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협 공지

[보도자료] “진료 중 폭력 위험에 노출된 전공의들, 보호책 마련 시급”

모바일 App 사용자에게는 실시간 전송!

진료 중 폭력 위험에 노출된 전공의들, 보호책 마련 시급

 

대전협, 2018 전국 전공의 병원평가 일부 공개응답자 절반 이상 환자·보호자 폭력 경험

이승우 회장, “환자 진료권, 의사 안전권 모두 존중받는 진료 환경이 조속히 마련되길

 

 

지난달 31일 오후 환자가 휘두른 흉기에 유명을 달리하신 임세원 강북삼성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교수님에게 삼가 애도의 뜻을 표합니다.

 

 

최근 임세원 교수 사망 사건으로 의료인 폭력 및 안전한 진료 환경 마련에 관심이 쏠리고 있는 가운데, 전공의들 역시 근무 중 폭력 위험에 상당수 노출돼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환자, 보호자와 가장 많은 시간을 접촉하는 전공의 근무 특성을 고려해, 이들을 위한 보호책 또한 마련돼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다.

 

대한전공의협의회(회장 이승우, 이하 대전협)7일 지난해 921일부터 1031일까지 온라인으로 시행된 전국 전공의 병원평가에서 전공의 진료 중 폭력 노출관련된 문항 결과를 일부 공개했다.

 

설문조사 결과, “병원에 근무하면서 환자 및 보호자로부터 폭력(폭언, 폭행, 성폭력 등)을 당한 적이 있습니까?”라는 질문에 응답한 3,999명 중 약 50%에 해당하는 1,998명의 전공의가 라고 답했다.

 

전체 응답자 중 폭력 노출 빈도가 가장 높은 10개 과는 응급의학과(87,8%), 신경과(66.3%), 성형외과(64.0%), 피부과(59.3%), 신경외과(58.5%), 정신건강의학과(58.3%), 내과(56.3%), 정형외과(54.3%), 재활의학과(52.9%), 안과(51.6%) 순이었다. 이외에도 소아청소년과(51.4%), 외과(47.2%), 산부인과(46.3%) 또한 높은 수치를 보였다.

 

이중 최근 6개월간 환자 및 보호자의 폭력으로 인해 진료 수행이 어려웠던 적은 몇 회입니까라는 질문에는 평균적으로 4.1회 노출된다고 응답했다. 특히 응급의학과 12.7, 비뇨의학과 5.3, 안과 4.4회로 전공의가 진료 중 폭력에 상당히 높은 빈도로 노출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최근 6개월간 환자 및 보호자의 폭력으로 인해 근무 복귀가 힘들 정도의 상해를 입은 적이 있습니까?”라는 질문에는 약 40명의 전공의가 그렇다고 답해, 전공의를 향한 심각한 수준의 폭력 또한 자행되고 있음을 확인했다.

 

서연주 대전협 홍보이사는 먼저 임세원 교수를 향한 존경과 애도의 마음을 전하며 설문결과에서도 볼 수 있듯, 병원에서 환자 및 보호자와 가장 많은 시간 접촉하는 전공의들 또한 다양한 폭력 위험에 노출되고 있다며 본인 또한 인턴 근무 당시 폭력 위험에 노출된 경험이 있다고 말했다.

 

서 홍보이사는 안전한 진료 환경 마련을 위한 다양한 방안이 강구되는 가운데, 전공의 안전을 위한 예방책 또한 함께 고려되길 간절히 바란다고 요청했다.

 

아울러 이승우 대전협 회장은 정신건강의학과를 수련하는 전공의 입장에서 임세원 교수님 비보를 처음 접했을 때 슬픔과 두려운 감정이 앞섰다의료 최전선에서 자신의 안위보다도 환자 안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는 전공의들에게 충분히 노출될 수 있는 상황이기에, 환자의 진료권과 의사의 안전권 모두 존중받을 수 있는 안전한 진료 환경이 조속히 마련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대전협은 본 설문결과에 대해 고려대학교 의학통계학교실(책임교수 안형진)의 통계학적 검증 및 분석 과정을 완료했으며, 중복값을 제외하고 총 131개의 소속병원(계열 병원 포함) 4,986명의 응답 수에 해당하는 결과를 검토 중이다. 최종 결과는 오는 118, 메디스태프 및 닥터브릿지 웹사이트를 통해 순차적으로 공개될 예정이다.


