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협 공지

[보도자료] 핵의학과·병리과·방사선종양학과 전공의, “제대로 된 수련환경에서 배우고 싶다"

모바일 App 사용자에게는 실시간 전송!




핵의학과·병리과·방사선종양학과 전공의들,

제대로 된 수련환경에서 배우고 싶어요

 

대전협, ··방 전공의 의견수렴 설문조사 결과 공개

이승우 회장, “전공의법 사각지대 놓인 기피과, 연차별 수련 교과과정 개선 등 시급

 

 

전공의 기피 현상이 갈수록 심해지고 있는 핵의학과, 병리과, 방사선종양학과 전공의 10명 중 7명이 해당과 지원을 추천하는 데 부정적이라고 답해 충격을 주고 있다.

 

대한전공의협의회(회장 이승우, 이하 대전협)14일 핵의학과, 병리과, 방사선종양학과 전공의 회원의 의견수렴을 위해 시행한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각 과를 스스로 선택한 전공의들이지만, 현실에 대한 반응은 어두웠다.

 

먼저 후배나 동생이 지원한다고 하면 추천하겠는가?’라는 질문에 응답자 중 74%가 부정적인 답변을 내놓았다. 그 이유로는 개원하기 힘든 과 병원마다 천차만별의 수련환경 일자리 부족 등 미래에 대한 불안감에 대한 답변이 주로 꼽혔다.

 

특히 전문의로서 필요한 역량이 100%일 때 현 수련환경에서 어느 정도 배울 수 있는가?’라는 질문에는 응답자 29%‘1% 이하라는 다소 충격적인 답변을 했다. 아울러 응답자의 68%연차별 수련 교과과정의 개선이 절실하게 필요하다고 답해, 체계적이지 못한 연차별 수련환경에 대한 불만을 직접적으로 드러냈다.

 

A 전공의는 학문에 대한 흥미와 함께 삶의 질을 유지할 수 있는 규칙적인 수련 시간이 보장될 것으로 생각해 해당과에 지원했다. 하지만 수련보다 일에 치중함으로써 수련에 대한 커리큘럼이 제대로 이루어지지 못하고 업무가 많아 교육·연구에 대한 시간이 부족해 아쉬움이 많다고 밝혔다.

 

또 그는 “1년차부터 4년차까지 수련내용이 모두 동일하다. 수련을 마친 뒤 어떻게 해야 할지 막막하다며 수련환경 개선 필요성에 대해 토로했다.

 

B 전공의는 전공의의 수는 자꾸 줄어가는데 일이 너무 많다면서 교수의 일을 대신 봐줘야 하는 경우는 물론, 타 과는 호스피탈리스트 등 인력보충을 통해 처우가 개선되었으나 본과는 전문의 혹은 일반의의 고용이 어려워 인력보충이 제대로 되지 않았다며 부족한 인력에 대한 고충을 이야기했다.

 

C 전공의는 판독준비를 위해 밤늦게까지 야근하거나 주말에 나와 일을 하더라도 당직이나 수련으로 인정받지 못한다. 이는 다른 과가 주 80시간 상한에 맞춰 점점 일이 줄어드는 데 비해 시대에 역행하는 일이라며 수련병원 내의 전공의법이 준수되지 않는 점을 지적했다.

 

이승우 회장은 수련환경 개선에 대한 필요성이 가장 많이 제기되었고 그중 수련 기간 단축, 통합수련 등 다양한 의견도 있었다전공의들은 배움에 목말라 있는데 현장에서는 논문, 잡일 등 인력으로써 부려먹기 급급하다는 사실이 안타깝다. 전문의 취득 이후에 취업 등의 문제도 있겠지만 무엇보다 역량 중심의 수련 프로그램 개발 등 심도 있는 논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 회장은 많은 숫자는 아니지만, 전국의 핵의학과, 병리과, 방사선종양학과에서 수련하고 있는 전공의 회원의 고충과 의견을 들을 수 있는 소중한 기회였다대전협은 일선에서 일하는 전공의 회원의 목소리에 더욱 귀 기울일 것이며, 어려운 설문에 응해준 회원께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목록으로
오늘 0 / 전체 360
no.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공지

[공고] 의협파견대의원(전공의) 보궐선거 공고 

대전협23652019년 2월 12일
공지

[안내] 응답하라 고우! (무료 법률자문)

대전협27472019년 2월 8일
공지

2019 전공의 수련환경 심포지엄

대전협8342019년 2월 7일
공지

대전협 법률자문 프로토콜

대전협43852019년 1월 31일
공지

[공지] 2018년 전국 전공의 병원 평가 관련 안내 사항 공지합니다.

