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4-10] "대법원장님, 조수진 교수를 석방해 주십시오"

모바일 App 사용자에게는 실시간 전송!


소아청소년과의사회, 대법원에 석방 촉구 의견서 전달
"인도주의 어긋나고 의료진 방어권 과도하게 침해"


확대이미지
임현택 대한소아청소년과의사회장은 8일 광화문에서 열린 긴급 집회에서 이대목동병원 의료진 구속의 부당성을 지적하는 성명을 낭독했다.



대한소아청소년과의사회 임현택 회장은 10일 서울 서초동 대법원을 방문해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사망 사건으로 구속된 의료진의 석방을 촉구하는 의견서를 전달했다.

임 회장은 김명수 대법원장 앞으로 전달한 의견서에서 의료진 구속의 부당성을 지적했다.

우선 경찰이 영장 청구의 근거로 제시한 질병관리본부의 역학조사 결과가 구속된 의료진의 행위와 사망과의 인과관계를 밝히지 못하고 있다고 밝혔다.

사건 당일 양천경찰서 경찰 및 서울지방경찰청 소속 과학수사대가 병원에 들어와 신생아 사망의 원인을 규명할 수 있는 직접적인 증거를 훼손했음에도, 수사기관은 부족한 의학 지식과 단순 추정만으로 의료진의 지휘감독상의 과실이 신생아 사망을 발생시켰다는 주장을 내세웠다는 것이다.

또 구속 요건 자체를 충족하지 못한다고 주장했다. 구속을 결정한 서울남부지방법원은 구속 사유로 '증거 인멸의 우려'를 들고 있는데, 신생아 사망 사건이 발생한 지 4개월 가까운 기간 동안 수 많은 의료진이 여러 차례에 걸쳐 조사를 받아 인멸하거나 은닉할 증거가 남아 있지 않다는 것이다.

특히 조수진 교수 구속은 인도주의에 반하고, 피의자의 방어권을 과도하게 침해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임 회장에 따르면 조 교수는 유방암 3기 투병 중인 중증 암환자로서, 지난해 암수술을 받은 이후 오랫동안 휴직을 하다가 신생아중환자실에 복귀한 뒤 얼마 지나지 않아 사건이 터졌다. 조 교수는 수술 후 17차례에 걸쳐 항암제 주사를 맞아왔으며, 구치소에 수감된 이후에는 수술한 쪽 팔에 임파부종이 생기기 시작해 남편이 구치소에 넣어준 압박붕대를 감은 채 수갑을 차고 조사실을 오가고 있다.

임 회장은 의견서에서 "이번 사건으로 가장 큰 절망과 슬픔을 겪고 있는 사람들은 유족들이며, 그다음이 사망한 신생아들을 돌보던 의료진 당사자들"이라며 "그러나 슬픔과 고통을 미처 돌볼 새도 없이 대중과 언론으로부터 부도덕한 살인자로 지목당하면서 죄책감을 강요받고 있다"고 밝혔다.

또 "조 교수의 건강이 앞으로 얼마나 더 버텨줄지 모르겠으나 이런 상태가 지속한다면 조 교수 입장에서는 구치소에서 나가기 위하여 어쩔 수 없이 유족과 합의하는 길을 택할 수도 있다"고 주장했다. 스스로 자신의 방어권을 포기하고 구속 정지를 위해 혐의 사실을 전부 인정하는 상황이 올 수 있다는 것이다.

임 회장은 "피의자가 자신 병의 악화를 막기 위해 어쩔 수 없이 스스로 방어권을 포기하게 만드는 것은 무죄추정의 원칙에 근거한 사법정의 실현의 이념에 부합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현재 의료계는 극한 직업인 신생아중환자실 주치의를 맡을 사람이 없어져 NICU 체계가 무너지는 초유에 상황에 직면해 있다"면서 "부당한 구속 수사를 타개하고 의료인들이 더는 절망하지 않도록 모든 노력을 즉각 시작해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http://www.doctors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122884&sc_word=서울남부지방법원&sc_word2=


목록으로
오늘 0 / 전체 51
no.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공지

[공고] 의협파견대의원(전공의) 보궐선거 공고  c

대전협23622019년 2월 12일
공지

[안내] 응답하라 고우! (무료 법률자문)

대전협27422019년 2월 8일
공지

대전협 법률자문 프로토콜 c

대전협43822019년 1월 31일
공지

[공지] 2018년 전국 전공의 병원 평가 관련 안내 사항 공지합니다.

