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협 공지

[보도자료] 6개월 앞둔 전문의자격시험 일정 아직도 미정? 현장 전공의들 ‘혼란’

모바일 App 사용자에게는 실시간 전송!



6개월 앞둔 전문의자격시험 일정 아직도 미정?

현장 전공의들 혼란

 

대전협, 2020년 전문의자격시험 일정 관련 긴급 설문 조사 결과 공개

정용욱 부회장, “한 달 연기로 수련환경이 개선될지 의문단계적 변경이 아닌 갑작스런 계획에 유감

 

 

대한의학회가 2020년 전문의자격시험을 2월 초로 늦추기로 한 가운데, 일선 전공의들의 혼란과 반발이 커지고 있다.

 

대한전공의협의회(회장 이승우, 이하 대전협)는 최근 4(3)년차 전공의를 대상으로 시행한 2020년 전문의자격시험 일정 관련 긴급 설문 조사 결과를 5일 공개했다.

 

이번 설문은 2일간 진행됐으며 설문 시작 반나절 만에 1,000명이 넘는 전공의가 참여해, 현장의 혼란을 짐작게 했다. 특히 전체 응답자 1,160명 중 93.19%1,081명이 당장 2020년 전문의자격시험을 앞둔 전공의로, 전체 응시예정자가 3,000명 안팎이라는 것을 고려하면 꽤 신뢰도가 높은 조사 결과라고 할 수 있다.

 

조사 결과, 전공의 대다수가 기존의 일정대로 시험이 시행되기를 원했다.

 

응답자 84.48%980명이 설 연휴가 시작되기 전 1/2차시험 모두 마무리하고, 설 연휴 이후 합격자 발표해야 한다라고 밝혔으며, 2020년도 응시예정자 역시 83.44%(902)가 이같이 답했다. 이들은 갑작스러운 시험 일정 변경에 의문을 제기했다.

 

A 전공의는 기존 시험 일정에서 갑자기 변경하는 이유를 모르겠다시험을 늦추면 실질적으로 공부할 시간이 부족한 전공의들은 병원 로딩이 많아져 부담이 더 커진다. 2월 말 이후에 합격자 발표가 난다면 취업이나 펠로 등 추후 진로를 결정하는 데에도 어려움이 따를 것이라고 우려했다.

 

B 전공의도 이는 수능을 1월에 보자는 것과 똑같은 말이라고 비판하며 예년대로 시행하면 되는데 굳이 바꿔야 하는 명분이 없으며, 합격자 발표 후 향후 진로 결정하기까지도 시간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C 전공의는 기존 일정대로 과거와 동일하게 시행하는 것이 맞다고 생각한다. 만약 변경의 소지가 있다면 추후 전공의 및 병원 대표 간의 의견 조율 등을 통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반면, ‘설 연휴가 지난 이후 2월 초 1/2차시험 진행, 2월 말 합격자 발표해야 한다고 답한 전공의는 15.52%에 그쳤다. 이들은 공부할 시간이 부족해서’, ‘이미 그 기간에 맞춰서 수련 스케줄이 짜인 상황이라서등을 이유로 꼽았다.

 

아울러 전공의들은 전문의자격시험 일정이 빠르게 결정돼야 한다고 의견을 모았다.

 

D 전공의는 시기도 중요하지만 이런 중요한 시험 일정이 아직 미정이라는 것이 이해되지 않는다. 시험 6개월 전에 일정도 확정해주지 않는 것은 의학회의 엄연한 갑질이라고 지적했다.

 

E 전공의도 적어도 1년 전에는 시험 일정이 공고돼야 한다면서 시험기간이 정해지지 않아 1년간 전공의 스케쥴이 확정되지 못했다. 가급적 빨리 결정해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대전협은 시험 일정 변경을 단계적으로 시행하지 않고 갑작스럽게 한 달을 미루겠다는 의학회의 계획에 유감을 드러냈다.

