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공의 이슈

[뉴스] 보건소장 의사 우선 채용 개정 조짐…의료계 긴장 

모바일 App 사용자에게는 실시간 전송!

보건소장 의사 우선 채용 개정 조짐…의료계 긴장 


복지부, 24일 보건의료직역 간담회 개최…의협-공공의학회 공조  
 
 |메디칼타임즈 박양명 기자| 보건소장 의사 우선 채용 법 조항 개정 움직임이 보이자 의료계가 본격 행동에 나선다.


보건소장 의사 우선 채용 법 조항이 왜 정당한지 국민을 설득하기 위한 논리 개발과 함께 피켓시위, 정부 기관 면담 등 다양한 대응 방안을 계획 중인 것.


19일 대한의사협회와 대한공공의학회는 정부의 보건소장 의사 우선 채용 법 조항 개정 움직임 저지를 위해 공조하기로 했다.



이는 보건복지부가 오는 24일 지역보건법 보건소장 임용 조항 관련 간담회를 개최하는 등 법 개정 움직임을 보이는 데 따른 것이다.


앞서 인권위는 "보건소장 임용 시 보건 관련 전문 인력에 비해 의사를 우선 임용하는 것은 합리적 이유 없이 특정 직종을 우대하는 차별행위로 판단된다"며 지역보건법 시행령 제13조 1항 개정을 권고한 바 있다.


복지부는 인권위의 권고 불수용 입장을 보였다가 청와대의 인권위 권고사항 수용률 제고 지시 이후 법 개정 검토에 나섰다.


그리고는 인권위의 권고에 대한 논의가 필요하다는 목적으로 의협, 공공의학회는 물론 대한치과의사협회, 대한한의사협회, 대한간호사협회, 보건간호사회에 간담회 개최 공문을 보냈다.


의협 상근부회장을 지낸 경기도 용인시 강청희 기흥구보건소장은 "인권위가 직역 간 이권 문제로 해석하고 있는데 그런 시각으로 보면 안 된다"며 "국민 안전, 질병 방역이 보건소의 업문데 의사 아닌 직역도 할 수 있다는 자체를 인정해야 한다"고 운을 뗐다.


그러면서 "정부 방침이 이미 서 있는 상황에서 직역 간 간담회는 요식행위 아닌가"라고 반문하며 "의협이 전문가 집단으로서 국민들이 납득할 수 있게 관련 논리를 개발하고 적극 목소리를 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공공의학회 관계자도 "정부가 의사와 비의사의 싸움으로 보이게 만드는 것 같다"며 "현장에서 겪어본 사람만이 해당 법 조항의 필요성을 알 수 있다"고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의협에서는 안양수 총무이사가 간담회에 참석할 예정이다. 공공의학회에서는 가급적이면 다수의 보건소장들이 참여해 의견을 피력할 계획이다.

의협은 별도의 피켓시위도 계획하고 있다.


의협 관계자는 "정부의 방향은 보건소장을 의사에서 의료인으로 확대하겠다는 것"이라며 "메르스 사태 등을 겪고서도 국민 건강은 고려하지 않는 행정편의적 발상"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의사 보건소장 관련 법 개정 문제는 의협 차원에서 대응해야 할 문제로서 국민을 설득할 수 있는 논리를 개발하고 다양한 대응책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공공의학회 역시 전문가 집단으로서 다양한 설득 논리를 개발하고 간담회 이후 정부 기관에 면담 신청 등을 계획하고 있다.


공공의학회 관계자는 "인권위를 비롯해 청와대, 복지부에 면담 요청을 하고 방문 해 법 조항에 대한 의사들의 의견을 전달하려고 한다"며 "의사 보건소장일 때와 그렇지 않을 때의 구체적인 실제 사례를 수집해 현장의 생생한 목소리를 전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의협은 사안을 더 거시적으로 보고 보다 적극적으로 대응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있었다.


