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공의 이슈

[뉴스] 병원도, 의대생도 "차기정부가 의료인력 비용 부담해야"

모바일 App 사용자에게는 실시간 전송!


병원도, 의대생도 "차기정부가 의료인력 비용 부담해야"
 
공공의료 요구하는 정부…"의료인 양성에 기여한 일 뭐가 있나?"


[메디파나뉴스 = 조운 기자] 대선을 앞둔 보건의료계 최대 이슈로 '보건의료인력' 문제가 떠올랐다.


이에 전공의를 수련하는 주체인 병원도, 당사자인 의대생과 전공의들도 대선후보를 향해 정부의 전공의 수련비용 지원을 요청하고 나섰다.


최근 대한병원협회를 비롯한 병원계가 대선 후보들의 정당에 '정부위탁 수련제도'를 도입해야 한다고 정책을 제안한데 이어, 의대생과 전공의들 역시 '보건의료인력 양성 정부지원 확대'를 요청하고 나섰다.


대한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 학생협회(이하 의대협)은 대선후보들에게 보내는 질의서에 "선진국 중 전공의 수련비용을 정부가 지원하지 않는 나라는 우리나라가 거의 유일한 상황"이라며 "보건의료인력 양성 정부지원 확대를 요구 한다"고 밝혔다.


의대협은 "전공의 특별법은 전공의들의 과도한 근무를 줄여 의료사고를 막고 환자 안전을 보장하기 위해 만들어진 법이다"라며 "그러므로 전공의특별법이 발효되면서 생기는 업무 공백을 메우기 위해서는 인력 고용 등의 비용을 정부가 지원하는 것이 당연하다"고 지적했다.


대한전공의협의회와 의전원학생협회로 구성된 젊은의사협의체 역시 더불어민주당과의 정책 간담회에서 '전공의 수련비용에 대한 국가 차원의 투자'를 주장하며, 지도전문의 인건비와 수련프로그램 개발 비용 그리고 우수 수련병원 인센티브 등 전공의 수련비용의 50%를 정부가 지원하고, 지원금액의 사용 여부 감사 등은 수련환경평가위원회에 맡기는 방안 등을 제안했다.


그간 전공의 특별법의 시행을 두고 병원 측에서 '업무 공백'과 '인력 부족'을 주장하며 비용의 문제를 호소할 당시, 일부 전공의들은 "그간 값싼 임금의 전공의를 통해 병원을 운영해왔던 병원들이 핑계를 대고 있다"고 비난한 바 있다.


하지만 최근 전공의 특별법 이후 시행된 대한전공의협의회의 첫 시행현황 평가에서 충격적인 결과가 밝혀지면서, 단순히 병원들의 노력만으로 전공의들의 수련환경 개선이 이루어지기는 어렵다는 것이 밝혀졌다.<관련기사:`전공의 당직비`, 병원별 최대 7배 차이‥최저시급만도 못한 현실>


이에 당사자인 학생들도 직접 나서 정부에 비용 문제를 이야기하고 나선 것이다.

모 대학병원 전공의는 "우리나라는 90% 이상 민간병원이 공공의료를 책임지고 있다. 정부도 의사들에게 공공의료를 요구하고 있다"며 "하지만 의사는 공공재가 아니다. 값비싼 등록금을 내가 의대를 다녔고, 전공의 수련 역시 병원이 비용을 부담하고 있지 않나"하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처럼 수련 주체인 의대생과 전공의, 나아가 수련 기관인 병원들까지 한 목소리로 차기 정부에 인력 개발 비용을 요구하는 상황이지만 정작 그간 정부의 태도는 뜨뜻미지근하기만 했다.


현실적으로 재원이 없다는 이유다. 과거 전공의 특별법 관련 국회 토론회에서 의료인 양성 비용 지원에 대해 정부 관계자는 "별도의 재원지원을 해야 한다는 것이 현재로서는 어렵다"며 "재정 지원에 대해 사회적 공감대가 형성될 수 있는 논리가 있어야 한다"고 밝힌 바 있다.


