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협 공지

[보도자료] “전임의 안 하면 취직 못 하거나 따돌림당해…갑질 문화 여전”

모바일 App 사용자에게는 실시간 전송!




전임의 안 하면 취직 못 하거나 따돌림당해갑질 문화 여전

 

 

대전협, ‘의무 전임의관련 제보 잇달아실태조사 결과 공개

이승우 회장, “전공의들 값싼 일꾼 취급에 분노대표자 모임 통해 추후 방침 마련할 것

 

 

“3억을 내야 한다”, “지역사회에서 개원하기 어렵다”, “취직을 막아 산골짜기로 가야 한다이는 대한민국 일부 수련병원 의국에서 전공의가 전임의 과정을 거부할 경우, 당할 수 있는 불이익이다.

 

대한전공의협의회(회장 이승우, 이하 대전협)는 최근 전임의 과정을 의무적으로 해야 하거나 강제하는 병원이 있다는 제보를 잇달아 받았다.

 

모 병원의 전공의 A 씨는 전임의 과정을 하지 않을 경우, 의국 연보 명단에서 이름과 삭제한다사실상 없는 사람 취급을 하는 셈이라고 밝혔다.

 

전임의 과정을 하고 있는 B 씨는 더 나은 전임의 수련을 위해 서울의 대학병원으로 진학했는데, 이후 교수와 학회 등에서 만나도 아는 체하지 않는 등 일종의 심리적 왕따를 경험했다고 털어놓기도 했다.

 

지역사회에서 개원해도 어려운 건 마찬가지다.

 

C 씨는 교수나 수련병원 측의 강압을 무시하고 지역사회에서 개원한다 해도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심사 위원 등을 전부 해당 의국 교수가 맡고 있어 자율적인 진료가 어려운 형태라며 갑질 문화가 여전히 지속되고 있다고 전했다.

 

대전협이 최근 시행한 설문조사에서도 이 같은 실태가 고스란히 드러났다.

 

대전협은 지난 1029일부터 열흘간 정형외과, 신경외과, 성형외과 전공의를 대상으로 의무 펠로(전임의) 관련 설문조사를 진행, 40여 개 병원의 전공의 134명이 참여했으며, 절반 이상이 의국에서 전임의를 유도 혹은 강제한다고 답했다.

 

전체 응답자 134명 중 의국에서 전임의를 유도 혹은 강제한다는 문항에 74(55.22%), ‘의무 전임의 제도라 불리는 강제 악습에 문제가 있다93(69.40%), ‘전임의를 하지 않았을 때 실제로 불이익을 받는다58(43.29%)이 각각 그렇다고 답했다.

 

또한, 전임의를 강제하는 이유로는 의국에 일손(노동력)이 모자라서’, ‘입국할 때 전임의를 하기로 약속(계약)을 유도(강제)해서라고 각각 73(54.48%), 40(29.85%)이 응답해 가장 많이 꼽혔다.

 

이외에도 전공의 정원에 지도전문의가 일정 수 이상 필요하기 때문이라는 기타의견도 있었다. 실제 일부 수련병원에서는 전공의 TO를 확보하기 위해 의무 전임의 제도를 주장한다. 1년의 전임의 과정을 거치면 지도전문의 자격이 주어지는데, 이 숫자가 전공의 TO와 직결되기 때문이다.

 

확인한 바에 따르면, 특정 지역 병원 의국의 경우 전공의 입국 면접 시에 전임의 과정을 몇 년 해야 한다고 일방적으로 공지하기도 한다. 이를 어길 시 '약속을 위반' 했다는 억지 논리를 펴고 있다는 것. 심지어 최근 들어서는 2년 이상의 전임의 과정을 강제하는 분위기로 가고 있어 전공의들의 고민이 이만저만이 아니다.

 

반면, 전임의 과정을 거쳐도 실제 주어지는 보상은 미미한 것으로 드러났다.

 

전임의를 유도(강제)해 시행했을 경우 실제 주어지는 보상은 무엇인가라는 문항에 응답자 100명 중 취직자리 추천42(31.34%), ‘특별히 없음32(23.88%)으로 나타났다.

 

특히 전임의를 하지 않고 나가면 (의국에) 3억을 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취직을 막아 산골짜기로 가야 한다’, ‘지역사회에서 의사로 근무하기 어렵다등의 충격적인 의견들이 이어졌다.

 

대전협 이승우 회장은 젊은 의사들을 그저 병원의 경제적 이득을 위한 일꾼으로 취급하는 행태에 놀라움을 금할 수 없다", "역량 중심의 수련 시스템 마련을 위한 건설적인 고민 없이, 취직 등을 볼모로 전공의의 진로를 제한하며 TO를 유지하려 애쓰는 그들은 과연 스승이라 불릴 자격이 있는가"라고 일침을 가했다.

