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협 공지

[보도자료] “개인정보 유출, 수련기회 부족, 외과계 기피 현상 등 부작용은 어떡하죠?”

모바일 App 사용자에게는 실시간 전송!



개인정보 유출, 수련기회 부족, 외과계 기피 현상 등 부작용은 어떡하죠?”

 

대전협, 수술실 CCTV 설치 관련 긴급 설문조사 결과 공개

이승우 회장, “의료계가 의사윤리의식강화, 내부고발 등 자정작용에 앞장서 국민 설득해야

 

 

대한전공의협의회가 최근 발의된 수술실 CCTV 설치 의무화 법안 관련한 젊은 의사들의 목소리를 들어봤다.

 

대한전공의협의회(회장 이승우, 이하 대전협)는 지난 24일부터 28일까지 전공의 회원을 대상으로 시행한 수술실 CCTV 설치 관련 긴급 설문조사 결과를 31일 공개했다. 이번 설문에는 전국 수련병원 90여 곳의 전공의 866명이 참여했으며, 여기에는 외과계 전공의 315명도 포함돼 있다.

 

젊은 의사들은 수술실 내 CCTV 설치 의무화에 우려를 드러냈다.

 

전공의 81.29%가 수술실 내 CCTV 설치는 필요하지 않다고 밝혔으며, 외과계 전공의 역시 84.44%가 반대 입장을 피력했다.

 

반면, 필요하다고 응답한 전공의는 15.01%에 그쳤다. 이들은 CCTV 설치 필요성에는 공감했지만, 이는 강제하는 것이 아닌 의사의 선택이라는 입장이다. 수술실 내 CCTV 설치로 인해 발생 가능한 문제점에 대해 정부 차원의 대책 마련이 우선되어야 한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또한, 가족이 수술한다면 CCTV가 설치된 수술방에서 수술하는 것에 대해 동의하느냐는 질문에 동의하지 않는다라고 답한 전공의는 72.17%, 외과계 전공의의 경우 76.19%에 달했다. 반대하는 이유로는 사생활정보 유출 등 인권침해문제뿐만 아니라 외과계 전공의 지원율 변화 등 향후 전문의 인력 수급에 있어서 부족 현상이 더 가중될 것이라는 전망이 크게 차지했다.

 

A 전공의는 의료사고 여부와 상관없이 수련 과정에서 환자 및 보호자가 전공의가 수술 참여하는 것을 동의하지 않는다면 수련할 기회 부족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크다고 우려의 목소리를 냈다.

 

B 전공의는 은행도 해킹을 당하는데, 의료기관에서 CCTV 영상을 관리한다는 것은 불가능하다. 개인정보 유출문제와 보완관리에 있어 의료기관 관리 소홀로 책임을 묻는다면 의사도 고통받고 환자도 인권침해로 고통받고 도대체 누구를 위한 CCTV인가라고 반문하기도 했다.

 

대전협은 그동안 대리수술 등 무면허의료행위를 포함한 의료기관 내 비위행위 근절과 전공의 수련환경 내 폭행 근절을 앞장서 목소리 내왔으나, 이에 대한 대안으로 수술실 내 CCTV 설치가 정답이 될 수는 없다는 입장이다.

 

아울러 대전협은 이번 설문조사 결과와 마찬가지로 수술실 내부가 아닌 입구를 촬영할 수 있도록 통로 등에 자율적으로 설치하도록 하거나 의료계가 나서 의사윤리의식강화, 내부고발 등 자율징계 활성화를 통해 국민이 납득할 수 있는 대안을 선제적으로 마련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승우 회장은 짧은 설문조사 기간에도 현장에 있는 전공의가 많이 참여해 다양한 의견을 주었다. 그만큼 수술실 CCTV 강제화에 대한 우려가 크다는 것을 다시 한번 체감했다예상되는 부작용에 대해 충분히 국민에게 알리고 공감대를 이끌어내는 과정이 필요하다. 무엇보다 의료계가 힘을 모아 의료기관 내 무면허의료행위를 근절하고 중앙윤리위원회 혁신과 전문가평가제를 포함한 자정작용에 앞장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목록으로
오늘 0 / 전체 406
418

[중선관위 공고] 제23기 대한전공의협의회 회장 선거 박지현 당선 공고 

대전협5772019년 8월 23일
417

[공지] 제3회 대한전공의학술상 Q&A

대전협16032019년 8월 19일
416

[보도자료] “핵심 질문 추리고 익명 보장 철저히”  「2019 전국 전공의 병원평가」설문

대전협572019년 8월 16일
415

[중선관위 안내] 제23기 대한전공의협의회 회장선거 박지현 후보 공약

대전협62022019년 8월 6일
414

[성명서] ‘故 신형록 전공의 죽음’ 산재 인정 판정에 대한 입장

대전협1432019년 8월 5일
413

[중선관위 공고] 제23기 대한전공의협의회 회장 선거 후보자등록 공고  c

대전협41962019년 8월 2일
412

[보도자료] ‘11개월 미지급 당직비 5100여만원, 지급하라’ 전공의, 수련병원 상대로 

대전협1222019년 8월 1일
411

[안내] 의료소송 법률자문 지원 안내

대전협54112019년 7월 26일
410

[공고] 제3회 대한전공의학술상 수상 후보자 모집안내 c

대전협71872019년 7월 26일
409

제22기 대한전공의협의회 임시대의원총회 개최 

대전협56592019년 7월 25일
408

[성명서] 우리는 왜곡된 대한민국 의료체계에서 의료의 기본 근간을 흔드는 원격진료 정책을 

대전협1382019년 7월 25일
407

제23기 대한전공의협의회 회장 선거 공고

대전협33292019년 7월 22일
406

[성명서] 우리는 잘못된 의료제도를 바로 세우기 위해 대동단결하여 의쟁투 투쟁의 길에 동참

대전협2122019년 7월 10일
405

[보도자료] 6개월 앞둔 전문의자격시험 일정 아직도 미정? 현장 전공의들 ‘혼란’

대전협2932019년 7월 5일
404

[성명서] 전공의 수련환경 개선과 올바른 의료 제도 확립을 위해 의협 의쟁투 행동을 지지한

대전협1692019년 7월 4일
403

[안내] 안전한 진료환경을 위한 준법진료 자료집(의료기관내 무면허의료행위 근절편II-1) c

대전협28082019년 7월 3일
402

[안내] 의료개혁쟁취투쟁위원회 투쟁 홍보자료 c

대전협28202019년 7월 3일
401

故 신형록 전공의 추모 기금 모금 현황 (6월 19일 오전 11시 기준)

대전협132542019년 6월 19일
400

[보도자료] 여전한 교수의 폭언·폭행…“최소한의 권리도 못 지켜주나요?”

대전협3532019년 6월 7일
399

[보도자료] “개인정보 유출, 수련기회 부족, 외과계 기피 현상 등 부작용은 어떡하죠?”

대전협3492019년 5월 31일

 
서울특별시 용산구 청파로 40(한강로3가 16-49) 삼구빌딩 7    |   Tel : 02-796-6127, 02-796-6128  |  E-mail : office@youngmd.org |  Fax : 02-796-6888
본 홈페이지에 게시된 이메일 주소가 자동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처벌될 수 있습니다.

Copyright (c) 대한전공의협의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