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협 공지

[보도자료] 대전협, 입국비 실태조사 돌입…악습 고리 끊는다

모바일 App 사용자에게는 실시간 전송!




대전협, 입국비 실태조사 돌입악습 고리 끊는다

 

 

책값·발전기금·회식비 명목으로 입국비 수백만원 걷어

이승우 회장, “정부·학회·병원 차원의 대책 요구와 함께 의료계 자정의 목소리 낼 것

 

 

대한전공의협의회가 아직도 횡행하고 있는 입국비 문화 실태 파악에 나선다.

 

대한전공의협의회(회장 이승우, 이하 대전협)29일 전공의 회원을 대상으로 입국비 관련 실태조사(https://goo.gl/KciYkY)를 본격 시행한다.

 

최근 언론보도를 통해 일부 대학병원에서 12월 레지던트 채용을 앞두고 입국비 명목으로 금전을 요구하는 사실이 드러났다. 기사에 따르면, 신입 레지던트로부터 받은 입국비는 주로 의국 회식비나 유흥비로 쓰이는 등 그 사용 내역이 불투명하다.

 

최근 3년간 대전협에 들어온 민원에서도 이 같은 사실을 확인할 수 있었다.

 

A 전공의는 "입국 당시 책값 명목으로 의국비 500만 원을 내라고 계속 강요해 결국 냈는데, 지금까지 받은 것은 책 한 권뿐"이라고 토로했다.

 

B 전공의는 "의국비 명목으로 200만 원을 요구했으나 입국하기 위해 어쩔 수 없이 내야 했다""입국 후에는 병원 식당이 운영되고 있는데도 주말 식사 명목으로 필요시 50~100만 원을 1년차가 모아 밥을 의무적으로 사야 한다고 강요하기도 했다"고 밝혔다.

 

C 전공의는 "지도전문의가 학술대회에서 자신이 사용하는 비용을 위해 의국비를 요구했으나 영수증 제출 및 사용내역을 공개하지는 않았다"고 전했다.

 

입국비 문제는 2000년대부터 인기를 끌었던 특정 전공과에 지원자가 많아지면서 시작됐다. 하지만 지원율이 높지 않은 과에서도 이런 문제가 비일비재하게 일어나고 있다.

 

D 전공의는 "차라리 인기과에 들어갔으면 4~500만 원을 갖다 내도 억울하지는 않았을 텐데 인기과도 아닌 곳을 가면서 이렇게까지 해야 한다니 나 자신이 그저 한심하다""액수가 적은 거로 만족해야 하나 싶다"고 밝혔다.

 

심지어 일부 병원에서는 본인이 낸 입국비 일부를 전문의가 되기 전 신입 전공의가 낸 입국비에서 환급받는 형식으로 반복되고 있어 이 같은 악순환이 지속되고 있다.

 

입국비를 걷는 것은 현행법에 위반될 수 있다. 대학병원 레지던트는 공무원 혹은 사립학교 교직원에 속할 수 있어 금품을 받으면 김영란법 위반이며, 만약 입국비를 교수가 개인적인 목적으로 사용하면 횡령죄로 큰 문제가 될 수 있다.

 

대전협은 이번 조사를 통해 입국비 문화 실태를 알리고 문제 해결 및 척결에 앞장설 계획이다.

 

송종근 대전협 윤리인권이사는 "십여 년간 이어져 온 악습의 고리를 끊을 때가 되었다고 생각한다""다가올 전공의 선발 시기를 맞이해 지원하는 전공의와 선발하는 의국 모두에게 경각심을 일깨워줄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승우 대전협 회장은 전문의가 되기 위해 수련을 선택한 전공의가 강제적으로 돈을 뺏긴다는 것은 상식적으로 납득할 수 없다이런 관행이 아직도 남아있다는 것은 우리 스스로도 상당히 부끄러운 일이라고 밝혔다.

