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원

공지사항

대전협 공지

[보도자료] 수련병원 포기한 서울백병원, ‘내쫓지는 않을 테니 알아서 하라’ 일방적 통보

모바일 App 사용자에게는 실시간 전송!



수련병원 포기한 서울백병원,

내쫓지는 않을 테니 알아서 하라일방적 통보에 전공의들 당혹감

 

서울백병원 전공의 42명 전원 갑작스러운 이동수련 위기

수련병원 포기 절차 속에서도 2019년도 신규 전공의 모집해 논란

대전협, “전공의 불이익 없도록 모든 수단 통해 지원할 것

 

 

인제대서울백병원이 수련병원 자격을 포기하겠다고 일방적으로 통보해, 수련 중이던 전공의들이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인제대서울백병원 전공의협의회(이하 전공의협의회)는 지난 26일 성명서를 통해 최근 병원으로부터 수련병원 지위를 포기하겠다는 일방적인 통보를 받았다며 의료계에 도움을 호소하고 나섰다.

 

학교법인 인제학원(이사장 이순형)은 그동안 만성적인 적자에 시달려 온 인제대서울백병원에 지속적인 실적 개선 방안 마련을 요구해왔다. 그러나 병원이 제시한 안으로는 충분하지 못하다고 여겨 결국 서울백병원의 수련병원 지위를 포기하고 소규모 수술 등 소위 수입이 되는 과목만 운영, 체질 개선에 나서겠다는 뜻을 밝혔다.

 

전공의협의회에 따르면 이미 이와 같은 논의가 상당 기간 진행돼왔지만, 극소수의 이사회 구성원 중심으로만 추진되면서 수련 당사자인 전공의들에겐 공유되지 못했다. 더욱이 수련병원 포기와 같은 병원의 절박한 상황이나 이동수련 등의 향후 대책에 대한 언급은 전혀 없었다. 이 같은 소식을 접한 일부 지도전문의들이 지나친 처사라며 전공의들의 보호책 마련을 요구했음에도 이사회는 이미 결정된 사안이라며 일축하고, 이달 초 교수와 전공의들에게 수련병원 자격 포기를 일방적으로 통보한 것이다.

 

이와 함께 병원 이사회는 수련병원 포기를 위해 어제(27)부터 시작된 2020년도 수련병원 지정 신청에서 레지던트 1년차 정원을 신청하지 않겠다고 전공의협의회에 통보했다. 이에 전공의협의회가 이동수련 등 기존 레지던트의 보호 방안을 묻자 정해진 것 없다. 당장 내쫓지는 않겠지만 1년차 모집도 안 할 것이니 알아서 하라는 식의 반응을 보여 더욱 공분을 사고 있다.

 

게다가 이사회는 전공의 교육수련을 지속하기 어려운 상황을 인지하고도 2019년도 인제대서울백병원 신규 전공의 모집을 강행, 인턴과 레지던트 1년차를 예정대로 선발해 논란이 예상된다. 특히 서울백병원에서 레지던트 수련까지 이어갈 계획으로 지원한 신규 인턴들은 새내기 의사로서의 첫발을 뗀 지 한 달도 되지 않아 닥친 직장이 없어질 위기에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신규 인턴들은 전체 투표를 통해 병원 측의 대책 마련을 촉구하면서 27일 정오를 기해 파업에 돌입한 상황이다.

 

이에 대한전공의협의회(회장 이승우, 이하 대전협)는 전공의들이 성실히 수련 중이던 병원이 영문도 모른 채 통째로 사라져버리는 사상 초유의 사태가 벌어졌다며 이들 보호 방안 마련에 즉각 돌입했다.

 

이승우 대전협 회장은 이미 스스로 신뢰받기를 포기한 병원에 극적으로 전공의들이 남을 수 있게 된다 한들 제대로 된 교육수련이 이루어지겠느냐이사회 측이 이번 사태를 만회할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은 신규 인턴과 레지던트를 포함한 서울백병원 전공의 42명 전원에 대해 당장 오늘부터라도 이동수련 절차를 개시, 차기 년도 레지던트 지원과 향후 수련에서 차별이나 불이익을 받는 일이 없도록 하는 방법뿐이라고 강조했다.

 

이 회장은 이런 비극이 연초에 발생했고, 전공의들이 용기 내 외부에 도움을 요청한 것이 그나마 다행이라며 마지막 한 명의 전공의까지 보다 나은 수련환경에서 안정을 찾을 수 있도록 대전협이 동원할 수 있는 모든 수단을 통해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목록으로
오늘 0 / 전체 474
no.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공지

수련병원(기관)별 전공의 방사선 관계 종사자 등록 현황 조사(서식)

대전협1552020년 6월 3일
공지

제4회 대한전공의학술상 수상 후보자 모집 안내

대전협126502020년 4월 6일
486

[공지] 과별 전공의 대표 연락처 조사 

대전협2122020년 6월 3일
485

수련병원(기관)별 전공의 방사선 관계 종사자 등록 현황 조사(서식) c

대전협1552020년 6월 3일
484

[성명서] 정부가 원하는 것은 인술인가 상술인가? [2]

대전협10272020년 5월 22일
483

[보도자료] “시·청·타·촉 없는 원격의료, 오진의 가장 큰 피해자는 환자”

대전협782020년 5월 22일
482

전공의 수첩 개선을 위한 전공의 의견 수렴 [37]

대전협35142020년 5월 11일
481

[공지] 제4회 대한전공의학술상 관련 Q&A

대전협2162020년 5월 4일
480

[보도자료] 대전협, 세무법인 네오텍스와 업무협약

대전협1592020년 4월 29일
479

2020년 수련환경평가 전공의 보조위원 모집 c

대전협52312020년 4월 29일
478

전공의 근무시간 외 EMR 접속 차단 수련병원 현황(2020.4.27 업데이트) [35]

대전협22912020년 4월 21일
477

전문의 자격시험 응시비용 관련 학회의 입장 (2020.04.20) 

대전협7442020년 4월 20일
476

[안내] 세무·회계 업무 및 대 회원 세무 서비스 입찰 결과

대전협2062020년 4월 14일
475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 "아직 끝나지 않았습니다"

대전협19342020년 4월 13일
474

전공의를 대표하여 감사인사드립니다

대전협41862020년 4월 10일
473

[보도자료] 제4회 대한전공의학술상 수상 후보자 공모

대전협2862020년 4월 7일
472

제4회 대한전공의학술상 수상 후보자 모집 안내 c

대전협126502020년 4월 6일
471

[입장문] 성범죄에 대한 대한전공의협의회의 입장 [2]

대전협28872020년 4월 2일
470

[입찰 공고] 세무·회계 업무 및 대 회원 세무 서비스 

대전협2492020년 4월 1일
469

수련규칙 표준안 (2020.3.1 시행) c

대전협30042020년 3월 31일
468

수련규칙 표준안 대전협 개정안 (가안) [13]

대전협83522020년 3월 31일
467

[보도자료] 코로나19 위기 속에서도 전공의 수련은 계속…대전협, 수련규칙표준안 개정 박차

대전협8952020년 3월 27일

 
 Tel : 02-796-6127, 02-796-6128    |    E-mail : office@youngmd.org   |     Fax : 02-796-6888
Copyright (c) 대한전공의협의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