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원

공지사항

대전협 공지

[성명서] 정부가 원하는 것은 인술인가 상술인가?

모바일 App 사용자에게는 실시간 전송!


정부가 원하는 것은 인술인가 상술인가?

 

우리는 긴 학업과 수련 기간 동안 의료의 기본은 환자를 직접 보고, 소리를 듣고, 신체를 진찰하는 것이라고 배웠다. 최근 정부의 원격의료 확대 사업은 우리가 배운 의학의 기초이자 치료의 근간을 뒤흔들고 있다. 원격의료 확대 사업을 통해 정부가 기대하는 것이 정말 환자들을 위한 인술인지 미지의 산업기반을 위한 상술인지 묻는다.

 

코로나 사태로 인해 수많은 국민은 자택, 시설, 병원에 격리되어 힘든 싸움을 하였다. 수많은 의사는 위험을 무릅쓰고 병동으로 응급실로 길거리로 나섰다. 그 가운데 더는 안전한 장소에서 치료할 수 없을 정도로 환자 수가 많아지자 정부는 환자 일부에 한해 원격의료 시행을 허가하는 유권해석을 내렸으나 이는 의료계와 합의가 전혀 이뤄지지 않은 채 내놓은 미봉책에 불과했다. 의료진들은 원격의료가 위험한 행위라는 것을 알면서도 이 초유의 재난으로부터 한 명의 국민을, 나아가 우리나라를 구하기 위해 참고 참았다.

 

고육지책으로 시행했던 한시적인 형태의 원격의료를 보고서 정부는 기다렸다는 듯이 이전 정부에서도 지겹게 들어왔던 단어들을 갖다 붙이며 원격의료를 정당화하였다. 현장에서 땀 흘리며 누구보다 국민을 위해 일한 의료진의 노력으로 정부의 모순을 급급히 감추며 마치 국민을 위한 양 원격의료를 만병통치약으로 둔갑시켰다. 도서벽지의 환자들을 위한 선한의료인지 선도형 경제를 이끌 산업인지 스스로 헷갈리는 설명을 쏟아내는 동안 우리에게 인술의 가치는 더는 당연한 일상의 이치가 아니라 정부로부터 지켜내야 하는 것이 되어버렸다.

 

제한된 형태의 원격의료를 시행하겠다는 정부의 말을 곧이곧대로 믿더라도 우리는 이 말이 시작에 불과하다는 점을 뼈저리게 알고 있다. 의료계와의 합의와 충분한 숙의 없이 시작하는 원격의료라면 다음 빗장을 여는 데에는 얼마 걸리지 않을 것이다. 그 가운데 원격의료를 도입할 수 있는 자원을 가진 이들만 살아남을 것이며 원격의료의 부작용으로부터 자신을 보호할 여력조차 없는 의원들은 문을 닫을 것이다. 원격의료는 선한 의료’, ‘선도형 경제도 아닌 단순 전화 진료이며, 초대형 병원과 일부 기업의 의료 독점으로 이어지는 또 다른 재난의 징후가 아닌지 의심스럽다.

 

전공의가 밤잠을 줄여가며 환자 곁에서 아픈 곳을 한 번 더 보고, 소리를 듣고, 두드리고 만지는 이유는 이것이 모든 치료의 시작이자 기본이기 때문이다. 우리는 숫자로 환산된 수많은 검사결과로 환자를 진료하지 않는다. 의학은 수치를 해석하는 일을 넘어 사람에 관한 일이기 때문이다. 우리에겐 원격의료를 주장하는 이들의 얄팍한 단어 놀음과 상술에 넘어갈 시간과 여유가 없다. 그러니 다시 한번 분명히 묻는다. 정부가 주장하는 원격의료가 인술인가, 상술인가?



2020522

대한전공의협의회

 


목록으로
오늘 0 / 전체 501
no.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공지

[공지] 전공의 단체행동 안내(2020.08.06.) [26]

대전협4768어제 오후 11:31
공지

[공지] 대회원 서신 [90]

대전협48322020년 8월 4일
공지

[성명서] 젊은의사 단체행동 성명서(2020.08.06 22시 기준 / 업데이트 중)  [162]

대전협258262020년 8월 4일
공지

교수님께 올리는 글월 [5]

대전협26922020년 8월 4일
공지

전국 수련병원 전공의 대표자 비상대책회의 결의문 [215]

대전협136272020년 8월 1일
공지

[공지] 대한전공의협의회 계좌 안내  [52]

대전협35022020년 7월 29일
공지

[2020 전국 전공의 병원평가] 설문조사를 시작합니다!

대전협26352020년 7월 13일
513

[공지] 전공의 단체행동 안내(2020.08.06.) [26]

대전협4768어제 오후 11:31
512

[공지] 전공의 단체행동 안내(2020.08.05.) [148]

대전협166482020년 8월 5일
511

[공지] 대회원 서신 [90]

대전협48322020년 8월 4일
510

[성명서] 젊은의사 단체행동 성명서(2020.08.06 22시 기준 / 업데이트 중)  [162]

대전협258262020년 8월 4일
509

교수님께 올리는 글월 [5]

대전협26922020년 8월 4일
508

[보도자료] 전공의들, 정부의 “대화하자”는 허울뿐인 거짓말에 지친다

대전협7362020년 8월 3일
507

제24기 대한전공의협의회 회장 선거 연기 안내

대전협5442020년 8월 3일
506

[공지] 전공의 단체행동 안내(2020.08.03.) [152]

대전협172522020년 8월 3일
505

[공지] 전공의 1차 단체행동 안내 [299]

대전협209722020년 8월 2일
504

전국 수련병원 전공의 대표자 비상대책회의 결의문 [215]

대전협136272020년 8월 1일
503

[공지] 전공의 단체행동 안내 (2020.07.31.) [72]

대전협126402020년 7월 31일
502

[릴레이 입장문] 우리가 공공이다 #4. 현장의 목소리 무시한 정책, 실패의 반복 c

대전협3332020년 7월 31일
501

[릴레이 입장문] 우리가 공공이다 #3. 숫자 4000 c

대전협3642020년 7월 30일
500

[릴레이 입장문] 우리가 공공이다 #2. 주치의가 이야기하는 첩약 급여화의 진실 c

대전협3492020년 7월 29일
499

[공지] 전공의 단체행동 안내 (2020.07.29.)  [121]

대전협108052020년 7월 29일
498

[공지] 대한전공의협의회 계좌 안내  [52]

대전협35022020년 7월 29일
497

[릴레이 입장문] 우리가 공공이다 #1. 감염병 전담병원 의사들의 이야기 c

대전협3522020년 7월 28일
496

[공지] 전공의 단체행동 안내 (2020.07.28.) (일정 변경) [173]

대전협133222020년 7월 28일
495

[공지] 전공의 단체행동의 서막을 알리는 대회원 서신 [205] c

대전협99762020년 7월 27일
494

[보도자료] 전공의노조 새 위원장에 박지현 대전협 회장 선출 [5]

대전협7232020년 7월 24일

 
 Tel : 02-796-6127, 02-796-6128    |    E-mail : office@youngmd.org   |     Fax : 02-796-6888
Copyright (c) 대한전공의협의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