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협 공지

[보도자료] “진단서 고쳐달라” 살해협박 시달리는 전공의들, 예방책 마련은 언제?

모바일 App 사용자에게는 실시간 전송!

진단서 고쳐달라살해협박 시달리는 전공의들,

예방책 마련은 언제?

 

대전협, ‘환자 폭력관련 민원 공개

이승우 회장, “정부·국회·의료계·시민단체 등 모두가 힘을 모아 대책 마련해야

 

 

정신질환 환자에 의해 피살당한 강북삼성병원 임세원 교수의 참혹사로 의료계가 들끓고 있는 가운데, 그동안 환자로부터 살해 협박 등 폭력에 시달려온 전공의들의 우려도 깊어지고 있다.

 

대한전공의협의회(회장 이승우, 이하 대전협)8일 최근 반복적으로 들어온 환자 폭력관련 민원에 대한 우려를 드러내고, 처벌 강화는 물론 안전한 진료환경이 구축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진료 중 환자에게 흉기로 살해 협박을 받은 적이 있습니다

 

최근 한 대학병원 A 전공의는 진단서를 고쳐달라는 환자의 요구를 거절했다는 이유로 살해 협박을 받았다고 털어놨다.

 

A 전공의는 장애 진단서를 발급받는 데 유리하도록 의무기록을 바꿔 달라고 요구한 적이 있다. 의무기록을 허위로 기재할 수 없을 뿐 아니라 의사의 양심에 어긋나는 행위라고 생각해 거절했는데, 이를 이유로 환자가 흉기로 위협하며 죽여버리겠다고 했다고 말했다.

 

반복되는 폭언에 인턴 수련 도중 사직했습니다

 

피교육자인 전공의의 미숙한 의료행위에 욕설을 내뱉거나 폭언을 서슴지 않는 환자들도 많다. 결국, 인턴 수련 도중 그만두기까지 하는 사례가 왕왕 발생한다. 특히 여성 전공의를 향한 언어폭력은 비일비재하다.

 

B 전공의는 특히 여자 인턴이나 레지던트에게 욕을 하거나 무시하고, 손찌검하려는 환자가 더러 있다주변에서 견디다 못해 인턴 수련 도중 사직한 사례도 몇 차례 들었다고 전했다.

 

실제로 대전협이 시행한 ‘2018 전국 전공의 병원평가결과에 따르면, 조사대상 전공의(n=3,999) 중 절반 이상인 50.29%가 환자나 보호자로부터 폭력(폭언, 폭행, 성폭력 등)을 당한 적이 있다고 응답했다. 특히 이중 폭언이 69.49%, 폭행이 18.69%를 차지했다.

 

대전협은 임세원 교수의 유지를 받들어 안전한 진료환경 마련을 위한 범사회적 차원의 고민이 필요하며, 환자가 차별과 편견 없이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관련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이승우 회장은 우리는 안타깝게도 훌륭한 스승을 잃었다. 하지만 끝까지 자신의 안위보다 다른 사람의 안전을 생각했던 교수님의 뜻을 대한민국 국민 모두가 기억할 것이며, 우리 대한민국 16천 명 전공의들 또한 존경을 표한다고 말했다.

 

이 회장은 환자의 진료권, 의료진의 안전권을 위협하는 의료기관 내 폭력이 이제 더는 용납될 수 없다국민 건강과 더 나은 대한민국 의료환경 마련을 위해 정부, 국회, 의료계, 시민단체 등 모두가 함께 힘을 합쳐야 한다고 강조했다.


목록으로
오늘 0 / 전체 395
387

[보도자료]신규 전공의 보호방안 쏙 뺀 서울백병원 해명에 전공의들 분노

대전협5132019년 3월 29일
386

[성명서]서울백병원은 즉각적인 전공의 이동수련에 조건 없이 협조하라

대전협7172019년 3월 28일
385

[보도자료] 수련병원 포기한 서울백병원, ‘내쫓지는 않을 테니 알아서 하라’ 일방적 통보

대전협5502019년 3월 28일
384

[보도자료] ‘과로’하는 전공의들, 환자 안전·전공의 권리 보호 위해 전공의 노조 지부 설

대전협4792019년 3월 25일
383

故 신형록 전공의 추모 기금 모금 현황 (22일 오전 10시 기준)

대전협36982019년 3월 22일
382

[보도자료] “故 윤한덕·임세원 유공 훈장 환영하지만, 故 신형록 전공의의 무고한 죽음은"

대전협4492019년 3월 20일
381

故 신형록 전공의 추모 기금 모금 현황 

대전협27372019년 3월 18일
380

[공지] USMLE/JMLE 설명회

대전협63722019년 3월 15일
379

[보도자료] 대전협, “故 신형록 전공의 추모하며” 모금 운동

대전협5762019년 3월 13일
378

[안내] 故 신형록 전공의 추모 기금 모금 [1]

대전협249782019년 3월 13일
377

전공의 업무강도 및 휴게시간 보장 관련 설문조사

대전협59762019년 3월 12일
376

[성명서] 대한병원협회는 병원 이익만을 위한 아전인수식 의사 수 확대 방안 추진을 즉각 중

대전협4912019년 3월 8일
375

[보도자료] “입국비 안 내면 왕따, 레지던트 선발 불이익…들어가려면 무조건 내야죠”

대전협6212019년 2월 28일
374

[보도자료] 대전협, 故 김일호 뜻 기린다…연세원주의대에 기념 공간 마련

대전협5842019년 2월 27일
373

[안내] 2019년 군의관 무료입영버스 운행 안내 [4]

대전협62752019년 2월 26일
372

[공지] 전공의 수련환경 자료집  c

대전협283432019년 2월 22일
371

[보도자료] “병원 당직표에도 이미 80시간 초과…서류 상에만 존재하는 휴게시간”

대전협6312019년 2월 18일
369

[공고] 의협파견대의원(전공의) 보궐선거 공고  c

대전협83542019년 2월 12일
368

[보도자료] 대전협, 「2019 전공의 수련환경 심포지엄 」개최

대전협6542019년 2월 12일
367

[보도자료] “길병원 전공의 사망, 섣부른 추측 자제 부탁”

대전협7142019년 2월 11일

 
서울특별시 용산구 청파로 40(한강로3가 16-49) 삼구빌딩 7    |   Tel : 02-796-6127, 02-796-6128  |  E-mail : office@youngmd.org |  Fax : 02-796-6888
본 홈페이지에 게시된 이메일 주소가 자동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처벌될 수 있습니다.

Copyright (c) 대한전공의협의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