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원

공지사항

대전협 공지

[성명서] 정부와 대한의학회는 환자 안전을 보장하고 수련의 질을 높일 수 있는 실질적인 대

모바일 App 사용자에게는 실시간 전송!



정부와 대한의학회는 환자 안전을 보장하고

수련의 질을 높일 수 있는 실질적인 대책을 마련하라

 

 

대한의학회와 보건복지부는 2020년 전문의 자격시험 일정을 한 달 연기하는 주된 이유로 전공의법 시행으로 인한 수련의 질 저하를 우려한다고 언급했으며, 시험 일정 조정을 통해 앞으로 수련의 정상화가 이루어질 것이라고 했다.

 

하지만 현실은 어떠한가. 전공의법이 시행된 지 3년째이지만 여전히 우리는 법적 보호를 받지 못하고 있다. 보건복지부에서 실시한 2018년 전공의 수련환경평가 결과만 봐도 전체 수련병원 기준 미준수율은 38.5%(94/244)이다. 전공의 대다수가 대형병원에서 수련받고 있다는 점을 고려하면 상급종합병원 기준 미준수율 76.2%(32/42)는 상당히 높은 수치이다.

 

그뿐인가. 올해 초에는 당직근무 중에 우리 전공의 동료가 숨지는 안타까운 일도 있었다. 근로복지공단의 산재 승인 판정에 따르면, 발병 전 1주일 동안 업무시간 113시간, 발병 전 12주 동안 주 평균 98시간 이상으로 업무상 질병 과로 기준을 상당히 초과했다. 최소한의 법적 보호도 받지 못하고 있는 전공의들에게, 대형병원으로 밀려오는 환자들을 진료하며 이 순간에도 최선을 다하고 있는 전공의들에게, 동료를 떠나보내야 했던 수련환경은 참담하기 그지없다.

 

국민건강권 보호를 위한 양질의 전문의 배출이라는 책무를 가지고 있다는 대한의학회와 보건복지부는 언제까지 구시대적 방식으로 전공의를 가혹한 현실에 밀어 넣은 채 수련의 질 저하를 운운할 것인가. 과연 시험 일정만 연기하면 수련의 정상화가 이루어지는 것인가 다시 한번 묻고 싶다.

 

왜곡된 대한민국 의료체계에서 적어도 우리 전공의들은 제대로 배우고 싶다. 더 나은 전문의가 되고 싶다. 이에 우리는 대한전공의협의회 임시대의원총회를 통해 다음과 같은 내용을 2020년까지 이루어낼 수 있도록 제안하는 바이며, 책임 있는 대답을 요구한다.

 

1. 환자 안전과 수련의 질을 담보할 수 있는 전공의 1인당 담당 환자 수 제한 등 과도한 업무량 조정 가이드라인을 마련하고 입원전담전문의 활성화를 위한 대책을 수립하라

 

2. 전공의법을 준수하며 역량을 갖춘 전문의를 양성할 수 있도록 연차별 수련교과과정을 체계적으로 개편하라

 

3. 책임지도전문의제도와 피교육자인 전공의가 지도전문의의 교육내용을 평가할 수 있는 피드백 시스템을 도입하라

 

 

 

 

2019824

대한전공의협의회 대의원 일동


목록으로
오늘 0 / 전체 501
no.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공지

[공지] 전공의 단체행동 안내(2020.08.06.) [26]

대전협4950어제 오후 11:31
공지

[공지] 대회원 서신 [90]

대전협48392020년 8월 4일
공지

[성명서] 젊은의사 단체행동 성명서(2020.08.06 22시 기준 / 업데이트 중)  [162]

대전협259132020년 8월 4일
공지

교수님께 올리는 글월 [5]

대전협27002020년 8월 4일
공지

전국 수련병원 전공의 대표자 비상대책회의 결의문 [215]

대전협136412020년 8월 1일
공지

[공지] 대한전공의협의회 계좌 안내  [52]

대전협35092020년 7월 29일
공지

[2020 전국 전공의 병원평가] 설문조사를 시작합니다!

대전협26412020년 7월 13일
513

[공지] 전공의 단체행동 안내(2020.08.06.) [26]

대전협4950어제 오후 11:31
512

[공지] 전공의 단체행동 안내(2020.08.05.) [148]

대전협167002020년 8월 5일
511

[공지] 대회원 서신 [90]

대전협48392020년 8월 4일
510

[성명서] 젊은의사 단체행동 성명서(2020.08.06 22시 기준 / 업데이트 중)  [162]

대전협259132020년 8월 4일
509

교수님께 올리는 글월 [5]

대전협27002020년 8월 4일
508

[보도자료] 전공의들, 정부의 “대화하자”는 허울뿐인 거짓말에 지친다

대전협7372020년 8월 3일
507

제24기 대한전공의협의회 회장 선거 연기 안내

대전협5442020년 8월 3일
506

[공지] 전공의 단체행동 안내(2020.08.03.) [152]

대전협172572020년 8월 3일
505

[공지] 전공의 1차 단체행동 안내 [299]

대전협209772020년 8월 2일
504

전국 수련병원 전공의 대표자 비상대책회의 결의문 [215]

대전협136412020년 8월 1일
503

[공지] 전공의 단체행동 안내 (2020.07.31.) [72]

대전협126472020년 7월 31일
502

[릴레이 입장문] 우리가 공공이다 #4. 현장의 목소리 무시한 정책, 실패의 반복 c

대전협3332020년 7월 31일
501

[릴레이 입장문] 우리가 공공이다 #3. 숫자 4000 c

대전협3652020년 7월 30일
500

[릴레이 입장문] 우리가 공공이다 #2. 주치의가 이야기하는 첩약 급여화의 진실 c

대전협3492020년 7월 29일
499

[공지] 전공의 단체행동 안내 (2020.07.29.)  [121]

대전협108112020년 7월 29일
498

[공지] 대한전공의협의회 계좌 안내  [52]

대전협35092020년 7월 29일
497

[릴레이 입장문] 우리가 공공이다 #1. 감염병 전담병원 의사들의 이야기 c

대전협3532020년 7월 28일
496

[공지] 전공의 단체행동 안내 (2020.07.28.) (일정 변경) [173]

대전협133262020년 7월 28일
495

[공지] 전공의 단체행동의 서막을 알리는 대회원 서신 [205] c

대전협99812020년 7월 27일
494

[보도자료] 전공의노조 새 위원장에 박지현 대전협 회장 선출 [5]

대전협7252020년 7월 24일

 
 Tel : 02-796-6127, 02-796-6128    |    E-mail : office@youngmd.org   |     Fax : 02-796-6888
Copyright (c) 대한전공의협의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