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협 공지

존경하는 국립대병원장님들께

모바일 App 사용자에게는 실시간 전송!



존경하는 국립대병원장님들께,

 

 

안녕하십니까, 저는 단국대병원에서 전공의 3년 차로 일하고 있는 대한전공의협의회 회장 이승우입니다. 전국 곳곳에서 수련 받고 있는 16천 전공의들의 마음을 한데 모아 전달하기 위해 펜을 들어 몇 글자 적고자 합니다.

 

지난 25일 국정감사에서 서울대병원 등 국립대병원이 전공의 인력 공백에 따른 간호 인력 운영의 불가피성을 국회에 호소했다는 내용을 접했습니다. 그런데 제가 실망했던 점은 무면허의료행위의 근본적인 문제점을 지적하지 않고 전공의 정원 감소 및 충원 미달, 전공의법을 핑계로 삼았다는 점입니다.

 

그동안 우리나라 의료계는 기형적으로 흘러왔습니다. 대형병원으로 환자가 집중되고 전공의 의존도는 점점 높아졌습니다. 병원이 공장처럼 변해가는 현실에 정작 환자 안전은 위협받고 있습니다. 수술 건수와 외래환자는 많을지 모르지만 안타깝게도 교수님들은 전공의를 가르칠 시간조차 없습니다. 만약, 최소한의 권리도 보장받지 못하는 수련환경 속에서 우리나라 모든 전공의가 수련을 포기한다면 우리나라 의료는 어떻게 될까요?

 

저는 단연코 대한민국 의료 전체가 마비될 것이라고 확신합니다. 전공의가 없다고 의료가 마비된다면 그것은 애초에 잘못된 것입니다. 언제까지 전공의를 피교육자가 아닌 그저 값싼 노동력으로만 보실 겁니까? 전공의는 전문의가 되기 위한 수련과정에 있는 의사입니다. 의사가 부족하면 의사를 더 고용해야지요. 왜 병원장님들은 당당하게 말하지 못하십니까? 인력 고용의 어려움이 있으면 왜 어려운지, 국가의 재정적 지원이 필요하다면 전공의 수련보조 비용 필요성을 피력해야 하지 않겠습니까?

 

다시 한번 묻고 싶습니다. 전공의가 부족하면 무면허의료행위를 허용해도 되는 것입니까? 저희는 무면허의료행위가 근절되어야 한다고 계속 외치고 있는데 병원장님들은 눈 가리고 아웅만 하십니다. 수술실에서 환자의 개복과 마무리 봉합을 하고, 처방을 의사가 아닌 직역이 하는 현실이 정말 환자를 위한 일이라고 생각하십니까? 의사면허가 없는데도 수술을 집도하는 무면허의료행위는 제발 근절되어야 한다고 말해주십시오. 의료계의 열악함, 부조리함, 정부의 부당한 정책이 있다면 앞장서서 이야기해주셔야 하는 것 아닙니까?

 

소위 기피 과목이라고 일컫는 육성지원과목에 전공의가 지원하지 않는다고 의사가 해야 하는 본연의 업무를 망각하지 마십시오. 근본적으로 왜 기피하는지 고민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병원장님들이 나서서 정부에 대안을 제시해주십시오. 의사가 해야 할 일을 다른 직역에 맡긴다면 전공의는 앞으로 점점 더 그 자리에 지원하지 않을 것입니다. 함께 배우고 일할 수 있는 의사를 더 고용하고 재정적 지원을 강력하게 요구해야 합니다.

 

처음 전공의 수련환경 개선이 논의될 당시, 전국 전공의의 평균 근무시간은 100시간을 훌쩍 넘었으며, 일부 과의 경우 120시간을 넘기도 하였습니다. 전공의법을 시행하기에 앞선 2012년도부터 4년간 시간이 충분히 있었습니다. 병원은 전공의 근무시간 제한으로 인한 추가 인력을 고용하고, 이를 지속할 수 있도록 국가에 지원을 요구했어야 합니다. 그런데도 이에 대한 준비는 전혀 하지 않았습니다. 결국 전공의 수련 시간을 지켜지지 못하고 있고, 현장에서는 인력 공백을 운운하며 불법을 합법화하려는 미봉책만 외치고 있습니다.

 

사실 국립대 병원장님들께 실망한 것은 이번만이 아닙니다. 작년 전북대병원과 부산대병원 정형외과 전공의 폭행 사건이 이슈가 되어 알려졌지만, 그동안 다른 국립대병원에서의 폭행 사건에 대한 제보도 끊이질 않았습니다. 전공의 민원이 상대적으로 국립대병원에서 더 빈번하다는 것은 참 부끄러운 일입니다. 최소한의 권리조차 보장해주지 못하는 병원이 과연 수련병원으로서 자격이 있는지조차 의심스럽습니다.

 

병원장님들께 간곡히 부탁드리려 합니다.

