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17] "경찰, 신생아 8명 남아있는 상태서 의료폐기물 등 현장조사

모바일 App 사용자에게는 실시간 전송!

"경찰,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8명 남아있는 상태서 의료폐기물 등 현장조사"

"전원 이송했다는 경찰 주장은 거짓말"…임현택 회장, 당시 현장조사 사진 증거로 제출


기사입력시간 18.05.17 08:58 | 최종 업데이트 18.05.17 13:35

사진=대한소아청소년과의사회 
“서울경찰청 과학수사대는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중환자실에 입원해있던 신생아 12명이 다른 병원으로 이송 조치될 때까지 3시간 가량 대기하다가 전원 이송된 다음 현장조사를 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당시 경찰은 8명의 신생아가 남아있는 상태에서 그대로 현장에 들어갔다.”

대한소아청소년과의사회 임현택 회장은 16일 주요 일간지 광고를 통해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사망사고 조사를 맡은 서울경찰청장과 관련 경찰들을 파면, 구속할 것을 촉구했다고 밝혔다.

임 회장은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중환자실에서 사망사고가 발생한 지난해 12월 16일 오후 11시 30분에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과 다음날인 12월 17일 오전 3시 5분에 서울경찰청 과학수사대가 신생아 중환자실에 들어가 있는 사진을 증거로 제시했다.

경찰은 언론 보도를 통해 “당시 과학수사대는 현장 통제를 완료한 다음 신생아들이 다른 병원 등으로 이송 조치될 때까지 3시간 가량 대기하다가 전원 이송 조치후 현장에 들어갔다"고 했다. 또 "사망자 4명 외 신생아 9명의 이송과 3명의 퇴원 조치가 이뤄지는 가운데 경찰은 오전 3시27분 경부터 현장 감식과 검사를 하고 증거물을 수집했다'고 밝혔다. 

또한 경찰은 4월 2일 기자간담회를 통해 “경찰이 전원 조치가 안 됐는데 군홧발로 들어가 증거를 수집했다는 것은 사실과 다르다. 이미 다른 영아들은 전원조치가 됐고, 다른 영아들에게 위생상 감염 염려가 있진 않았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임 회장은 “사진이 증명하듯, 서울경찰청 과학수사대가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중환자실 한가운데에 의료 폐기물을 쏟아 부은 시점은 12월 17일 오전 3시 5분이었다"라고 했다. 

임 회장은 "당시 신생아 중환자실에 남아있던 12명의 신생아 중 타 병원으로 이송되거나 집으로 퇴원한 아이는 불과 4명에 불과했다"라며 "미숙아 중환자를 포함한 8명의 신생아는 서울경찰청장의 거짓말과는 달리 이대목동병원 신생아중환자실에 그대로 남아있었다”고 지적했다. 

임 회장은 “12월 17일 오후 2시 가까이 돼서야 가장 늦게 병원에서 이송된 신생아는 출생주수 30주로 추정되고 출생체중 880g이었다"라며 "하지만 이 신생아는 부모가 없어서 다른 병원으로 이송이 어려웠다. 중환자실 이름도 ‘무명아기’였다”라고 밝혔다. 

임 회장은 “신생아 중환자실은 신생아들이 집중치료를 받고 있어서 부모도 함부로 못 들어가는 공간이다. 경찰은 환아들에게 치명적 피해를 줄 수도 있는 일을 저질렀다. 서울경찰청장이란 무거운 책임을 지고 있는 사람이 파렴치한 은폐와 거짓말을 서슴없이 저질렀다”고 했다. 



http://www.medigatenews.com/news/248678489

목록으로
오늘 0 / 전체 51
no.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공지

[공고] 의협파견대의원(전공의) 보궐선거 공고  c

대전협23642019년 2월 12일
공지

[안내] 응답하라 고우! (무료 법률자문)

대전협27422019년 2월 8일
공지

대전협 법률자문 프로토콜 c

대전협43832019년 1월 31일
공지

[공지] 2018년 전국 전공의 병원 평가 관련 안내 사항 공지합니다.

대전협52852019년 1월 24일
공지

전국 전공의 병원평가 설문 결과 공개

대전협57622019년 1월 22일
공지

2019년도 수련병원(기관) 전공의 임용시험 지침 c

대전협213612018년 11월 21일
공지

2018 수련규칙 표준안 c

대전협529922018년 7월 11일
공지

전공의 법 Q&A 王 정리 (업데이트 2018.12.09.) c

대전협987412017년 12월 29일
51

[2018-05-25] 바의연,  분주 관련 복지부 민원답변 공개 c

대전협302018년 6월 8일
50

[2018-05-21] "이대목동병원 질본 역학조사결과 인정 못해" image

대전협292018년 6월 8일
49

[2018-05-20] 제2차 전국의사총궐기대회 개최 image

대전협292018년 6월 8일
48

[2018-05-19] 전국 병원의사모임...대책위 구성, 조직 활성화 모색 image

대전협242018년 6월 8일
47

[2018-05-18]사망환아 4명 중 3명에서 지질영양제 투여 전에 이미 패혈증 초기증상 c

대전협252018년 6월 8일
46

[2018-05-17] "경찰, 신생아 8명 남아있는 상태서 의료폐기물 등 현장조사 image

대전협272018년 6월 8일
45

[2018-05-10] 전공의들, “배운 대로 환자 지킬 수 있게 해달라” c

대전협352018년 6월 8일
44

[2018-05-08]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사망 사건’ 간호사연대 입장서 

대전협262018년 6월 8일
43

[2018-05-08] 지질영양제와 환아사망 위험 간 역학적 인과성은 입증되지 않았다 c

대전협242018년 6월 8일
42

[2018-05-02] 신생아에게 투여된 지질영양제는 정말 시트로박터 균에 의해 오염됐을까 c

대전협232018년 6월 8일
41

[2018-04-29] 검찰, 이대목동 신생아 사망 의료진 7명 전원 기소  image

대전협222018년 6월 8일
40

[2018-04-25] "지질영양제 오염, 신생아 사망 역학적 개연성 있다"  image

대전협242018년 6월 8일
39

[2018-04-18] 사건발생 당시 전공의가 행적을 감췄다는 오보에 대한 jtbc 정정보

대전협232018년 6월 8일
38

[2018-04-17] 신생아 집단사망 박모 교수 구속적부심 기각.. "구속 적법" image

대전협252018년 6월 8일
37

[2018-04-16] 전공의들, “환자와 전공의 안전을 위해 힘 모으겠다” c image

대전협212018년 6월 8일
36

[2018-04-13] '신생아 사망' 이대목동 신생아중환자실 주치의 구속적부심 석방 image

대전협222018년 6월 8일
35

[2018-04-10] "대법원장님, 조수진 교수를 석방해 주십시오" image

대전협202018년 6월 8일
34

[2018-04-09] 이대목동병원의 지질영양제 분주는 부당한 행위가 아니다 c

대전협232018년 6월 8일
33

[2018-04-08] 악천후 뚫고 광화문에 모인 의사들 "중환자실 떠나겠다"  image

대전협202018년 6월 8일
32

[2018-04-08]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사망 사건’ 간호사연대 성명서

대전협242018년 6월 8일
서울특별시 용산구 청파로 40(한강로3가 16-49) 삼구빌딩 7    |   Tel : 02-796-6127, 02-796-6128  |  E-mail : office@youngmd.org |  Fax : 02-796-6888
본 홈페이지에 게시된 이메일 주소가 자동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처벌될 수 있습니다.

Copyright (c) 대한전공의협의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