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협 공지

[보도자료] “입국비 안 내면 왕따, 레지던트 선발 불이익…들어가려면 무조건 내야죠”

모바일 App 사용자에게는 실시간 전송!

입국비 안 내면 왕따, 레지던트 선발 불이익

들어가려면 무조건 내야죠

 

 

대전협, 입국비 실태조사 결과 공개

수백에서 수천만원 웃도는 입국비사용내역도 불투명

이승우 회장, “입국비 제보 끊이지 않아의료계가 자정의 노력 기울여야 할 때

 

 

수련병원에서 전공의를 대상으로 적게는 수십만 원에서 많게는 수천만 원 이상 입국비 명목으로 금전을 요구한다는 사실이 드러나 충격을 주고 있다.

 

대한전공의협의회(회장 이승우, 이하 대전협)는 전공의 회원을 대상으로 시행한 입국비 실태조사 결과를 28일 공개했다.

 

이번 설문은 지난해 12월 약 2주간 온라인으로 진행됐으며, 전국 70여 개 수련병원의 500여 명의 전공의가 응답했다.

 

설문 결과, 여전히 다수의 의국에서 관행적으로 입국비를 걷고 있었다.

 

응답자 96.1%가 입국비에 대해 들어본 적이 있다고 답했으며, 77.1%현재 근무하는 병원의 다른 과에 입국비 문화가 있다는 이야기를 들어봤다고 답했다. 그 액수로는 100~1000만 원이 66.1%, 1000~5000만 원이 19.2%, 50~100만 원이 7.1% 순으로 많았고, 5000만 원 이상도 3.3%에 달했다. 1억 원 이상이라고 답한 전공의도 10명이나 있었다.

 

이와 함께 현재 근무하는 전공과에 입국비 문화가 있냐는 질문에 그렇다라고 답한 비율은 37.1%였다. 내야 하는 입국비는 100~1000만 원이 47.1%, 50~100만 원이 16.7%로 가장 높았다. 5000만 원 이상이라고 답한 응답자는 2000만 원씩 현금 2회와 1년 치 밥값을 지불해야 했다고 설명했다.

 

입국비 지급 방식으로는 계좌이체가 70.8%로 가장 많았으며, 현금 13.7%, 본인 명의의 카드 7.8%가 뒤를 이었다. 기부금 명목으로 카메라, 컴퓨터 등 의국 물품을 구매하도록 종용한다는 의견도 다수 있었다.

 

이처럼 의국에 들어가기 위해 적게는 수십만 원에서 많게는 5000만 원 이상 입국비를 내야 하지만, 그 사용내역은 여전히 불투명했다. 응답자 중 입국비 사용내역을 확인할 수 있다는 답변 비율은 23.3%에 그쳐, 전공의 4명 중 3명이 자신이 낸 입국비의 사용처를 알 수 없었다.

 

그럼에도 전공의들은 왕따나 교수님의 강요, 입국 불가 등의 불이익 때문에 입국비를 내지 않을 수 없다.

 

A 전공의는 입국비를 내지 않으면 분과 결정 시 원하는 곳이 아닌 분과를 선택하게끔 종용한다고 답했다.

 

B 전공의는 입국비를 내는 것 자체가 불이익이라며 안 낼 수 없으니 내지 않아서불이익을 받을 일이 없다고 토로했다.

 

입국비에 대한 전공의들의 불만과 의문을 보여주듯, 입국비 문화가 없어져야 한다고 응답한 비율이 81.3%에 달했다.

 

C 전공의는 입국비가 수련 과정에 필요한 교과서 및 개인물품 구매에만 사용되면 괜찮지만, 그 외의 목적으로 쓰이면 안 된다고 생각한다사용내역의 투명한 공개 필요하다고 밝혔다.

 

아울러 전공의 72.3%가 의국 운영을 위해 필요한 비용을 병원에서 지원한다고 응답했지만, 병원 복지 차원에서 전공의에게 직접적으로 지원해주는 비용이나 혜택이 있다고 응답한 비율은 52.4%에 불과했다.

 

D 전공의는 병원에서 지원하는 의국비는 과장만 안다면서 의국비는 본인이 쓰고, 정작 의국에 들어가는 비용은 전공의로부터 걷은 입국비를 사용한다고 폭로했다.

 

3월을 앞두고 대전협으로 들어오는 입국비 제보 역시 끊이지 않고 있다.

 

이승우 회장은 새로 입국하는 레지던트 1년차로부터 적지 않은 금액을 강요받았다는 제보가 계속 들어오고 있다. 이와 다르지 않게 전문의를 취득하고 나가는 레지던트에게도 퇴국비를 걷는다는 제보도 많다면서 사용내역을 투명하게 공개하지 않으면서 돈을 걷어가는 부조리한 문화가 아직도 남아있다는 것은 의료계에 정말 부끄러운 일이라고 지적했다.

