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4-08] 악천후 뚫고 광화문에 모인 의사들 "중환자실 떠나겠다" 

모바일 App 사용자에게는 실시간 전송!


|메디칼타임즈 문성호 기자|이대목동병원 사건 의료진 구속에 반발한 의사들이 결국 거리로 나왔다.

이들은 감염관리 실패로 인한 의료진 '구속'이라는 이례적 상황에 반발하며 '보여주기 의료정책 국민건강 안보인다', '생색내기 의료정책 국민건강 뭉게진다' 등의 피켓을 들었다.

대한의사협회 최대집 회장 당선자와 16개 시도의사회장단은 8일 광화문에서 '이대목동병원 구속 사태 관련 긴급 규탄 집회'을 가졌다.

이날 집회는 당초 이대목동병원 정문 앞에서 진행할 예정이었으나, 갑작스럽게 장소가 변경된 데다 봄비 속 추위까지 겹치면서 행사하기에는 좋지 않은 환경이었다.

하지만 이대목동병원 의료진 구속이라는 이례적 상황에 최대집 회장 당선자와 16개 시도의사회장단을 포함 약 300여명의 의사들이 대거 집회에 참여했다.


주최 측은 갑작스러운 비를 대비해 300개의 우비를 준비했지만, 이보다 많은 참석자들로 모두 다 나눠줄 수 없었다고 설명하며 예상보다 많은 의사들이 참석했다는 점을 강조했다.

최대집 회장 당선자는 "우선 이대목동병원 사건 유족들에게 깊은 애도를 표한다"면서도 "결과가 좋지 않았다고 해서 나쁜 결과만 가지고 (의료진을) 마치 살인자처럼 죄인 취급하며, 인신 구속까지 시켰다"고 비판했다.

특히 최 회장 당선자는 이러한 상황이 계속된다면 중환자 치료 현장에서 의사들이 떠날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최 회장 당선자는 "의사들을 살인자처럼 취급한다면 중환자 치료 현장에서 떠날 수밖에 없다"며 "의사의 자존심을 걸고 최선의 치료를 펼쳐왔는데 나쁜 결과만을 가지고 죄인으로 취급한다면 중환자 현장에서 조용히 떠나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의사들이) 중환자 치료에서 떠난다면 그 피해는 누가 당하게 되는가"라며 "환자들에게 씻을 수 없는 피해가 돌아가게 되는 것이다. 그래서 이 자리에 나와 의사의 권리만 주장하는게 아니라 환자, 그리고 국민, 국가를 걱정하는 마음에 피를 토하는 심장으로 주장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 후 모인 300여명의 의사들은 결의문을 낭독하며, 이대목동병원 의료진 구속 철회를 촉구했다.

대한전공의협의회 안치현 회장도 "아무 책임도 없고 의료계는 어떤 짓을 해도 처벌받지 않아야 한다는 것이 아니다"라며 "제발 할 수 있는 것들에 대해 책임을 물어 달라. 자기가 할수 없는 일들로 피해자가 되지 않도록 도와달라"고 의료진 구속 철회를 주장했다.

한편,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 의료수사팀은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4명 사망사건 관련 의료진 7명 모두를 기소 의견으로 오는 10일 검찰로 송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중 신생아중환자실 전·현 실장과 수간호사 등 3명은 구속 상태다.


http://www.medicaltimes.com/Users4/News/newsView.html?ID=1117915&nSection=3&nStart=0&subMenu=news&subNum=3&searchKeyWord=%C0%CC%B4%EB%B8%F1%B5%BF%BA%B4%BF%F8+%BD%C5%BB%FD%BE%C6


목록으로
오늘 0 / 전체 51
no.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공지

[공지] 전공의법 3년, "전공의 근로시간 이대로 괜찮은가?" 토론회

대전협46322019년 9월 23일
공지

[안내] 제9회 젊은의사포럼, 젊은 의사 세상을 바라보다 

대전협59192019년 9월 17일
공지

[안내] 의료소송 법률자문 지원 안내

대전협153532019년 7월 26일
공지

[안내] 의료기관 내 무면허의료행위 근절

대전협303912019년 5월 15일
51

[2018-05-25] 바의연,  분주 관련 복지부 민원답변 공개 c

대전협4572018년 6월 8일
50

[2018-05-21] "이대목동병원 질본 역학조사결과 인정 못해" image

대전협4982018년 6월 8일
49

[2018-05-20] 제2차 전국의사총궐기대회 개최 image

대전협4882018년 6월 8일
48

[2018-05-19] 전국 병원의사모임...대책위 구성, 조직 활성화 모색 image

대전협5102018년 6월 8일
47

[2018-05-18]사망환아 4명 중 3명에서 지질영양제 투여 전에 이미 패혈증 초기증상 c

대전협5112018년 6월 8일
46

[2018-05-17] "경찰, 신생아 8명 남아있는 상태서 의료폐기물 등 현장조사 image

대전협4952018년 6월 8일
45

[2018-05-10] 전공의들, “배운 대로 환자 지킬 수 있게 해달라” c

대전협5882018년 6월 8일
44

[2018-05-08]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사망 사건’ 간호사연대 입장서 

대전협4982018년 6월 8일
43

[2018-05-08] 지질영양제와 환아사망 위험 간 역학적 인과성은 입증되지 않았다 c

대전협5002018년 6월 8일
42

[2018-05-02] 신생아에게 투여된 지질영양제는 정말 시트로박터 균에 의해 오염됐을까 c

대전협4692018년 6월 8일
41

[2018-04-29] 검찰, 이대목동 신생아 사망 의료진 7명 전원 기소  image

대전협4512018년 6월 8일
40

[2018-04-25] "지질영양제 오염, 신생아 사망 역학적 개연성 있다"  image

대전협5592018년 6월 8일
39

[2018-04-18] 사건발생 당시 전공의가 행적을 감췄다는 오보에 대한 jtbc 정정보

대전협4722018년 6월 8일
38

[2018-04-17] 신생아 집단사망 박모 교수 구속적부심 기각.. "구속 적법" image

대전협4742018년 6월 8일
37

[2018-04-16] 전공의들, “환자와 전공의 안전을 위해 힘 모으겠다” c image

대전협4862018년 6월 8일
36

[2018-04-13] '신생아 사망' 이대목동 신생아중환자실 주치의 구속적부심 석방 image

대전협4662018년 6월 8일
35

[2018-04-10] "대법원장님, 조수진 교수를 석방해 주십시오" image

대전협4322018년 6월 8일
34

[2018-04-09] 이대목동병원의 지질영양제 분주는 부당한 행위가 아니다 c

대전협5042018년 6월 8일
33

[2018-04-08] 악천후 뚫고 광화문에 모인 의사들 "중환자실 떠나겠다"  image

대전협4842018년 6월 8일
32

[2018-04-08]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사망 사건’ 간호사연대 성명서

대전협4722018년 6월 8일
서울특별시 용산구 청파로 40(한강로3가 16-49) 삼구빌딩 7    |   Tel : 02-796-6127, 02-796-6128  |  E-mail : office@youngmd.org |  Fax : 02-796-6888
본 홈페이지에 게시된 이메일 주소가 자동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처벌될 수 있습니다.

Copyright (c) 대한전공의협의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