 

정용욱 부회장은 전공의 연차별 수련, 근무 일정이 연도별로 짜이고, 해당 연차가 아니라 전체 연차가 연계되는 걸 고려할 때 최소한 1년 전부터 대응할 수 있도록 행정적 배려가 있어야 했다단계적 시행이 아니라 당장 내년부터 적용된다고 하면서도 정확한 시행 일정이 결정되지 않아 현장의 혼란도 우려된다고 밝혔다.

 

특히 한 달의 시험 일정 연기로 수련환경이 크게 개선될 것으로 기대해서는 안 된다고 꼬집었다.

 

정 부회장은 시험을 미룬다고 과연 교육수련의 질이 올라갈지 의문이다. 의학회와 보건복지부는 수련의 정상화라는 프레임을 씌워서는 안 된다이보다 만연해 있는 무면허의료행위, 전공의 폭행과 성희롱, 입국비와 퇴국비 문화를 근절하고 환자 안전과 올바른 수련환경으로 개선될 수 있도록 노력하는 데 힘써야 한다고 강조했다.

 


목록으로
오늘 0 / 전체 415
427

[공고] 제23기 대한전공의협의회 정기대의원총회 개최 c

대전협16어제 오후 03:01
426

제6회 김일호상 수상자 추천 안내 c

대전협1502019년 9월 18일
425

[안내] 제9회 젊은의사포럼, 젊은 의사 세상을 바라보다 

대전협3262019년 9월 17일
424

[보도자료] “우리 병원은 몇 위? 메디스태프에서 확인하세요”

대전협312019년 9월 16일
423

[보도자료] 대한전공의협의회 제23기 집행부 공식 출범

대전협692019년 9월 9일
422

[보도자료] 대한전공의협의회 제23기 집행부 공개 모집

대전협1072019년 9월 3일
421

[보도자료] 중복으로 시행되는 수련환경평가에 현장 전공의들, ‘일원화’ 목소리 높아

대전협962019년 8월 29일
420

[성명서] 정부와 대한의학회는 환자 안전을 보장하고 수련의 질을 높일 수 있는 실질적인 대

대전협1142019년 8월 26일
419

[보도자료] 전공의들, “의료개혁 필요성 공감… 총파업 동참”

대전협1042019년 8월 26일
418

[중선관위 공고] 제23기 대한전공의협의회 회장 선거 박지현 당선 공고 

대전협47782019년 8월 23일
417

[공지] 제3회 대한전공의학술상 Q&A

대전협24982019년 8월 19일
416

[보도자료] “핵심 질문 추리고 익명 보장 철저히”  「2019 전국 전공의 병원평가」설문

대전협1482019년 8월 16일
415

[중선관위 안내] 제23기 대한전공의협의회 회장선거 박지현 후보 공약

대전협71092019년 8월 6일
414

[성명서] ‘故 신형록 전공의 죽음’ 산재 인정 판정에 대한 입장

대전협2312019년 8월 5일
413

[중선관위 공고] 제23기 대한전공의협의회 회장 선거 후보자등록 공고  c

대전협51062019년 8월 2일
412

[보도자료] ‘11개월 미지급 당직비 5100여만원, 지급하라’ 전공의, 수련병원 상대로 

대전협2042019년 8월 1일
411

[안내] 의료소송 법률자문 지원 안내

대전협102472019년 7월 26일
410

[공고] 제3회 대한전공의학술상 수상 후보자 모집안내 c

대전협81532019년 7월 26일
409

제22기 대한전공의협의회 임시대의원총회 개최 

대전협102322019년 7월 25일
408

[성명서] 우리는 왜곡된 대한민국 의료체계에서 의료의 기본 근간을 흔드는 원격진료 정책을 

대전협2182019년 7월 25일

 
서울특별시 용산구 청파로 40(한강로3가 16-49) 삼구빌딩 7    |   Tel : 02-796-6127, 02-796-6128  |  E-mail : office@youngmd.org |  Fax : 02-796-6888
본 홈페이지에 게시된 이메일 주소가 자동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처벌될 수 있습니다.

Copyright (c) 대한전공의협의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