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협 공지

[보도자료] “입국비 안 내면 왕따, 레지던트 선발 불이익…들어가려면 무조건 내야죠”

모바일 App 사용자에게는 실시간 전송!

입국비 안 내면 왕따, 레지던트 선발 불이익

들어가려면 무조건 내야죠

 

 

대전협, 입국비 실태조사 결과 공개

수백에서 수천만원 웃도는 입국비사용내역도 불투명

이승우 회장, “입국비 제보 끊이지 않아의료계가 자정의 노력 기울여야 할 때

 

 

수련병원에서 전공의를 대상으로 적게는 수십만 원에서 많게는 수천만 원 이상 입국비 명목으로 금전을 요구한다는 사실이 드러나 충격을 주고 있다.

 

대한전공의협의회(회장 이승우, 이하 대전협)는 전공의 회원을 대상으로 시행한 입국비 실태조사 결과를 28일 공개했다.

 

이번 설문은 지난해 12월 약 2주간 온라인으로 진행됐으며, 전국 70여 개 수련병원의 500여 명의 전공의가 응답했다.

 

설문 결과, 여전히 다수의 의국에서 관행적으로 입국비를 걷고 있었다.

 

응답자 96.1%가 입국비에 대해 들어본 적이 있다고 답했으며, 77.1%현재 근무하는 병원의 다른 과에 입국비 문화가 있다는 이야기를 들어봤다고 답했다. 그 액수로는 100~1000만 원이 66.1%, 1000~5000만 원이 19.2%, 50~100만 원이 7.1% 순으로 많았고, 5000만 원 이상도 3.3%에 달했다. 1억 원 이상이라고 답한 전공의도 10명이나 있었다.

 

이와 함께 현재 근무하는 전공과에 입국비 문화가 있냐는 질문에 그렇다라고 답한 비율은 37.1%였다. 내야 하는 입국비는 100~1000만 원이 47.1%, 50~100만 원이 16.7%로 가장 높았다. 5000만 원 이상이라고 답한 응답자는 2000만 원씩 현금 2회와 1년 치 밥값을 지불해야 했다고 설명했다.

 

입국비 지급 방식으로는 계좌이체가 70.8%로 가장 많았으며, 현금 13.7%, 본인 명의의 카드 7.8%가 뒤를 이었다. 기부금 명목으로 카메라, 컴퓨터 등 의국 물품을 구매하도록 종용한다는 의견도 다수 있었다.

 

이처럼 의국에 들어가기 위해 적게는 수십만 원에서 많게는 5000만 원 이상 입국비를 내야 하지만, 그 사용내역은 여전히 불투명했다. 응답자 중 입국비 사용내역을 확인할 수 있다는 답변 비율은 23.3%에 그쳐, 전공의 4명 중 3명이 자신이 낸 입국비의 사용처를 알 수 없었다.

 

그럼에도 전공의들은 왕따나 교수님의 강요, 입국 불가 등의 불이익 때문에 입국비를 내지 않을 수 없다.

 

A 전공의는 입국비를 내지 않으면 분과 결정 시 원하는 곳이 아닌 분과를 선택하게끔 종용한다고 답했다.

 

B 전공의는 입국비를 내는 것 자체가 불이익이라며 안 낼 수 없으니 내지 않아서불이익을 받을 일이 없다고 토로했다.

 

입국비에 대한 전공의들의 불만과 의문을 보여주듯, 입국비 문화가 없어져야 한다고 응답한 비율이 81.3%에 달했다.

 

C 전공의는 입국비가 수련 과정에 필요한 교과서 및 개인물품 구매에만 사용되면 괜찮지만, 그 외의 목적으로 쓰이면 안 된다고 생각한다사용내역의 투명한 공개 필요하다고 밝혔다.

 

아울러 전공의 72.3%가 의국 운영을 위해 필요한 비용을 병원에서 지원한다고 응답했지만, 병원 복지 차원에서 전공의에게 직접적으로 지원해주는 비용이나 혜택이 있다고 응답한 비율은 52.4%에 불과했다.

 

D 전공의는 병원에서 지원하는 의국비는 과장만 안다면서 의국비는 본인이 쓰고, 정작 의국에 들어가는 비용은 전공의로부터 걷은 입국비를 사용한다고 폭로했다.

 

3월을 앞두고 대전협으로 들어오는 입국비 제보 역시 끊이지 않고 있다.

