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협이슈

‘환자 안전’의 중심에서 ‘전공의’를 외치다

모바일 App 사용자에게는 실시간 전송!

‘환자 안전’의 중심에서 ‘전공의’를 외치다


언론과 국민들이 주목하는 전공의 문제, 대전협과 JTBC가 알기 쉽게 풀었다


최근 의료계 언론을 제외하고도 신문과 방송에 ‘전공의’가 심심찮게 등장하고 있다. 특히 지난 3월, 창원의 한 대학병원에서 환자의 보호자가 전공의를 막무가내로 폭행한 일과 5월에는 서울의 대학병원에서 선배가 후배 전공의에게 폭력을 행사한 일이 뉴스와 신문에 대서특필되자 ‘전공의’에 대한 국민들의 관심이 높아졌다. 


“왜 맞았을까?”, “전공의가 뭔데?”라는 국민들의 궁금증에 대한 모든 답을 대한전공의협의회(회장 송명제, 이하 대전협)가 JTBC 뉴스룸과 함께 제시했다.


지난 5월 14일 방송 된 프로그램에서, 손석희 앵커는 전공의를 “대학병원 응급실에 가면 가장 먼저 만나는 사람들”이라고 소개하며 드라마에서 본 ‘잠도 제대로 못자고 과로에 시달리는 모습’을 한 이들이 바로 전공의라고 설명했다. 그리고 “많은 전공의들이 주 100시간 안팎의 근무를 하면서 과로에 시달리고 있어 환자 안전에까지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며 현재 전공의들이 심각한 상태에 놓여 있음을 밝혔다. 


대전협 송명제 회장은 JTBC 박소연 기자를 전공의 당직실로 안내했다. 드라마 속에서 그려진 것보다 비좁은 그 곳에는 급하게 자리를 박차고 나간 전공의들의 흔적이 그대로 남아 있었다. 송 회장은 “야간 당직 때 전공의들이 쪽잠을 자는 곳”이라며 “당직이 아닌 날도 밤 11시, 12시에 퇴근한다. 그리고 다음 날 아침 5시에 출근하는데, 그걸 오프(휴일)라고 한다”며 답답한 현실을 토로했다. 



“주 100시간 병원에 있어도 진찰 받을 시간은 없다”


박 기자가 네 명의 전공의들과 마주 앉아 전공의들의 속사정을 묻자 봇물 터지듯 이야기가 쏟아져 나왔다. 내과 4년차인 최정은 전공의는 “병원 안에서 전공의가 가장 밑에 있는 을이다. 어디 하소연할 데도 없다”며 한숨을 내쉬었고, 정형외과 3년차 윤찬 전공의는 “1년 365일 가운데 병원에 안 가도 되는 날은 1년에 주는 휴가 7일이 전부”라고 털어놨다. 방사선종양학과 4년차인 대전협 김이준 정책부회장도 “약을 타러 갈 시간이 없다. 부모님이 갈아입을 옷하고 약을 갖고 오신다”며 떨리는 목소리로 말했다. 


박 기자는 “국내 전공의들의 평균 근무 시간이 일주일에 93시간이며 인턴은 더 취약해 법정 근로시간의 3배에 육박하는 116시간에 이른다”면서 “해외의 전공의와 비교해도 미국 64시간, 호주 55시간보다 훨씬 길다”고 전했다. 


대전협과 함께 2014 전공의 근무환경 및 건강실태조사를 진행했던 고려대 김승섭 교수는 박 기자가 지적한 상황에 대해 “근무시간이 늘어날수록 집중력이 떨어지고 실수할 가능성이 높아지고 환자들이 위험에 처할 가능성이 높아진다”고 설명했다. 


이에 한국환자단체연합회 안기종 대표도 “응급상황이 발생하면 전공의 1, 2년차 선생님들이 달려오는데 항상 바쁘고 피곤해 보인다”며 환자 안전에 대한 불안감을 내비쳤다. 




전공의 특별법이 해답


가정의학과 4년차인 대전협 김현호 대외협력이사는 “당직표를 2개 만들었다. 실제 근무하는 당직표와 제출해야 하는 당직표다. 제출하는 당직표에는 법정 근로시간에 맞춰서 넣는다”며 지난해 7월 전공의의 주간 근무 시간이 최대 88시간을 초과할 수 없도록 만들어진 수련규칙표준 개정안이 제대로 지켜지지 않고 있음을 밝혔다. 


이에 대해 박 기자는 “매년 의료 분쟁이 증가하는 것도 전공의들의 과로와 무관하지 않다. 한국의료분쟁조정중재원에 접수되는 의료 사고 상담 건수만 하루에 160건. 지난해에만 4만 5천 건이 넘었다”며 전공의 과로와 환자 안전의 상관관계에 대해 설명했다. 또한 과로뿐만 아니라 전공의들이 환자나 보호자의 폭력, 언어폭력 등에도 쉽게 노출 되어 전공의들의 정신건강에 대한 우려를 표했다. 


