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협 공지

[보도자료] 제5회 김일호상에 안치현 전공의·이상형 대위 선정

모바일 App 사용자에게는 실시간 전송!

5회 김일호상에 안치현 전공의·이상형 대위 선정

 

 

20() 22기 정기대의원총회에서 시상 예정

전공의 인권 위한 희생·헌신 및 전공의법 시행 기틀 마련 공로 인정

 

        

 

(왼쪽부터) 안치현 전공의, 이상형 대위

 

김일호상에 안치현 전공의와 이상형 대위가 선정됐다.

 

대한전공의협의회(회장 이승우, 이하 대전협)19일 제5회 김일호상에 안치현 전공의와 이상형 대위가 선정됐다고 발표했다.

 

김일호상은 전공의를 위한 희생, 헌신, 동료애를 기리기 위해 지난 2014년 제정됐다. 이후 매년 대전협과 대한의사협회, 김일호 전 회장 유가족으로 구성된 심사위원회가 공동으로 수상자 2명을 정한다.

 

심사위원회는 올해 수상자로 서울대학교병원 비뇨의학과 안치현 전공의와 육군훈련소 지구병원 피부과 과장 이상형 대위를 선정했다.

 

안치현 전공의는 전국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연합(대한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협회) 의장과 제20기 대전협 여성교육수련이사, 21기 대전협 회장을 역임하며 전공의 수련환경 개선에 앞장서 왔다.

 

심사위원장을 맡은 방상혁 의협 부회장은 안치현 전공의는 폭력·성폭력을 전공의 수련환경 개선의 중요한 의제로 끌어올린 바 있으며, 회장 임기 내에 터진 각종 전공의 이슈에 적극 대처하며 전공의 인권, 수련환경 개선을 위해 헌신했다동시에 의협 정책이사로서 유관단체와의 협의에도 지속적으로 참여하며 지난해 말 혼란한 정국 속에서 대전협은 물론 전체 의사 사회가 균형을 잃지 않도록 노력한 바를 인정받았다고 설명했다.

 

이상형 대위는 제19기 대전협 정책이사와 제20기 대전협 부회장, 21기 수련환경계획팀장을 역임하며, 전공의법의 입안에 깊이 관여하는 동시에 전공의법이 제대로 시행될 수 있도록 하위 법령 제정에도 참여해 전공의법의 기틀을 잡았다. 이후 설치된 수련환경평가위원회의 위원으로도 활동하며 전공의 수련환경 개선을 위한 정책을 실현하는 데 앞장섰다.

 

방 위원장은 이상형 대위는 전공의법 제정과 올바른 시행을 위해 노력했으며, 의료정책연구소 등 유관단체와의 협의에도 적극적으로 참여해 전공의 수련환경의 새 전기를 여는 데 큰 공로를 세웠음을 인정받아 수상자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안치현 전공의는 “7년 전 김일호 전 회장님께서 꿈꾸고 헌신하셨던 전공의 수련환경의 개선이 이제 조금씩 걸음을 내딛고 있다. 그 걸음에 한 걸음 보탤 수 있었던 것만으로도 감사한데 이렇게 김일호상이라는 이름으로 함께할 수 있게 된 건 더할 나위 없는 영광라며 상을 만들고 그 의미를 지켜주신 김일호 회장님 유가족, 의협, 대전협에 깊은 감사의 말씀을 드리며, 그 뜻을 깊이 새겨 이 상의 의미를 함께 지켜나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이상형 대위는 항상 전공의 이슈에 애정 어린 관심을 가져주시고 젊은 의사들을 독려해주시는 김일호 회장님 유가족분들께 감사하다. 아직 갈 길이 멀지만 전공의 수련환경이 개선의 실질적인 시작은 김일호 회장님 덕분이라며 주신 상의 무게를 느끼며 지금도 일선에서 고군분투하는 전공의 선생님들께 미약하나마 힘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김일호 전 회장의 부친 김태환 씨는 전공의 한 명 한 명은 의료계 내에서 가장 약자일 수 있지만, 뭉치면 상황이 달라진다. 누구보다 큰 목소리를 낼 수 있다좀 더 단결된 모습으로 부당함에 맞서 올바른 수련환경을 이뤄내길 기대한다고 격려의 말을 전했다.

