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협 공지

[보도자료] 전공의법 준수? 전공의 근무환경 만족도로 이어진다

모바일 App 사용자에게는 실시간 전송!



전공의법 준수? 전공의 근무환경 만족도로 이어진다

 

 

대전협, 2018 전국 전공의 병원평가 결과 공개

근로여건·수련교육·전공의 안전 등 102 문항, 전공의 4986명 참여

이승우 회장, “체계적인 수련프로그램 필요성 증명설문 결과 정책적으로 활용되길 기대

 

 

전공의법 준수 여부가 결국 전공의 근무환경 만족도로 이어지는 것으로 드러났다.

 

대한전공의협의회(회장 이승우, 이하 대전협)()동아일보가 지난해 921일부터 1031일까지 온라인으로 시행한 ‘2018 전국 전공의 병원평가결과가 메디스태프닥터브릿지를 통해 20일 공개된다.

 

이번 병원평가의 설문 문항은 근로여건 복리후생 수련교육 전공의 안전 환자 수 및 업무로딩 무면허 의료행위 등 여섯 가지로 분류돼 총 102개로 이뤄졌으며, 고려대학교 의학통계학과(책임교수 안형진)의 통계학적 검증을 거쳤다.

 

응답자 수가 극히 적은 일부 병원 결과 및 양극단 값, 중복값 등은 통계학적 검증 과정에서 제외됐으며, 최종적으로 82개 수련병원의 4,986명의 전공의의 응답 값이 분석됐다.

 

설문 결과, 전공의법 준수 여부가 근무환경 만족도로 이어졌다. 전공의 25.2%가 수련병원에서 전공의법이 잘 또는 전혀 지켜지지 않는다고 응답했으며, 이 수치는 근무환경에 불만족한다고 응답한 25.48%와 거의 일치했다.

 

또 전공의 3명 중 1명은 최대 연속 수련시간인 36시간을 초과한 경험이 있었으며, 전공의 3명 중 2명은 오프인 날에도 근무를 지속해야 했다고 응답해 아직도 열악한 근무환경이 고스란히 드러났다.

 

이와 함께 전공의 3명 중 1명은 최근 6개월간 실제 당직근무를 했음에도 당직비를 지급받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업무 전 사전교육 및 정확한 피드백 등 지도전문의가 학습 과정에 효과적으로 기여하는지를 묻는 문항에는 응답자 18.96%가 부정적으로 답했으며, 술기 수행에 있어 교수나 전임의의 적절한 지도·감독이 이뤄지고 있지 않다고 답한 비율도 37%에 달했다.

 

실제 전공의들이 업무에 필요한 역량을 누구에게 배우는지 물어보는 질문에 교수 혹은 전임의라고 대답한 비율은 25.3%에 불과하며, 이외 상급 전공의, 동료 전공의, 독학을 통해 배운다고 대답한 비율은 각각 45.13%, 10.86%, 19.63%에 이르렀다.

 

아울러 업무 중 수련과 관련 없는 업무가 차지하는 비중은 평균 22.81%, 전공의 수련의 질 향상을 위해서는 업무 분담은 물론 체계적인 교육 시스템 마련의 필요성이 다시 한 번 증명됐다.

 

전공의 1명당 담당하는 입원 환자는 정규 근무 시 평균 16.53, 당직 근무 시 최대 72.61명에 달했다. 전공의 43.33%가 환자에게 적절한 의학적 처지가 불가했다고 답했으며, 그 이유로는 응급상황 동시 발생 인력 부족(의사, 간호사) 과중한 업무량 과도한 환자 수 등이 순서대로 꼽혔다.

 

의료기관 내 무면허의료행위 문제가 실제 의료현장에서 얼마나 팽배한 지도 이번 설문으로 드러났다.

 

전공의 24.6%가 무면허진료보조인력이 독립적으로 침습적 술기를 목격한 경험이 있었으며, 무면허진료보조인력이 독립적으로 약 처방 하는 것을 목격한 적이 있냐는 질문에 전공의 40.71%가 그렇다고 답했다. 특히 전공의 25.72%가 무면허진료보조인력으로 인해 교육기회를 박탈당했다고 느낀 적이 있다고 답해 전공의 수련에 있어서도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고 있었다.

 

서연주 홍보이사는 대내외적으로 전국 전공의 병원평가 설문에 대한 관심이 지속적으로 높아지는 것을 체감한다이번에 얻은 결과가 전공의 수련환경 개선과 올바른 의료제도 확립에 보탬이 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승우 회장은 전공의법이 시행된 지 2년이 지났음에도 현장에서는 여전히 지켜지지 않고 있다. 더 큰 문제는 수련교육의 질적 개선이 이뤄지지 않고 있다는 것이라며 주어진 시간 내에 어떻게 역량을 길러낼지 체계적으로 수련프로그램을 만들어야 하며, 특히 수련과 관련 없는 업무를 줄여야 한다. 어떠한 설문조사보다 많은 전공의가 참여한 만큼 정책적으로도 적극적으로 활용되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한편, 구체적인 설문 결과 및 병원별 상세 순위는 이틀 뒤인 20일 메디스태프와 닥터브릿지를 통해 온라인으로 업로드될 예정이며, 추후 주간동아 지면을 통해 보도될 예정이다.


