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협 공지

[보도자료] “입국비 안 내면 왕따, 레지던트 선발 불이익…들어가려면 무조건 내야죠”

모바일 App 사용자에게는 실시간 전송!

입국비 안 내면 왕따, 레지던트 선발 불이익

들어가려면 무조건 내야죠

 

 

대전협, 입국비 실태조사 결과 공개

수백에서 수천만원 웃도는 입국비사용내역도 불투명

이승우 회장, “입국비 제보 끊이지 않아의료계가 자정의 노력 기울여야 할 때

 

 

수련병원에서 전공의를 대상으로 적게는 수십만 원에서 많게는 수천만 원 이상 입국비 명목으로 금전을 요구한다는 사실이 드러나 충격을 주고 있다.

 

대한전공의협의회(회장 이승우, 이하 대전협)는 전공의 회원을 대상으로 시행한 입국비 실태조사 결과를 28일 공개했다.

 

이번 설문은 지난해 12월 약 2주간 온라인으로 진행됐으며, 전국 70여 개 수련병원의 500여 명의 전공의가 응답했다.

 

설문 결과, 여전히 다수의 의국에서 관행적으로 입국비를 걷고 있었다.

 

응답자 96.1%가 입국비에 대해 들어본 적이 있다고 답했으며, 77.1%현재 근무하는 병원의 다른 과에 입국비 문화가 있다는 이야기를 들어봤다고 답했다. 그 액수로는 100~1000만 원이 66.1%, 1000~5000만 원이 19.2%, 50~100만 원이 7.1% 순으로 많았고, 5000만 원 이상도 3.3%에 달했다. 1억 원 이상이라고 답한 전공의도 10명이나 있었다.

 

이와 함께 현재 근무하는 전공과에 입국비 문화가 있냐는 질문에 그렇다라고 답한 비율은 37.1%였다. 내야 하는 입국비는 100~1000만 원이 47.1%, 50~100만 원이 16.7%로 가장 높았다. 5000만 원 이상이라고 답한 응답자는 2000만 원씩 현금 2회와 1년 치 밥값을 지불해야 했다고 설명했다.

 

입국비 지급 방식으로는 계좌이체가 70.8%로 가장 많았으며, 현금 13.7%, 본인 명의의 카드 7.8%가 뒤를 이었다. 기부금 명목으로 카메라, 컴퓨터 등 의국 물품을 구매하도록 종용한다는 의견도 다수 있었다.

 

이처럼 의국에 들어가기 위해 적게는 수십만 원에서 많게는 5000만 원 이상 입국비를 내야 하지만, 그 사용내역은 여전히 불투명했다. 응답자 중 입국비 사용내역을 확인할 수 있다는 답변 비율은 23.3%에 그쳐, 전공의 4명 중 3명이 자신이 낸 입국비의 사용처를 알 수 없었다.

 

그럼에도 전공의들은 왕따나 교수님의 강요, 입국 불가 등의 불이익 때문에 입국비를 내지 않을 수 없다.

 

A 전공의는 입국비를 내지 않으면 분과 결정 시 원하는 곳이 아닌 분과를 선택하게끔 종용한다고 답했다.

 

B 전공의는 입국비를 내는 것 자체가 불이익이라며 안 낼 수 없으니 내지 않아서불이익을 받을 일이 없다고 토로했다.

 

입국비에 대한 전공의들의 불만과 의문을 보여주듯, 입국비 문화가 없어져야 한다고 응답한 비율이 81.3%에 달했다.

 

C 전공의는 입국비가 수련 과정에 필요한 교과서 및 개인물품 구매에만 사용되면 괜찮지만, 그 외의 목적으로 쓰이면 안 된다고 생각한다사용내역의 투명한 공개 필요하다고 밝혔다.

 

아울러 전공의 72.3%가 의국 운영을 위해 필요한 비용을 병원에서 지원한다고 응답했지만, 병원 복지 차원에서 전공의에게 직접적으로 지원해주는 비용이나 혜택이 있다고 응답한 비율은 52.4%에 불과했다.

 

D 전공의는 병원에서 지원하는 의국비는 과장만 안다면서 의국비는 본인이 쓰고, 정작 의국에 들어가는 비용은 전공의로부터 걷은 입국비를 사용한다고 폭로했다.

