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협이슈

‘주 80시간’에 목숨 거는 수련병원 꼼수, 전공의 특별법으로 차단할 것

모바일 App 사용자에게는 실시간 전송!

80시간에 목숨 거는 수련병원 꼼수, 전공의 특별법으로 차단할 것

 

복지부, 신임평가 업무 모두 정부로 이전 약속

대전협 수련병원 평가 시스템 재편, 공정한 수련평가 이룰 것

      

 

전공의 특별법이 통과된 후 공식적인 첫 회의를 가진 전공의특별법 관련 하위법령 제정 관련 TF’의 가장 큰 성과는, 병원협회 병원신임실행위원회 업무를 모두 정부로 이관하겠다는 복지부의 입장을 확인한 것이다.

 

지난 310일 개최된 해당 회의에서 복지부는 "현재 병원신임실행위원회 업무가 모두 정부로 이관될 예정이다. 다만 2017년 하위법령 시행일 이전까지는 종전처럼 병협에서 병원신임평가 업무를 수행하도록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병협의 반발에도 이와 같은 결정이 난 것은, 전공의 특별법 없이도 수련환경을 개선하겠다고 큰소리치던 병협의 약속이 지켜지고 있지 않기 때문이다. 대통령령으로 지정된 <전공의 수련환경 개선 8개 조항>201310월에 발표되고 준비기간을 거쳐 20163월부터 시행되었지만 전공의들의 수련환경은 전혀 나아지지 않았다. 2017년부터 발효 될 <전공의 특별법>의 정착을 위한 준비도 미흡하다. 오히려 법령을 피해가기 위한 다양한 꼼수들로 전공의들의 부담만 가중되고 있다.

 

이에 대한전공의협의회(회장 송명제, 이하 대전협)는 지난 39, 공식 홈페이지와 SNS를 통해 <당신이 역겹습니다>라는 콘텐츠를 배포하며 수련병원들의 행태와 이를 묵인하는 병협 신임평가센터를 고발했다. 해당 콘텐츠에는 80시간이라는 글자에만 집중하며, 그동안 없던 다양한 꼼수로 수련시간과 수당지급을 무효화 시키려는 수련병원들의 모습이 여과 없이 드러났다.

 

대전협은 전공의 특별법은 80시간이라는 말보다 훨씬 많은 것을 담고 있다. 그런데 참된 수련, 참된 진료, 참된 권익보호의 시금석이 되어야 할 이 법률이 수련병원들의 꼼수에 이용당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대전협이 첫 번째 예로 든 것은 On call 당직 증가다. 대전협은 수련병원들이 On call 당직은 원내에 있지 않으면 수련시간에 포함이 되지 않는다는 점을 악용하고 있다면서, “병원에 도착해 환자를 봤음에도 병원 사정상 이러한 시간은 수련시간에 포함 못시키며 따라서 수당지급이 불가하다고 주장한다고 밝히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또한 원내에서 당직과 별 차이 없이 근무대기하는 Back당에 대해서도 스케줄표상 당직중이 아니라는 이유로 수련시간 포함 및 수당지급은 불가하다면서, 고년차 Back당의 비율을 늘려 병원에 주저앉혀 온갖 잡무를 떠넘기고 있다고 꼬집었다.

 

병원에서 회진 및 수술 분비하는 시간은 준비니까 근무 시간이 아니라는 터무니없는 주장, 그리고 법적으로도 문제가 큰 허위 당직표와, 그 가짜 당직표의 법적 문제를 피하고자 유령 아이디를 동원하는 일도 한두 병원만의 문제가 아니라는 것이 대전협의 설명이다.

 

대전협은 이러한 실태들을 낱낱이 밝힌 뒤 수련병원들이 전공의로서 수련해야 할 내용은 전혀 고려하지 않고, 80시간 동안 주치의와 당직역할만을 강요하며 그 모든 것을 전공의 특별법의 탓으로 돌리고 있다면서 그 꼼수들이 오히려 전공의 특별법을 더욱 올곧고 강하게 만들어 줄 것이다고 경고했다.

 

향후 대전협은 이러한 꼼수들을 차단할 수 있도록 전공의 특별법 하위법령 제정을 위한 연구와 논의에 전력을 다 할 예정이다. 그리고 피교육자로서의 전공의 교육이 얼마나 잘 이루어지고 있는지 평가해 공개할 계획이다.

