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협 공지

[보도자료] 6개월 앞둔 전문의자격시험 일정 아직도 미정? 현장 전공의들 ‘혼란’

모바일 App 사용자에게는 실시간 전송!



6개월 앞둔 전문의자격시험 일정 아직도 미정?

현장 전공의들 혼란

 

대전협, 2020년 전문의자격시험 일정 관련 긴급 설문 조사 결과 공개

정용욱 부회장, “한 달 연기로 수련환경이 개선될지 의문단계적 변경이 아닌 갑작스런 계획에 유감

 

 

대한의학회가 2020년 전문의자격시험을 2월 초로 늦추기로 한 가운데, 일선 전공의들의 혼란과 반발이 커지고 있다.

 

대한전공의협의회(회장 이승우, 이하 대전협)는 최근 4(3)년차 전공의를 대상으로 시행한 2020년 전문의자격시험 일정 관련 긴급 설문 조사 결과를 5일 공개했다.

 

이번 설문은 2일간 진행됐으며 설문 시작 반나절 만에 1,000명이 넘는 전공의가 참여해, 현장의 혼란을 짐작게 했다. 특히 전체 응답자 1,160명 중 93.19%1,081명이 당장 2020년 전문의자격시험을 앞둔 전공의로, 전체 응시예정자가 3,000명 안팎이라는 것을 고려하면 꽤 신뢰도가 높은 조사 결과라고 할 수 있다.

 

조사 결과, 전공의 대다수가 기존의 일정대로 시험이 시행되기를 원했다.

 

응답자 84.48%980명이 설 연휴가 시작되기 전 1/2차시험 모두 마무리하고, 설 연휴 이후 합격자 발표해야 한다라고 밝혔으며, 2020년도 응시예정자 역시 83.44%(902)가 이같이 답했다. 이들은 갑작스러운 시험 일정 변경에 의문을 제기했다.

 

A 전공의는 기존 시험 일정에서 갑자기 변경하는 이유를 모르겠다시험을 늦추면 실질적으로 공부할 시간이 부족한 전공의들은 병원 로딩이 많아져 부담이 더 커진다. 2월 말 이후에 합격자 발표가 난다면 취업이나 펠로 등 추후 진로를 결정하는 데에도 어려움이 따를 것이라고 우려했다.

 

B 전공의도 이는 수능을 1월에 보자는 것과 똑같은 말이라고 비판하며 예년대로 시행하면 되는데 굳이 바꿔야 하는 명분이 없으며, 합격자 발표 후 향후 진로 결정하기까지도 시간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C 전공의는 기존 일정대로 과거와 동일하게 시행하는 것이 맞다고 생각한다. 만약 변경의 소지가 있다면 추후 전공의 및 병원 대표 간의 의견 조율 등을 통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반면, ‘설 연휴가 지난 이후 2월 초 1/2차시험 진행, 2월 말 합격자 발표해야 한다고 답한 전공의는 15.52%에 그쳤다. 이들은 공부할 시간이 부족해서’, ‘이미 그 기간에 맞춰서 수련 스케줄이 짜인 상황이라서등을 이유로 꼽았다.

 

아울러 전공의들은 전문의자격시험 일정이 빠르게 결정돼야 한다고 의견을 모았다.

 

D 전공의는 시기도 중요하지만 이런 중요한 시험 일정이 아직 미정이라는 것이 이해되지 않는다. 시험 6개월 전에 일정도 확정해주지 않는 것은 의학회의 엄연한 갑질이라고 지적했다.

 

E 전공의도 적어도 1년 전에는 시험 일정이 공고돼야 한다면서 시험기간이 정해지지 않아 1년간 전공의 스케쥴이 확정되지 못했다. 가급적 빨리 결정해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대전협은 시험 일정 변경을 단계적으로 시행하지 않고 갑작스럽게 한 달을 미루겠다는 의학회의 계획에 유감을 드러냈다.