의대협은 "서울대병원이 공공보건의료사업단이 한국갤럽연구소에 의뢰해 발표한 '서울대병원 대국민 인식조사' 결과 응답자 74.4%가 정부의 전공의 수련비용 지원에 동의한다고 밝힌 것으로 나타났다"며 국민적 호응도도 높다는 점을 지적하며 차기 정권을 압박했다.

 

끊임없이 지적되고 있는 인력 문제를 차기 정부에서 어떻게 해결의 갈피를 잡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목록으로
오늘 0 / 전체 595
no.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공지

제6회 김일호상 수상자 추천 안내

대전협3332019년 9월 18일
공지

[안내] 제9회 젊은의사포럼, 젊은 의사 세상을 바라보다 

대전협6322019년 9월 17일
공지

[안내] 의료소송 법률자문 지원 안내

대전협104782019년 7월 26일
공지

[안내] 의료기관 내 무면허의료행위 근절

대전협254062019년 5월 15일
공지

의료현장에서 폭행 발생시 대응! 이렇게 하세요!!

대전협720772015년 9월 2일
공지

3편 - 휴가

대전협726282015년 6월 8일
538

[뉴스] “전문간호사 도입? 말장난 일뿐 결국 PA제도화 시도

대전협44242017년 5월 19일
537

[카드뉴스]  '판도라의 상자'

대전협45462017년 5월 16일
536

[카드뉴스] 그런데 '의사'는 아닙니다.

대전협44972017년 5월 15일
535

[뉴스] 의사-환자간 원격의료 허용 정책, 마침내 ‘文’ 닫는다

대전협45962017년 5월 12일
534

[뉴스] 자궁 태아사망 실형 판결, 전공의도 큰 상처 

대전협44682017년 5월 11일
533

[뉴스] 병원도, 의대생도 "차기정부가 의료인력 비용 부담해야"

대전협43232017년 5월 10일
531

[뉴스] 보건의약단체 한 목소리 "자율징계권 원한다"

대전협44102017년 4월 25일
530

[뉴스] 응급의학과 전공의 보조금 삭감, 전공의는 답답한데 학회는?

대전협43272017년 4월 24일
529

[카드뉴스] 지켜보고 있다.

대전협41462017년 4월 18일
528

[안내] 수련규칙표준안 및 수련계약서표준안 현황 비교 c

대전협46752017년 4월 18일
527

[뉴스] 전공의특별법 시행 4달째… 현실은 거북이걸음 

대전협42042017년 4월 18일
526

[뉴스] 3년 전 성추행…용기 낸 여의사

대전협42002017년 4월 17일
525

[뉴스] '협회'도 마법이 필요하다  

대전협44562017년 4월 13일
524

[뉴스] "네 순서 맞니?" 전공의 카드뉴스에 간호사들 '호응'  

대전협45322017년 4월 11일
523

[카드뉴스] 최저임금일때 당직비 얼마일까요?

대전협47282017년 4월 4일
522

[뉴스] 전공의들의 참담한 현실…수련병원 10곳 중 8곳서 성폭력  

대전협48132017년 4월 4일
521

[뉴스] 임기 절반 마친 기동훈 대한전공의협의회장

대전협46512017년 4월 4일
520

[카드뉴스] 전공의법vs근로기준법

대전협49542017년 3월 29일
519

[뉴스]전공의 수련 80시간 '편법·위법 시행' 주의  

대전협45462017년 3월 28일
532

[뉴스] 복지부, 응급의학 전공의들 달래기 "대화채널 가동"  

대전협46542017년 3월 27일

 
서울특별시 용산구 청파로 40(한강로3가 16-49) 삼구빌딩 7    |   Tel : 02-796-6127, 02-796-6128  |  E-mail : office@youngmd.org |  Fax : 02-796-6888
본 홈페이지에 게시된 이메일 주소가 자동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처벌될 수 있습니다.

Copyright (c) 대한전공의협의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