 

대전협 이승우 회장은 김일호 제15기 회장님은 불법의료행위의 근절을 위해 각고의 노력을 하셨고, 암으로 투병하는 중에도 바람직한 의료환경을 위한 활동에 참여하는 등 현재 대전협의 기조와 방향을 마련한 분이라며 이 희생과 헌신, 업적을 기리기 위해 전공의 복지와 권익향상에 기여한 인재에게 수여하는 상이라 더욱 뜻깊다고 전했다.


목록으로
오늘 0 / 전체 395
407

제23기 대한전공의협의회 회장 선거 공고

대전협4352019년 7월 22일
406

[성명서] 우리는 잘못된 의료제도를 바로 세우기 위해 대동단결하여 의쟁투 투쟁의 길에 동참

대전협1152019년 7월 10일
405

[보도자료] 6개월 앞둔 전문의자격시험 일정 아직도 미정? 현장 전공의들 ‘혼란’

대전협1752019년 7월 5일
404

[성명서] 전공의 수련환경 개선과 올바른 의료 제도 확립을 위해 의협 의쟁투 행동을 지지한

대전협822019년 7월 4일
403

[안내] 안전한 진료환경을 위한 준법진료 자료집(의료기관내 무면허의료행위 근절편II-1) c

대전협11002019년 7월 3일
402

[안내] 의료개혁쟁취투쟁위원회 투쟁 홍보자료 c

대전협11182019년 7월 3일
401

故 신형록 전공의 추모 기금 모금 현황 (6월 19일 오전 11시 기준)

대전협76292019년 6월 19일
400

[보도자료] 여전한 교수의 폭언·폭행…“최소한의 권리도 못 지켜주나요?”

대전협2442019년 6월 7일
399

[보도자료] “개인정보 유출, 수련기회 부족, 외과계 기피 현상 등 부작용은 어떡하죠?”

대전협2222019년 5월 31일
398

[보도정정]mbc 뉴스데스크_수술실 CCTV 설치 보도 관련

대전협32362019년 5월 31일
397

[안내] 의료기관 내 무면허의료행위 근절

대전협142822019년 5월 15일
396

[보도자료] 대전협, “공보의 훈련기간, 복무기간에 산입” 헌법소원 지지

대전협2492019년 5월 13일
395

전공의 만족도 조사 실시 안내

대전협105892019년 5월 8일
394

[보도자료] 전공의 의존도 높은 의료현장, 2020년 내과 3년제 속 전공의들 한숨만...

대전협3402019년 5월 3일
393

[안내] 2019년 면허신고 안내 c

대전협292182019년 4월 15일
392

[공고] 대한전공의노동조합 위원장·수석부위원장 당선인 공고

대전협138842019년 4월 12일
391

[보도자료] 전공의 81% 수면 부족 호소 “이러다 죽겠다 싶어요”

대전협4072019년 4월 9일
390

[성명서] 전공의 교육수련체계 낱낱이 드러낸 서울백병원 사태, 이제는 정부가 행동에 나서야

대전협4582019년 4월 5일
389

故 신형록 전공의 추모 기금 모금 현황 (4일 16시 기준)

대전협158642019년 4월 4일
388

[보도자료] 고된 업무와 지나친 근무시간, 부족한 휴게시간…병원이 외면한 전공의들

대전협4292019년 4월 1일

 
서울특별시 용산구 청파로 40(한강로3가 16-49) 삼구빌딩 7    |   Tel : 02-796-6127, 02-796-6128  |  E-mail : office@youngmd.org |  Fax : 02-796-6888
본 홈페이지에 게시된 이메일 주소가 자동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처벌될 수 있습니다.

Copyright (c) 대한전공의협의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