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원

공지사항

대전협 공지

[보도자료] 전공의들, “의료개혁 필요성 공감… 총파업 동참”

모바일 App 사용자에게는 실시간 전송!

전공의들, “의료개혁 필요성 공감총파업 동참

 

대전협, 24일 임시대의원총회 열고 총파업 만장일치 의결

전문의시험 일정 연기 관련해 유감 표명성명서 발표

 

 



전공의들이 왜곡된 의료체계를 바로 잡기 위한 의료개혁 투쟁에 적극 동참할 것이라고 천명했다.

 

대한전공의협의회(회장 이승우, 이하 대전협)는 지난 24일 오후 4시 대한의사협회 임시회관 7층 회의실에서 임시대의원총회를 열고 이같이 의결했다.

 

이날 임시대의원총회는 전체 대의원 184명 중 참석 36, 위임 58명으로 성원됐다. 대의원들은 의료개혁을 위해 투쟁에 참여한다 대한의사협회 의료개혁쟁취투쟁위원회의 로드맵에 따라 총파업에 참여한다 등 2가지 안건에 대해 만장일치로 의결했다.

 

성전 대의원(서울대병원)전공의 과로와 왜곡된 의료전달체계는 서로 연결돼 있다. 가령 서울대병원 이비인후과의 경우, 상급종합병원임에도 외래로 오는 감기 환자를 봐야 한다. 1차 의료기관에서 해결할 수 있는 이런 환자들을 차단할 수 있다면 과로 문제가 상당수 해결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대병원 전공의들은 현재 논의되고 있는 의쟁투 단체 행동과 관련, 국민 여론의 동의를 얻고 환자 안전이 보장된다면 함께 나서야 한다는 입장이다.

 

성전 대의원은 서울대병원 전공의협의회는 과반수가 어떤 형태의 단체행동이든 참여해야 한다는 입장이라며 아젠다 등의 논의가 더 필요하겠지만 전공의들은 의료체계에 문제가 있다는 것에 공감하고 있다고 전했다.

 

A 대의원은 비교적 하나로 뭉치기 쉬운 전공의들이 강력한 단체행동을 추진해줬으면 좋겠다. 시기에 대한 우려가 있는데 미뤄질수록 더 어려울 수 있다. 정해진 것이 있다면 밀어붙여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전공의를 앞세우려는 의료계 분위기와 추후 전공의들의 안전이 보호될지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도 있었다.

 

B 대의원은 정작 의협이든 지역의사회든 전공의들이 나와야 한다고 책임을 지우지만, 선배 의사들의 참여는 저조하다단체행동을 한다면 의협이나 시도의사회 차원에서 조직적으로 이뤄져야 한다고 언급했다.

 

C 대의원은 현장 전공의들은 의협이 파업한다고 말한 지 벌써 몇 달이 지났는데 무엇을 언제, 어떻게 할 건지 의문을 가지고 있다만약 파업한다면 전공의들이 받는 불이익이 없도록 어떻게 보호할 것인지 구체적으로 안내를 해달라고 강조했다.

 

이날 임시대의원총회에서는 의료계 투쟁의 목적, 국내외 의사단체 행동의 현황과 시사점에 대해 이승우 회장의 발제 이후 대의원 전원이 발언을 이어가며 열띤 논의를 펼쳤다. 이로써 단체행동 등 의료개혁에 대한 전공의들의 투쟁 의지를 다시 한번 확인할 수 있었다.

 

이승우 회장은 대한민국의 왜곡된 의료체계에 묵묵히 감내하고 희생을 강요당한 전공의들이 이제는 더이상 참을 수 없고 싸워야 한다는 데에 뜻을 모았다. 특히 대형병원의 환자 쏠림 현상과 전공의 과로사 아젠다 만큼은 전공의들이 직접 나서서 단체행동을 해야 한다는 의견까지 있었고 이에 대한 자세한 논의는 차기 집행부의 정기총회에서 다뤄질 것이라고 밝혔다.