박 기자는 “때마침 전공의 처우와 근무환경 개선 등을 담은 '전공의 특별법'이 다음 주 국회에 제출될 예정이다”며 “근무시간을 최대 주 88시간으로 제한하고 전공의 수련병원 평가기구를 독립하는 내용 등을 담고 있다“고 설명했다.

직접 데스크를 방문한 대전협 송명제 회장은 손석희 앵커와의 인터뷰를 통해 “전공의 문제는 인권의 문제로 봐도 심각하지만. 가장 중요한 건 환자 안전에 대한 문제라고 생각한다”면서 “전공의특별법에 대해 전공의들에게 특혜가 아니냐고 우려하시는 분들이 많다. 하지만 환자 안전의 관점에서 특별법을 추진해야 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리고 “버스를 아무리 안전하게 만들고 전 좌석에 에어백을 장착한다고 해도, 기사님이 졸음운전을 하게 된다면 과연 버스가 안전할까? 그러한 관점에서 봤을 때 환자를 직접 가장 최전방에서 보는 전공의들이 온전히 진료 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줘야 된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목록으로
오늘 0 / 전체 32
no.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공지

[공고] 제21기 대한전공의협의회 임시대의원총회 및 전체 전공의 회의 개최

대전협19122018년 4월 6일
공지

전공의 법 Q&A 王 정리 c

대전협233432017년 12월 29일
공지

[공지] 전공의 법 안내문  [1]

대전협252822017년 12월 20일
공지

“입원전담전문의, 정부와 학회의 의지가 가장 중요” 

대전협15442017년 6월 23일
공지

[공지] 대한전공의협의회 회비 납부 안내

대전협597322016년 10월 12일
공지

[공지] '전공의 법' 전문 [3]

대전협798942015년 12월 17일
34

“입원전담전문의, 정부와 학회의 의지가 가장 중요” 

대전협15442017년 6월 23일
33

환자 안전과 전공의 인권을 위한 전공의법 본격 시행

대전협19362017년 1월 30일
32

젊은의사들이 바라는 것은 ‘일과 삶의 균형’

대전협17632016년 11월 2일
31

“무면허 보조인력 UA는 사라져야 한다”

대전협18442016년 10월 10일
30

호스피탈리스트 제도, 지원자들이 인생 걸 수 있는 확신 필요 

대전협14942016년 10월 10일
29

“예고된 불행의 결말, 그 아픔은 고스란히 국민에게”

대전협16492016년 8월 8일
28

수련환경 실태, 전공의들이 평가하고 언론이 공개한다 

대전협18432016년 6월 22일
27

“전공의들에게 건강한 축복, 따뜻한 가정 찾아 주겠다”

대전협19622016년 5월 16일
26

‘주 80시간’에 목숨 거는 수련병원 꼼수, 전공의 특별법으로 차단할 것

대전협28622016년 3월 24일
25

대전협, “의료에서는 ‘무식함’이 사람을 죽일 수도 있다” 엄중한 경고 

대전협23402016년 2월 15일
24

어디까지 왔나? 전공의 특별법 통과 이후 한 달, 그리고 2016

대전협19482016년 1월 11일
23

대전협 “병원 꼼수 좌시 하지 않을 것, 법적 대응 검토 중” [2] c

대전협26422015년 11월 20일
22

전공의 위한 현안들을 최우선으로

대전협21272015년 10월 1일
21

60년 숙원, 첫 관문 넘었다, 대전협, 김용익 의원‧의협과 함께 ‘전공의 특별법’ 발의 image

대전협49102015년 8월 8일
20

메르스 사태의 진정한 종결은 ‘회복’

대전협23152015년 7월 15일
19

‘환자 안전’의 중심에서 ‘전공의’를 외치다 image

대전협27132015년 5월 30일
18

대전협 커뮤니케이션의 진화, 새로운 홍보 시스템 장착 완료

대전협25732015년 5월 4일
17

전공의 특별법, 무슨 내용이 들어있나요?

대전협31942015년 5월 2일
16

미국보다 105년 늦은 한국형 플랙스너 리포트

대전협33542015년 5월 2일
15

젊은 의사들의 표심 움직일 ‘소통의 장’ 열린다

대전협26292015년 5월 2일

서울특별시 용산구 청파로 40(한강로3가 16-49) 삼구빌딩 7    |   Tel : 02-796-6127, 02-796-6128  |  E-mail : office@youngmd.org |  Fax : 02-796-6888
본 홈페이지에 게시된 이메일 주소가 자동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처벌될 수 있습니다.

Copyright (c) 대한전공의협의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