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협 공지

[보도자료] 핵의학과·병리과·방사선종양학과 전공의, “제대로 된 수련환경에서 배우고 싶다"

모바일 App 사용자에게는 실시간 전송!




핵의학과·병리과·방사선종양학과 전공의들,

제대로 된 수련환경에서 배우고 싶어요

 

대전협, ··방 전공의 의견수렴 설문조사 결과 공개

이승우 회장, “전공의법 사각지대 놓인 기피과, 연차별 수련 교과과정 개선 등 시급

 

 

전공의 기피 현상이 갈수록 심해지고 있는 핵의학과, 병리과, 방사선종양학과 전공의 10명 중 7명이 해당과 지원을 추천하는 데 부정적이라고 답해 충격을 주고 있다.

 

대한전공의협의회(회장 이승우, 이하 대전협)14일 핵의학과, 병리과, 방사선종양학과 전공의 회원의 의견수렴을 위해 시행한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각 과를 스스로 선택한 전공의들이지만, 현실에 대한 반응은 어두웠다.

 

먼저 후배나 동생이 지원한다고 하면 추천하겠는가?’라는 질문에 응답자 중 74%가 부정적인 답변을 내놓았다. 그 이유로는 개원하기 힘든 과 병원마다 천차만별의 수련환경 일자리 부족 등 미래에 대한 불안감에 대한 답변이 주로 꼽혔다.

 

특히 전문의로서 필요한 역량이 100%일 때 현 수련환경에서 어느 정도 배울 수 있는가?’라는 질문에는 응답자 29%‘1% 이하라는 다소 충격적인 답변을 했다. 아울러 응답자의 68%연차별 수련 교과과정의 개선이 절실하게 필요하다고 답해, 체계적이지 못한 연차별 수련환경에 대한 불만을 직접적으로 드러냈다.

 

A 전공의는 학문에 대한 흥미와 함께 삶의 질을 유지할 수 있는 규칙적인 수련 시간이 보장될 것으로 생각해 해당과에 지원했다. 하지만 수련보다 일에 치중함으로써 수련에 대한 커리큘럼이 제대로 이루어지지 못하고 업무가 많아 교육·연구에 대한 시간이 부족해 아쉬움이 많다고 밝혔다.

 

또 그는 “1년차부터 4년차까지 수련내용이 모두 동일하다. 수련을 마친 뒤 어떻게 해야 할지 막막하다며 수련환경 개선 필요성에 대해 토로했다.

 

B 전공의는 전공의의 수는 자꾸 줄어가는데 일이 너무 많다면서 교수의 일을 대신 봐줘야 하는 경우는 물론, 타 과는 호스피탈리스트 등 인력보충을 통해 처우가 개선되었으나 본과는 전문의 혹은 일반의의 고용이 어려워 인력보충이 제대로 되지 않았다며 부족한 인력에 대한 고충을 이야기했다.

 

C 전공의는 판독준비를 위해 밤늦게까지 야근하거나 주말에 나와 일을 하더라도 당직이나 수련으로 인정받지 못한다. 이는 다른 과가 주 80시간 상한에 맞춰 점점 일이 줄어드는 데 비해 시대에 역행하는 일이라며 수련병원 내의 전공의법이 준수되지 않는 점을 지적했다.

 

이승우 회장은 수련환경 개선에 대한 필요성이 가장 많이 제기되었고 그중 수련 기간 단축, 통합수련 등 다양한 의견도 있었다전공의들은 배움에 목말라 있는데 현장에서는 논문, 잡일 등 인력으로써 부려먹기 급급하다는 사실이 안타깝다. 전문의 취득 이후에 취업 등의 문제도 있겠지만 무엇보다 역량 중심의 수련 프로그램 개발 등 심도 있는 논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 회장은 많은 숫자는 아니지만, 전국의 핵의학과, 병리과, 방사선종양학과에서 수련하고 있는 전공의 회원의 고충과 의견을 들을 수 있는 소중한 기회였다대전협은 일선에서 일하는 전공의 회원의 목소리에 더욱 귀 기울일 것이며, 어려운 설문에 응해준 회원께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목록으로
오늘 0 / 전체 395
387

[보도자료]신규 전공의 보호방안 쏙 뺀 서울백병원 해명에 전공의들 분노

대전협5132019년 3월 29일
386

[성명서]서울백병원은 즉각적인 전공의 이동수련에 조건 없이 협조하라

대전협7172019년 3월 28일
385

[보도자료] 수련병원 포기한 서울백병원, ‘내쫓지는 않을 테니 알아서 하라’ 일방적 통보

대전협5502019년 3월 28일
384

[보도자료] ‘과로’하는 전공의들, 환자 안전·전공의 권리 보호 위해 전공의 노조 지부 설

대전협4792019년 3월 25일
383

故 신형록 전공의 추모 기금 모금 현황 (22일 오전 10시 기준)

대전협36982019년 3월 22일
382

[보도자료] “故 윤한덕·임세원 유공 훈장 환영하지만, 故 신형록 전공의의 무고한 죽음은"

대전협4492019년 3월 20일
381

故 신형록 전공의 추모 기금 모금 현황 

대전협27372019년 3월 18일
380

[공지] USMLE/JMLE 설명회

대전협63722019년 3월 15일
379

[보도자료] 대전협, “故 신형록 전공의 추모하며” 모금 운동

대전협5762019년 3월 13일
378

[안내] 故 신형록 전공의 추모 기금 모금 [1]

대전협249782019년 3월 13일
377

전공의 업무강도 및 휴게시간 보장 관련 설문조사

대전협59762019년 3월 12일
376

[성명서] 대한병원협회는 병원 이익만을 위한 아전인수식 의사 수 확대 방안 추진을 즉각 중

대전협4912019년 3월 8일
375

[보도자료] “입국비 안 내면 왕따, 레지던트 선발 불이익…들어가려면 무조건 내야죠”

대전협6212019년 2월 28일
374

[보도자료] 대전협, 故 김일호 뜻 기린다…연세원주의대에 기념 공간 마련

대전협5842019년 2월 27일
373

[안내] 2019년 군의관 무료입영버스 운행 안내 [4]

대전협62752019년 2월 26일
372

[공지] 전공의 수련환경 자료집  c

대전협283432019년 2월 22일
371

[보도자료] “병원 당직표에도 이미 80시간 초과…서류 상에만 존재하는 휴게시간”

대전협6312019년 2월 18일
369

[공고] 의협파견대의원(전공의) 보궐선거 공고  c

대전협83542019년 2월 12일
368

[보도자료] 대전협, 「2019 전공의 수련환경 심포지엄 」개최

대전협6542019년 2월 12일
367

[보도자료] “길병원 전공의 사망, 섣부른 추측 자제 부탁”

대전협7142019년 2월 11일

 
서울특별시 용산구 청파로 40(한강로3가 16-49) 삼구빌딩 7    |   Tel : 02-796-6127, 02-796-6128  |  E-mail : office@youngmd.org |  Fax : 02-796-6888
본 홈페이지에 게시된 이메일 주소가 자동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처벌될 수 있습니다.

Copyright (c) 대한전공의협의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