 

이 회장은 이번 임시총회에서는 의쟁투 로드맵에 맞춰 의료계 전 직역이 참여하는 총파업에 전공의도 참여하기로 의결한 만큼 전공의를 보호할 수 있는 로드맵이 하루빨리 나올 수 있도록 의쟁투에 전달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당선인 신분으로 참석한 박지현 차기 회장은 의협이 단순히 전공의가 속해있는 의료인 전문가 집단이기 때문에 투쟁에 힘을 싣는 것이 아니다. 전공의들 스스로가 현재 의료 현실이 단체행동이 필요할 만큼 잘못됐다고 깨닫고 있기 때문이며, 대전협은 앞장서 회원 보호를 위한 목소리를 낼 것이라고 밝혔다.

이와 함께 2020년도 제63차 전문의자격시험 일정 연기에 대해 대의원들은 정부와 대한의학회에 유감스러운 입장을 밝혔다. 이번 임시대의원총회를 통해 환자 안전과 수련의 질을 담보할 수 있도록 대책을 촉구하는 성명을 발표하기로 결정했다.


목록으로
오늘 0 / 전체 501
no.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공지

[공지] 전공의 단체행동 안내(2020.08.06.) [26]

대전협4903어제 오후 11:31
공지

[공지] 대회원 서신 [90]

대전협48382020년 8월 4일
공지

[성명서] 젊은의사 단체행동 성명서(2020.08.06 22시 기준 / 업데이트 중)  [162]

대전협258912020년 8월 4일
공지

교수님께 올리는 글월 [5]

대전협27002020년 8월 4일
공지

전국 수련병원 전공의 대표자 비상대책회의 결의문 [215]

대전협136392020년 8월 1일
공지

[공지] 대한전공의협의회 계좌 안내  [52]

대전협35082020년 7월 29일
공지

[2020 전국 전공의 병원평가] 설문조사를 시작합니다!

대전협26412020년 7월 13일
513

[공지] 전공의 단체행동 안내(2020.08.06.) [26]

대전협4903어제 오후 11:31
512

[공지] 전공의 단체행동 안내(2020.08.05.) [148]

대전협166942020년 8월 5일
511

[공지] 대회원 서신 [90]

대전협48382020년 8월 4일
510

[성명서] 젊은의사 단체행동 성명서(2020.08.06 22시 기준 / 업데이트 중)  [162]

대전협258912020년 8월 4일
509

교수님께 올리는 글월 [5]

대전협27002020년 8월 4일
508

[보도자료] 전공의들, 정부의 “대화하자”는 허울뿐인 거짓말에 지친다

대전협7372020년 8월 3일
507

제24기 대한전공의협의회 회장 선거 연기 안내

대전협5442020년 8월 3일
506

[공지] 전공의 단체행동 안내(2020.08.03.) [152]

대전협172562020년 8월 3일
505

[공지] 전공의 1차 단체행동 안내 [299]

대전협209762020년 8월 2일
504

전국 수련병원 전공의 대표자 비상대책회의 결의문 [215]

대전협136392020년 8월 1일
503

[공지] 전공의 단체행동 안내 (2020.07.31.) [72]

대전협126462020년 7월 31일
502

[릴레이 입장문] 우리가 공공이다 #4. 현장의 목소리 무시한 정책, 실패의 반복 c

대전협3332020년 7월 31일
501

[릴레이 입장문] 우리가 공공이다 #3. 숫자 4000 c

대전협3652020년 7월 30일
500

[릴레이 입장문] 우리가 공공이다 #2. 주치의가 이야기하는 첩약 급여화의 진실 c

대전협3492020년 7월 29일
499

[공지] 전공의 단체행동 안내 (2020.07.29.)  [121]

대전협108112020년 7월 29일
498

[공지] 대한전공의협의회 계좌 안내  [52]

대전협35082020년 7월 29일
497

[릴레이 입장문] 우리가 공공이다 #1. 감염병 전담병원 의사들의 이야기 c

대전협3522020년 7월 28일
496

[공지] 전공의 단체행동 안내 (2020.07.28.) (일정 변경) [173]

대전협133262020년 7월 28일
495

[공지] 전공의 단체행동의 서막을 알리는 대회원 서신 [205] c

대전협99792020년 7월 27일
494

[보도자료] 전공의노조 새 위원장에 박지현 대전협 회장 선출 [5]

대전협7252020년 7월 24일

 
 Tel : 02-796-6127, 02-796-6128    |    E-mail : office@youngmd.org   |     Fax : 02-796-6888
Copyright (c) 대한전공의협의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