 

또한, 이 회장은 빠른 시일 내 지역별 대표자 모임을 갖고 관련 제도에 대해 면밀한 조사하여, 전공의 회원이 더는 피해 보는 일이 없도록 방침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목록으로
오늘 0 / 전체 360
no.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공지

[공고] 의협파견대의원(전공의) 보궐선거 공고 

대전협23062019년 2월 12일
공지

[안내] 응답하라 고우! (무료 법률자문)

대전협26982019년 2월 8일
공지

2019 전공의 수련환경 심포지엄

대전협8212019년 2월 7일
공지

대전협 법률자문 프로토콜

대전협43312019년 1월 31일
공지

[공지] 2018년 전국 전공의 병원 평가 관련 안내 사항 공지합니다.

대전협52432019년 1월 24일
공지

전국 전공의 병원평가 설문 결과 공개

대전협57242019년 1월 22일
공지

[공고] 대한전공의협의회 회칙 개정

대전협14552019년 1월 21일
공지

2019년도 수련병원(기관) 전공의 임용시험 지침

대전협213012018년 11월 21일
공지

[공지] 대한전공의협의회와 가연결혼정보 업무제휴

대전협97742018년 10월 8일
공지

2018 수련규칙 표준안

대전협529532018년 7월 11일
공지

[공지] 전공의 특별금융상품 안내 [1]

대전협217292018년 4월 4일
공지

전공의 법 Q&A 王 정리 (업데이트 2018.12.09.)

대전협986942017년 12월 29일
공지

정치후원금 후원 / 문자 발송에 대한 말씀 드립니다. 

대전협309352017년 1월 11일
371

[보도자료] “병원 당직표에도 이미 80시간 초과…서류 상에만 존재하는 휴게시간”

대전협302019년 2월 18일
370

전공의 마이너스 통장 2.78% 소개 받아서 진행했습니다. 비대면이라 처리도 빠르네요 

정보1202019년 2월 15일
369

[공고] 의협파견대의원(전공의) 보궐선거 공고  c

대전협23062019년 2월 12일
368

[보도자료] 대전협, 「2019 전공의 수련환경 심포지엄 」개최

대전협582019년 2월 12일
367

[보도자료] “길병원 전공의 사망, 섣부른 추측 자제 부탁”

대전협882019년 2월 11일
366

[안내] 2019년 질병관리본부 역학조사관 채용 c

대전협892019년 2월 8일
365

[보도자료] 대전협, 길병원 전공의 사망 애도…과로하는 전공의 ‘씁쓸’

대전협1212019년 2월 8일
364

[안내] 응답하라 고우! (무료 법률자문)

대전협26982019년 2월 8일
363

2019 전공의 수련환경 심포지엄

대전협8212019년 2월 7일
362

[공고][수정] 제22기 대한전공의협의회 임시대의원총회 개최 (온라인)

대전협10022019년 2월 1일
361

[공지] 2018년 전국 전공의 병원 평가 관련 안내 사항 공지합니다.

대전협52432019년 1월 24일
360

전국 전공의 병원평가 설문 결과 공개

대전협57242019년 1월 22일
359

[보도자료] 젊은 의사들, 故 임세원 교수 추모 물결 이어간다

대전협1282019년 1월 22일
358

[보도자료] 전공의법 준수? 전공의 근무환경 만족도로 이어진다

대전협1312019년 1월 22일
357

[공고] 대한전공의협의회 회칙 개정

대전협14552019년 1월 21일
356

[공고] 제22기 대한전공의협의회 임시대의원총회 개최 (온라인)

대전협34722019년 1월 16일
355

[보도자료] 핵의학과·병리과·방사선종양학과 전공의, “제대로 된 수련환경에서 배우고 싶다"

대전협1682019년 1월 14일
354

[안내] 2019년도 육성지원과목 전공의 단기연수 신청 안내 [1] c

대전협1742019년 1월 10일
353

[보도자료] “진단서 고쳐달라” 살해협박 시달리는 전공의들, 예방책 마련은 언제?

대전협1842019년 1월 9일
352

[보도자료] “진료 중 폭력 위험에 노출된 전공의들, 보호책 마련 시급”

대전협1892019년 1월 7일

 
서울특별시 용산구 청파로 40(한강로3가 16-49) 삼구빌딩 7    |   Tel : 02-796-6127, 02-796-6128  |  E-mail : office@youngmd.org |  Fax : 02-796-6888
본 홈페이지에 게시된 이메일 주소가 자동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처벌될 수 있습니다.

Copyright (c) 대한전공의협의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