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협 공지

[보도자료] 전공의 없어 수술 못한다고? 수술 건수 급감 이유 전공의법에서 찾는 교수들 

모바일 App 사용자에게는 실시간 전송!



전공의 없어 수술 못한다고?

수술 건수 급감 이유 전공의법에서 찾는 교수들

 

대전협, 전공의 수련시간 제한으로 외과수술 지연된다는 언론 보도 반박

박지현 회장, “잘 가르치는 병원과 수술을 공장처럼 많이 하는 병원은 분명 달라환자 안전 위해 더 노력해야

 

최근 전공의 수련시간 주 80시간 제한 규정으로 대학병원 외과수술이 지연되고 있다는 언론 보도에 전공의들이 반발하고 나섰다.

 

대한전공의협의회(회장 박지현, 이하 대전협)는 지난 9일 동아일보의 전공의 주 80시간 근무에 수술 급감대기 환자들 속탄다라는 기사를 정면 반박했다.

 

기사 골자는 전공의법으로 전공의 수련시간이 80시간으로 단축되면서 전공의가 없어 외과 수술이 지연되고 환자들이 대기해야 하는 피해를 본다는 것. 일명 수술 절벽이라는 극단적인 용어를 사용하면서 전공의법의 내용과 서울대병원 외과 수술 건수를 단순 비교해, 마치 외과 수술 감소 이유가 전공의 수련시간 단축인 것처럼 설명돼 있다.

 

박지현 회장은 기사 내용을 어떻게 받아들여야 할지 당혹스럽다라면서 전공의의 혹독한 근무시간이 주 100~120시간에서 80시간으로 줄어들기 전, 대전협은 단 한 번도 대학병원 교수와 전임의에게 우리가 근무하던 시간을 대신하라고 한 적도 없다. 그저 당연히 이뤄져야 할 수련병원의 적절한 의료인력 확충을 지속적으로 요구해왔다라고 반박했다.

 

박 회장은 하루에 수술 동의서를 15, 20명씩 받는 주치의, 병동에서 70, 80명의 처방과 기록을 써야 하는 주치의, 회진 돌면서 환자의 이름이나 상태도 인간적으로 파악조차 불가능했던 전공의의 삶에서 이제 교육의 질과 환자의 안전을 이야기하기 시작했을 뿐이라고 덧붙였다.

 

서울 소재 대학병원의 A 전공의 역시 환자들에게 묻고 싶다. 36시간 이상 잠 못 자고 일한 전공의와 충분히 휴식한 상태로 나와 수술대에 오르는 전공의나 혹은 교수, 누구에게 수술을 받고 싶은지. 그런데도 동아일보의 기사는 전공의법 시행으로 수술 건수가 줄어들어 환자들의 불만이 생긴 것으로 호도한다고 비판했다.

 

실제 지난 3월 대전협이 시행한 설문조사에서도 전공의의 과로가 환자 안전에 위해가 될 수 있다는 결과가 나왔다. 설문에 참여한 660여 명의 전공의 중 불충분한 수면으로 업무를 안전하게 수행하는 것에 불안감을 느끼는 경우가 있느냐는 질문에 70.2%항상 또는 자주 있다고 답했다. ‘전혀 없다고 응답한 전공의는 2.6%에 그쳤다. 전공의들은 “36시간 연속 수면 없이 근무했다”, “이러다 죽겠다 싶은 생각을 하며 새벽까지 일한다”, “집중력이 떨어져 무거운 수술 도구를 나르다 다쳤다”, “환자를 착각해 다른 환자에게 검사하거나 투약할 뻔한 적이 있다며 불안감을 드러냈다.

 

대전협은 오전 8시부터 오후 10시까지 수술 공장처럼 이뤄지는 시스템에서 인간적이지 못한 근무환경의 주치의와 집도의가 수술을 진행하는 것에 동의하는지, 그리고 과연 전공의의 삶과 인권을 갈아 넣어서 하루에 수십 개씩 수술하던 시절이 옳은 것인지 되물었다.

