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협 공지

[보도자료] 여전한 교수의 폭언·폭행…“최소한의 권리도 못 지켜주나요?”

모바일 App 사용자에게는 실시간 전송!



여전한 교수의 폭언·폭행

최소한의 권리도 못 지켜주나요?”

 

대전협, 병원 내 분리 조치 등 확인 공문 발송 및 해당 교수 서울시전문가평가단에 제보

이승우 회장, “전공의 폭행, 의료계의 부끄러운 민낯자정 노력으로 국민 신뢰 회복해야

 

 

연세대세브란스병원 산부인과 교수가 전공의들에게 폭언과 폭행을 일삼았다는 폭로가 나와 대한전공의협의회가 대응에 나섰다.

 

최근 언론 보도 등에 따르면, 세브란스병원 산부인과 4년차 전공의 12명 전원이 지난달 A 교수의 폭언, 폭행 등의 사례를 모아 탄원서를 제출했다. 전공의들은 탄원서를 통해 그동안 A 교수의 인격 모독성 발언 등 폭언과 폭행에 시달려왔다고 토로했다.

 

이에 대한전공의협의회(회장 이승우, 이하 대전협)7일 세브란스병원 교육수련부에 관련 조치 진행 상황 및 추후 계획 등을 확인하는 공문을 발송하고 동시에 A 교수를 서울시의사회 전문가평가단에 제보했다.

 

A 교수는 지난 2015년에도 수술기구로 전공의의 손을 수차례 때리는 등 폭행과 폭언 논란이 제기된 바 있다. 당시 피해 전공의는 수련을 포기해야 했다.

 

세브란스병원 교육수련부는 이번 사건으로 A 교수와 전공의가 수련 과정에서 접촉하지 않도록 분리 조치를 내린 상태이다. 2015년에도 유사한 사건이 알려졌으나 당시에는 이 같은 조치가 취해지지 않았다. 대전협은 해당 교수와 전공의들의 분리 조치가 실제로 적절히 이행되고 있는지 여부 등을 확인하고 앞으로의 전공의 폭력 근절을 위해 전문가평가단에 제보하는 등 적극적인 대응에 나섰다.

 

이외에도 대전협은 지난해 보건복지부 수련환경평가위원회가 배포한 전공의 폭력과 성희롱 등 예방 및 관리를 위한 지침과 지도전문의 자격 제한, 이동수련 등의 규정을 신설한 전공의법 개정안이 통과되는 데 꾸준히 목소리를 내왔다.

 

이승우 회장은 대한민국 전공의들은 그동안 너무 당연한 것을 요구해왔다. 인간으로서 누려야 할 최소한의 권리, 법률로써 보호되고 있는 것들을 지켜달라고 했음에도 여전히 수련 현장에서 폭행이 존재한다니 그들이 과연 교육자로서 자질이 있는지 의심스럽다. 개인의 문제를 넘어서서 의료계의 부끄러운 민낯을 보여주는 셈이라고 비판했다.

 

이 회장은 무엇보다 피해자 보호를 우선시하고 다시는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병원은 신속하고 강력한 조치를 취해야 할 것이라며 나아가 의료계도 전문가 집단으로서 높은 윤리의식을 갖고 꾸준히 자정 노력을 보여주어야 국민의 신뢰를 회복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목록으로
오늘 0 / 전체 404
416

[보도자료] “핵심 질문 추리고 익명 보장 철저히”  「2019 전국 전공의 병원평가」설문

대전협142019년 8월 16일
415

[중선관위 안내] 제23기 대한전공의협의회 회장선거 박지현 후보 공약

대전협20432019년 8월 6일
414

[성명서] ‘故 신형록 전공의 죽음’ 산재 인정 판정에 대한 입장

대전협1012019년 8월 5일
413

[중선관위 공고] 제23기 대한전공의협의회 회장 선거 후보자등록 공고  c

대전협22942019년 8월 2일
412

[보도자료] ‘11개월 미지급 당직비 5100여만원, 지급하라’ 전공의, 수련병원 상대로 

대전협742019년 8월 1일
411

[안내] 의료소송 법률자문 지원 안내

대전협34562019년 7월 26일
410

[공고] 제3회 대한전공의학술상 수상 후보자 모집안내 c

대전협52382019년 7월 26일
409

제22기 대한전공의협의회 임시대의원총회 개최 

대전협36972019년 7월 25일
408

[성명서] 우리는 왜곡된 대한민국 의료체계에서 의료의 기본 근간을 흔드는 원격진료 정책을 

대전협1012019년 7월 25일
407

제23기 대한전공의협의회 회장 선거 공고

대전협30542019년 7월 22일
406

[성명서] 우리는 잘못된 의료제도를 바로 세우기 위해 대동단결하여 의쟁투 투쟁의 길에 동참

대전협1862019년 7월 10일
405

[보도자료] 6개월 앞둔 전문의자격시험 일정 아직도 미정? 현장 전공의들 ‘혼란’

대전협2612019년 7월 5일
404

[성명서] 전공의 수련환경 개선과 올바른 의료 제도 확립을 위해 의협 의쟁투 행동을 지지한

대전협1432019년 7월 4일
403

[안내] 안전한 진료환경을 위한 준법진료 자료집(의료기관내 무면허의료행위 근절편II-1) c

대전협22432019년 7월 3일
402

[안내] 의료개혁쟁취투쟁위원회 투쟁 홍보자료 c

대전협22382019년 7월 3일
401

故 신형록 전공의 추모 기금 모금 현황 (6월 19일 오전 11시 기준)

대전협115102019년 6월 19일
400

[보도자료] 여전한 교수의 폭언·폭행…“최소한의 권리도 못 지켜주나요?”

대전협3242019년 6월 7일
399

[보도자료] “개인정보 유출, 수련기회 부족, 외과계 기피 현상 등 부작용은 어떡하죠?”

대전협3082019년 5월 31일
398

[보도정정]mbc 뉴스데스크_수술실 CCTV 설치 보도 관련

대전협38782019년 5월 31일
397

[안내] 의료기관 내 무면허의료행위 근절

대전협182152019년 5월 15일

 
서울특별시 용산구 청파로 40(한강로3가 16-49) 삼구빌딩 7    |   Tel : 02-796-6127, 02-796-6128  |  E-mail : office@youngmd.org |  Fax : 02-796-6888
본 홈페이지에 게시된 이메일 주소가 자동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처벌될 수 있습니다.

Copyright (c) 대한전공의협의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