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협 공지

[보도자료] 전공의 의존도 높은 의료현장, 2020년 내과 3년제 속 전공의들 한숨만...

모바일 App 사용자에게는 실시간 전송!




전공의 의존도 높은 의료현장, 2020년 내과 3년제 속 전공의들 한숨만...

수련병원·정부 차원 대책 마련은 언제?

 

대전협, 내과 3년제 전환 후 인력 공백에 따른 병원별 실태조사 결과 공개

이승우 회장, “입원전담전문의 확대, 환자수 제한 시급정부 재정 지원 등 대책 마련 요구할 것

 

 

내과 3년차와 4년차 레지던트가 동시에 전문의로 배출되는 2020년을 앞두고 현장의 전공의들은 인력 공백에 대한 혼란을 우려하고 있다.

 

대한전공의협의회(회장, 이하 대전협)가 최근 각 수련병원 내과 수석 전공의를 대상으로 시행한 내과 3년제 전환 후 인력 공백에 따른 병원별 실태조사결과를 3일 공개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 4월 약 일주일간 온라인을 통해 진행됐으며, 전국 29개 병원이 참여했다.

 

2020년은 내과 레지던트 3년차와 4년차가 동시에 전문의 자격을 취득하는 해다. 이로써 전공의 4개 년차로 운영되던 내과 병동이 전공의 3개 년차로 축소된 인력으로 운영될 예정이다. 그동안 내과 3, 4년차는 수석 전공의로 저년차 전공의 백업 및 협진, 응급실 및 중환자실, 일반 외래에 이르기까지 병원 입원환자 관리의 중추적인 역할을 맡아 왔는데, 본격적인 내과 3년제를 맞아 모든 수련병원에서 2개 년차의 공백이 동시에 생기게 된다.

 

이에 현장에 있는 내과 전공의 절반 이상이 인력 부족 사태를 예상하며 우려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이번 실태조사에서 현재 정규 업무, 당직 업무가 전공의 인력만으로 가능한가?’라는 질문에 응답자 62.07%아니오라고 답했으며, 이들 중 절반이 부족한 인력에 따른 업무는 입원전담전문의로 해결한다고 밝혔다.

 

이런 상황에서 수련병원에서는 아직 별다른 대책을 마련하지 않고 있다. 내년 2개 년차 동시 전문의 배출 이후 인력 공백에 따른 논의가 어느 정도 진행되었냐는 질문에 논의는 되고 있으나 뚜렷한 대책이 없다라는 응답이 41.38%로 가장 많았으며, ‘전혀 진행된 바 없다추가인력을 고용할 계획이다라는 답변이 20.69%, ‘기존의 전공의 인력으로 운영할 계획이다10.34%를 차지해 그 뒤를 이었다.

 

내과 3, 4년차 전공의가 지난달 26, 27일 양일간 열린 내과학회 춘계 학술대회에 동시에 참여하게 되면서 생긴 단기적인 인력 공백에 대해서도, ‘기존 전공의 인력으로 운영한다44.83%, ‘기존 전공의 인력과 전문의 인력으로 운영한다37.93%, ‘논의는 되고 있으나 뚜렷한 대책이 없다10.34%를 기록하기도 했다.

 

A 병원 내과 수석 전공의는 앞으로 전공의 업무를 누군가가 분담해야 한다는 사실은 명백하지만, 교수나 병원수련 측에서 이에 필요한 인력을 충원한다거나 업무 담당을 다른 직무자(전임의나 교수)로 변경하는 것에 대해선 아직 논의하지 않고 있다실제 논의가 있다고 하더라도 전공의가 포함된 상태로 논의되지는 않고 있으며, 그렇다고 따로 의견을 물어보진 않은 상황이라 내년에 어떤 식으로 진행이 될지 결정된 것이 없다고 말했다.

B 병원 내과 수석 전공의는 병원에서 입원/응급실 전담의를 구하고 있으나 현실적인 문제로 구해지지 않고 있는데도 부족한 전공의를 채우기 위한 노력이 너무 미미하다면서 교수님들 역시 당장 2학기부터는 교수 당직이 메인이 돼야 한다는 걸 알고 있으면서도 펠로우에게 떠넘기는 모습들을 보이고 있어, 솔직히 병원이 제대로 굴러갈지 걱정이라고 우려했다.

 

C 병원 수석 전공의는 병원에서는 3, 4년차 시험을 준비하는 기간 및 휴가로 대체할 수 있는 기간에 대해서도 현재 확답이 없는 상태다. 4년차는 시험준비에 자유로울 수 있으나, 3년차는 주치의까지 다 도맡아 하면서 시험준비를 해야 하는 입장이라고 설명했다.

 

D 병원 수석 전공의는 병원별 대책보다는 내과학회에서 뚜렷한 해결책을 시급히 마련해 줘야 하지 않을까 싶다고 의견을 내기도 했다.

 

그러나 인력 공백을 대체할 수 있는 입원전담전문의가 있는 수련병원은 많지 않다. 이번 조사에서 입원전담전문의가 있다고 답한 내과 수석전공의 비율은 48.28%, 절반에 미치지도 못했다.