대전협52872019년 1월 24일
공지

전국 전공의 병원평가 설문 결과 공개

대전협57642019년 1월 22일
공지

[공고] 대한전공의협의회 회칙 개정

대전협14612019년 1월 21일
공지

2019년도 수련병원(기관) 전공의 임용시험 지침

대전협213632018년 11월 21일
공지

[공지] 대한전공의협의회와 가연결혼정보 업무제휴

대전협97862018년 10월 8일
공지

2018 수련규칙 표준안

대전협529942018년 7월 11일
공지

[공지] 전공의 특별금융상품 안내 [1]

대전협217482018년 4월 4일
공지

전공의 법 Q&A 王 정리 (업데이트 2018.12.09.)

대전협987412017년 12월 29일
공지

정치후원금 후원 / 문자 발송에 대한 말씀 드립니다. 

대전협309532017년 1월 11일
371

[보도자료] “병원 당직표에도 이미 80시간 초과…서류 상에만 존재하는 휴게시간”

대전협302019년 2월 18일
370

전공의 마이너스 통장 2.78% 소개 받아서 진행했습니다. 비대면이라 처리도 빠르네요 

정보1222019년 2월 15일
369

[공고] 의협파견대의원(전공의) 보궐선거 공고  c

대전협23652019년 2월 12일
368

[보도자료] 대전협, 「2019 전공의 수련환경 심포지엄 」개최

대전협602019년 2월 12일
367

[보도자료] “길병원 전공의 사망, 섣부른 추측 자제 부탁”

대전협892019년 2월 11일
366

[안내] 2019년 질병관리본부 역학조사관 채용 c

대전협902019년 2월 8일
365

[보도자료] 대전협, 길병원 전공의 사망 애도…과로하는 전공의 ‘씁쓸’

대전협1232019년 2월 8일
364

[안내] 응답하라 고우! (무료 법률자문)

대전협27472019년 2월 8일
363

2019 전공의 수련환경 심포지엄

대전협8342019년 2월 7일
362

[공고][수정] 제22기 대한전공의협의회 임시대의원총회 개최 (온라인)

대전협10092019년 2월 1일
361

[공지] 2018년 전국 전공의 병원 평가 관련 안내 사항 공지합니다.

대전협52872019년 1월 24일
360

전국 전공의 병원평가 설문 결과 공개

대전협57642019년 1월 22일
359

[보도자료] 젊은 의사들, 故 임세원 교수 추모 물결 이어간다

대전협1292019년 1월 22일
358

[보도자료] 전공의법 준수? 전공의 근무환경 만족도로 이어진다

대전협1332019년 1월 22일
357

[공고] 대한전공의협의회 회칙 개정

대전협14612019년 1월 21일
356

[공고] 제22기 대한전공의협의회 임시대의원총회 개최 (온라인)

대전협34842019년 1월 16일
355

[보도자료] 핵의학과·병리과·방사선종양학과 전공의, “제대로 된 수련환경에서 배우고 싶다"

대전협1702019년 1월 14일
354

[안내] 2019년도 육성지원과목 전공의 단기연수 신청 안내 [1] c

대전협1742019년 1월 10일
353

[보도자료] “진단서 고쳐달라” 살해협박 시달리는 전공의들, 예방책 마련은 언제?

대전협1852019년 1월 9일
352

[보도자료] “진료 중 폭력 위험에 노출된 전공의들, 보호책 마련 시급”

대전협1902019년 1월 7일

 
서울특별시 용산구 청파로 40(한강로3가 16-49) 삼구빌딩 7    |   Tel : 02-796-6127, 02-796-6128  |  E-mail : office@youngmd.org |  Fax : 02-796-6888
본 홈페이지에 게시된 이메일 주소가 자동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처벌될 수 있습니다.

Copyright (c) 대한전공의협의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