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공의 이슈

[뉴스]전공의 수련 80시간 '편법·위법 시행' 주의  

모바일 App 사용자에게는 실시간 전송!

전공의 수련 80시간 '편법·위법 시행' 주의 


대전협, 제보 등 사례 수집 착수···"올 12월 23일 시행 '수련시간 기준' 명문화"

 
  
#A대학병원 3년차 전공의 B씨는 일명 ‘Back당’으로 몸과 마음이 힘들다. ‘Back당’은 스케줄표상 당직이 아님에도 당직의의 병원 잡무를 보조하는 것을 말한다. 당직시간에도 포함되지 않을 뿐더러 당직비도 받을 수 없어 골치가 아프다.
 

#C대학병원 2년차 전공의 D씨는 일주일 뒤 의무적으로 참석해야 하는 세미나를 앞두고 있다. 이동시간 및 개최 시간을 고려하면 반나절이 훌쩍 지나감에도 80시간이 아닌 교육적 예외로 보고 88시간의 수련시간을 적용해 피곤함을 느낀다.
 

#E대학병원 2년차 흉부외과 전공의 F씨는 정밀한 수술을 위해 사전에 준비하는 시간을 가진다. 매번 걸리는 시간이 일정하지는 않지만, 수술 전 준비 시간을 고려해 수련시간을 계산하면 주당 80시간을 훌쩍 넘는다.
 

대한전공의협의회 페이스북 캡처.
대한전공의협의회(회장 기동훈, 이하 대전협)가 일명 전공의들의 수련시간 등과 관련된 편법 및 위법 사례를 수집하고 나섰다.
 

대전협은 최근 전공의특별법 시행 후 병원과 각 진료과에서 당직시간 등 전공의들의 수련시간과 관련된 위법 및 편법 사례에 대한 제보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대전협 기동훈 회장은 “현재 전공의들의 수련시간 관련해 위법 및 편법 사례를 모으고 있으며 현재까지는 데이터를 더 쌓아야 하는 단계”라고 설명했다.
 

‘전공의 수련환경 개선 및 지위 향상을 위한 법률’, 일명 ‘전공의특별법’은 지난해 12월 23일부터 시행됐다.
 

전공의들의 오랜 염원이기도 했던 ‘전공의특별법’은 전공의의 수련환경 개선 및 지위 향상을 골자로 하며 제7조에서 4주의 기간을 평균해 1주일에 80시간을 초과해 수련할 수 없도록 규정하고 있다.
 

전공의들의 수련기간을 규정한 제7조는 올해 12월 23일부터 시행된다.
 

하지만 시행을 앞두고도 여전히 일부 병원에서는 편법 및 위법 사례가 존재하는 등 준비가 미비해 보다 명확한 기준 마련이 시급한 실정이다.
 

대전협은 당직 시간이 아님에도 당직의 업무를 보조하는 ‘Back당’을 비롯, 수술 전 준비시간의 수련시간 미포함, 가짜 아이디 및 당직표 등을 예로 제시했다.
 

전공의들의 ‘교육적 예외시간’ 관련 모호한 기준에 대한 지적도 이어졌다.
 

현재 전공의특별법은 교육적 목적을 위해 1주일에 8시간 연장이 가능하다는 내용을 포함하고 있다.
 

하지만 의무적으로 참석해야 하는 저널, 세미나를 교육적 예외시간으로 고려, 최대 88시간의 수련시간을 적용하는 경우도 일부 나올 수 있어 모호한 기준 해결이 필요하다는 것.
 

기동훈 회장은 “전공의특별법의 안정적인 안착을 위해 인력 문제 해결은 물론 대학병원 내에서 진료 개념 변화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국가적으로 전문 인력 확보도 필요하고 전공의특별법 내 수련시간에 대한 일부 규정도 보다 명확하게 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목록으로
오늘 0 / 전체 604
no.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공지

[공지] 대회원 서신 [91]

대전협52822020년 8월 4일
공지

교수님께 올리는 글월 [5]

대전협29782020년 8월 4일
공지

전국 수련병원 전공의 대표자 비상대책회의 결의문 [215]

대전협141452020년 8월 1일
공지

[공지] 대한전공의협의회 계좌 안내  [60]

대전협39642020년 7월 29일
공지

[2020 전국 전공의 병원평가] 설문조사를 시작합니다!

대전협29882020년 7월 13일
공지

의료현장에서 폭행 발생시 대응! 이렇게 하세요!!

대전협895222015년 9월 2일
547

[카드뉴스] [진실 혹은 거짓] 이제는 전공의한테 돈 뜯어내시려구요? [1]

대전협53482017년 6월 9일
546

[카드뉴스] '리비 지온법'과 '영국 전공의 파업'

대전협55852017년 6월 9일
545

[뉴스] 문형표 前 복지부 장관 출사길 마무리 ‘징역형’ 

대전협49802017년 6월 9일
544

[뉴스] 한의사에게 골밀도초음파 사용을 허용해야 한다고?

대전협51462017년 6월 7일
543

[뉴스] “정부가 연간 6500억원 투입하면 전공의 수련환경 달라진다”

대전협55482017년 5월 30일
542

[카드뉴스] 'PA 제도화' 반대한다. 이 부분에 대해서는 양보도, 협상도 없다.

대전협54752017년 5월 22일
541

[뉴스] "호스피탈리스트 제도 안착단계…평생 할 수 있다"  

대전협53132017년 5월 22일
540

[뉴스] 대전협, 실시간 무료 법률서비스 제휴로 15분 무료상담 

대전협53022017년 5월 22일
539

[카드뉴스] 무조건적인 '값싼 의료'는 '질 낮은 의료'를 초래한다.

대전협51202017년 5월 19일
538

[뉴스] “전문간호사 도입? 말장난 일뿐 결국 PA제도화 시도

대전협56902017년 5월 19일
537

[카드뉴스]  '판도라의 상자'

대전협57902017년 5월 16일
536

[카드뉴스] 그런데 '의사'는 아닙니다.

대전협57122017년 5월 15일
535

[뉴스] 의사-환자간 원격의료 허용 정책, 마침내 ‘文’ 닫는다

대전협57552017년 5월 12일
534

[뉴스] 자궁 태아사망 실형 판결, 전공의도 큰 상처 

대전협55352017년 5월 11일
533

[뉴스] 병원도, 의대생도 "차기정부가 의료인력 비용 부담해야"

대전협54642017년 5월 10일
531

[뉴스] 보건의약단체 한 목소리 "자율징계권 원한다"

대전협55562017년 4월 25일
530

[뉴스] 응급의학과 전공의 보조금 삭감, 전공의는 답답한데 학회는?

대전협53342017년 4월 24일
529

[카드뉴스] 지켜보고 있다.

대전협54112017년 4월 18일
528

[안내] 수련규칙표준안 및 수련계약서표준안 현황 비교 c

대전협57532017년 4월 18일
527

[뉴스] 전공의특별법 시행 4달째… 현실은 거북이걸음 

대전협55302017년 4월 18일

 
서울특별시 용산구 청파로 40(한강로3가 16-49) 삼구빌딩 7    |   Tel : 02-796-6127, 02-796-6128  |  E-mail : office@youngmd.org |  Fax : 02-796-6888
본 홈페이지에 게시된 이메일 주소가 자동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처벌될 수 있습니다.

Copyright (c) 대한전공의협의회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