 

이 회장은 이어 내가 낸 돈을 어떻게 사용하는지조차 알 수 없다는 것이 더 큰 문제라며 이번 설문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정부, 학회, 수련병원 차원에서의 실태 파악 및 대책을 요구할 것이며 리베이트 자정 선언문에 이어 대전협은 의료계 내 자정의 목소리를 계속해서 높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목록으로
오늘 0 / 전체 360
no.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공지

[공고] 의협파견대의원(전공의) 보궐선거 공고 

대전협23612019년 2월 12일
공지

[안내] 응답하라 고우! (무료 법률자문)

대전협27392019년 2월 8일
공지

2019 전공의 수련환경 심포지엄

대전협8342019년 2월 7일
공지

대전협 법률자문 프로토콜

대전협43802019년 1월 31일
공지

[공지] 2018년 전국 전공의 병원 평가 관련 안내 사항 공지합니다.

대전협52762019년 1월 24일
공지

전국 전공의 병원평가 설문 결과 공개

대전협57492019년 1월 22일
공지

[공고] 대한전공의협의회 회칙 개정

대전협14612019년 1월 21일
공지

2019년도 수련병원(기관) 전공의 임용시험 지침

대전협213472018년 11월 21일
공지

[공지] 대한전공의협의회와 가연결혼정보 업무제휴

대전협97862018년 10월 8일
공지

2018 수련규칙 표준안

대전협529912018년 7월 11일
공지

[공지] 전공의 특별금융상품 안내 [1]

대전협217472018년 4월 4일
공지

전공의 법 Q&A 王 정리 (업데이트 2018.12.09.)

대전협987392017년 12월 29일
공지

정치후원금 후원 / 문자 발송에 대한 말씀 드립니다. 

대전협309532017년 1월 11일
371

[보도자료] “병원 당직표에도 이미 80시간 초과…서류 상에만 존재하는 휴게시간”

대전협302019년 2월 18일
370

전공의 마이너스 통장 2.78% 소개 받아서 진행했습니다. 비대면이라 처리도 빠르네요 

정보1222019년 2월 15일
369

[공고] 의협파견대의원(전공의) 보궐선거 공고  c

대전협23612019년 2월 12일
368

[보도자료] 대전협, 「2019 전공의 수련환경 심포지엄 」개최

대전협592019년 2월 12일
367

[보도자료] “길병원 전공의 사망, 섣부른 추측 자제 부탁”

대전협882019년 2월 11일
366

[안내] 2019년 질병관리본부 역학조사관 채용 c

대전협902019년 2월 8일
365

[보도자료] 대전협, 길병원 전공의 사망 애도…과로하는 전공의 ‘씁쓸’

대전협1232019년 2월 8일
364

[안내] 응답하라 고우! (무료 법률자문)

대전협27392019년 2월 8일
363

2019 전공의 수련환경 심포지엄

대전협8342019년 2월 7일
362

[공고][수정] 제22기 대한전공의협의회 임시대의원총회 개최 (온라인)

대전협10092019년 2월 1일
361

[공지] 2018년 전국 전공의 병원 평가 관련 안내 사항 공지합니다.

대전협52762019년 1월 24일
360

전국 전공의 병원평가 설문 결과 공개

대전협57492019년 1월 22일
359

[보도자료] 젊은 의사들, 故 임세원 교수 추모 물결 이어간다

대전협1282019년 1월 22일
358

[보도자료] 전공의법 준수? 전공의 근무환경 만족도로 이어진다

대전협1322019년 1월 22일
357

[공고] 대한전공의협의회 회칙 개정

대전협14612019년 1월 21일
356

[공고] 제22기 대한전공의협의회 임시대의원총회 개최 (온라인)

대전협34832019년 1월 16일
355

[보도자료] 핵의학과·병리과·방사선종양학과 전공의, “제대로 된 수련환경에서 배우고 싶다"

대전협1692019년 1월 14일
354

[안내] 2019년도 육성지원과목 전공의 단기연수 신청 안내 [1] c

대전협1742019년 1월 10일
353

[보도자료] “진단서 고쳐달라” 살해협박 시달리는 전공의들, 예방책 마련은 언제?

대전협1852019년 1월 9일
352

[보도자료] “진료 중 폭력 위험에 노출된 전공의들, 보호책 마련 시급”

대전협1902019년 1월 7일

 
서울특별시 용산구 청파로 40(한강로3가 16-49) 삼구빌딩 7    |   Tel : 02-796-6127, 02-796-6128  |  E-mail : office@youngmd.org |  Fax : 02-796-6888
본 홈페이지에 게시된 이메일 주소가 자동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처벌될 수 있습니다.

Copyright (c) 대한전공의협의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