 

내과 수석 전공의들은 입원전담전문의 추가 고용, 입원환자 수 제한 등을 궁극적인 해결책으로 내놨다.

 

E 병원 수석 전공의는 입원전담전문의 제도 확대를 통해 병동 주치의 업무를 감소하는 방향으로 가야 남은 인력이 유동적으로 외래 혹은 시술에 투입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F 병원 수석 전공의는 입원환자 수를 줄이거나 펠로우 혹은 교수진도 당직을 서거나 해야 하며, 인력 충원을 위한 지원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G 병원 수석 전공의 역시 입원환자 수 제한을 두는 방법으로 현 체제를 유지 중이나 병원 측과 합의가 된 사항이 아니라서 언제까지 유지될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대전협은 정부의 재정 지원 등 대책 마련을 요구하는 동시에 입원전담전문의 제도의 정착을 위해 회원 홍보도 적극적으로 펼칠 계획이다.

 

이승우 회장은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다. 기존에 해오던 방식으로는 해결할 수 없다. 전공의, 지도전문의, 학회, 수련병원, 정부 모두가 바뀌어야 한다면서 최근 내과학회에서 지도감독보고서 개편 등 수련교육의 질을 강화하려는 노력을 기울이고 있는 반면, 수련병원과 정부 차원의 대책 마련은 지지부진하다라고 지적했다.

 

이 회장은 전공의와 지도전문의가 모두 과로하고 있는 상황에서 입원전담전문의 확대와 주치의 1인당 환자수 제한은 시급한 과제라며 이는 단순히 내과만의 문제가 아니다. 대책을 미리 강구하지 않는다면, 각 병원 중환자실과 응급실도 마비될 수 있는 만큼 정부 차원의 재정투입은 필수적이다. 대전협은 전공의가 입원전담전문의를 하나의 진로로써 선택할 수 있도록 적극 홍보하고 정부의 재정 지원 등 대책 마련을 지속적으로 요구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목록으로
오늘 0 / 전체 395
407

제23기 대한전공의협의회 회장 선거 공고

대전협4412019년 7월 22일
406

[성명서] 우리는 잘못된 의료제도를 바로 세우기 위해 대동단결하여 의쟁투 투쟁의 길에 동참

대전협1152019년 7월 10일
405

[보도자료] 6개월 앞둔 전문의자격시험 일정 아직도 미정? 현장 전공의들 ‘혼란’

대전협1772019년 7월 5일
404

[성명서] 전공의 수련환경 개선과 올바른 의료 제도 확립을 위해 의협 의쟁투 행동을 지지한

대전협832019년 7월 4일
403

[안내] 안전한 진료환경을 위한 준법진료 자료집(의료기관내 무면허의료행위 근절편II-1) c

대전협11022019년 7월 3일
402

[안내] 의료개혁쟁취투쟁위원회 투쟁 홍보자료 c

대전협11232019년 7월 3일
401

故 신형록 전공의 추모 기금 모금 현황 (6월 19일 오전 11시 기준)

대전협76612019년 6월 19일
400

[보도자료] 여전한 교수의 폭언·폭행…“최소한의 권리도 못 지켜주나요?”

대전협2442019년 6월 7일
399

[보도자료] “개인정보 유출, 수련기회 부족, 외과계 기피 현상 등 부작용은 어떡하죠?”

대전협2222019년 5월 31일
398

[보도정정]mbc 뉴스데스크_수술실 CCTV 설치 보도 관련

대전협32392019년 5월 31일
397

[안내] 의료기관 내 무면허의료행위 근절

대전협142932019년 5월 15일
396

[보도자료] 대전협, “공보의 훈련기간, 복무기간에 산입” 헌법소원 지지

대전협2512019년 5월 13일
395

전공의 만족도 조사 실시 안내

대전협105892019년 5월 8일
394

[보도자료] 전공의 의존도 높은 의료현장, 2020년 내과 3년제 속 전공의들 한숨만...

대전협3422019년 5월 3일
393

[안내] 2019년 면허신고 안내 c

대전협292342019년 4월 15일
392

[공고] 대한전공의노동조합 위원장·수석부위원장 당선인 공고

대전협138862019년 4월 12일
391

[보도자료] 전공의 81% 수면 부족 호소 “이러다 죽겠다 싶어요”

대전협4072019년 4월 9일
390

[성명서] 전공의 교육수련체계 낱낱이 드러낸 서울백병원 사태, 이제는 정부가 행동에 나서야

대전협4582019년 4월 5일
389

故 신형록 전공의 추모 기금 모금 현황 (4일 16시 기준)

대전협158682019년 4월 4일
388

[보도자료] 고된 업무와 지나친 근무시간, 부족한 휴게시간…병원이 외면한 전공의들

대전협4312019년 4월 1일

 
서울특별시 용산구 청파로 40(한강로3가 16-49) 삼구빌딩 7    |   Tel : 02-796-6127, 02-796-6128  |  E-mail : office@youngmd.org |  Fax : 02-796-6888
본 홈페이지에 게시된 이메일 주소가 자동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처벌될 수 있습니다.

Copyright (c) 대한전공의협의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