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공의 이슈

[뉴스] 을지대병원, 내과 이어 흉부·신경외과 전액 지원  

모바일 App 사용자에게는 실시간 전송!

을지대병원, 내과 이어 흉부·신경외과 전액 지원 


전공의 대학원 장학금 확대…홍인표 병원장 "다른 진료과 확대 검토" 
 
 
 |메디칼타임즈 이창진 기자| 전공의 확보를 위한 을지대병원 움직임이 심상치 않다.


27일 대전 을지대병원(병원장 홍인표)에 따르면, 내과에 이어 흉부외과와 신경외과 레지던트 대상 대학원 전액 장학금 확대 방안을 결정했다.


앞서 을지대병원은 지난해부터 내과에 국한해 레지던트 1년차에 100만원 지원금과 석사와 박사 대학원 과정 전액 장학금 지원을 시행했다.


이는 2015년도 내과 레지던트 1년차 모집 시 지원자가 전무한 위기상황을 타개하기 위한 조치로 풀이된다.


이로 인해 2016년도 레지던트 1년차 모집 시 내과 6명 정원에 3명 지원에서, 2017년도 6명 정원에 6명 지원이라는 성과를 도출했다.


문제는 흉부외과와 신경외과, 외과 등 기피과다.


2016년도와 2017년도 흉부외과와 신경외과는 각 1명 정원에 지원자가 없었으며, 외과도 지원자가 전무한 상황이다.


올해부터 복지부의 전공의 지원금이 폐지된 흉부외과와 신경외과는 전공의 대학원 전액 장학금 제도를 건의했으며, 병원 경영진은 이를 전격 수용했다.


홍인표 병원장은 메디칼타임즈와 통화에서 "을지재단에서 전공의 중요성을 인식해 을지의대 대학원에 진학하는 전공의 전액 장학금을 지원하고 있다"면서 "내과에서 출발해 올해 흉부외과와 신경외과가 신청해 이를 결재했다"고 말했다.


을지대병원 내과 레지던트 중 올해 석사와 박사 각 1명이 신청해 을지의대 대학원 과정을 밟고 있는 상황이다.


홍인표 병원장은 "전공의들이 자부심을 갖고 임상에 전념할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방안을 마련하고 있다"면서 "대학원 장학금 지원은 다른 진료과에서 요청해오면 적극 검토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을지대병원의 과감한 지원방안이 수도권 대형병원을 향한 전공의 쏠림과 기피과 해소에 단초가 될지 의료계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목록으로
오늘 0 / 전체 604
587

[뉴스] 대전협 “금품 로비한 한의협 해체하라”

대전협36092017년 10월 12일
586

[카드뉴스] 정부는 애초에 재원을 따질 생각이 없었다

대전협43442017년 10월 10일
585

[카드뉴스] 대한민국 의료체계 근간부터 무너트릴 수 있다는 점을 명심해야 할 것이다.

대전협42202017년 9월 29일
584

[카드뉴스] 정부가 의사를 대하는 방식 통제 통제 그리고 통제

대전협46612017년 9월 26일
583

[뉴스] “한의사 엑스레이 허용시 전공의 파업 고려”

대전협40902017년 9월 25일
582

[뉴스] 전공의 이동수련, 병협vs전공의협 ‘팽팽’

대전협42232017년 9월 22일
581

[칼럼] 의사들은 건보재정 위해 희생해 왔다...

대전협41032017년 9월 22일
580

[뉴스] 입원전담전문의 수가 인상‥전공의·학회도 기대↑

대전협39882017년 9월 21일
579

대한전공의협의회 비상대책위원회 위원 공개 모집

대전협42882017년 9월 20일
578

[뉴스] 연속수련, ‘휴게시간 포함 16시간 이상’ 정의…대전협, 실효성 의문

대전협43212017년 9월 19일
577

[뉴스] 수련병원 공공연한 비밀 '허위당직표' 페널티 신호탄

대전협41312017년 9월 8일
576

[뉴스] “전공의 참여 끌어내 직면한 문제 해결하겠다”

대전협42952017년 9월 5일
575

[뉴스] 대전협 안치현회장 "앞으로 더 나아갈 것"

대전협40692017년 9월 4일
574

[뉴스] 프레임도 정부가 선점한 문재인 케어

대전협41902017년 9월 4일
573

[뉴스] 대전협 신임 회장에 안치현 후보 당선

대전협43432017년 8월 24일
572

[뉴스] 대두되는 병원내 과로死…병원에서 병 얻는 직업?

대전협42192017년 8월 22일
571

[뉴스] 대전협, '문재인 케어' 대응 위해 비대위 구성 추진

대전협41332017년 8월 14일
570

[뉴스] “전공의 폭행사건 끊이지 않는 것은 적절한 처벌법 없기 때문”

대전협40322017년 8월 4일
569

[뉴스] 간호사에 폭언, 전공의엔 폭행…대학병원 교수 징계위 회부

대전협41892017년 8월 1일
568

[뉴스] 전공의협의회 회장 선거, 누가 도전할까?

대전협50142017년 7월 31일

 
서울특별시 용산구 청파로 40(한강로3가 16-49) 삼구빌딩 7    |   Tel : 02-796-6127, 02-796-6128  |  E-mail : office@youngmd.org |  Fax : 02-796-6888
본 홈페이지에 게시된 이메일 주소가 자동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처벌될 수 있습니다.

Copyright (c) 대한전공의협의회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