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협이슈

“무면허 보조인력 UA는 사라져야 한다”

모바일 App 사용자에게는 실시간 전송!

면허도 의지도 없이 수행되는 불법 시술

무면허 보조인력 UA는 사라져야 한다

      

“PA, 아니, UA는 불법이다.” 대한전공의협의회는 UA(Unlicensed Assistant, 무면허보조인력)에 대해 더 이상 논할 가치도 없다는 단호한 입장을 고수해 왔다. 불법이면 법으로 처벌해야 할 부분이지 굳이 옳다 그르다를 논할 이유가 없다는 주장이다.

 

UA의 존재는 국민을 속이며 위험한 불법 시술을 강행하고, 전공의를 비롯한 젊은 의사들의 수련 기회와 전문의들의 일자리를 박탈해 의료의 질을 저하시킨다는 데에서 이미 묵과할 수 없는 큰 문제다. 하지만 최근 의료전문지 <청년의사>의 기획기사를 통해 더 큰 문제가 드러났다. UA 본인들도 죄책감 속에 위에서 시켜서일하고 있다는 것이다.

 

환자의 생명을 다루는 시술이 면허도, 의지도 없이 불법으로 진행되고 있다.

 

지난 924, 청년의사는 5년차 간호사 A씨의 고백을 공개했다. 적절한 교육도 받지 않고 PA 업무를 수행하고 있다는 그는 아픈 사람을 돌보며 보람을 느낄 수 있어 시작한 간호사 업무가 자신에게 더 이상 행복을 주지 못한다면서 위에서 시켜서 일은 하고 있지만 환자가 의사에게 진료 받을 권리를 뺏는 것 같아 죄책감이 들 때가 많다고 호소했다. 또한 다른 진료과 전공의들과의 컨택도 많이 발생하는데, 전공의와 간호사 간 의사소통에 어려움이 있어 문제가 될 때도 있다며 어려움을 토로했다.

 

해당 기사에서 대전협 기동훈 회장은 UA제도가 만연해 진 이유에 대해 우리나라가 편법으로만 의료인력 문제를 해결해왔기 때문이라고 설명하며 현재 수가로 의사를 고용할 수 없다면 수가를 올리도록 정부를 압박해야 하고 의사가 없다면 당연히 환자수를 줄이고 수술을 늦춰야 한다. 이로 인한 불만과 환자 피해는 오롯이 정부의 잘못인데 왜 이것을 편법적으로 간호사를 고용해서 환자를 진료하게 해 환자와 병원, 의사, UA가 책임을 져야 하는지 참담할 뿐이라고 안타까운 심정을 전했다.

 

또한 대전협은 929, SNS에 카드뉴스를 게재하며 특정과 기피현상, 병원 인력 부족 문제는 결코 PA로 해결될 수 없다면서 근본적인 수가체계 개선을 통해 기피과 문제를 해결하고, 호스피탈리스트 제도의 정착을 통해 병원 내 인력을 확충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리고 마지막 페이지를 통해 단호한 입장을 밝혔다.

 

환자 안전과 대한민국 의료를 책임질 의사 영성을 위해서 ‘UA는 사라져야 한다’”

 


목록으로
오늘 0 / 전체 32
no.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공지

제21기 대한전공의협의회 임시대의원총회 개최   

대전협41332018년 1월 28일
공지

전공의 법 Q&A 王 정리 c

대전협110052017년 12월 29일
공지

[공지] 전공의 법 안내문 

대전협133122017년 12월 20일
공지

“입원전담전문의, 정부와 학회의 의지가 가장 중요” 

대전협10642017년 6월 23일
공지

[공지] 대한전공의협의회 회비 납부 안내

대전협479292016년 10월 12일
공지

[공지] '전공의 특별법' 전문 [3]

대전협668552015년 12월 17일
34

“입원전담전문의, 정부와 학회의 의지가 가장 중요” 

대전협10642017년 6월 23일
33

환자 안전과 전공의 인권을 위한 전공의법 본격 시행

대전협16232017년 1월 30일
32

젊은의사들이 바라는 것은 ‘일과 삶의 균형’

대전협14612016년 11월 2일
31

“무면허 보조인력 UA는 사라져야 한다”

대전협15392016년 10월 10일
30

호스피탈리스트 제도, 지원자들이 인생 걸 수 있는 확신 필요 

대전협12492016년 10월 10일
29

“예고된 불행의 결말, 그 아픔은 고스란히 국민에게”

대전협13702016년 8월 8일
28

수련환경 실태, 전공의들이 평가하고 언론이 공개한다 

대전협15842016년 6월 22일
27

“전공의들에게 건강한 축복, 따뜻한 가정 찾아 주겠다”

대전협16852016년 5월 16일
26

‘주 80시간’에 목숨 거는 수련병원 꼼수, 전공의 특별법으로 차단할 것

대전협25852016년 3월 24일
25

대전협, “의료에서는 ‘무식함’이 사람을 죽일 수도 있다” 엄중한 경고 

대전협21072016년 2월 15일
24

어디까지 왔나? 전공의 특별법 통과 이후 한 달, 그리고 2016

대전협16872016년 1월 11일
23

대전협 “병원 꼼수 좌시 하지 않을 것, 법적 대응 검토 중” [2] c

대전협24292015년 11월 20일
22

전공의 위한 현안들을 최우선으로

대전협19032015년 10월 1일
21

60년 숙원, 첫 관문 넘었다, 대전협, 김용익 의원‧의협과 함께 ‘전공의 특별법’ 발의 image

대전협46272015년 8월 8일
20

메르스 사태의 진정한 종결은 ‘회복’

대전협20572015년 7월 15일
19

‘환자 안전’의 중심에서 ‘전공의’를 외치다 image

대전협25022015년 5월 30일
18

대전협 커뮤니케이션의 진화, 새로운 홍보 시스템 장착 완료

대전협23062015년 5월 4일
17

전공의 특별법, 무슨 내용이 들어있나요?

대전협29152015년 5월 2일
16

미국보다 105년 늦은 한국형 플랙스너 리포트

대전협30252015년 5월 2일
15

젊은 의사들의 표심 움직일 ‘소통의 장’ 열린다

대전협24132015년 5월 2일

서울특별시 용산구 청파로 40(한강로3가 16-49) 삼구빌딩 7    |   Tel : 02-796-6127, 02-796-6128  |  E-mail : office@youngmd.org |  Fax : 02-796-6888
본 홈페이지에 게시된 이메일 주소가 자동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처벌될 수 있습니다.

Copyright (c) 대한전공의협의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