 

3월을 앞두고 대전협으로 들어오는 입국비 제보 역시 끊이지 않고 있다.

 

이승우 회장은 새로 입국하는 레지던트 1년차로부터 적지 않은 금액을 강요받았다는 제보가 계속 들어오고 있다. 이와 다르지 않게 전문의를 취득하고 나가는 레지던트에게도 퇴국비를 걷는다는 제보도 많다면서 사용내역을 투명하게 공개하지 않으면서 돈을 걷어가는 부조리한 문화가 아직도 남아있다는 것은 의료계에 정말 부끄러운 일이라고 지적했다.

 

덧붙여 이 회장은 일부 의국에서는 교수님이 먼저 이런 관행을 없애고자 노력해서 사라지는 사례도 있고, 병원 차원에서 의국 운영비를 지원하는 등 노력을 기울이고 있는 경우도 있다이제는 학회, 수련병원이 보고만 있지 말고 앞장서서 자정의 목소리를 내야 할 것이며, 전공의 또한 당연하다는 듯이 잘못된 문화를 물려주지도 받지도 않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목록으로
오늘 0 / 전체 431
423

[보도자료] 대한전공의협의회 제23기 집행부 공식 출범

대전협3412019년 9월 9일
422

[보도자료] 대한전공의협의회 제23기 집행부 공개 모집

대전협3582019년 9월 3일
421

[보도자료] 중복으로 시행되는 수련환경평가에 현장 전공의들, ‘일원화’ 목소리 높아

대전협3732019년 8월 29일
420

[성명서] 정부와 대한의학회는 환자 안전을 보장하고 수련의 질을 높일 수 있는 실질적인 대

대전협3772019년 8월 26일
419

[보도자료] 전공의들, “의료개혁 필요성 공감… 총파업 동참”

대전협3762019년 8월 26일
418

[중선관위 공고] 제23기 대한전공의협의회 회장 선거 박지현 당선 공고 

대전협70452019년 8월 23일
417

[공지] 제3회 대한전공의학술상 Q&A

대전협45752019년 8월 19일
416

[보도자료] “핵심 질문 추리고 익명 보장 철저히”  「2019 전국 전공의 병원평가」설문

대전협4522019년 8월 16일
415

[중선관위 안내] 제23기 대한전공의협의회 회장선거 박지현 후보 공약

대전협92562019년 8월 6일
414

[성명서] ‘故 신형록 전공의 죽음’ 산재 인정 판정에 대한 입장

대전협5122019년 8월 5일
413

[중선관위 공고] 제23기 대한전공의협의회 회장 선거 후보자등록 공고  c

대전협71762019년 8월 2일
412

[보도자료] ‘11개월 미지급 당직비 5100여만원, 지급하라’ 전공의, 수련병원 상대로 

대전협4832019년 8월 1일
411

[안내] 의료소송 법률자문 지원 안내

대전협227912019년 7월 26일
410

[공고] 제3회 대한전공의학술상 수상 후보자 모집안내 c

대전협104282019년 7월 26일
409

제22기 대한전공의협의회 임시대의원총회 개최 

대전협127112019년 7월 25일
408

[성명서] 우리는 왜곡된 대한민국 의료체계에서 의료의 기본 근간을 흔드는 원격진료 정책을 

대전협5102019년 7월 25일
407

제23기 대한전공의협의회 회장 선거 공고

대전협59952019년 7월 22일
406

[성명서] 우리는 잘못된 의료제도를 바로 세우기 위해 대동단결하여 의쟁투 투쟁의 길에 동참

대전협6112019년 7월 10일
405

[보도자료] 6개월 앞둔 전문의자격시험 일정 아직도 미정? 현장 전공의들 ‘혼란’

대전협6752019년 7월 5일
404

[성명서] 전공의 수련환경 개선과 올바른 의료 제도 확립을 위해 의협 의쟁투 행동을 지지한

대전협5442019년 7월 4일

 
서울특별시 용산구 청파로 40(한강로3가 16-49) 삼구빌딩 7    |   Tel : 02-796-6127, 02-796-6128  |  E-mail : office@youngmd.org |  Fax : 02-796-6888
본 홈페이지에 게시된 이메일 주소가 자동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처벌될 수 있습니다.

Copyright (c) 대한전공의협의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