 

대전협 송명제 회장은 전공의의 피교육자이자 근로자인 이중적 신분을 이유로 우리의 주장을 반대하는 분들이 많다. 그렇다면, 수련병원들이 피교육생인 전공의들의 교육을 얼마나 잘 시키는지 평가해 보려 한다. 모두가 신뢰할 수 있는 공신력 있는 기관 및 언론사와 MOU를 통해 평가를 진행할 것이다고 설명했다.

 

그리고 앞으로 수련병원 평가 시스템은 새롭게 재편될 것이다. 대전협은 이미 전공의 특별법이 통과되기 이전부터 세계 선진국의 사례들과 비교해도 부족함이 없는 하위법령들을 준비해오고 있었다. 공정한 수련평가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적극적인 주장을 해 나갈 것이다고 약속했다.


목록으로
오늘 0 / 전체 32
no.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공지

[공고] 제2회 대한전공의학술상 수상자 안내

대전협1652018년 10월 17일
공지

[공지] 2018 전국 전공의 병원평가 설문조사

대전협64322018년 9월 21일
공지

[공고] 제22기 대한전공의협의회 정기대의원총회 개최 c

대전협62272018년 9월 21일
공지

2018 수련규칙 표준안 c

대전협191662018년 7월 11일
공지

전공의 법 Q&A 王 정리 (업데이트 2018.07.11.) c

대전협619882017년 12월 29일
공지

“입원전담전문의, 정부와 학회의 의지가 가장 중요” 

대전협27542017년 6월 23일
34

“입원전담전문의, 정부와 학회의 의지가 가장 중요” 

대전협27542017년 6월 23일
33

환자 안전과 전공의 인권을 위한 전공의법 본격 시행

대전협26522017년 1월 30일
32

젊은의사들이 바라는 것은 ‘일과 삶의 균형’

대전협24632016년 11월 2일
31

“무면허 보조인력 UA는 사라져야 한다”

대전협25122016년 10월 10일
30

호스피탈리스트 제도, 지원자들이 인생 걸 수 있는 확신 필요 

대전협21162016년 10월 10일
29

“예고된 불행의 결말, 그 아픔은 고스란히 국민에게”

대전협23212016년 8월 8일
28

수련환경 실태, 전공의들이 평가하고 언론이 공개한다 

대전협24902016년 6월 22일
27

“전공의들에게 건강한 축복, 따뜻한 가정 찾아 주겠다”

대전협25872016년 5월 16일
26

‘주 80시간’에 목숨 거는 수련병원 꼼수, 전공의 특별법으로 차단할 것

대전협34942016년 3월 24일
25

대전협, “의료에서는 ‘무식함’이 사람을 죽일 수도 있다” 엄중한 경고 

대전협29482016년 2월 15일
24

어디까지 왔나? 전공의 특별법 통과 이후 한 달, 그리고 2016

대전협25202016년 1월 11일
23

대전협 “병원 꼼수 좌시 하지 않을 것, 법적 대응 검토 중” [2] c

대전협31882015년 11월 20일
22

전공의 위한 현안들을 최우선으로

대전협27002015년 10월 1일
21

60년 숙원, 첫 관문 넘었다, 대전협, 김용익 의원‧의협과 함께 ‘전공의 특별법’ 발의 image

대전협55432015년 8월 8일
20

메르스 사태의 진정한 종결은 ‘회복’

대전협29132015년 7월 15일
19

‘환자 안전’의 중심에서 ‘전공의’를 외치다 image

대전협33252015년 5월 30일
18

대전협 커뮤니케이션의 진화, 새로운 홍보 시스템 장착 완료

대전협31612015년 5월 4일
17

전공의 특별법, 무슨 내용이 들어있나요?

대전협38912015년 5월 2일
16

미국보다 105년 늦은 한국형 플랙스너 리포트

대전협41052015년 5월 2일
15

젊은 의사들의 표심 움직일 ‘소통의 장’ 열린다

대전협32292015년 5월 2일

서울특별시 용산구 청파로 40(한강로3가 16-49) 삼구빌딩 7    |   Tel : 02-796-6127, 02-796-6128  |  E-mail : office@youngmd.org |  Fax : 02-796-6888
본 홈페이지에 게시된 이메일 주소가 자동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처벌될 수 있습니다.

Copyright (c) 대한전공의협의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