 

의료의 최전선에서 일하는 전공의로서, 저희는 환자들의 안전을 우선시합니다. 지금 이 글을 병원장님께 드리는 이유 또한 의료진만을 위한 것이 아닌, 우리나라 국민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서입니다. 의료 인력이 부족하다고 하는데 왜 아직도 전공의가 환자 진료가 아닌 잡무를 하고 있을까요? 먼저 전공의가 하는 업무 중에 의사 본연의 업무를 할 수 있도록 해야 하지 않겠습니까. 의사가 해야 할 일을 당연히 의사가 하고, 전공의가 국민 앞에 떳떳한 전문의가 될 수 있는 수련환경을 제공해주십시오. 저희는 더 이상 경영수단이 아니라 같은 의사로서 존중받고 싶습니다. 감사합니다.

 

 

20181026

대한전공의협의회장 이승우 배상


목록으로
오늘 0 / 전체 389
no.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공지

故 신형록 전공의 추모 기금 모금 현황 (6월 19일 오전 11시 기준)

대전협21552019년 6월 19일
공지

[안내] 의료기관 내 무면허의료행위 근절

대전협89072019년 5월 15일
공지

[안내] 2019년 면허신고 안내

대전협232412019년 4월 15일
공지

[안내] 故 신형록 전공의 추모 기금 모금 [1]

대전협193562019년 3월 13일
공지

[공지] 전공의 수련환경 자료집 

대전협228042019년 2월 22일
공지

[안내] 응답하라 고우! (무료 법률자문)

대전협246012019년 2월 8일
공지

[공지] 대한전공의협의회와 가연결혼정보 업무제휴

대전협161022018년 10월 8일
공지

[공지] 전공의 특별금융상품 안내 [5]

대전협296472018년 4월 4일
401

故 신형록 전공의 추모 기금 모금 현황 (6월 19일 오전 11시 기준)

대전협21552019년 6월 19일
400

[보도자료] 여전한 교수의 폭언·폭행…“최소한의 권리도 못 지켜주나요?”

대전협1312019년 6월 7일
399

[보도자료] “개인정보 유출, 수련기회 부족, 외과계 기피 현상 등 부작용은 어떡하죠?”

대전협1172019년 5월 31일
398

[보도정정]mbc 뉴스데스크_수술실 CCTV 설치 보도 관련

대전협24312019년 5월 31일
397

[안내] 의료기관 내 무면허의료행위 근절

대전협89072019년 5월 15일
396

[보도자료] 대전협, “공보의 훈련기간, 복무기간에 산입” 헌법소원 지지

대전협1452019년 5월 13일
395

전공의 만족도 조사 실시 안내

대전협97012019년 5월 8일
394

[보도자료] 전공의 의존도 높은 의료현장, 2020년 내과 3년제 속 전공의들 한숨만...

대전협2342019년 5월 3일
393

[안내] 2019년 면허신고 안내 c

대전협232412019년 4월 15일
392

[공고] 대한전공의노동조합 위원장·수석부위원장 당선인 공고

대전협128592019년 4월 12일
391

[보도자료] 전공의 81% 수면 부족 호소 “이러다 죽겠다 싶어요”

대전협3042019년 4월 9일
390

[성명서] 전공의 교육수련체계 낱낱이 드러낸 서울백병원 사태, 이제는 정부가 행동에 나서야

대전협3532019년 4월 5일
389

故 신형록 전공의 추모 기금 모금 현황 (4일 16시 기준)

대전협147972019년 4월 4일
388

[보도자료] 고된 업무와 지나친 근무시간, 부족한 휴게시간…병원이 외면한 전공의들

대전협3262019년 4월 1일
387

[보도자료]신규 전공의 보호방안 쏙 뺀 서울백병원 해명에 전공의들 분노

대전협4082019년 3월 29일
386

[성명서]서울백병원은 즉각적인 전공의 이동수련에 조건 없이 협조하라

대전협5922019년 3월 28일
385

[보도자료] 수련병원 포기한 서울백병원, ‘내쫓지는 않을 테니 알아서 하라’ 일방적 통보

대전협4232019년 3월 28일
384

[보도자료] ‘과로’하는 전공의들, 환자 안전·전공의 권리 보호 위해 전공의 노조 지부 설

대전협3592019년 3월 25일
383

故 신형록 전공의 추모 기금 모금 현황 (22일 오전 10시 기준)

대전협32362019년 3월 22일
382

[보도자료] “故 윤한덕·임세원 유공 훈장 환영하지만, 故 신형록 전공의의 무고한 죽음은"

대전협3342019년 3월 20일

 
서울특별시 용산구 청파로 40(한강로3가 16-49) 삼구빌딩 7    |   Tel : 02-796-6127, 02-796-6128  |  E-mail : office@youngmd.org |  Fax : 02-796-6888
본 홈페이지에 게시된 이메일 주소가 자동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처벌될 수 있습니다.

Copyright (c) 대한전공의협의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