목록으로
오늘 0 / 전체 346
no.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공지

[공고] 대한전공의협의회 회칙 개정

대전협31어제 오후 02:37
공지

[공고] 제22기 대한전공의협의회 임시대의원총회 개최 (온라인)

대전협5122019년 1월 16일
공지

2019년도 수련병원(기관) 전공의 임용시험 지침

대전협153282018년 11월 21일
공지

[공지] 대한전공의협의회와 가연결혼정보 업무제휴

대전협79622018년 10월 8일
공지

2018 수련규칙 표준안

대전협465122018년 7월 11일
공지

[공지] 전공의 특별금융상품 안내 [1]

대전협194542018년 4월 4일
공지

전공의 법 Q&A 王 정리 (업데이트 2018.12.09.)

대전협915252017년 12월 29일
공지

정치후원금 후원 / 문자 발송에 대한 말씀 드립니다. 

대전협291302017년 1월 11일
357

[공고] 대한전공의협의회 회칙 개정

대전협31어제 오후 02:37
356

[공고] 제22기 대한전공의협의회 임시대의원총회 개최 (온라인)

대전협5122019년 1월 16일
355

[보도자료] 핵의학과·병리과·방사선종양학과 전공의, “제대로 된 수련환경에서 배우고 싶다"

대전협572019년 1월 14일
354

[안내] 2019년도 육성지원과목 전공의 단기연수 신청 안내 [1] c

대전협592019년 1월 10일
353

[보도자료] “진단서 고쳐달라” 살해협박 시달리는 전공의들, 예방책 마련은 언제?

대전협602019년 1월 9일
352

[보도자료] “진료 중 폭력 위험에 노출된 전공의들, 보호책 마련 시급”

대전협692019년 1월 7일
351

[보도자료] 대전협-로펌고우, 전공의 피의료소송 법률자문 MOU

대전협1572018년 12월 20일
350

[보도자료] “전공의 폭행 교수의 지도전문의 자격, 영구 박탈해야”

대전협1842018년 12월 10일
349

[보도자료] 대전협, 입국비 실태조사 돌입…악습 고리 끊는다

대전협2822018년 11월 29일
348

2019년도 수련병원(기관) 전공의 임용시험 지침 c

대전협153282018년 11월 21일
347

[성명서] 불법 무면허의료행위 강력 처벌하라

대전협3122018년 11월 21일
346

[보도자료] “전임의 안 하면 취직 못 하거나 따돌림당해…갑질 문화 여전”

대전협3292018년 11월 16일
345

[보도자료] “환자입원 거부 사실무근…악의적인 언론보도에 격분”

대전협2842018년 11월 15일
344

[보도자료] 대전협, PA 제도화 앞장서는 상급종합병원협에 ‘반발’

대전협3092018년 11월 14일
343

[보도자료] 소송에 휘말리는 전공의들, 병원 내 보호 조치는?

대전협3232018년 11월 14일
342

[보도자료] “전문성 없는 진료가 실명이라는 돌이킬 수 없는 결과 초래할 수도” 

대전협3522018년 11월 9일
341

[성명서] 박능후 장관은 국민 앞에서 사죄하고 한의약정책관을

대전협3582018년 11월 9일
340

[보도자료] 대전협, ‘전공의 심장초음파 추계강좌’ 성황리 마무리

대전협3412018년 11월 8일
339

[보도자료] 대전협, 전국의사총궐기대회 전공의 참여 독려

대전협3772018년 11월 7일
338

[보도자료] 수련병원의 부당한 갑질에 연차휴가도 못 쓰는 전공의들

대전협4292018년 11월 6일

 
서울특별시 용산구 청파로 40(한강로3가 16-49) 삼구빌딩 7    |   Tel : 02-796-6127, 02-796-6128  |  E-mail : office@youngmd.org |  Fax : 02-796-6888
본 홈페이지에 게시된 이메일 주소가 자동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처벌될 수 있습니다.

Copyright (c) 대한전공의협의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