 

외과 전공의인 박 회장은 전공의법 시행 전후의 전공의 생활을 직접 체험하며 수련을 받고 있다. 환자 안전과 제대로 된 교육 그리고 전공의의 인간적인 삶을 유지를 위해서 전공의법은 지켜져야 하며, 서울대병원 외과의 주장이 마치 모든 수련병원 외과의 생각으로 오해할까 봐 염려된다고 밝혔다.

 

실제 의료현장에서 외과 전공의가 수술방에 들어가는 일은 쉽지 않다. 외과 전공의 대신 간호사가 수술방에서 환자의 배를 열고 닫는다는 얘기다.

 

서울 소재 B 수련병원 전공의는 그저 수술이 좋고 생명을 살리는 일을 하고 싶어, 개인적 희생을 각오하고 소위 기피 과목인 외과로 진로를 결정한 젊은 의사들이다. 그런 외과 전공의가 수술방에 들어가기는 하늘의 별 따기라며 수술방엔 간호사가 들어가고 반면 전공의는 수술방 밖에서 각종 잡일에 시달리며 발을 동동 구른다라고 말했다.

 

그는 전공의를 제대로 가르칠 생각은 하지도 않은 채 값싼 인력으로만 치부하는 병원, 전공의가 없어서 수술을 줄일 수밖에 없고, 이는 환자들의 피해로 돌아간다고 주장하는 교수들을 보며, 오늘도 우리 전공의들은 비참하고 처절하다고 토로했다.

 

대전협은 왜곡된 의료시스템을 지금까지 끌고 온 모든 이에게 책임이 있다고 지적했다.

 

박지현 회장은 수십 년 동안 잘못을 바로잡지 못하다 보니 결국 불법 의료인력을 고용하며 환자에게 거짓말을 해야 하고, 의사가 아닌 간호사가 환자에게 상태와 수술법을 설명하는 일이 일어나는 것이라며 왜곡된 의료시스템을 정상화하기 위한 첫 발걸음이 전공의법의 근무시간 제한이라고 주장했다.

 

전공의의 안전이 보장되고 제대로 된 시스템 내에서 교육받아야 수련병원의 수많은 환자의 안전 또한 보장될 수 있다는 것이다.

 

경기권 C 수련병원 전공의는 “‘나 때는 말이야라는 말을 되뇌며 현재의 전공의들을 탓하는 교수들은 전공의법을 운운하며 전공의를 탓할 것이 아니라 제자들이 올바르게 수련받을 수 있도록 적극 응원해야 하며, 후배 의사들이 아닌 정부에게 잘못된 시스템을 지적하고 요구해야 할 것이라고 꼬집었다.

 

박 회장은 언제까지 잘못된 현실은 바꾸지 않고, 시대의 흐름에서 뒤떨어져 남 탓만 하고 있을 것인가. 잘 가르치는 병원과 수술을 공장처럼 많이 하는 병원은 분명 다르다서울대병원 외과는 이조 시대적 사고방식에서 벗어나, 환자 안전을 위해 더 적극적인 노력을 하길 바란다고 조언했다.


목록으로
오늘 1 / 전체 458
no.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공지

수련규칙 표준안 (2020.3.1 시행)

대전협842020년 3월 31일
공지

수련규칙 표준안 대전협 개정안 (가안) [1]

대전협17742020년 3월 31일
공지

전문의 자격시험 응시 비용 현금영수증 발급에 관한 학회의 입장 (2020.03.18.)

