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원

공지사항

대전협 공지

[보도자료] “병원 당직표에도 이미 80시간 초과…서류 상에만 존재하는 휴게시간”

모바일 App 사용자에게는 실시간 전송!

병원 당직표에도 이미 80시간 초과

서류 상에만 존재하는 휴게시간

 

 

대전협, ‘허위 당직표초점 두는 언론 보도에 유감

이승우 회장, “전공의 죽음이 반복되지 않기 위해서는 실효성 있는 수련환경 개선책 필요

 

 

대한전공의협의회(회장 이승우, 이하 대전협)가 최근 길병원 전공의 사망과 관련해 허위당직표에만 초점을 둔 언론 보도에 유감을 표했다.

 

대전협은 지난 14수련환경 개선 촉구 및 전공의 사망 관련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길병원 신 전공의의 과도한 근무 시간 등에 문제를 제기하고 실질적인 수련환경 개선의 필요성을 주장했다. 그 과정에서 대전협은 병원 측의 휴게시간의 임의 제외와 허위 당직표의 존재, 서류상의 오류 등을 지적한 바 있다.

 

전공의법 시행 이후 여러 수련병원에서 허위 당직표 문제가 발생했다. 대부분 상급자의 지시에 의해 처음부터 병원에 제출된 당직표와 의국 내 당직표가 이중으로 작성되고, 이로 인해 전공의의 실제 근무시간이 고의적으로 조작되거나 은폐될 수밖에 없는 문제가 뒤따랐다.

 

반면, 길병원의 사례는 허위 당직표 작성을 종용했던 일부 수련병원의 사례와는 조금 다르다. 길병원 소아청소년과의 경우, 당직표가 허위 혹은 이중으로 작성된 적은 없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다만, 갑작스럽게 결원이 생기거나 상호 간의 당직 일정을 조정해야 하는 상황에서 기존보다 한 달에 3차례 더 당직을 서게 되면서 4주 평균 수련시간과 최대 연속수련시간이 늘어나게 된 것이다. 불가피한 상황이지만, 당직표를 실제 운영하는 과정에서 생긴 문제에 대해 병원의 관리감독 책임을 물을 수밖에 없다.

 

이보다 더 주목할만한 점은 병원 측에 공식적으로 제출된 자료만 보더라도 여러 부분에서 이미 전공의법 위반사항을 확인할 수 있다는 사실이다. 전공의법에 따라 4주 평균 수련시간을 80시간을 초과해서는 안 되고 비정기적인 교육에 한해서만 1주일에 8시간 연장이 가능하다. 하지만, 길병원에서는 정규 컨퍼런스 일정으로 매주 7시간을 초과한 87시간으로 운영하고 있었다. 게다가 병원 측에서 설정한 휴게시간은 보장되고 있지 않았으며, 전공의들은 근무 중이 아닌 시간에도 초과해 근무하고 있었다.

 

이승우 회장은 이 사건의 핵심은 전공의 부족 등 결원이 생기더라도 전공의법 위반이 되지 않으려면 병원에서 적극적으로 전문의를 채용해 해결하려는 의지가 필요하다는 것이라며 최대 수련시간이 80시간이라면 가급적 전공의 1인당 70시간 수준을 넘지 않도록 운영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회장은 길병원 소아청소년과 의국은 고년차가 저년차에게 당직근무를 종용하는 경우 없이 매번 도와주며 서로가 서로를 의지하던 가족 같은 분위기였다신 전공의의 죽음으로 누구보다 가슴 아파할 유족과 충격에 빠져있을 동료 전공의를 생각해서라도 다시는 이런 일이 없도록 실질적인 수련환경 개선의 노력이 필요하다고 전했다.

 

 


목록으로
오늘 0 / 전체 472
no.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공지

제4회 대한전공의학술상 수상 후보자 모집 안내

대전협113042020년 4월 6일
464

[공지] 의료진 보호구 부족에 따른 대전협의 대응 [6]

대전협102702020년 3월 12일
463

전문의 자격시험 응시료 현금영수증 발급에 관한 대한전공의협의회의 대응 [2] c

대전협143602020년 2월 28일
462

제63차 전문의 자격시험 응시료 현금영수증 발급 가능 안내 [30]

대전협125542020년 2월 27일
461

[공고] 의협파견대의원(특별분회 전공의) 보궐선거 공고 c

대전협4312020년 2월 25일
460

[안내] 2020년 공보의/군의관 무료입영버스 운행 취소

대전협52822020년 2월 21일
459

대한전공의협의회 개인정보 수집 이용 및 제공 동의서_2020 c

대전협4272020년 2월 19일
458

[보도자료] 과도한 전문의 자격시험 응시 비용, 사용내역 투명하게 공개해야

대전협4852020년 2월 19일
457

[보도자료] 코로나 사태 속 대리처방 등 ‘EMR 셧다운제’ 문제 제기에 EMR 접속 차단

대전협5522020년 2월 6일
456

대한민국 전공의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국가비상사태에서 환자 곁을 지키며 국민건강

대전협64802020년 2월 3일
455

[긴급] 수련환경평가위원회 관련 대한전공의협의회 대회원 서신 c

대전협67122020년 1월 31일
454

2020 제2회 전공의 수련환경 심포지엄(심포지엄 취소)

대전협32162020년 1월 29일
453

[보도자료] 대전협, 인턴 선발 과정에서의 차별·불이익 강력 대응 예고

대전협5762020년 1월 23일
452

대한전공의협의회 박지현 회장 신년사

대전협178502020년 1월 14일
451

[성명서] 대한전공의협의회는 전공의가 폭력 없는 환경에서 수련받을 수 있도록 모든 방법을 

대전협5882020년 1월 13일
450

2020 전공의 지원 과정에서의 성차별 여부 조사

대전협48972020년 1월 8일
449

[보도자료] 젊은 의사들, 세계 이슈에도 적극 목소리 낸다

대전협5742020년 1월 6일
448

제1회 전공의 콘텐츠 공모전

대전협112232019년 12월 30일
447

[보도자료] ‘수련환경 개선’ 목소리 내며 국제무대로 뻗어 나가는 젊은의사들

대전협11082019년 12월 20일
446

[보도자료] ‘전공의법 위반으로 전공의만 피해’ 인턴 필수과목 미이수 서울대병원 처분 공개

대전협7692019년 12월 12일
445

[보도자료] 전공의 없어 수술 못한다고? 수술 건수 급감 이유 전공의법에서 찾는 교수들 

대전협7272019년 12월 10일

 
 Tel : 02-796-6127, 02-796-6128    |    E-mail : office@youngmd.org   |     Fax : 02-796-6888
Copyright (c) 대한전공의협의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