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의소리

남궁인의 시청타촉 - 논리와 비논리

모바일 App 사용자에게는 실시간 전송!

논리와 비논리

"당연하지만 인간의 소화기계는 한 줄로 되어 있습니다. 입부터 항문까지는 곁가지라고는 없는 외길로 음식물이 통과하게 됩니다. 물리적으로 보면, 소화관은 소화능력이 있는 벽으로 둘러쌓인 공간에 불과합니다. 공기가 찬 긴 동굴을 생각하면 되지요. 그러므로, 만약 인간이 소화능력을 전부 상실하면, 입으로 섭취한 음식물은 그대로 항문으로 나오게 됩니다."

이는 내가 학창시절에 들었던 몹시 흥미로웠던 강의 내용이다. 일단, 과학적인 내용만을 제시하고 있는 강의였지만, 쉽게 납득하기 힘든 내용이 뒤에 있다. 인간의 장이 한 줄이라는 것은 당연하고 논리적인 사실이지만, 내가 어제 시켜먹은 치킨이 튀김옷까지 고스란히 항문으로 나올 수 있다는 사실은 전혀 논리적이지 않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것도 엄연히 과학의 모든 것처럼 제시되고 있었는데, 자, 그렇다면 이제 흥미로운 이야기를 하나 해 볼까.

직장암 환자 A씨는 내일 수술이 잡혀 있습니다. 거의 완전 폐쇄에 가까운 크기라서 급하게 수술이 잡혀 있었지요. A씨는 입원하여 내일 수술을 기다립니다. 직장암 수술 환자는 수술 전날 장을 비우는 전 처치를 받습니다. 맛도 없이 밋밋한 설사약 4L 를 억지로 마시는 거지요. 하지만 장처치를 받지 말아야 할 사람도 분명히 있지요. 그러나 하필 A를 맡은 가정의학과 파견 주치의 B는 흔쾌히 A에게 기여코 4L를 다 마시게 해 버리고 맙니다.

무슨 일이 벌어졌을까요?

그건 바로 B가 간호사의 급한 전화를 받는 겁니다. "선생님 A씨가 지금 대변을 토하고 있어요!!!"

장은 한 줄입니다. 이건 논리적이지요. 장은 그래서 빠져 나갈 구석이 없습니다. 이것도 논리적이지요. 그래서 직장이 막혔는데 그 앞에 4L의 액체가 고인다면 역류해야만 합니다. 아주 논리적이지요. 그렇다면 과학적으로, 직장과 대장에 들어 있던 똥이 쓰나미 같은 물살을 타고 입으로 나오는 것도 아주 과학적이지요. 하지만, B와 의료진이 달려가서 본 장면은 변기에 어제 먹은 초밥이 고스란히 들어있는 일처럼 전혀 논리적이지가 않았어요. 입으로 먹지도 않은 대변이 폭풍우처럼 나오는 신기하고도 무지무지 불쾌한 경험을 하고 있는 A씨의 생각도 마찬가지였겠지요. 그러니깐, 입으로 대변이 나오는 광경은 과학적이라지만, 인간의 논리로는 설명되지 않는 일인 겁니다. 그 사람들이 목도한 똥을 토하는 입이 그 과학과 논리의 아슬아슬한 접점에 있었달까요. 이토록 의학은 과학이지만 인문학적인 순간들이 있습니다. 흥미롭지 않습니까?


응급의학과 전문의 남궁인

목록으로
오늘 0 / 전체 21
no.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공지

[공고] 제2회 대한전공의학술상 수상자 안내

대전협9652018년 10월 17일
공지

[공지] 2018 전국 전공의 병원평가 설문조사

대전협71002018년 9월 21일
공지

[공고] 제22기 대한전공의협의회 정기대의원총회 개최 c

대전협69462018년 9월 21일
공지

2018 수련규칙 표준안 c

대전협199512018년 7월 11일
공지

전공의 법 Q&A 王 정리 (업데이트 2018.07.11.) c

대전협629462017년 12월 29일
공지

PA 도입을 주장하시는 일부 병원경영자분들께

대전협22372017년 6월 23일
21

PA 도입을 주장하시는 일부 병원경영자분들께 image

대전협22372017년 6월 23일
20

전공의특별법 시행과 정착방안- 전공의 입장 image

대전협22232017년 1월 31일
19

'신해철 법'과 전공의의 미래

대전협22682016년 12월 11일
18

1월 30일 대한의사협회 궐기대회 대전협 연대사

대전협23252016년 2월 15일
17

루이스 세브란스 씨와 전공의 시급 image

대전협27492015년 11월 20일
16

대한전공의협의회 임무를 마치면서, 김이준 전 대전협 정책부회장

대전협27282015년 10월 1일
15

근로기준법과 전공의 특별법, 現 전국의사총연합 운영위원 이건홍 image

대전협33242015년 7월 15일
14

전공의 특별법에 대한민국 의료의 미래가 달려있다. 노환규 전 의사협회 회장 image

대전협28022015년 6월 8일
13

수련 평가기구 독립에 대한 담론, 전 대전협 사무총장 김주경 image

대전협32022015년 5월 2일
12

남궁인의 시청타촉 - 논리와 비논리

대전협39052015년 5월 2일
11

남궁인의 시청타촉 - "운수 좋은 날"

대전협37502015년 5월 2일
10

당신의 미래는 안녕하십니까?, 정재오 전공의

대전협29752015년 5월 2일
9

비인과지만 나는 한다! , 오정훈 전공의

대전협36762015년 5월 2일
8

남궁인의 시청타촉 - "타인을 이해하기 위하여"

대전협36622015년 5월 2일
7

신상이라면 뒤도 돌아보지 않고 사야 할까?, 정재오 전공의

대전협29872015년 5월 2일
6

남궁인의 시청타촉 - 한 보호자의 태평천하

대전협34012015년 5월 2일
5

남궁인의 시청타촉 - 전공의 P씨의 일일 [1]

대전협46432015년 5월 1일
4

누가 원격 의료를 필요로 하는가?, 정재오 전공의

대전협33112015년 5월 1일
3

응급실, 홍석인 전공의

대전협35462015년 5월 1일
2

전공의가 대전협에 바란다. 임대성 전공의 image

대전협27632015년 5월 1일

서울특별시 용산구 청파로 40(한강로3가 16-49) 삼구빌딩 7    |   Tel : 02-796-6127, 02-796-6128  |  E-mail : office@youngmd.org |  Fax : 02-796-6888
본 홈페이지에 게시된 이메일 주소가 자동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처벌될 수 있습니다.

Copyright (c) 대한전공의협의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