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협 공지

[보도자료] “개인정보 유출, 수련기회 부족, 외과계 기피 현상 등 부작용은 어떡하죠?”

모바일 App 사용자에게는 실시간 전송!



개인정보 유출, 수련기회 부족, 외과계 기피 현상 등 부작용은 어떡하죠?”

 

대전협, 수술실 CCTV 설치 관련 긴급 설문조사 결과 공개

이승우 회장, “의료계가 의사윤리의식강화, 내부고발 등 자정작용에 앞장서 국민 설득해야

 

 

대한전공의협의회가 최근 발의된 수술실 CCTV 설치 의무화 법안 관련한 젊은 의사들의 목소리를 들어봤다.

 

대한전공의협의회(회장 이승우, 이하 대전협)는 지난 24일부터 28일까지 전공의 회원을 대상으로 시행한 수술실 CCTV 설치 관련 긴급 설문조사 결과를 31일 공개했다. 이번 설문에는 전국 수련병원 90여 곳의 전공의 866명이 참여했으며, 여기에는 외과계 전공의 315명도 포함돼 있다.

 

젊은 의사들은 수술실 내 CCTV 설치 의무화에 우려를 드러냈다.

 

전공의 81.29%가 수술실 내 CCTV 설치는 필요하지 않다고 밝혔으며, 외과계 전공의 역시 84.44%가 반대 입장을 피력했다.

 

반면, 필요하다고 응답한 전공의는 15.01%에 그쳤다. 이들은 CCTV 설치 필요성에는 공감했지만, 이는 강제하는 것이 아닌 의사의 선택이라는 입장이다. 수술실 내 CCTV 설치로 인해 발생 가능한 문제점에 대해 정부 차원의 대책 마련이 우선되어야 한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또한, 가족이 수술한다면 CCTV가 설치된 수술방에서 수술하는 것에 대해 동의하느냐는 질문에 동의하지 않는다라고 답한 전공의는 72.17%, 외과계 전공의의 경우 76.19%에 달했다. 반대하는 이유로는 사생활정보 유출 등 인권침해문제뿐만 아니라 외과계 전공의 지원율 변화 등 향후 전문의 인력 수급에 있어서 부족 현상이 더 가중될 것이라는 전망이 크게 차지했다.

 

A 전공의는 의료사고 여부와 상관없이 수련 과정에서 환자 및 보호자가 전공의가 수술 참여하는 것을 동의하지 않는다면 수련할 기회 부족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크다고 우려의 목소리를 냈다.

 

B 전공의는 은행도 해킹을 당하는데, 의료기관에서 CCTV 영상을 관리한다는 것은 불가능하다. 개인정보 유출문제와 보완관리에 있어 의료기관 관리 소홀로 책임을 묻는다면 의사도 고통받고 환자도 인권침해로 고통받고 도대체 누구를 위한 CCTV인가라고 반문하기도 했다.

 

대전협은 그동안 대리수술 등 무면허의료행위를 포함한 의료기관 내 비위행위 근절과 전공의 수련환경 내 폭행 근절을 앞장서 목소리 내왔으나, 이에 대한 대안으로 수술실 내 CCTV 설치가 정답이 될 수는 없다는 입장이다.

 

아울러 대전협은 이번 설문조사 결과와 마찬가지로 수술실 내부가 아닌 입구를 촬영할 수 있도록 통로 등에 자율적으로 설치하도록 하거나 의료계가 나서 의사윤리의식강화, 내부고발 등 자율징계 활성화를 통해 국민이 납득할 수 있는 대안을 선제적으로 마련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승우 회장은 짧은 설문조사 기간에도 현장에 있는 전공의가 많이 참여해 다양한 의견을 주었다. 그만큼 수술실 CCTV 강제화에 대한 우려가 크다는 것을 다시 한번 체감했다예상되는 부작용에 대해 충분히 국민에게 알리고 공감대를 이끌어내는 과정이 필요하다. 무엇보다 의료계가 힘을 모아 의료기관 내 무면허의료행위를 근절하고 중앙윤리위원회 혁신과 전문가평가제를 포함한 자정작용에 앞장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목록으로
오늘 0 / 전체 430
442

[보도자료] “수련병원이 대놓고 당직자 아이디 사용 종용…처방했다 걸리면 전공의가 사유서 

대전협8어제 오후 03:16
441

[보도자료] 기피과도 기피하는 예방의학과?

대전협782019년 11월 5일
440

[보도자료] 내과 인력 공백 대책 無 “이번 겨울 대학병원에 입원하지 마세요”

대전협832019년 11월 4일
439

4년차 전문의 시험 준비 연차휴가 관련 안내 c

대전협33192019년 11월 4일
438

[성명서]불법행위를 조장하고 환자 위험을 초래하는 ‘전자의무기록(EMR) 셧다운제’를 즉각

대전협1582019년 10월 25일
437

의협파견대의원(특별분회 봉직의 및 전공의) 보궐선거 공고  c

대전협13072019년 10월 22일
436

2020년도 제63차 전문의자격시험 시행계획 공고 c

대전협 홍보국45482019년 10월 22일
435

[보도자료] 내과 3·4년차 공백 눈앞에 둔 전공의들, 업무로딩·환자안전 ‘막막’

대전협 홍보국1312019년 10월 21일
434

[보도자료] 수련환경 왜곡, 의료법 위반까지 조장하는 ‘EMR 셧다운제’

대전협 홍보국1152019년 10월 18일
433

[보도자료] 제6회 김일호상에 이승우·손상호 전공의 선정

대전협 홍보국1252019년 10월 15일
432

[보도자료] 제3회 전공의학술상에 조광현·이지수·박지수 전공의 선정

대전협2092019년 10월 14일
431

[공고] 제3회 대한전공의학술상 수상자 안내

대전협15972019년 10월 7일
430

[보도자료] “여자라는 이유로” 아직도 전공의 선발 불이익…대전협·여의사회, 의료계 성차별

대전협1752019년 10월 4일
429

[보도자료] 전공의 폭행 피해, 수면 위로 드러나지 않는 이유는?

대전협1692019년 10월 2일
428

[공지] 전공의법 3년, "전공의 근로시간 이대로 괜찮은가?" 토론회

대전협55472019년 9월 23일
427

[공고] 제23기 대한전공의협의회 정기대의원총회 개최 c

대전협25912019년 9월 19일
426

제6회 김일호상 수상자 추천 안내 c

대전협29262019년 9월 18일
425

[안내] 제9회 젊은의사포럼, 젊은 의사 세상을 바라보다 

대전협69472019년 9월 17일
424

[보도자료] “우리 병원은 몇 위? 메디스태프에서 확인하세요”

대전협2482019년 9월 16일
423

[보도자료] 대한전공의협의회 제23기 집행부 공식 출범

대전협2722019년 9월 9일

 
서울특별시 용산구 청파로 40(한강로3가 16-49) 삼구빌딩 7    |   Tel : 02-796-6127, 02-796-6128  |  E-mail : office@youngmd.org |  Fax : 02-796-6888
본 홈페이지에 게시된 이메일 주소가 자동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처벌될 수 있습니다.

Copyright (c) 대한전공의협의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