 

정용욱 부회장은 전공의 연차별 수련, 근무 일정이 연도별로 짜이고, 해당 연차가 아니라 전체 연차가 연계되는 걸 고려할 때 최소한 1년 전부터 대응할 수 있도록 행정적 배려가 있어야 했다단계적 시행이 아니라 당장 내년부터 적용된다고 하면서도 정확한 시행 일정이 결정되지 않아 현장의 혼란도 우려된다고 밝혔다.

 

특히 한 달의 시험 일정 연기로 수련환경이 크게 개선될 것으로 기대해서는 안 된다고 꼬집었다.

 

정 부회장은 시험을 미룬다고 과연 교육수련의 질이 올라갈지 의문이다. 의학회와 보건복지부는 수련의 정상화라는 프레임을 씌워서는 안 된다이보다 만연해 있는 무면허의료행위, 전공의 폭행과 성희롱, 입국비와 퇴국비 문화를 근절하고 환자 안전과 올바른 수련환경으로 개선될 수 있도록 노력하는 데 힘써야 한다고 강조했다.

 


목록으로
오늘 0 / 전체 395
407

제23기 대한전공의협의회 회장 선거 공고

대전협4412019년 7월 22일
406

[성명서] 우리는 잘못된 의료제도를 바로 세우기 위해 대동단결하여 의쟁투 투쟁의 길에 동참

대전협1152019년 7월 10일
405

[보도자료] 6개월 앞둔 전문의자격시험 일정 아직도 미정? 현장 전공의들 ‘혼란’

대전협1772019년 7월 5일
404

[성명서] 전공의 수련환경 개선과 올바른 의료 제도 확립을 위해 의협 의쟁투 행동을 지지한

대전협832019년 7월 4일
403

[안내] 안전한 진료환경을 위한 준법진료 자료집(의료기관내 무면허의료행위 근절편II-1) c

대전협11022019년 7월 3일
402

[안내] 의료개혁쟁취투쟁위원회 투쟁 홍보자료 c

대전협11232019년 7월 3일
401

故 신형록 전공의 추모 기금 모금 현황 (6월 19일 오전 11시 기준)

대전협76472019년 6월 19일
400

[보도자료] 여전한 교수의 폭언·폭행…“최소한의 권리도 못 지켜주나요?”

대전협2442019년 6월 7일
399

[보도자료] “개인정보 유출, 수련기회 부족, 외과계 기피 현상 등 부작용은 어떡하죠?”

대전협2222019년 5월 31일
398

[보도정정]mbc 뉴스데스크_수술실 CCTV 설치 보도 관련

대전협32392019년 5월 31일
397

[안내] 의료기관 내 무면허의료행위 근절

대전협142932019년 5월 15일
396

[보도자료] 대전협, “공보의 훈련기간, 복무기간에 산입” 헌법소원 지지

대전협2502019년 5월 13일
395

전공의 만족도 조사 실시 안내

대전협105892019년 5월 8일
394

[보도자료] 전공의 의존도 높은 의료현장, 2020년 내과 3년제 속 전공의들 한숨만...

대전협3412019년 5월 3일
393

[안내] 2019년 면허신고 안내 c

대전협292312019년 4월 15일
392

[공고] 대한전공의노동조합 위원장·수석부위원장 당선인 공고

대전협138862019년 4월 12일
391

[보도자료] 전공의 81% 수면 부족 호소 “이러다 죽겠다 싶어요”

대전협4072019년 4월 9일
390

[성명서] 전공의 교육수련체계 낱낱이 드러낸 서울백병원 사태, 이제는 정부가 행동에 나서야

대전협4582019년 4월 5일
389

故 신형록 전공의 추모 기금 모금 현황 (4일 16시 기준)

대전협158682019년 4월 4일
388

[보도자료] 고된 업무와 지나친 근무시간, 부족한 휴게시간…병원이 외면한 전공의들

대전협4312019년 4월 1일

 
서울특별시 용산구 청파로 40(한강로3가 16-49) 삼구빌딩 7    |   Tel : 02-796-6127, 02-796-6128  |  E-mail : office@youngmd.org |  Fax : 02-796-6888
본 홈페이지에 게시된 이메일 주소가 자동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처벌될 수 있습니다.

Copyright (c) 대한전공의협의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