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협 공지

[보도자료] 전공의 없어 수술 못한다고? 수술 건수 급감 이유 전공의법에서 찾는 교수들 

모바일 App 사용자에게는 실시간 전송!



전공의 없어 수술 못한다고?

수술 건수 급감 이유 전공의법에서 찾는 교수들

 

대전협, 전공의 수련시간 제한으로 외과수술 지연된다는 언론 보도 반박

박지현 회장, “잘 가르치는 병원과 수술을 공장처럼 많이 하는 병원은 분명 달라환자 안전 위해 더 노력해야

 

최근 전공의 수련시간 주 80시간 제한 규정으로 대학병원 외과수술이 지연되고 있다는 언론 보도에 전공의들이 반발하고 나섰다.

 

대한전공의협의회(회장 박지현, 이하 대전협)는 지난 9일 동아일보의 전공의 주 80시간 근무에 수술 급감대기 환자들 속탄다라는 기사를 정면 반박했다.

 

기사 골자는 전공의법으로 전공의 수련시간이 80시간으로 단축되면서 전공의가 없어 외과 수술이 지연되고 환자들이 대기해야 하는 피해를 본다는 것. 일명 수술 절벽이라는 극단적인 용어를 사용하면서 전공의법의 내용과 서울대병원 외과 수술 건수를 단순 비교해, 마치 외과 수술 감소 이유가 전공의 수련시간 단축인 것처럼 설명돼 있다.

 

박지현 회장은 기사 내용을 어떻게 받아들여야 할지 당혹스럽다라면서 전공의의 혹독한 근무시간이 주 100~120시간에서 80시간으로 줄어들기 전, 대전협은 단 한 번도 대학병원 교수와 전임의에게 우리가 근무하던 시간을 대신하라고 한 적도 없다. 그저 당연히 이뤄져야 할 수련병원의 적절한 의료인력 확충을 지속적으로 요구해왔다라고 반박했다.

 

박 회장은 하루에 수술 동의서를 15, 20명씩 받는 주치의, 병동에서 70, 80명의 처방과 기록을 써야 하는 주치의, 회진 돌면서 환자의 이름이나 상태도 인간적으로 파악조차 불가능했던 전공의의 삶에서 이제 교육의 질과 환자의 안전을 이야기하기 시작했을 뿐이라고 덧붙였다.

 

서울 소재 대학병원의 A 전공의 역시 환자들에게 묻고 싶다. 36시간 이상 잠 못 자고 일한 전공의와 충분히 휴식한 상태로 나와 수술대에 오르는 전공의나 혹은 교수, 누구에게 수술을 받고 싶은지. 그런데도 동아일보의 기사는 전공의법 시행으로 수술 건수가 줄어들어 환자들의 불만이 생긴 것으로 호도한다고 비판했다.

 

실제 지난 3월 대전협이 시행한 설문조사에서도 전공의의 과로가 환자 안전에 위해가 될 수 있다는 결과가 나왔다. 설문에 참여한 660여 명의 전공의 중 불충분한 수면으로 업무를 안전하게 수행하는 것에 불안감을 느끼는 경우가 있느냐는 질문에 70.2%항상 또는 자주 있다고 답했다. ‘전혀 없다고 응답한 전공의는 2.6%에 그쳤다. 전공의들은 “36시간 연속 수면 없이 근무했다”, “이러다 죽겠다 싶은 생각을 하며 새벽까지 일한다”, “집중력이 떨어져 무거운 수술 도구를 나르다 다쳤다”, “환자를 착각해 다른 환자에게 검사하거나 투약할 뻔한 적이 있다며 불안감을 드러냈다.

 

대전협은 오전 8시부터 오후 10시까지 수술 공장처럼 이뤄지는 시스템에서 인간적이지 못한 근무환경의 주치의와 집도의가 수술을 진행하는 것에 동의하는지, 그리고 과연 전공의의 삶과 인권을 갈아 넣어서 하루에 수십 개씩 수술하던 시절이 옳은 것인지 되물었다.

 

외과 전공의인 박 회장은 전공의법 시행 전후의 전공의 생활을 직접 체험하며 수련을 받고 있다. 환자 안전과 제대로 된 교육 그리고 전공의의 인간적인 삶을 유지를 위해서 전공의법은 지켜져야 하며, 서울대병원 외과의 주장이 마치 모든 수련병원 외과의 생각으로 오해할까 봐 염려된다고 밝혔다.

 

실제 의료현장에서 외과 전공의가 수술방에 들어가는 일은 쉽지 않다. 외과 전공의 대신 간호사가 수술방에서 환자의 배를 열고 닫는다는 얘기다.

 

서울 소재 B 수련병원 전공의는 그저 수술이 좋고 생명을 살리는 일을 하고 싶어, 개인적 희생을 각오하고 소위 기피 과목인 외과로 진로를 결정한 젊은 의사들이다. 그런 외과 전공의가 수술방에 들어가기는 하늘의 별 따기라며 수술방엔 간호사가 들어가고 반면 전공의는 수술방 밖에서 각종 잡일에 시달리며 발을 동동 구른다라고 말했다.

