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협 공지

[보도자료] “전문성 없는 진료가 실명이라는 돌이킬 수 없는 결과 초래할 수도” 

모바일 App 사용자에게는 실시간 전송!

전문성 없는 진료가 실명이라는 돌이킬 수 없는 결과 초래할 수도

전공의들, 우려의 목소리

 

 

이비인후과·안과 전공의들, “국민 건강·환자 안전 위협받는다비판

대전협, 국민 건강 담보로 한 포퓰리즘 정책 비판한의약정책관 즉각 파면 요구

 

 

 

최근 보건당국이 안압측정기 등 5종 의료기기에 대한 한의사 사용 허용, 건강보험 적용을 검토한다고 밝혀 전공의들의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이비인후과, 안과를 비롯해 전국의 전공의들은 안압측정기, 자동안굴절검사기, 세극등현미경, 자동시야측정장비, 청력검사기5종 의료기기 사용을 한의사에게 허용하고 건강보험 적용을 검토한다는 보건복지부의 입장에 대해 강하게 규탄했다.

 

복지부는 최근 국회에 제출한 2018 종합국감 서면질의 답변서를 통해 한의사 의료기기 사용 관련 헌법재판소의 판시에 따라 안압측정기, 자동안굴절검사기, 세극등현미경, 자동시야측정장비, 청력검사기 등 5종의 의료기기 사용에 대해서는 현행 의료법령 상 한의사의 사용을 제한하고 있지 않다“5종 의료기기 사용에 대한 건강보험등재와 관련해 한의사 협회 등과 협의해 검토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에 대해 안과와 이비인후과 전공의들은 전문성 없는 진료가 국민 건강을 위험에 빠뜨릴 수 있다고 우려하고 있다.

 

서울 소재 대형병원의 안과 3년차 전공의는 안과는 특수성과 세밀함, 정교함을 특징으로 하는 분야라며 정확한 시력 측정을 위해서만 1년 이상의 수련 기간이 필요하며 실제 환자의 진료를 위한 안압 및 굴절 검사의 해석, 세극등 기계 조작, 기타 수많은 검사의 해석을 위해서는 4년 수련 기간도 부족할 만큼 높은 전문성과 이해도가 요구된다고 말했다.

 

그는 단순 해석이나 진단을 넘어 적절한 시기에 약제의 사용과 시술, 수술을 필요로 하는데, 이것은 임상 전문의가 된 이후에도 충분한 경험과 치열한 학습을 통해서도 얻기 힘들다면서 눈은 마음의 등불이라는 고 김수환 추기경의 말씀처럼 눈 건강은 국민의 건강 및 나아가 삶의 질에 큰 영향을 미치며 전문성이 결여된 사람들의 미숙하면서도 근시안적인 진료가 실명이라는 돌이킬 수 없는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서울대학교병원 이비인후과 3년차 성전 전공의(서울대학교병원 전공의협의회 회장) 역시 청력검사의 경우, 이를 제대로 이해하고 진단하기 위해 이비인후과 전공의는 별도의 4년의 수련과정을 거치며 검사실 실습, 복잡한 청각생리, 청각해부 등의 교육을 받는다해당 기간 동안 진료실에서 임상적 해석을 수없이 보지만, 그런데도 막상 판독 및 진단, 치료로의 적용이 어려운 경우도 많다고 설명했다.

 

성 전공의는 이렇듯 복잡한 검사인데도 불구하고 면허범위를 무시하고 무분별하게 확대해 보험 적용을 한다면, 제대로 진단받아야 할 환자들의 안전이 위협받을 수밖에 없다. 진단을 내린다 한들 치료방침까지 세우기 어렵고, 치료 시기가 늦어지며 국민의 건강이 위험에 빠지게 될 것이라고 우려에 찬 목소리를 더했다.

 

아울러 대한전공의협의회(회장 이승우, 이하 대전협)9일 오전 성명을 통해 한의사 의료기기 사용 허용은 국민 건강을 담보로 한 포퓰리즘 정책이라고 비판하고, 의료의 근간을 침범하여 잘못된 정책을 양산하는 한의약정책관을 즉각 파면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승우 대전협 회장은 의과 의료기기는 한의학이 아닌 의학의 원리로 설계되었을 뿐 아니라, 진단 과정이 고도로 전문화되어 높은 이해도를 갖춰야만 올바른 진단과 최선의 치료방침을 결정할 수 있다전문성이 결여된 한의사들에게 사용을 허용하겠다는 판단은 종국에는 환자 안전과 국민 건강에 해를 끼칠 위험한 발상이라 지적했다.

