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협 공지

[성명서] 전공의 수련환경 개선과 올바른 의료 제도 확립을 위해 의협 의쟁투 행동을 지지한

모바일 App 사용자에게는 실시간 전송!



 

대한전공의협의회는 전공의 수련환경 개선과 올바른 의료 제도 확립을 위해 대한의사협회 의료개혁쟁취투쟁위원회 행동을 지지한다.

 

 

 

지난 72, 대한의사협회는 국민과 환자들의 진료권을 위한 행동선포식에서 의료전달체계의 올바른 확립, 의료에 대한 국가재정 투입 정상화 등을 포함한 여섯 가지 구체적 개혁과제를 제시하였다. 마찬가지로 지난 323일 대한전공의협의회도 전국 전공의 대표자 대회를 열어 대정부 요구안을 발표한 바 있지만, 도대체 정부는 그동안 어떠한 노력을 했으며 무엇이 개선되었단 말인가.

 

201921, 전공의 동료가 설 연휴를 앞두고 당직 근무 중 사망한 안타까운 사건을 우리는 기억하고 있다. 하지만 그로부터 100일 넘게 지난 이 시점에도 일선의 전공의들은 여전히 전공의법으로부터 보호를 받지 못하고 과로에 시달리고 있으며, 정부는 보장성 강화라는 수치에만 집착하며 보이지 않는 희생을 강요하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특히, 업무강도에 비해 보상이 마땅치 않고 의료 소송 등 각종 분쟁에 휘말릴 가능성이 높은 외과, 흉부외과, 산부인과 등은 미래 전문의 양성이 힘든 실정이다. 이에 대한 국가 차원의 대책이 없다는 것은 머지않아 국민 건강을 위협할 큰 재앙이 될 것이다.

 

현재 턱없이 낮은 건강보험수가체계에서 젊은 의사를 끌어오려면 수가 정상화는 물론 전공의 수련환경을 개선하고 체계적인 교육과정을 제공할 수 있도록 국가 차원의 재정을 마련하는 등 다양한 유인책이 필요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정부는 심각성을 인지하지 못하고 무분별하게 급여화하는 정책만을 강행하고 있는 가운데 건강보험재정 적자는 해를 거듭할수록 늘어날 것이다. 물론, 국민건강보험법과 국민건강증진법에 근거하여 해당 연도의 건강보험료 예상 수입의 20%를 지원하도록 하는 국민건강보험 국고지원금은 건강보험 재정에 어려움이 있거나, 어려움이 예상되는 때면 언제나 불려 나온다. 하지만 매번 실제 수입의 몇 퍼센트만을 지원했다느니, 법적으로 큰 문제가 없다느니 하는 무의미한 기술적 논쟁만 잠깐 울려 퍼지다가 곧 사라지곤 만다.

 

국가는 국민을 진정으로 생각한다면 미지급한 국고 지원을 철저히 이행하고, 의학적 필요성의 우선순위에 따른 보장성 강화를 최우선 과제로 삼아야 한다. 또한, 대형병원의 환자 쏠림 현상 해결을 위해 전공의 등 젊은 의사가 참여하는 대통령 산하 의료전달체계 개선 TFT가 구성돼야 하며, 필수 전문의 양성을 위한 체계적인 교육과정 마련과 입원전담전문의 활성화를 위한 국가 지원도 뒷받침되어야 한다.

 

환자 안전과 국민 건강을 최우선으로 하며 대한민국 의료의 미래를 짊어지고 가야 할 전국 16천명 전공의를 대표하는 젊은 의사 단체로서, 대한전공의협의회는 앞으로 잘못된 의료정책 개선을 위한 대한의사협회 의료개혁쟁취투쟁위원회의 행동을 지지할 것을 선언하며 전공의 수련환경 개선과 올바른 의료계 발전을 위해 목소리를 높이고 최선을 다할 것이다.

 

 

 

 

201974

대한전공의협의회


목록으로
오늘 0 / 전체 450
462

제63차 전문의 자격시험 응시료 현금영수증 발급 가능 안내 [16]

대전협1113어제 오후 02:03
461

[공고] 의협파견대의원(특별분회 전공의) 보궐선거 공고 c

대전협212020년 2월 25일
460

[안내] 2020년 공보의/군의관 무료입영버스 운행 취소

대전협5262020년 2월 21일
459

대한전공의협의회 개인정보 수집 이용 및 제공 동의서_2020 c

대전협462020년 2월 19일
458

[보도자료] 과도한 전문의 자격시험 응시 비용, 사용내역 투명하게 공개해야

대전협702020년 2월 19일
457

[보도자료] 코로나 사태 속 대리처방 등 ‘EMR 셧다운제’ 문제 제기에 EMR 접속 차단

대전협1462020년 2월 6일
456

대한민국 전공의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국가비상사태에서 환자 곁을 지키며 국민건강

대전협14052020년 2월 3일
455

[긴급] 수련환경평가위원회 관련 대한전공의협의회 대회원 서신 c

대전협16502020년 1월 31일
454

2020 제2회 전공의 수련환경 심포지엄(심포지엄 취소)

대전협11922020년 1월 29일
453

[보도자료] 대전협, 인턴 선발 과정에서의 차별·불이익 강력 대응 예고

대전협1902020년 1월 23일
452

대한전공의협의회 박지현 회장 신년사

대전협75592020년 1월 14일
451

[성명서] 대한전공의협의회는 전공의가 폭력 없는 환경에서 수련받을 수 있도록 모든 방법을 

대전협1922020년 1월 13일
450

2020 전공의 지원 과정에서의 성차별 여부 조사

대전협24502020년 1월 8일
449

[보도자료] 젊은 의사들, 세계 이슈에도 적극 목소리 낸다

대전협2092020년 1월 6일
448

제1회 전공의 콘텐츠 공모전

대전협79262019년 12월 30일
447

[보도자료] ‘수련환경 개선’ 목소리 내며 국제무대로 뻗어 나가는 젊은의사들

대전협7222019년 12월 20일
446

[보도자료] ‘전공의법 위반으로 전공의만 피해’ 인턴 필수과목 미이수 서울대병원 처분 공개

대전협3662019년 12월 12일
445

[보도자료] 전공의 없어 수술 못한다고? 수술 건수 급감 이유 전공의법에서 찾는 교수들 

대전협3192019년 12월 10일
444

[보도자료] 연차휴가도 제대로 못 쓰는 전공의들

대전협3352019년 12월 6일
443

[보도자료] 전공의 근무시간은 줄어들고 있지만, 수련의 질은 글쎄…

대전협10312019년 11월 21일

 
서울특별시 용산구 청파로 40(한강로3가 16-49) 삼구빌딩 7    |   Tel : 02-796-6127, 02-796-6128  |  E-mail : office@youngmd.org |  Fax : 02-796-6888
본 홈페이지에 게시된 이메일 주소가 자동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처벌될 수 있습니다.

Copyright (c) 대한전공의협의회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