 

그는 전공의를 제대로 가르칠 생각은 하지도 않은 채 값싼 인력으로만 치부하는 병원, 전공의가 없어서 수술을 줄일 수밖에 없고, 이는 환자들의 피해로 돌아간다고 주장하는 교수들을 보며, 오늘도 우리 전공의들은 비참하고 처절하다고 토로했다.

 

대전협은 왜곡된 의료시스템을 지금까지 끌고 온 모든 이에게 책임이 있다고 지적했다.

 

박지현 회장은 수십 년 동안 잘못을 바로잡지 못하다 보니 결국 불법 의료인력을 고용하며 환자에게 거짓말을 해야 하고, 의사가 아닌 간호사가 환자에게 상태와 수술법을 설명하는 일이 일어나는 것이라며 왜곡된 의료시스템을 정상화하기 위한 첫 발걸음이 전공의법의 근무시간 제한이라고 주장했다.

 

전공의의 안전이 보장되고 제대로 된 시스템 내에서 교육받아야 수련병원의 수많은 환자의 안전 또한 보장될 수 있다는 것이다.

 

경기권 C 수련병원 전공의는 “‘나 때는 말이야라는 말을 되뇌며 현재의 전공의들을 탓하는 교수들은 전공의법을 운운하며 전공의를 탓할 것이 아니라 제자들이 올바르게 수련받을 수 있도록 적극 응원해야 하며, 후배 의사들이 아닌 정부에게 잘못된 시스템을 지적하고 요구해야 할 것이라고 꼬집었다.

 

박 회장은 언제까지 잘못된 현실은 바꾸지 않고, 시대의 흐름에서 뒤떨어져 남 탓만 하고 있을 것인가. 잘 가르치는 병원과 수술을 공장처럼 많이 하는 병원은 분명 다르다서울대병원 외과는 이조 시대적 사고방식에서 벗어나, 환자 안전을 위해 더 적극적인 노력을 하길 바란다고 조언했다.


목록으로
오늘 0 / 전체 440
452

대한전공의협의회 박지현 회장 신년사

대전협12132020년 1월 14일
451

[성명서] 대한전공의협의회는 전공의가 폭력 없는 환경에서 수련받을 수 있도록 모든 방법을 

대전협422020년 1월 13일
450

2020 전공의 지원 과정에서의 성차별 여부 조사

대전협6902020년 1월 8일
449

[보도자료] 젊은 의사들, 세계 이슈에도 적극 목소리 낸다

대전협602020년 1월 6일
448

제1회 전공의 콘텐츠 공모전

대전협37832019년 12월 30일
447

[보도자료] ‘수련환경 개선’ 목소리 내며 국제무대로 뻗어 나가는 젊은의사들

대전협5832019년 12월 20일
446

[보도자료] ‘전공의법 위반으로 전공의만 피해’ 인턴 필수과목 미이수 서울대병원 처분 공개

대전협2202019년 12월 12일
445

[보도자료] 전공의 없어 수술 못한다고? 수술 건수 급감 이유 전공의법에서 찾는 교수들 

대전협1812019년 12월 10일
444

[보도자료] 연차휴가도 제대로 못 쓰는 전공의들

대전협1802019년 12월 6일
443

[보도자료] 전공의 근무시간은 줄어들고 있지만, 수련의 질은 글쎄…

대전협8632019년 11월 21일
442

[보도자료] “수련병원이 대놓고 당직자 아이디 사용 종용…처방했다 걸리면 전공의가 사유서 

대전협2552019년 11월 18일
441

[보도자료] 기피과도 기피하는 예방의학과?

대전협3102019년 11월 5일
440

[보도자료] 내과 인력 공백 대책 無 “이번 겨울 대학병원에 입원하지 마세요”

대전협3182019년 11월 4일
439

4년차 전문의 시험 준비 연차휴가 관련 안내 c

대전협180272019년 11월 4일
438

[성명서]불법행위를 조장하고 환자 위험을 초래하는 ‘전자의무기록(EMR) 셧다운제’를 즉각

대전협3792019년 10월 25일
437

의협파견대의원(특별분회 봉직의 및 전공의) 보궐선거 공고  c

대전협33742019년 10월 22일
436

2020년도 제63차 전문의자격시험 시행계획 공고 c

대전협 홍보국83852019년 10월 22일
435

[보도자료] 내과 3·4년차 공백 눈앞에 둔 전공의들, 업무로딩·환자안전 ‘막막’

대전협 홍보국8852019년 10월 21일
434

[보도자료] 수련환경 왜곡, 의료법 위반까지 조장하는 ‘EMR 셧다운제’

대전협 홍보국3402019년 10월 18일
433

[보도자료] 제6회 김일호상에 이승우·손상호 전공의 선정

대전협 홍보국3502019년 10월 15일

 
서울특별시 용산구 청파로 40(한강로3가 16-49) 삼구빌딩 7    |   Tel : 02-796-6127, 02-796-6128  |  E-mail : office@youngmd.org |  Fax : 02-796-6888
본 홈페이지에 게시된 이메일 주소가 자동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처벌될 수 있습니다.

Copyright (c) 대한전공의협의회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