목록으로
오늘 0 / 전체 360
no.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공지

[공고] 의협파견대의원(전공의) 보궐선거 공고 

대전협23652019년 2월 12일
공지

[안내] 응답하라 고우! (무료 법률자문)

대전협27452019년 2월 8일
공지

2019 전공의 수련환경 심포지엄

대전협8342019년 2월 7일
공지

대전협 법률자문 프로토콜

대전협43852019년 1월 31일
공지

[공지] 2018년 전국 전공의 병원 평가 관련 안내 사항 공지합니다.

대전협52862019년 1월 24일
공지

전국 전공의 병원평가 설문 결과 공개

대전협57632019년 1월 22일
공지

[공고] 대한전공의협의회 회칙 개정

대전협14612019년 1월 21일
공지

2019년도 수련병원(기관) 전공의 임용시험 지침

대전협213632018년 11월 21일
공지

[공지] 대한전공의협의회와 가연결혼정보 업무제휴

대전협97862018년 10월 8일
공지

2018 수련규칙 표준안

대전협529922018년 7월 11일
공지

[공지] 전공의 특별금융상품 안내 [1]

대전협217482018년 4월 4일
공지

전공의 법 Q&A 王 정리 (업데이트 2018.12.09.)

대전협987412017년 12월 29일
공지

정치후원금 후원 / 문자 발송에 대한 말씀 드립니다. 

대전협309532017년 1월 11일
371

[보도자료] “병원 당직표에도 이미 80시간 초과…서류 상에만 존재하는 휴게시간”

대전협302019년 2월 18일
370

전공의 마이너스 통장 2.78% 소개 받아서 진행했습니다. 비대면이라 처리도 빠르네요 

정보1222019년 2월 15일
369

[공고] 의협파견대의원(전공의) 보궐선거 공고  c

대전협23652019년 2월 12일
368

[보도자료] 대전협, 「2019 전공의 수련환경 심포지엄 」개최

대전협602019년 2월 12일
367

[보도자료] “길병원 전공의 사망, 섣부른 추측 자제 부탁”

대전협892019년 2월 11일
366

[안내] 2019년 질병관리본부 역학조사관 채용 c

대전협902019년 2월 8일
365

[보도자료] 대전협, 길병원 전공의 사망 애도…과로하는 전공의 ‘씁쓸’

대전협1232019년 2월 8일
364

[안내] 응답하라 고우! (무료 법률자문)

대전협27452019년 2월 8일
363

2019 전공의 수련환경 심포지엄

대전협8342019년 2월 7일
362

[공고][수정] 제22기 대한전공의협의회 임시대의원총회 개최 (온라인)

대전협10092019년 2월 1일
361

[공지] 2018년 전국 전공의 병원 평가 관련 안내 사항 공지합니다.

대전협52862019년 1월 24일
360

전국 전공의 병원평가 설문 결과 공개

대전협57632019년 1월 22일
359

[보도자료] 젊은 의사들, 故 임세원 교수 추모 물결 이어간다

대전협1292019년 1월 22일
358

[보도자료] 전공의법 준수? 전공의 근무환경 만족도로 이어진다

대전협1332019년 1월 22일
357

[공고] 대한전공의협의회 회칙 개정

대전협14612019년 1월 21일
356

[공고] 제22기 대한전공의협의회 임시대의원총회 개최 (온라인)

대전협34842019년 1월 16일
355

[보도자료] 핵의학과·병리과·방사선종양학과 전공의, “제대로 된 수련환경에서 배우고 싶다"

대전협1692019년 1월 14일
354

[안내] 2019년도 육성지원과목 전공의 단기연수 신청 안내 [1] c

대전협1742019년 1월 10일
353

[보도자료] “진단서 고쳐달라” 살해협박 시달리는 전공의들, 예방책 마련은 언제?

대전협1852019년 1월 9일
352

[보도자료] “진료 중 폭력 위험에 노출된 전공의들, 보호책 마련 시급”

대전협1902019년 1월 7일

 
서울특별시 용산구 청파로 40(한강로3가 16-49) 삼구빌딩 7    |   Tel : 02-796-6127, 02-796-6128  |  E-mail : office@youngmd.org |  Fax : 02-796-6888
본 홈페이지에 게시된 이메일 주소가 자동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처벌될 수 있습니다.

Copyright (c) 대한전공의협의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