 

이승우 회장은 새로 입국하는 레지던트 1년차로부터 적지 않은 금액을 강요받았다는 제보가 계속 들어오고 있다. 이와 다르지 않게 전문의를 취득하고 나가는 레지던트에게도 퇴국비를 걷는다는 제보도 많다면서 사용내역을 투명하게 공개하지 않으면서 돈을 걷어가는 부조리한 문화가 아직도 남아있다는 것은 의료계에 정말 부끄러운 일이라고 지적했다.

 

덧붙여 이 회장은 일부 의국에서는 교수님이 먼저 이런 관행을 없애고자 노력해서 사라지는 사례도 있고, 병원 차원에서 의국 운영비를 지원하는 등 노력을 기울이고 있는 경우도 있다이제는 학회, 수련병원이 보고만 있지 말고 앞장서서 자정의 목소리를 내야 할 것이며, 전공의 또한 당연하다는 듯이 잘못된 문화를 물려주지도 받지도 않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목록으로
오늘 0 / 전체 389
no.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공지

故 신형록 전공의 추모 기금 모금 현황 (6월 19일 오전 11시 기준)

대전협21892019년 6월 19일
공지

[안내] 의료기관 내 무면허의료행위 근절

대전협89352019년 5월 15일
공지

[안내] 2019년 면허신고 안내

대전협232622019년 4월 15일
공지

[안내] 故 신형록 전공의 추모 기금 모금 [1]

대전협193762019년 3월 13일
공지

[공지] 전공의 수련환경 자료집 

대전협228272019년 2월 22일
공지

[안내] 응답하라 고우! (무료 법률자문)

대전협246262019년 2월 8일
공지

[공지] 대한전공의협의회와 가연결혼정보 업무제휴

대전협161072018년 10월 8일
공지

[공지] 전공의 특별금융상품 안내 [5]

대전협296482018년 4월 4일
381

故 신형록 전공의 추모 기금 모금 현황 

대전협23072019년 3월 18일
380

[공지] USMLE/JMLE 설명회

대전협53772019년 3월 15일
379

[보도자료] 대전협, “故 신형록 전공의 추모하며” 모금 운동

대전협4612019년 3월 13일
378

[안내] 故 신형록 전공의 추모 기금 모금 [1]

대전협193762019년 3월 13일
377

전공의 업무강도 및 휴게시간 보장 관련 설문조사

대전협55202019년 3월 12일
376

[성명서] 대한병원협회는 병원 이익만을 위한 아전인수식 의사 수 확대 방안 추진을 즉각 중

대전협3712019년 3월 8일
375

[보도자료] “입국비 안 내면 왕따, 레지던트 선발 불이익…들어가려면 무조건 내야죠”

대전협4962019년 2월 28일
374

[보도자료] 대전협, 故 김일호 뜻 기린다…연세원주의대에 기념 공간 마련

대전협4662019년 2월 27일
373

[안내] 2019년 군의관 무료입영버스 운행 안내 [4]

대전협58122019년 2월 26일
372

[공지] 전공의 수련환경 자료집  c

대전협228272019년 2월 22일
371

[보도자료] “병원 당직표에도 이미 80시간 초과…서류 상에만 존재하는 휴게시간”

대전협5242019년 2월 18일
369

[공고] 의협파견대의원(전공의) 보궐선거 공고  c

대전협77422019년 2월 12일
368

[보도자료] 대전협, 「2019 전공의 수련환경 심포지엄 」개최

대전협5242019년 2월 12일
367

[보도자료] “길병원 전공의 사망, 섣부른 추측 자제 부탁”

대전협5882019년 2월 11일
366

[안내] 2019년 질병관리본부 역학조사관 채용 c

대전협6422019년 2월 8일
365

[보도자료] 대전협, 길병원 전공의 사망 애도…과로하는 전공의 ‘씁쓸’

대전협5932019년 2월 8일
364

[안내] 응답하라 고우! (무료 법률자문)

대전협246262019년 2월 8일
363

2019 전공의 수련환경 심포지엄

대전협45112019년 2월 7일
362

[공고][수정] 제22기 대한전공의협의회 임시대의원총회 개최 (온라인)

대전협33112019년 2월 1일
361

[공지] 2018년 전국 전공의 병원 평가 관련 안내 사항 공지합니다.

대전협215332019년 1월 24일

 
서울특별시 용산구 청파로 40(한강로3가 16-49) 삼구빌딩 7    |   Tel : 02-796-6127, 02-796-6128  |  E-mail : office@youngmd.org |  Fax : 02-796-6888
본 홈페이지에 게시된 이메일 주소가 자동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처벌될 수 있습니다.

Copyright (c) 대한전공의협의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