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원

공지사항

대전협 공지

[보도자료] “시·청·타·촉 없는 원격의료, 오진의 가장 큰 피해자는 환자”

모바일 App 사용자에게는 실시간 전송!


···촉 없는 원격의료, 오진의 가장 큰 피해자는 환자

 

전공의들, 원격의료 시동 거는 정부 비판

비대면으로 인한 오진으로 치료 시기 놓칠 수도환자 생명과 삶의 질 좌우 책임은 누가?”

 

 

아무리 좋은 원격의료 장비도, 환자를 직접 진찰하는 의사의 손을 이길 수는 없다

 

최근 코로나19 확산으로 정부가 임시적으로 허용한 전화상담·처방이 원격의료 제도화의 시작이 아니냐는 의료계의 우려가 커지면서 전공의들 역시 ···없는 랜선 진료가 가져올 오진과 피해에 주목했다.

 

외과 전공의 A 씨는 기술이 발전하고 좋은 의료기기가 나와도 아직 의사의 손과 경험이 수술 시기와 이로 인한 환자의 생명, 삶의 질을 좌우한다고 주장했다.

 

A 전공의는 “CT에서 장으로 가는 혈류가 정상적이더라도, 환자의 배를 만져보았을 때 압통이 있고 반발 압통까지 심해지는 그 순간의 변화를 감지하고 수술을 결정하는 게 의사다. 언제 환자를 수술방에 데리고 들어가느냐가 환자가 장을 10cm를 자를지, 100cm를 자를지 결정하고 곧 그 환자의 삶을 결정한다. 실제 현장에서 수련받는 전공의라면 수도 없이 경험하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비대면 진료 상황에서 의사로서 배운 대로 하지 않아도 된다는 면죄부가 주어질 수 있고 그 피해는 고스란히 환자에게 돌아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응급의학과 전공의 B 씨 역시 환자 진료에 있어 의사의 시진, 청진, 타진, 촉진, 일명 ···이 얼마나 중요한지 재차 강조했다.

 

B 전공의는 전공의 수련 중 첫 번째 깨달음은 환자는 결코 모든 것을 이야기해 주지 않는다는 것이라며 환자가 중요하다고 생각하지 않는 것 중에 의학적인 ‘key point’가 분명히 존재하고 이는 환자를 직접 보지 않으면 찾아낼 수 없다. ···촉은 진료의 기본이고 환자의 건강권 보장을 위하여 포기할 수 없는 과정이라고 전했다.

 

오진과 더불어 부정적인 결과에 따른 책임소재도 또 다른 문제가 된다.

 

B 전공의는 원격, 비대면 진료로 제한된 환경에서 제한된 정보로 진료하게 되면, 이에 따른 책임은 대면 진료 시와 같을 수 없다. 새로운 제도를 도입하는 것뿐 아니라 그에 따르는 문제에 대해서도 충분한 토의가 필요하다. 아무런 준비 없는 정책에 피해를 보는 것은 국민 모두라며 책임을 떠나 오진으로 인해 환자가 입는 고통을 다르지 않지 않느냐고 반문했다.

 

코로나19 사태를 틈타 원격의료 제도화를 슬그머니 시행하려는 정부의 행태에 대한 비판도 있었다.

 

B 전공의는 코로나19 사태에서도 전문가의 의견을 무시해서 말이 많았는데, 이 혼란 속에서 또 의료계의 우려를 무시하고 원격의료를 날치기로 추진하려는 보건당국에 유감이라고 전했다.

 

최근 전화 통화만으로 전문의약품을 처방하는 것이 신뢰할만한 환자의 상태를 토대로 한 진료가 아니라는 대법원의 판단이 있었다. 이는 불완전한 원격의료에 대한 전공의의 불안을 키웠다. 전공의들은 이 와중에도 원격의료의 필요성과 장점만을 이야기하는 보건당국이 환자에게 위협이 되는 상황에 대해서는 언급조차 하지 않는다는 것에 분노한다고 말한다.

 

박지현 대전협 회장은 가슴이 답답한 증상 하나에도 역류성 식도염과 만성폐쇄성폐질환 그리고 심근경색까지 감별해내는 것이 의사와 환자의 진찰 과정이라며 진찰 과정의 중요성을 이야기하는 전문가의 말을 무시하고 원격의료를 시행했을 때 환자 안전에 문제가 되는 상황을 책임질 수 있는가? 합병증이나 사고 발생 시 그 몫은 오롯이 환자를 살리기 위해, 고군분투했던 의사에게 돌아간다. 그런 상황에서 이제 어떤 의사가 생명을 다루는 과를 선택하여, 환자를 보겠다고 할 것인지 다시 한번 생각해보길 바란다고 비판했다.


목록으로
오늘 0 / 전체 480
no.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492

[2020 전국 전공의 병원평가] 설문조사를 시작합니다!

대전협9어제 오후 05:28
491

[보도자료] 코로나19 장기화, 전공의 수련에도 영향… 전문의시험 응시자격 ‘비상’

대전협582020년 7월 2일
490

[보도자료] CT, C-arm 등에 피폭되는 인턴들…전공의 방사선 안전관리 아직도 뒷전

대전협1062020년 6월 26일
489

[대회원 서신] 의료현안에 대한 대한전공의협의회의 입장 [5] c

대전협9042020년 6월 15일
488

[공지] 전공의 마스크 지원신청 (2020.06.12)  [3]

대전협39512020년 6월 12일
487

[공지] 보건복지부 조사 결과 EMR 차단 해제 사실관계 확인 [26]

대전협26812020년 6월 9일
486

[공지] 과별 전공의 대표 연락처 조사 

대전협5262020년 6월 3일
485

수련병원(기관)별 전공의 방사선 관계 종사자 등록 현황 조사(서식) c

대전협21642020년 6월 3일
484

[성명서] 정부가 원하는 것은 인술인가 상술인가? [2]

대전협11592020년 5월 22일
483

[보도자료] “시·청·타·촉 없는 원격의료, 오진의 가장 큰 피해자는 환자”

대전협1572020년 5월 22일
482

전공의 수첩 개선을 위한 전공의 의견 수렴 [38]

대전협37212020년 5월 11일
481

[공지] 제4회 대한전공의학술상 관련 Q&A [2]

대전협3652020년 5월 4일
480

[보도자료] 대전협, 세무법인 네오텍스와 업무협약

대전협2662020년 4월 29일
479

2020년 수련환경평가 전공의 보조위원 모집 c

대전협63042020년 4월 29일
478

전공의 근무시간 외 EMR 접속 차단 수련병원 현황(2020.4.27 업데이트) [36]

대전협25132020년 4월 21일
477

전문의 자격시험 응시비용 관련 학회의 입장 (2020.04.20) 

대전협8712020년 4월 20일
476

[안내] 세무·회계 업무 및 대 회원 세무 서비스 입찰 결과

대전협2902020년 4월 14일
475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 "아직 끝나지 않았습니다"

대전협29572020년 4월 13일
474

전공의를 대표하여 감사인사드립니다

대전협52462020년 4월 10일
473

[보도자료] 제4회 대한전공의학술상 수상 후보자 공모

대전협3752020년 4월 7일

 
 Tel : 02-796-6127, 02-796-6128    |    E-mail : office@youngmd.org   |     Fax : 02-796-6888
Copyright (c) 대한전공의협의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