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공의 이슈

[뉴스] 의료계 반발에 '의료기관 복장 권고문' 새로 마련

모바일 App 사용자에게는 실시간 전송!


의료계 반발에 '의료기관 복장 권고문' 새로 마련

복지부, 감염관리 위한 일반 원칙·권고문 예시로 간소화…"비용 지원도 검토" 


 [라포르시안] 감염관리를 위해 의료기관 복장 권고문 제정을 추진하고 있는 보건복지부가 권고문의 수위를 대폭 낮추며 의료계 반발 진화에 나섰다.


앞서 복지부는 지난 1월 '감염관리를 위한 의료기관 복장 권고문'을 마련해 각계의 의견 수렴에 나섰지만 의료계로부터 지나친 규제라는 반발을 샀다. 


의사협회는 복지부의 복장 지침은 근거가 없다며 수용 불가를 선언했다.


의협은 "메르스 사태를 겪으며 감염관리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있고, 특히 의료기관에서는 감염원을 낮추고 최소화해야 한다는 데 공감한다"며 "하지만 감염이 발생하는 다양한 원인 중 의료기관 종사자의 복장을 통한 감염이 어느 정도 발생하는지 과학적 근거도 없이 권고문을 제정하는 것은 과도한 규제"라고 지적했다. 


병원협회도 "의료기관 복장 권고안 실효성이 의문이고, 정부가 권고안을 정하겠다는 발상 자체도 이해할 수 없다"고 반대 입장을 표명했다. 


이에 복지부는 의협 등의 의견을 반영해 권고문을 수정할 수 있으며, 절대 강제 규정이 아니다"며 진화에 나섰고 이번에 수정 권고문을 내놓은 것이다.


처음 마련한 권고문이 일반 원칙, 환자와 밀접하게 접촉하는 의료기관 종사자 관련 규정, 추가사항까지 담은 것에 비해 수정 권고문은 일반 원칙과 권고문 예시로 축약하고 의료기관 종사자와 의료기관장의 역할을 구분했다.


권고문의 내용도 의료기관과 종사자의 자율성을 최대한 부여하려고 애쓴 모습이 역력했다.


일반 원칙은 의료기관 종사자에게 기본적인 개인위생을 준수하고 근무복이 더러워지거나 오염된 경우 즉시 갈아입는 등 청결한 근무복을 착용할 것을 권고했다.


또한 근무복을 입고 외출하지 않으며 수술실, 처치실, 격리실 등에서의 복장과 개인 보호구 착용은 해당 지침을 따르도록 했다.


의료기관장에게는 종사자에게 충분한 수량의 근무복을 지급하고 개별 의료기관 여건에 맞는 복장 규정을 제정해 자율적 실천을 독려하도록 하는 내용을 담았다. 


예시를 통해 ▲긴 가운을 짧은 재킷 형태로 바꾸고 ▲넥타이 착용은 자제하며 ▲수술복 형태의 반소매 상의를 착용하고 ▲손가락이나 손목에 장신구 착용을 자제하도록 권고했다.


복지부는 의료기관이 권고문을 이행하는 데 소요되는 경비를 지원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복지부 관계자는 "권고를 이행하려면 비용 투입이 불가피하다. 인센티브 지급 등 지원 방식을 의료계와 협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의료기관 복장 권고안에 의료계가 어떻게 반응할지 주목된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목록으로
오늘 0 / 전체 595
no.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공지

제6회 김일호상 수상자 추천 안내

대전협3812019년 9월 18일
공지

[안내] 제9회 젊은의사포럼, 젊은 의사 세상을 바라보다 

대전협7272019년 9월 17일
공지

[안내] 의료소송 법률자문 지원 안내

대전협105642019년 7월 26일
공지

[안내] 의료기관 내 무면허의료행위 근절

대전협255082019년 5월 15일
공지

의료현장에서 폭행 발생시 대응! 이렇게 하세요!!

대전협721072015년 9월 2일
공지

3편 - 휴가

대전협726682015년 6월 8일
518

[카드뉴스] 의사에게만 적용되는 '유죄 추정의 원칙'

대전협49212017년 3월 21일
517

[카드뉴스] 네 순서 맞니?

대전협47992017년 3월 20일
516

[카드뉴스] Back 당도 엄연한 근무 입니다.

대전협50882017년 3월 17일
515

[카드뉴스] 우리의 미래, 우리가 결정하겠습니다.

대전협50622017년 3월 15일
514

[카드뉴스] 전공의법 : 88 시간 X 80시간O [13]

대전협60332017년 3월 15일
513

[뉴스] 의협 선거관리규정 개정안 논란...공보의·군의관 입대자는 어쩌라고?

대전협46112017년 3월 6일
512

[뉴스] 성범죄 의료인 '최대 30년' 취업제한 법안 상임위 통과

대전협49992017년 2월 27일
511

[뉴스] “환자 전원은 전문적 진료영역”

대전협49462017년 2월 23일
510

[뉴스] 초음파, 의사가 시행해야 오류 줄여… 판독 경험도 중요

대전협50232017년 2월 22일
509

[뉴스] 의사 불신 초래할 '설명의무법' 다가오는데 

대전협49022017년 2월 21일
508

[뉴스] 의료계 반발에 '의료기관 복장 권고문' 새로 마련

대전협50162017년 2월 20일
507

[뉴스] 젊은의사들이 보는 '호스피탈리스트' 

대전협48552017년 2월 17일
506

[뉴스] 이유있는 호스피탈리스트 미달…'단기계약' 수두룩  

대전협48652017년 2월 14일
505

[카드뉴스] 전공의 수련비용 국가지원은 반드시 이뤄져야 한다

대전협49602017년 2월 3일
504

[뉴스] 대전협 “전공의 연차별 수련교과과정 개정안” 미흡

대전협49332017년 1월 26일
503

[뉴스] 수련환경평가위원회에 거는 기대 

대전협51912017년 1월 23일
502

[뉴스] 환자에게 치명적인 의료분쟁조정법의 향기

대전협51882017년 1월 18일
501

[카드뉴스] 대한민국에 시급이 '770원'인 직업이 존재할까?

대전협51762017년 1월 16일
500

[뉴스] "30분 내 전문의 진료? 응급의료기관 평가지표 현실성 제로"  

대전협52442017년 1월 13일
499

[뉴스] 새롭게 바뀐 '수련환경평가' 이끌 위원 13인 누구?  

대전협47802017년 1월 10일

 
서울특별시 용산구 청파로 40(한강로3가 16-49) 삼구빌딩 7    |   Tel : 02-796-6127, 02-796-6128  |  E-mail : office@youngmd.org |  Fax : 02-796-6888
본 홈페이지에 게시된 이메일 주소가 자동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처벌될 수 있습니다.

Copyright (c) 대한전공의협의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