강 소장은 "개원의를 관리하는 곳이 보건소"라며 "보건소의 핵심 업무가 의무, 약무 분야인데 보건소장에 따라 큰 틀 자체가 바뀌기 때문에 의사의 일자리 보전 차원의 문제가 아니라 의료행정에서 주도권 문제"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의협 차원에서 관련 토론회를 개최하고 의사 보건소장의 지역적 특성과 타직능 보건소와의 차별점을 분석해 발표해야 한다"며 "의협회장이 직접 인권위와 복지부를 찾아 설득하는 것도 방법"이라고 했다. 

목록으로
오늘 0 / 전체 603
no.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공지

대한전공의협의회 박지현 회장 신년사

대전협58262020년 1월 14일
공지

4년차 전문의 시험 준비 연차휴가 관련 안내

대전협233952019년 11월 4일
공지

[안내] 의료소송 법률자문 지원 안내

대전협372912019년 7월 26일
공지

의료현장에서 폭행 발생시 대응! 이렇게 하세요!!

대전협805432015년 9월 2일
586

[카드뉴스] 정부는 애초에 재원을 따질 생각이 없었다

대전협41642017년 10월 10일
585

[카드뉴스] 대한민국 의료체계 근간부터 무너트릴 수 있다는 점을 명심해야 할 것이다.

대전협40532017년 9월 29일
584

[카드뉴스] 정부가 의사를 대하는 방식 통제 통제 그리고 통제

대전협44822017년 9월 26일
583

[뉴스] “한의사 엑스레이 허용시 전공의 파업 고려”

대전협39122017년 9월 25일
582

[뉴스] 전공의 이동수련, 병협vs전공의협 ‘팽팽’

대전협40462017년 9월 22일
581

[칼럼] 의사들은 건보재정 위해 희생해 왔다...

대전협39362017년 9월 22일
580

[뉴스] 입원전담전문의 수가 인상‥전공의·학회도 기대↑

대전협38212017년 9월 21일
579

대한전공의협의회 비상대책위원회 위원 공개 모집

대전협41152017년 9월 20일
578

[뉴스] 연속수련, ‘휴게시간 포함 16시간 이상’ 정의…대전협, 실효성 의문

대전협41602017년 9월 19일
577

[뉴스] 수련병원 공공연한 비밀 '허위당직표' 페널티 신호탄

대전협39782017년 9월 8일
576

[뉴스] “전공의 참여 끌어내 직면한 문제 해결하겠다”

대전협41322017년 9월 5일
575

[뉴스] 대전협 안치현회장 "앞으로 더 나아갈 것"

대전협39062017년 9월 4일
574

[뉴스] 프레임도 정부가 선점한 문재인 케어

대전협40242017년 9월 4일
573

[뉴스] 대전협 신임 회장에 안치현 후보 당선

대전협41822017년 8월 24일
572

[뉴스] 대두되는 병원내 과로死…병원에서 병 얻는 직업?

대전협40722017년 8월 22일
571

[뉴스] 대전협, '문재인 케어' 대응 위해 비대위 구성 추진

대전협39842017년 8월 14일
570

[뉴스] “전공의 폭행사건 끊이지 않는 것은 적절한 처벌법 없기 때문”

대전협38812017년 8월 4일
569

[뉴스] 간호사에 폭언, 전공의엔 폭행…대학병원 교수 징계위 회부

대전협40432017년 8월 1일
568

[뉴스] 전공의협의회 회장 선거, 누가 도전할까?

대전협48562017년 7월 31일
567

[뉴스] 을지대병원, 내과 이어 흉부·신경외과 전액 지원  

대전협41862017년 7월 28일

 
서울특별시 용산구 청파로 40(한강로3가 16-49) 삼구빌딩 7    |   Tel : 02-796-6127, 02-796-6128  |  E-mail : office@youngmd.org |  Fax : 02-796-6888
본 홈페이지에 게시된 이메일 주소가 자동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처벌될 수 있습니다.

Copyright (c) 대한전공의협의회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