대전협33312020년 3월 18일
공지

[공지] 의료진 보호구 부족에 따른 대전협의 대응 [6]

대전협54882020년 3월 12일
공지

전문의 자격시험 응시료 현금영수증 발급에 관한 대한전공의협의회의 대응 [2]

대전협95632020년 2월 28일
공지

제63차 전문의 자격시험 응시료 현금영수증 발급 가능 안내 [30]

대전협78742020년 2월 27일
공지

[안내] 2020년 공보의/군의관 무료입영버스 운행 취소

대전협26992020년 2월 21일
공지

대한민국 전공의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국가비상사태에서 환자 곁을 지키며 국민건강

대전협36912020년 2월 3일
공지

[긴급] 수련환경평가위원회 관련 대한전공의협의회 대회원 서신

대전협39022020년 1월 31일
공지

대한전공의협의회 박지현 회장 신년사

대전협133752020년 1월 14일
공지

4년차 전문의 시험 준비 연차휴가 관련 안내

대전협310792019년 11월 4일
공지

[안내] 의료소송 법률자문 지원 안내

대전협451122019년 7월 26일
공지

[안내] 안전한 진료환경을 위한 준법진료 자료집(의료기관내 무면허의료행위 근절편II-1)

대전협157192019년 7월 3일
공지

[공지] 대한전공의협의회와 가연결혼정보 업무제휴

대전협334972018년 10월 8일
공지

[공지] 전공의 특별금융상품 안내 (만료) [8]

대전협477012018년 4월 4일
470

[입찰 공고] 세무·회계 업무 및 대 회원 세무 서비스 

대전협96시간전
469

수련규칙 표준안 (2020.3.1 시행) c

대전협842020년 3월 31일
468

수련규칙 표준안 대전협 개정안 (가안) [1]

대전협17742020년 3월 31일
467

[보도자료] 코로나19 위기 속에서도 전공의 수련은 계속…대전협, 수련규칙표준안 개정 박차

대전협282020년 3월 27일
466

전문의 자격시험 응시 비용 현금영수증 발급에 관한 학회의 입장 (2020.03.18.)

대전협33312020년 3월 18일
465

[보도자료] 마스크 부족해 이름 써 놓는 의료진들…N95 마스크는 3일 쓰기도

대전협2202020년 3월 13일
464

[공지] 의료진 보호구 부족에 따른 대전협의 대응 [6]

대전협54882020년 3월 12일
463

전문의 자격시험 응시료 현금영수증 발급에 관한 대한전공의협의회의 대응 [2] c

대전협95632020년 2월 28일
462

제63차 전문의 자격시험 응시료 현금영수증 발급 가능 안내 [30]

대전협78742020년 2월 27일
461

[공고] 의협파견대의원(특별분회 전공의) 보궐선거 공고 c

대전협1612020년 2월 25일
460

[안내] 2020년 공보의/군의관 무료입영버스 운행 취소

대전협26992020년 2월 21일
459

대한전공의협의회 개인정보 수집 이용 및 제공 동의서_2020 c

대전협1722020년 2월 19일
458

[보도자료] 과도한 전문의 자격시험 응시 비용, 사용내역 투명하게 공개해야

대전협2202020년 2월 19일
457

[보도자료] 코로나 사태 속 대리처방 등 ‘EMR 셧다운제’ 문제 제기에 EMR 접속 차단

대전협2692020년 2월 6일
456

대한민국 전공의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국가비상사태에서 환자 곁을 지키며 국민건강

대전협36912020년 2월 3일
455

[긴급] 수련환경평가위원회 관련 대한전공의협의회 대회원 서신 c

대전협39022020년 1월 31일
454

2020 제2회 전공의 수련환경 심포지엄(심포지엄 취소)

대전협21302020년 1월 29일
453

[보도자료] 대전협, 인턴 선발 과정에서의 차별·불이익 강력 대응 예고

대전협2992020년 1월 23일
452

대한전공의협의회 박지현 회장 신년사

대전협133752020년 1월 14일
451

[성명서] 대한전공의협의회는 전공의가 폭력 없는 환경에서 수련받을 수 있도록 모든 방법을 

대전협3052020년 1월 13일

 
서울특별시 용산구 청파로 40(한강로3가 16-49) 삼구빌딩 7    |   Tel : 02-796-6127, 02-796-6128  |  E-mail : office@youngmd.org |  Fax : 02-796-6888
본 홈페이지에 게시된 이메일 주소가 자동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처벌될 수 있습니다.

Copyright (c) 대한전공의협의회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