대전협52832019년 1월 24일
공지

전국 전공의 병원평가 설문 결과 공개

대전협57532019년 1월 22일
공지

2019년도 수련병원(기관) 전공의 임용시험 지침 c

대전협213512018년 11월 21일
공지

2018 수련규칙 표준안 c

대전협529912018년 7월 11일
공지

전공의 법 Q&A 王 정리 (업데이트 2018.12.09.) c

대전협987392017년 12월 29일
51

[2018-05-25] 바의연,  분주 관련 복지부 민원답변 공개 c

대전협302018년 6월 8일
50

[2018-05-21] "이대목동병원 질본 역학조사결과 인정 못해" image

대전협292018년 6월 8일
49

[2018-05-20] 제2차 전국의사총궐기대회 개최 image

대전협282018년 6월 8일
48

[2018-05-19] 전국 병원의사모임...대책위 구성, 조직 활성화 모색 image

대전협242018년 6월 8일
47

[2018-05-18]사망환아 4명 중 3명에서 지질영양제 투여 전에 이미 패혈증 초기증상 c

대전협242018년 6월 8일
46

[2018-05-17] "경찰, 신생아 8명 남아있는 상태서 의료폐기물 등 현장조사 image

대전협262018년 6월 8일
45

[2018-05-10] 전공의들, “배운 대로 환자 지킬 수 있게 해달라” c

대전협352018년 6월 8일
44

[2018-05-08]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사망 사건’ 간호사연대 입장서 

대전협252018년 6월 8일
43

[2018-05-08] 지질영양제와 환아사망 위험 간 역학적 인과성은 입증되지 않았다 c

대전협242018년 6월 8일
42

[2018-05-02] 신생아에게 투여된 지질영양제는 정말 시트로박터 균에 의해 오염됐을까 c

대전협232018년 6월 8일
41

[2018-04-29] 검찰, 이대목동 신생아 사망 의료진 7명 전원 기소  image

대전협222018년 6월 8일
40

[2018-04-25] "지질영양제 오염, 신생아 사망 역학적 개연성 있다"  image

대전협232018년 6월 8일
39

[2018-04-18] 사건발생 당시 전공의가 행적을 감췄다는 오보에 대한 jtbc 정정보

대전협222018년 6월 8일
38

[2018-04-17] 신생아 집단사망 박모 교수 구속적부심 기각.. "구속 적법" image

대전협252018년 6월 8일
37

[2018-04-16] 전공의들, “환자와 전공의 안전을 위해 힘 모으겠다” c image

대전협212018년 6월 8일
36

[2018-04-13] '신생아 사망' 이대목동 신생아중환자실 주치의 구속적부심 석방 image

대전협222018년 6월 8일
35

[2018-04-10] "대법원장님, 조수진 교수를 석방해 주십시오" image

대전협202018년 6월 8일
34

[2018-04-09] 이대목동병원의 지질영양제 분주는 부당한 행위가 아니다 c

대전협232018년 6월 8일
33

[2018-04-08] 악천후 뚫고 광화문에 모인 의사들 "중환자실 떠나겠다"  image

대전협202018년 6월 8일
32

[2018-04-08]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사망 사건’ 간호사연대 성명서

대전협242018년 6월 8일
서울특별시 용산구 청파로 40(한강로3가 16-49) 삼구빌딩 7    |   Tel : 02-796-6127, 02-796-6128  |  E-mail : office@youngmd.org |  Fax : 02-796-6888
본 홈페이지에 게시된 이메일 주소가 자동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처벌될 수 있습니다.

Copyright (c) 대한전공의협의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