 

이 회장은 이어 의료인으로서 윤리와 양심을 걸고, 우리가 정체성을 두고 있는 의학에서 출발한 기술이 잘못된 이들의 착각 속에서 환자에게 위험이 되는 과정을 가만히 지켜볼 수만은 없다며 단호한 규탄 의지를 표명했다.

 


목록으로
오늘 0 / 전체 370
no.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공지

故 신형록 전공의 추모 기금 모금 현황 

대전협3152019년 3월 18일
공지

[공지] USMLE/JMLE 설명회

대전협2902019년 3월 15일
공지

[안내] 故 신형록 전공의 추모 기금 모금 [1]

대전협22112019년 3월 13일
공지

전공의 업무강도 및 휴게시간 보장 관련 설문조사

대전협19502019년 3월 12일
공지

[공지] 전공의 수련환경 자료집 

대전협47472019년 2월 22일
공지

[안내] 응답하라 고우! (무료 법률자문)

대전협72882019년 2월 8일
공지

대전협 법률자문 프로토콜

대전협90742019년 1월 31일
공지

[공지] 2018년 전국 전공의 병원 평가 관련 안내 사항 공지합니다.

대전협100772019년 1월 24일
공지

전국 전공의 병원평가 설문 결과 공개

대전협106922019년 1월 22일
공지

[공고] 대한전공의협의회 회칙 개정

대전협23612019년 1월 21일
공지

[공지] 대한전공의협의회와 가연결혼정보 업무제휴

대전협110552018년 10월 8일
공지

2018 수련규칙 표준안

대전협584402018년 7월 11일
공지

[공지] 전공의 특별금융상품 안내 [2]

대전협235052018년 4월 4일
공지

정치후원금 후원 / 문자 발송에 대한 말씀 드립니다. 

대전협323992017년 1월 11일
382

[보도자료] “故 윤한덕·임세원 유공 훈장 환영하지만, 故 신형록 전공의의 무고한 죽음은"

대전협72019년 3월 20일
381

故 신형록 전공의 추모 기금 모금 현황 

대전협3152019년 3월 18일
380

[공지] USMLE/JMLE 설명회

대전협2902019년 3월 15일
379

[보도자료] 대전협, “故 신형록 전공의 추모하며” 모금 운동

대전협862019년 3월 13일
378

[안내] 故 신형록 전공의 추모 기금 모금 [1]

대전협22112019년 3월 13일
377

전공의 업무강도 및 휴게시간 보장 관련 설문조사

대전협19502019년 3월 12일
376

[성명서] 대한병원협회는 병원 이익만을 위한 아전인수식 의사 수 확대 방안 추진을 즉각 중

대전협552019년 3월 8일
375

[보도자료] “입국비 안 내면 왕따, 레지던트 선발 불이익…들어가려면 무조건 내야죠”

대전협1022019년 2월 28일
374

[보도자료] 대전협, 故 김일호 뜻 기린다…연세원주의대에 기념 공간 마련

대전협1042019년 2월 27일
373

[안내] 2019년 군의관 무료입영버스 운행 안내 [4]

대전협36042019년 2월 26일
372

[공지] 전공의 수련환경 자료집  c

대전협47472019년 2월 22일
371

[보도자료] “병원 당직표에도 이미 80시간 초과…서류 상에만 존재하는 휴게시간”

대전협1492019년 2월 18일
369

[공고] 의협파견대의원(전공의) 보궐선거 공고  c

대전협54062019년 2월 12일
368

[보도자료] 대전협, 「2019 전공의 수련환경 심포지엄 」개최

대전협1532019년 2월 12일
367

[보도자료] “길병원 전공의 사망, 섣부른 추측 자제 부탁”

대전협1832019년 2월 11일
366

[안내] 2019년 질병관리본부 역학조사관 채용 c

대전협1932019년 2월 8일
365

[보도자료] 대전협, 길병원 전공의 사망 애도…과로하는 전공의 ‘씁쓸’

대전협2252019년 2월 8일
364

[안내] 응답하라 고우! (무료 법률자문)

대전협72882019년 2월 8일
363

2019 전공의 수련환경 심포지엄

대전협20692019년 2월 7일
362

[공고][수정] 제22기 대한전공의협의회 임시대의원총회 개최 (온라인)

대전협16412019년 2월 1일

 
서울특별시 용산구 청파로 40(한강로3가 16-49) 삼구빌딩 7    |   Tel : 02-796-6127, 02-796-6128  |  E-mail : office@youngmd.org |  Fax : 02-796-6888
본 홈페이지에 게시된 이메일 주소가 자동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처벌될 수 있습니다.

Copyright (c) 대한전공의협의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