 

덧붙여 이 회장은 일부 의국에서는 교수님이 먼저 이런 관행을 없애고자 노력해서 사라지는 사례도 있고, 병원 차원에서 의국 운영비를 지원하는 등 노력을 기울이고 있는 경우도 있다이제는 학회, 수련병원이 보고만 있지 말고 앞장서서 자정의 목소리를 내야 할 것이며, 전공의 또한 당연하다는 듯이 잘못된 문화를 물려주지도 받지도 않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목록으로
오늘 0 / 전체 385
no.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공지

[안내] 의료기관 내 무면허의료행위 근절

대전협10862019년 5월 15일
공지

전공의 만족도 조사 실시 안내

대전협27182019년 5월 8일
공지

[안내] 2019년 면허신고 안내

대전협155032019년 4월 15일
공지

[공고] 대한전공의노동조합 위원장·수석부위원장 당선인 공고

대전협59152019년 4월 12일
공지

故 신형록 전공의 추모 기금 모금 현황 (4일 16시 기준)

대전협78692019년 4월 4일
공지

[공지] USMLE/JMLE 설명회

대전협31422019년 3월 15일
공지

[안내] 故 신형록 전공의 추모 기금 모금 [1]

대전협114612019년 3월 13일
공지

[공지] 전공의 수련환경 자료집 

대전협147982019년 2월 22일
공지

[안내] 응답하라 고우! (무료 법률자문)

대전협170072019년 2월 8일
공지

대전협 법률자문 프로토콜

대전협192632019년 1월 31일
공지

[공고] 대한전공의협의회 회칙 개정

대전협45042019년 1월 21일
공지

[공지] 대한전공의협의회와 가연결혼정보 업무제휴

대전협139312018년 10월 8일
공지

[공지] 전공의 특별금융상품 안내 [5]

대전협271682018년 4월 4일
397

[안내] 의료기관 내 무면허의료행위 근절

대전협10862019년 5월 15일
396

[보도자료] 대전협, “공보의 훈련기간, 복무기간에 산입” 헌법소원 지지

대전협432019년 5월 13일
395

전공의 만족도 조사 실시 안내

대전협27182019년 5월 8일
394

[보도자료] 전공의 의존도 높은 의료현장, 2020년 내과 3년제 속 전공의들 한숨만...

대전협992019년 5월 3일
393

[안내] 2019년 면허신고 안내 c

대전협155032019년 4월 15일
392

[공고] 대한전공의노동조합 위원장·수석부위원장 당선인 공고

대전협59152019년 4월 12일
391

[보도자료] 전공의 81% 수면 부족 호소 “이러다 죽겠다 싶어요”

대전협1692019년 4월 9일
390

[성명서] 전공의 교육수련체계 낱낱이 드러낸 서울백병원 사태, 이제는 정부가 행동에 나서야

대전협2172019년 4월 5일
389

故 신형록 전공의 추모 기금 모금 현황 (4일 16시 기준)

대전협78692019년 4월 4일
388

[보도자료] 고된 업무와 지나친 근무시간, 부족한 휴게시간…병원이 외면한 전공의들

대전협1862019년 4월 1일
387

[보도자료]신규 전공의 보호방안 쏙 뺀 서울백병원 해명에 전공의들 분노

대전협2662019년 3월 29일
386

[성명서]서울백병원은 즉각적인 전공의 이동수련에 조건 없이 협조하라

대전협4432019년 3월 28일
385

[보도자료] 수련병원 포기한 서울백병원, ‘내쫓지는 않을 테니 알아서 하라’ 일방적 통보

대전협2862019년 3월 28일
384

[보도자료] ‘과로’하는 전공의들, 환자 안전·전공의 권리 보호 위해 전공의 노조 지부 설

대전협2212019년 3월 25일
383

故 신형록 전공의 추모 기금 모금 현황 (22일 오전 10시 기준)

대전협24792019년 3월 22일
382

[보도자료] “故 윤한덕·임세원 유공 훈장 환영하지만, 故 신형록 전공의의 무고한 죽음은"

대전협1942019년 3월 20일
381

故 신형록 전공의 추모 기금 모금 현황 

대전협16842019년 3월 18일
380

[공지] USMLE/JMLE 설명회

대전협31422019년 3월 15일
379

[보도자료] 대전협, “故 신형록 전공의 추모하며” 모금 운동

대전협2922019년 3월 13일
378

[안내] 故 신형록 전공의 추모 기금 모금 [1]

대전협114612019년 3월 13일

 
서울특별시 용산구 청파로 40(한강로3가 16-49) 삼구빌딩 7    |   Tel : 02-796-6127, 02-796-6128  |  E-mail : office@youngmd.org |  Fax : 02-796-6888
본 홈페이지에 게시된 이메일 주소가 자동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처벌될 수 있습니다.

Copyright (c) 대한전공의협의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