 피해를 볼까 두려워 속앓이만 해야 했다.

 

A 교수는 20097월에는 병원 응급실 레지던트가 실수로 보낸 응급환자 발생 문자메시지를 이유로 만취 상태에서 응급실로 찾아와 소리를 지르며 레지던트와 간호사를 폭행하는 일도 있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당시 A 교수는 "술을 마셔서 기억이 나지 않는다. 미안하다"는 사과만으로 별다른 징계를 받지 않았다.

 

A 교수는 "급박하게 돌아가는 수술실에서 때로 언성이 높아질 수 있고 전공의가 제대로 수술에 집중하지 않을 경우 주의 환기 차원에서 가슴 등을 친 경우는 있지만 그 정도는 폭언·폭행이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부산대병원 노조는 "부산대가 조속히 징계위원회를 열어 A 교수를 중징계해 일벌백계로 삼아야 한다""A 교수 외에 더 심각한 사례도 있어 이번 기회에 병원 내 폭력을 뿌리 뽑아야 한다"고 말했다.

 

wink@yna.co.kr

 


목록으로
오늘 0 / 전체 604
587

[뉴스] 대전협 “금품 로비한 한의협 해체하라”

대전협36092017년 10월 12일
586

[카드뉴스] 정부는 애초에 재원을 따질 생각이 없었다

대전협43442017년 10월 10일
585

[카드뉴스] 대한민국 의료체계 근간부터 무너트릴 수 있다는 점을 명심해야 할 것이다.

대전협42202017년 9월 29일
584

[카드뉴스] 정부가 의사를 대하는 방식 통제 통제 그리고 통제

대전협46612017년 9월 26일
583

[뉴스] “한의사 엑스레이 허용시 전공의 파업 고려”

대전협40902017년 9월 25일
582

[뉴스] 전공의 이동수련, 병협vs전공의협 ‘팽팽’

대전협42232017년 9월 22일
581

[칼럼] 의사들은 건보재정 위해 희생해 왔다...

대전협41032017년 9월 22일
580

[뉴스] 입원전담전문의 수가 인상‥전공의·학회도 기대↑

대전협39882017년 9월 21일
579

대한전공의협의회 비상대책위원회 위원 공개 모집

대전협42882017년 9월 20일
578

[뉴스] 연속수련, ‘휴게시간 포함 16시간 이상’ 정의…대전협, 실효성 의문

대전협43212017년 9월 19일
577

[뉴스] 수련병원 공공연한 비밀 '허위당직표' 페널티 신호탄

대전협41312017년 9월 8일
576

[뉴스] “전공의 참여 끌어내 직면한 문제 해결하겠다”

대전협42942017년 9월 5일
575

[뉴스] 대전협 안치현회장 "앞으로 더 나아갈 것"

대전협40682017년 9월 4일
574

[뉴스] 프레임도 정부가 선점한 문재인 케어

대전협41902017년 9월 4일
573

[뉴스] 대전협 신임 회장에 안치현 후보 당선

대전협43432017년 8월 24일
572

[뉴스] 대두되는 병원내 과로死…병원에서 병 얻는 직업?

대전협42192017년 8월 22일
571

[뉴스] 대전협, '문재인 케어' 대응 위해 비대위 구성 추진

대전협41332017년 8월 14일
570

[뉴스] “전공의 폭행사건 끊이지 않는 것은 적절한 처벌법 없기 때문”

대전협40322017년 8월 4일
569

[뉴스] 간호사에 폭언, 전공의엔 폭행…대학병원 교수 징계위 회부

대전협41892017년 8월 1일
568

[뉴스] 전공의협의회 회장 선거, 누가 도전할까?

대전협50142017년 7월 31일

 
서울특별시 용산구 청파로 40(한강로3가 16-49) 삼구빌딩 7    |   Tel : 02-796-6127, 02-796-6128  |  E-mail : office@youngmd.org |  Fax : 02-796-6888
본 홈페이지에 게시된 이메일 주소가 자동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처벌될 수 있습니다.

Copyright (c) 대한전공의협의회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