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협 공지

[보도자료] 중복으로 시행되는 수련환경평가에 현장 전공의들, ‘일원화’ 목소리 높아

모바일 App 사용자에게는 실시간 전송!



중복으로 시행되는 수련환경평가에

현장 전공의들, ‘일원화목소리 높아

 

대전협, 29일 수련 관련 평가구조 인식, 문제점 실태조사 결과 공개

전공의 대다수 객관적이고 일원화된 수련환경평가 필요성 공감

이승우 회장, “불필요한 자원 소모, 비효율 문제 등 줄이고 교육·수련 평가에 집중해야

 

 

중복되는 수련 관련 평가구조를 개선해야 한다는 현장 전공의들의 목소리가 높다.

 

대한전공의협의회(회장 이승우, 이하 대전협)는 이원화된 수련환경평가 관련 인식 및 문제점 파악을 위해 지난 731일부터 88일까지 전공의를 대상으로 실태조사를 실시했다.

 

현재 우리나라의 수련 관련 평가는 보건복지부 수련환경평가위원회가 시행하는 수련환경평가와 해당 전문과목학회에서 시행하는 수련실태조사로 이원화돼 있다.

 

법적 근거가 있는 평가는 수련환경평가위원회가 시행하는 수련환경평가. 전공의법 제141항에 따라 보건복지부장관은 매년 수련병원 및 수련 전문과목의 지정기준 유지 여부, 수련규칙 이행 여부, 폭행 등 예방 및 대응지침의 준수 여부, 전공의 수련 교과 과정 제공 여부 등 수련환경평가를 시행해야 한다. 수련환경평가는 현지평가와 서류평가로 나뉘며, 현지평가는 매년 6월 셋째 주부터 6주간, 서류평가는 매년 8월 둘째 주부터 2주간 시행을 원칙으로 한다.

 

문제는 이 두 가지 평가의 항목 대다수가 중복된다는 점이다. 이로 인해 현장에서 평가를 준비하는 전공의들은 수련시간을 쪼개어 같거나 비슷한 업무를 반복해야 한다. 이번 설문조사에서 이들의 고충이 고스란히 드러났다.

 

조사 결과, 중복되는 평가 준비가 오히려 전공의 수련에 악영향을 미치고 있었다. 응답자 224명 중 91.96%수련 관련 평가 준비가 수련에 방해가 됐다라고 응답했다. 그 이유로 서류 준비 등으로 인한 시간 부족(84.38%), 준비로 인한 상사의 압박(59.82%), 초과 근무로 인한 피로 누적(59.38%) 순으로 많게 나타났다.

 

특히 평가 준비에 24시간 이상 소요되었다고 답한 비율이 절반에 육박했으며(47.18%), 초과 근무를 했다고 답한 비율도 3명 중 1명을 넘어섰다(33.48%). 평가 준비에 1주일 이상이라고 답한 전공의도 다수였다. 심지어 1달 이상 준비하는 전공의도 확인됐다.

 

수련 관련 평가가 두 가지인 것을 인식하지 못한 사례도 많았다. 전체 응답자 301명 중 42.52%2019년 수련 관련 평가가 두 가지인 것을 알지 못했다고 응답했다. ‘수련환경평가수련실태조사의 평가항목 차이를 알지 못하겠다고 응답한 전공의는 76.34%에 달했다.

 

평가가 객관적이고 정확하다고 응답한 비율은 19.64%에 그쳤다. 그 이유로는 형식적이고 불필요한 서류 작업’, ‘지나치게 높은 목표’, ‘대형병원 위주의 서류 준비’, ‘실질적인 수련환경에 대한 의견 반영 어려움등이 언급됐다.

 

반면 응답자의 80.8%가 수련 관련 평가가 실질적인 수련환경 개선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답했으며, 두 평가를 일원화하는 방안에는 93.3%가 찬성했다.

 

전공의 A 씨는 각종 서식이나 자료, 통계 등을 온라인으로 일원화, 단순화해서 불필요한 서류 작업이 줄어들면 좋겠다고 하였다.

