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공의 이슈

[뉴스] 간호사에 폭언, 전공의엔 폭행…대학병원 교수 징계위 회부

모바일 App 사용자에게는 실시간 전송!

간호사에 폭언, 전공의엔 폭행대학병원 교수 징계위 회부



(부산=연합뉴스) 김선호 기자 = 부산의 한 대학병원 교수가 상습적으로 간호사에게 폭언하고 전공의를 폭행한 혐의로 대학 징계위에 회부됐다.

 

부산대병원은 최근 인사위원회를 열어 폭언·폭행 혐의로 A 교수의 징계를 결정하고 징계권이 있는 부산대에 A 교수에 대한 징계위원회 회부를 요청한 상태라고 31일 밝혔다.

 

부산대병원과 전국보건의료노조 부산대병원 지부에 따르면 지난달 21일 오전 9시께 부산대병원 A 교수는 진행하는 수술이 마음대로 되지 않자 고함을 지르며 수술기구를 모아둔 판을 주먹으로 내리쳐 뒤엎었다.

 

A 교수는 이어 본인 과실로 망가진 수술용 칼날을 교체하는 과정에서 수술 준비가 되지 않았다며 남자 간호사에게 심한 욕설을 했다.

 

이 간호사는 며칠을 고민하다 노조에 이 사실을 알리자 A 교수가 평소에도 폭언·폭행·성희롱적인 발언을 서슴지 않았다는 추가 증언이 잇따랐다.

 

A 교수가 수술 중에 어시스트를 제대로 못 하거나 마음이 들지 않는다며 전공의를 발로 차거나 뺨을 때렸고 수술기구로 찌를 듯이 위협한 적도 있었다는 것이다.

 

A 교수는 또 여성 간호사가 동석한 수술에서 걸그룹 이야기를 하며 "몸매가 살아있네", "여자는 다리가 얇아야 한다"는 등 성희롱 발언도 했다는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간호사에게 자신의 휴대전화를 충전하게 하고 제대로 충전되지 않으면 짜증을 낸 것은 물론 수술 중 음악이 마음에 들지 않는다며 윽박지르는 등 '갑질'을 했다는 것이 노조의 주장이다.

 

이 같은 A 교수의 도 넘는 행동에도 전공의나 간호사는 병원 내 엄격한 위계질서 때문에 행여 피해를 볼까 두려워 속앓이만 해야 했다.

 

A 교수는 20097월에는 병원 응급실 레지던트가 실수로 보낸 응급환자 발생 문자메시지를 이유로 만취 상태에서 응급실로 찾아와 소리를 지르며 레지던트와 간호사를 폭행하는 일도 있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당시 A 교수는 "술을 마셔서 기억이 나지 않는다. 미안하다"는 사과만으로 별다른 징계를 받지 않았다.

 

A 교수는 "급박하게 돌아가는 수술실에서 때로 언성이 높아질 수 있고 전공의가 제대로 수술에 집중하지 않을 경우 주의 환기 차원에서 가슴 등을 친 경우는 있지만 그 정도는 폭언·폭행이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부산대병원 노조는 "부산대가 조속히 징계위원회를 열어 A 교수를 중징계해 일벌백계로 삼아야 한다""A 교수 외에 더 심각한 사례도 있어 이번 기회에 병원 내 폭력을 뿌리 뽑아야 한다"고 말했다.

 

wink@yna.co.kr

 


목록으로
오늘 0 / 전체 595
no.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공지

[안내] 제9회 젊은의사포럼, 젊은 의사 세상을 바라보다 

대전협468시간전
공지

[안내] 의료소송 법률자문 지원 안내

대전협98932019년 7월 26일
공지

[안내] 의료기관 내 무면허의료행위 근절

대전협247982019년 5월 15일
공지

의료현장에서 폭행 발생시 대응! 이렇게 하세요!!

대전협718592015년 9월 2일
공지

3편 - 휴가

대전협724152015년 6월 8일
578

[뉴스] 연속수련, ‘휴게시간 포함 16시간 이상’ 정의…대전협, 실효성 의문

대전협35642017년 9월 19일
577

[뉴스] 수련병원 공공연한 비밀 '허위당직표' 페널티 신호탄

대전협34142017년 9월 8일
576

[뉴스] “전공의 참여 끌어내 직면한 문제 해결하겠다”

대전협35132017년 9월 5일
575

[뉴스] 대전협 안치현회장 "앞으로 더 나아갈 것"

대전협33252017년 9월 4일
574

[뉴스] 프레임도 정부가 선점한 문재인 케어

대전협34812017년 9월 4일
573

[뉴스] 대전협 신임 회장에 안치현 후보 당선

대전협35792017년 8월 24일
572

[뉴스] 대두되는 병원내 과로死…병원에서 병 얻는 직업?

대전협35202017년 8월 22일
571

[뉴스] 대전협, '문재인 케어' 대응 위해 비대위 구성 추진

대전협32862017년 8월 14일
570

[뉴스] “전공의 폭행사건 끊이지 않는 것은 적절한 처벌법 없기 때문”

대전협33502017년 8월 4일
569

[뉴스] 간호사에 폭언, 전공의엔 폭행…대학병원 교수 징계위 회부

대전협34862017년 8월 1일
568

[뉴스] 전공의협의회 회장 선거, 누가 도전할까?

대전협37182017년 7월 31일
567

[뉴스] 을지대병원, 내과 이어 흉부·신경외과 전액 지원  

대전협36232017년 7월 28일
566

[뉴스] 국내 첫 온콜로지 호스피탈리스트…변화가 시작됐다  

대전협36822017년 7월 27일
565

[뉴스] 울림없는 메아리···서남의대 살리기 힘겨운 행보들

대전협34062017년 7월 21일
564

[뉴스] “의원-한의원 중복 이용 과다, 국민 의료비 증가” 

대전협33482017년 7월 21일
563

[뉴스] 보건소장 의사 우선 채용 개정 조짐…의료계 긴장 

대전협35212017년 7월 20일
562

[뉴스] 병원의 군기문화는 왜 사라지지 않는가

대전협35702017년 7월 20일
561

[뉴스] "폭행에 수련 포기하다니 안타깝다"

대전협38392017년 7월 19일
560

[카드뉴스] 우리가 서로를 존중하지 못하면, 환자도 국민도 우리를 존중하지 않는다.

대전협37632017년 7월 19일
559

[뉴스] 전북대병원, 전공의 채용 미끼로 갑질 

대전협40472017년 7월 18일

 
서울특별시 용산구 청파로 40(한강로3가 16-49) 삼구빌딩 7    |   Tel : 02-796-6127, 02-796-6128  |  E-mail : office@youngmd.org |  Fax : 02-796-6888
본 홈페이지에 게시된 이메일 주소가 자동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처벌될 수 있습니다.

Copyright (c) 대한전공의협의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