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협 공지

[보도자료] 전공의 폭행 피해, 수면 위로 드러나지 않는 이유는?

모바일 App 사용자에게는 실시간 전송!


전공의 폭행 피해, 수면 위로 드러나지 않는 이유는?

 

복지부 전공의 폭행 사건 피해 현황보다 대전협 민원 접수 건수 3배 많아

김진현 부회장, “폐쇄적인 의료계, 폭력 피해 전공의 훨씬 많아보호 위해 대리 민원 접수 등 시스템 필요

 

 

전공의법이 시행됐음에도 여전히 전공의 폭행 피해 사례가 수면 위로 드러나지 않고 그 건수 역시 줄어들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보건복지부는 국회에 제출한 전공의 폭행 사건 피해 현황자료를 통해 2017년부터 올해까지 수련환경평가위원회에 보고된 전공의 폭행 사례는 16, 피해 전공의는 41명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대한전공의협의회(회장 박지현, 이하 대전협)는 지난 20169월부터 20178월까지 25, 20179월부터 20188월까지 11, 20189월부터 20198월까지 7건 등 최근 3년간 43건의 폭행/성폭행 관련 민원을 접수했다. 이는 비슷한 기간 보건당국의 집계보다 약 3배 정도 많은 수치다.

 

뿐만 아니라 대전협이 시행한 2018 전공의 병원 평가결과에서도 전체 응답자의 약 10%(403)를 넘는 전공의가 병원 내부 구성원으로부터 폭력을 당한 경험이 있다고 답한 바 있다. 이는 실제 발생하는 전공의 폭행 사례 건수보다 인지되는 비율이 낮다는 걸 보여준다. 대전협은 제대로 된 신고나 조사, 징계가 이루어지지 않는 폭행 사건이 적지 않을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김진현 대전협 부회장은 실제 반복되는 폭언과 사적인 잡일 지시, 수술 도구로 맞는 일도 잦아 주변에서 대전협에 도움을 요청했으나, 해당 외과계 전공의는 본인이 원치 않아 공론화시키지 않은 안타까운 일도 있었다. 폐쇄적인 의료계 특성상 폭언, 폭행 피해를 입은 전공의는 훨씬 많을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김 부회장은 “201812월부터 전공의 폭행 관련 개정안이 국회에서 통과될 수 있었던 이유는 이런 안타까운 사건이 더 이상 발생하지 않도록 하기 위한 공감대가 형성됐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대전협은 수련병원 차원에서의 전수조사 및 전공의 폭력과 성희롱 등 예방 및 관리를 위한 지침등에 따른 의료진 교육 등이 시행돼야 하며, 사건 발생 시 해당 지침에 따라 제대로 된 조사와 처분이 내려져야 한다는 입장이다.

 

특히 민원인 보호를 위해 수련환경평가위원회에 실명 접수가 아닌 대리 접수 또는 대전협 대표 접수 시스템 정착의 필요성이 강하게 제기된다. 대전협이 시행한 2018 전공의 병원 평가결과에서 전체 응답자의 3명 중 1명만 폭행 사건 발생 시 병원 내 처리절차를 신뢰한다고 밝혔으며, 3명 중 2명은 피해자 보호가 이루어지지 않는다고 답한 바 있다.

 

김진현 부회장은 무엇보다도 중요한 건 수련병원이 폭행 사건을 인지하면 피해자 보호 및 제대로 된 조사를 하려는 자세라며 폭력 없는 수련환경 문화 조성을 위해 익명 또는 대전협이 대표로 민원을 접수할 수 있는 시스템은 필수적이며, 피해자 보호 등의 이유로 민원처리에 관해 다루는 다른 법률에서는 사건을 경험한 당사자가 실명으로 직접 접수해야 한다는 규정은 없다고 강조했다.

 

한편 대전협은 지난 1일 전체 수련병원을 대상으로 전공의 폭력과 성희롱 등 예방 및 관리를 위한 지침에 따라 피해자 분리를 통한 보호, 지도전문의 자격 제한, 사건 발생 후 즉각적이고 객관적인 조사 및 수련환경평가위원회 보고 등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협조 공문을 보냈다.

 


목록으로
오늘 0 / 전체 441
453

[보도자료] 대전협, 인턴 선발 과정에서의 차별·불이익 강력 대응 예고

대전협292020년 1월 23일
452

대한전공의협의회 박지현 회장 신년사

대전협30402020년 1월 14일
451

[성명서] 대한전공의협의회는 전공의가 폭력 없는 환경에서 수련받을 수 있도록 모든 방법을 

대전협762020년 1월 13일
450

2020 전공의 지원 과정에서의 성차별 여부 조사

대전협10142020년 1월 8일
449

[보도자료] 젊은 의사들, 세계 이슈에도 적극 목소리 낸다

대전협812020년 1월 6일
448

제1회 전공의 콘텐츠 공모전

대전협47102019년 12월 30일
447

[보도자료] ‘수련환경 개선’ 목소리 내며 국제무대로 뻗어 나가는 젊은의사들

대전협6042019년 12월 20일
446

[보도자료] ‘전공의법 위반으로 전공의만 피해’ 인턴 필수과목 미이수 서울대병원 처분 공개

대전협2422019년 12월 12일
445

[보도자료] 전공의 없어 수술 못한다고? 수술 건수 급감 이유 전공의법에서 찾는 교수들 

대전협2012019년 12월 10일
444

[보도자료] 연차휴가도 제대로 못 쓰는 전공의들

대전협2082019년 12월 6일
443

[보도자료] 전공의 근무시간은 줄어들고 있지만, 수련의 질은 글쎄…

대전협9102019년 11월 21일
442

[보도자료] “수련병원이 대놓고 당직자 아이디 사용 종용…처방했다 걸리면 전공의가 사유서 

대전협2842019년 11월 18일
441

[보도자료] 기피과도 기피하는 예방의학과?

대전협3452019년 11월 5일
440

[보도자료] 내과 인력 공백 대책 無 “이번 겨울 대학병원에 입원하지 마세요”

대전협3432019년 11월 4일
439

4년차 전문의 시험 준비 연차휴가 관련 안내 c

대전협197672019년 11월 4일
438

[성명서]불법행위를 조장하고 환자 위험을 초래하는 ‘전자의무기록(EMR) 셧다운제’를 즉각

대전협4042019년 10월 25일
437

의협파견대의원(특별분회 봉직의 및 전공의) 보궐선거 공고  c

대전협35592019년 10월 22일
436

2020년도 제63차 전문의자격시험 시행계획 공고 c

대전협 홍보국86312019년 10월 22일
435

[보도자료] 내과 3·4년차 공백 눈앞에 둔 전공의들, 업무로딩·환자안전 ‘막막’

대전협 홍보국9242019년 10월 21일
434

[보도자료] 수련환경 왜곡, 의료법 위반까지 조장하는 ‘EMR 셧다운제’

대전협 홍보국3632019년 10월 18일

 
서울특별시 용산구 청파로 40(한강로3가 16-49) 삼구빌딩 7    |   Tel : 02-796-6127, 02-796-6128  |  E-mail : office@youngmd.org |  Fax : 02-796-6888
본 홈페이지에 게시된 이메일 주소가 자동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처벌될 수 있습니다.

Copyright (c) 대한전공의협의회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