 

전공의 B 씨는 전공의법이나 평가 기준에 맞추기 위한 보여주기식 평가, 평가를 위한 평가가 아닌 실제 수련환경 평가와 개선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전공의 C 씨는 수련환경 평가를 하는데, 이를 피교육자 신분인 전공의가 준비하는 게 이해가 안 된다교육자인 교수에 대한 평가도 같이 이루어져야 한다. , 전공의가 익명으로 평가를 입력할 수 있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승우 회장은 설문 결과에 대해 전공의법이 시행됐음에도 기존의 이원화된 평가구조가 여전히 반복되고 있다. 현장에서는 전공의들이 대부분 평가를 준비하다 보니 이중고를 겪는 실정이라며 이것이 과연 맞는 방향인가라고 반문했다.

 

이 회장은 이어 수련의 질을 높이기 위해서는 정부가 제반 비용에 대한 재원을 지원하고, 학회는 역량을 강화하는 동시에 수련환경평가와 학회별 평가를 일원화해야 한다. 이로써 불필요한 자원 소모, 비효율의 문제 등을 줄이고 교육수련 내용을 제대로 평가할 수 있도록 개선해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대전협은 설문 결과를 바탕으로 객관적이고 실질적인 하나의 수련환경평가 개발과 수련환경 개선을 위한 방법 등에 대해 정부 및 관련 단체와 논의할 예정이다.


목록으로
오늘 0 / 전체 415
427

[공고] 제23기 대한전공의협의회 정기대의원총회 개최 c

대전협352019년 9월 19일
426

제6회 김일호상 수상자 추천 안내 c

대전협3462019년 9월 18일
425

[안내] 제9회 젊은의사포럼, 젊은 의사 세상을 바라보다 

대전협6722019년 9월 17일
424

[보도자료] “우리 병원은 몇 위? 메디스태프에서 확인하세요”

대전협402019년 9월 16일
423

[보도자료] 대한전공의협의회 제23기 집행부 공식 출범

대전협762019년 9월 9일
422

[보도자료] 대한전공의협의회 제23기 집행부 공개 모집

대전협1122019년 9월 3일
421

[보도자료] 중복으로 시행되는 수련환경평가에 현장 전공의들, ‘일원화’ 목소리 높아

대전협1042019년 8월 29일
420

[성명서] 정부와 대한의학회는 환자 안전을 보장하고 수련의 질을 높일 수 있는 실질적인 대

대전협1192019년 8월 26일
419

[보도자료] 전공의들, “의료개혁 필요성 공감… 총파업 동참”

대전협1102019년 8월 26일
418

[중선관위 공고] 제23기 대한전공의협의회 회장 선거 박지현 당선 공고 

대전협48542019년 8월 23일
417

[공지] 제3회 대한전공의학술상 Q&A

대전협25462019년 8월 19일
416

[보도자료] “핵심 질문 추리고 익명 보장 철저히”  「2019 전국 전공의 병원평가」설문

대전협1592019년 8월 16일
415

[중선관위 안내] 제23기 대한전공의협의회 회장선거 박지현 후보 공약

대전협71762019년 8월 6일
414

[성명서] ‘故 신형록 전공의 죽음’ 산재 인정 판정에 대한 입장

대전협2372019년 8월 5일
413

[중선관위 공고] 제23기 대한전공의협의회 회장 선거 후보자등록 공고  c

대전협51542019년 8월 2일
412

[보도자료] ‘11개월 미지급 당직비 5100여만원, 지급하라’ 전공의, 수련병원 상대로 

대전협2082019년 8월 1일
411

[안내] 의료소송 법률자문 지원 안내

대전협105152019년 7월 26일
410

[공고] 제3회 대한전공의학술상 수상 후보자 모집안내 c

대전협81932019년 7월 26일
409

제22기 대한전공의협의회 임시대의원총회 개최 

대전협103162019년 7월 25일
408

[성명서] 우리는 왜곡된 대한민국 의료체계에서 의료의 기본 근간을 흔드는 원격진료 정책을 

대전협2232019년 7월 25일

 
서울특별시 용산구 청파로 40(한강로3가 16-49) 삼구빌딩 7    |   Tel : 02-796-6127, 02-796-6128  |  E-mail : office@youngmd.org |  Fax : 02-796-6888
본 홈페이지에 게시된 이메일 주소가 자동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처벌될 수 있습니다.

Copyright (c) 대한전공의협의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