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공의 이슈

[뉴스] “진술을 거부할 권리가…” 의료기관 현지조사에 ‘미란다 원칙’ 적용한다

모바일 App 사용자에게는 실시간 전송!


“진술을 거부할 권리가…” 의료기관 현지조사에 ‘미란다 원칙’ 적용한다


의정협의체서 현지조사 제도 개선방안 논의 진전…복지부, 사전 고지제도 도입 추진



 [라포르시안] 검찰이나 경찰이 범죄용의자나 피의자를 체포할 때 혐의 사실과 진술 거부권,  변호인의 도움을 받을 수 있는 권리 등을 설명하는 '미란다 원칙'이 보건복지부의 요양기관 현지조사 등에서도 적용될 것으로 보인다.


복지부와 대한의사협회는 지난 6일 제3차 보건의료정책협의체 회의를 열고 현지조사제도 개선 등을 주제로 논의했다.


최근 발생한 안산 비뇨기과 개원의사 자살사건을 계기로 강압적으로 실시되는 현지조사 제도를 개선해야 한다는 요구가 쏟아졌다.


의협에 따르면 이날 회의에서 복지부는 "허위와 착오청구를 엄격히 구분하고, 허위청구 행위에 대해서는 강하게 대응하되 착오청구는 정상을 참작하겠다"고 말했다.


특히 복지부는 현지조사를 실시할 때 미란다 원칙과 같은 고지 제도를 도입하겠다는 계획도 밝혔다.


개원가의 최대 현안 중 하나인 '노인 외래진료 본인부담 정액제' 관련해서는 오는 9일 국회에서 새누리당 박인숙 의원 주최로 열리는 '노인정액제 개선방안 모색 공청회'에서 구체적인 개선 방안이 공개될 전망이다.


이날 회의에서 복지부와 의협은 의료인 자율징계권과, 기본진찰료 개선 문제도 논의했지만 별다른 진전을 보지 못했다. 


의협 김주현 대변인은 "오는 10월 중 회의를 열고 논의를 이어가기로 했다"면서 "의료인 자율징계권에 대해서는 각계의 의견수렴 결과를 토대로 협회 안을 만들어 조만간 발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의료계 일각에서는 보건의료정책협의체 논의가 너무 지지부진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협의체가 가동된 지 3개월이 지났지만 의료전달체계 개선, 일차의료 활성화 등 의협이 제시한 10개 최우선 논의과제 가운데 딱부러지게 결론이 난 것이 없기 때문이다.


복지부와 의협은 지금까지 본회의 3차례, 실무회의 4차례를 열었다.


의협은 지금까지 손에 쥔 것이 없는 반면 복지부는 만성질환관리 수가 시범사업 협조라는 큰 카드를 받아냈다.


이에 대해 의료계 한 관계자는 "의협이 복지부의 전략에 말려든 것 아닌지 걱정된다"고 우려를 표명했다.



   [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

목록으로
오늘 0 / 전체 595
no.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공지

제6회 김일호상 수상자 추천 안내

대전협3462019년 9월 18일
공지

[안내] 제9회 젊은의사포럼, 젊은 의사 세상을 바라보다 

대전협6742019년 9월 17일
공지

[안내] 의료소송 법률자문 지원 안내

대전협105162019년 7월 26일
공지

[안내] 의료기관 내 무면허의료행위 근절

대전협254452019년 5월 15일
공지

의료현장에서 폭행 발생시 대응! 이렇게 하세요!!

대전협720902015년 9월 2일
공지

3편 - 휴가

대전협726472015년 6월 8일
457

[뉴스] [기획]어느 PA의 씁쓸한 고백…“죄 짓는 거 같아 괴로워요”

대전협55192016년 9월 26일
456

[뉴스] 의료계 자율징계권 가시화···11월 시범사업 실시

대전협51112016년 9월 23일
455

[카드뉴스] 의료계의 미래는 우리의 미래입니다.

대전협51702016년 9월 21일
454

[뉴스] 흉부외과 ‘엎친 데 덮친 격’ 간판 버리고 싶다  

대전협53782016년 9월 19일
453

[뉴스] “진술을 거부할 권리가…” 의료기관 현지조사에 ‘미란다 원칙’ 적용한다

대전협52662016년 9월 7일
452

[안내] 경기도의사회 제7차 젊은의사미래포럼 개최

대전협56622016년 9월 6일
451

[뉴스] 기피과 전공의 월 50만원 지급 15년만에 전면중단

대전협53782016년 9월 5일
450

[뉴스] 직역간 분쟁 유발하는 면허제도...근본 해결책은?   

대전협51812016년 9월 2일
449

[안내] 경기도의사회 제7차 젊은의사미래포럼 개최 안내

대전협53132016년 8월 30일
448

[뉴스] 또 이런 일이…끊이질 않는 진료실에서 환자 칼부림

대전협53472016년 8월 24일
447

[뉴스] 송명제 대한전공의협의회장 ‘대전협 체질 개선 기여 큰 보람'  

대전협53862016년 8월 23일
446

[카드뉴스] 생명 최전선에 부는 이상기류. 국민 건강이 위험하다.

대전협53572016년 8월 22일
445

[뉴스] 전공의들이 수련병원 환경평가 나선다

대전협52642016년 8월 18일
444

[뉴스] "수련병원, 떳떳하면 평가결과 공개하라" 설문 시작  

대전협54772016년 8월 16일
443

[뉴스] 시행 임박 '전공의특별법' 우려반 기대반 

대전협53972016년 8월 11일
442

[뉴스] "전공의법 작동 모니터링 하겠다"

대전협53402016년 8월 10일
441

[뉴스] 내과 수련 3년+펠로우 2년 고착?

대전협57642016년 8월 3일
440

[뉴스] 1년동안 국회 무려 107번 찾은 전공의 대표

대전협54412016년 8월 2일
439

내과 수련 기간 단축

대전협53682016년 8월 1일
438

[안내] 의료법 주요 조문 해설서 c

대전협53162016년 8월 1일

 
서울특별시 용산구 청파로 40(한강로3가 16-49) 삼구빌딩 7    |   Tel : 02-796-6127, 02-796-6128  |  E-mail : office@youngmd.org |  Fax : 02-796-6888
본 홈페이지에 게시된 이메일 주소가 자동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처벌될 수 있습니다.

Copyright (c) 대한전공의협의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