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협이슈

대전협, “의료에서는 ‘무식함’이 사람을 죽일 수도 있다” 엄중한 경고 

모바일 App 사용자에게는 실시간 전송!

無識하면 勇敢하다

대전협, “의료에서는 무식함이 사람을 죽일 수도 있다엄중한 경고

경제 활성화명목으로 대국민 임상실험하려는 정부 규탄

 

 한의사 현대의료기기 사용 관련 논쟁에서 대한전공의협의회(회장 송명제, 이하 대전협)이 대한한의사협회(이하 한의협)를 바라보는 시선은 명료하다. “정말 용감하다는 것이다.

 

특히 지난 112일 한의협 김필건 회장이 초음파 골밀도기를 시연한 직후, 대전협이 SNS를 통해 배포했던 콘텐츠에서는 해당 쇼의 시작부터 끝까지 하나하나 지적하며 그 용감함이 국민 안전에 얼마나 위협적인지 밝혔다.

 

한의협 김 회장의 이게 무슨 어려운 내용 있습니까? 누구나 다 사용할 수 있는 내용 아닙니까?” 라는 말과, 엉뚱한 부위에 존재하지 않는 치료법을 권한 엉터리 진단은 의사들에게는 헛웃음을 국민들에게는 공포를 가져다주었다.

 

이에 대전협은 무식하면 용감해질 수 있다. 그러나 의료에서는 그 무식함이 사람을 죽일 수도 있다고 엄중하게 경고했다.

, 대전협은 보도자료를 통해 아무런 과학적 근거 없이, 전국민을 대상으로 대규모 임상실험하려는 한의사 현대의료기기 허용에 강력히 반대한다, “만약, 영리적 목적으로 무책임하게 현대의료기기를 한의사들에게 허용한다면, 전공의 총파업에 대한 투표를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대전협이 정말 우려하는 것은, 정부가 원격의료를 밀어 붙이듯 경제 활성화라는 명분으로 한의사들에게 현대의료기기를 허용하려 한다는 것이다. 국민들의 안전이나 의료시스템의 안정보다는 돈이 되는 것을 쫓아 혼란을 야기시키는 정부의 태도가 가장 큰 문제다.


* 한방사 관련 영상 모음


1. 무식하면 용감하다.





2. 국민은 마루타가 아니다.





3. 괜찮겠지? 한의사 의료기기 허용





4. 의료기기는 게임기가 아니다, 세계의사회 사무총장 기자회견 영상



  


5. 이스라엘 의사회 사무총장, 대한의사협회 한의사 의료기기 허용 투쟁 지지 영상


  


아래는 <최근 한의사 관련 쟁점에 대한 대한전공의협의회의 입장> 전문이다.

 

 

 

최근 한의사 관련 쟁점에 대한 대한전공의협의회의 입장

 

 

최근 한의사 관련 쟁점에 대한 대한전공의협의회의 입장은 다음과 같다.

 

대한전공의협의회는 대한의사협회에게 요구한다.

 

한의사 현대의료기기 일부 허용하려는

보건복지부의 술책에 말려드는 것을 더 이상 묵과할 수 없다.

 

대한전공의협의회는 대한의사협회에게

지금의 굴욕적 의료일원화 논의를 당장 중단하기를 요구한다.

 

대한전공의협의회는 보건당국에게 경고한다.

 

아무런 과학적 근거 없이,

전국민 대상으로 대규모 임상실험하려는,

한의사 현대의료기기 허용에 대해 강력히 반대한다.

 

만약, 영리적 목적으로 무책임하게 현대의료기기를 한의사들에게 허용한다면,

대한전공의협의회는 비상체제로 전환할 것이며,

전공의 총파업에 대한 투표를 진행할 것이다.

 

대한전공의협의회


목록으로
오늘 0 / 전체 32
no.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공지

[모집] 전공의를 위한 심장초음파 강좌 참가신청 안내 

대전협535시간전
공지

[공지] 2018 전국 전공의 병원평가 설문조사

대전협77122018년 9월 21일
공지

2018 수련규칙 표준안 c

대전협207862018년 7월 11일
공지

전공의 법 Q&A 王 정리 (업데이트 2018.07.11.) c

대전협638812017년 12월 29일
공지

“입원전담전문의, 정부와 학회의 의지가 가장 중요” 

대전협28122017년 6월 23일
34

“입원전담전문의, 정부와 학회의 의지가 가장 중요” 

대전협28122017년 6월 23일
33

환자 안전과 전공의 인권을 위한 전공의법 본격 시행

대전협26942017년 1월 30일
32

젊은의사들이 바라는 것은 ‘일과 삶의 균형’

대전협25002016년 11월 2일
31

“무면허 보조인력 UA는 사라져야 한다”

대전협25452016년 10월 10일
30

호스피탈리스트 제도, 지원자들이 인생 걸 수 있는 확신 필요 

대전협21512016년 10월 10일
29

“예고된 불행의 결말, 그 아픔은 고스란히 국민에게”

대전협23572016년 8월 8일
28

수련환경 실태, 전공의들이 평가하고 언론이 공개한다 

대전협25202016년 6월 22일
27

“전공의들에게 건강한 축복, 따뜻한 가정 찾아 주겠다”

대전협26182016년 5월 16일
26

‘주 80시간’에 목숨 거는 수련병원 꼼수, 전공의 특별법으로 차단할 것

대전협35302016년 3월 24일
25

대전협, “의료에서는 ‘무식함’이 사람을 죽일 수도 있다” 엄중한 경고 

대전협29802016년 2월 15일
24

어디까지 왔나? 전공의 특별법 통과 이후 한 달, 그리고 2016

대전협25432016년 1월 11일
23

대전협 “병원 꼼수 좌시 하지 않을 것, 법적 대응 검토 중” [2] c

대전협32182015년 11월 20일
22

전공의 위한 현안들을 최우선으로

대전협27282015년 10월 1일
21

60년 숙원, 첫 관문 넘었다, 대전협, 김용익 의원‧의협과 함께 ‘전공의 특별법’ 발의 image

대전협55832015년 8월 8일
20

메르스 사태의 진정한 종결은 ‘회복’

대전협29532015년 7월 15일
19

‘환자 안전’의 중심에서 ‘전공의’를 외치다 image

대전협33612015년 5월 30일
18

대전협 커뮤니케이션의 진화, 새로운 홍보 시스템 장착 완료

대전협31922015년 5월 4일
17

전공의 특별법, 무슨 내용이 들어있나요?

대전협39182015년 5월 2일
16

미국보다 105년 늦은 한국형 플랙스너 리포트

대전협41382015년 5월 2일
15

젊은 의사들의 표심 움직일 ‘소통의 장’ 열린다

대전협32652015년 5월 2일

서울특별시 용산구 청파로 40(한강로3가 16-49) 삼구빌딩 7    |   Tel : 02-796-6127, 02-796-6128  |  E-mail : office@youngmd.org |  Fax : 02-796-6888
본 홈페이지에 게시된 이메일 주소가 자동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처벌될 수 있습니다.

Copyright (c) 대한전공의협의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