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협 공지

[성명서] 전공의를 대상으로 각종 범죄를 일삼는 일부 지도전문의의 자격을 즉각 박탈하라

모바일 App 사용자에게는 실시간 전송!

전공의를 대상으로 각종 범죄를 일삼는

일부 지도전문의의 자격을 즉각 박탈하라

 

 

7명의 전공의를 수시로 폭행하여 해임되었던 모 병원의 지도전문의가 징계를 뒤엎고 조만간 복직할 것으로 알려졌다. 여러 명의 전공의를 성추행하여 정직처분을 받았던 또 다른 병원의 지도전문의는 지금도 아무렇지 않게 전공의를 부리고 있다. 병원 내 약자인 전공의를 상대로 폭언과 폭행, 성희롱과 성추행을 일삼던 이들이 전공의의 교육과 수련을 책임지는 지도전문의라는 완장을 차고 버젓이 활동하고 있다. 이들이 정녕 우리가 믿고 따라야 할 스승이란 말인가.

 

전공의 노동력을 조금이라도 더 확보하기 위해 수련병원과 기관은 매년 새로운 지도전문의를 지정하기 급급하지만, 일단 이들에게 자격을 쥐여주고 난 이후에는 어떠한 추태가 벌어지더라도 전혀 관심 밖이다. 학계 내 입지나 일자리 알선을 빌미로 막강한 영향력을 휘두르는 이러한 일부 지도전문의의 횡포 하에 언제나 약자일 수밖에 없는 전공의는 지금도 두려움에 떨고 있다.

 

그런데도 수련 중의 폭력이나 성희롱 등 전공의를 대상으로 한 범죄의 처리규정은 현재까지 전무하다. 문제가 발생한 수련기관에 대한 신뢰는 이미 바닥이며 피해자인 전공의가 현실을 고발하기 위해서는 피해를 감내하는 것보다 더 큰 용기가 필요하다. 여느 사건이 그러하듯이 무언의 압박을 견디다 못해 결국 병원을 떠나는 것은 이번에도 가해자 지도전문의가 아닌 피해자 전공의이다.

 

대한전공의협의회는 언급하기조차 부끄러운 작금의 사태를 엄중히 인식하며, 당사자인 수련병원과 기관, 학회 그리고 최종적인 관리감독의 의무가 있는 정부에 다음과 같이 근본적인 문제해결을 강력히 촉구하는 바이다.

 

1. 정부는 가해자의 지도전문의 자격 영구박탈을 포함한 수련병원 및 수련기관 내 전공의 대상 범죄 표준처리지침을 마련하라.

 

2. 정부는 유명무실한 이동수련 절차를 현실에 맞게 즉각 개선하라. 이동수련 과정에서 수련병원과 학회가 아닌 전공의의 의사를 최우선으로 고려해야 한다.

 

3. 수련병원은 피해자 전공의의 지속적이고 안전한 수련 환경을 보장하라. 반드시 피해자와 가해자를 분리하여 2차 피해를 예방하여야 한다.

 

4. 지도전문의 교육에 책임이 있는 수련병원과 학회는 반성해야 하며 같은 일이 반복되지 않도록 가해자를 엄중 징계하라.

 

 

 

20181011

대한전공의협의회


목록으로
오늘 0 / 전체 360
no.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공지

[공지] 전공의 수련환경 자료집 

대전협1152019년 2월 22일
공지

[공고] 의협파견대의원(전공의) 보궐선거 공고 

대전협28122019년 2월 12일
공지

[안내] 응답하라 고우! (무료 법률자문)

대전협31282019년 2월 8일
공지

2019 전공의 수련환경 심포지엄

대전협9452019년 2월 7일
공지

대전협 법률자문 프로토콜

대전협47732019년 1월 31일
공지

[공지] 2018년 전국 전공의 병원 평가 관련 안내 사항 공지합니다.

대전협57742019년 1월 24일
공지

전국 전공의 병원평가 설문 결과 공개

대전협62472019년 1월 22일
공지

[공고] 대한전공의협의회 회칙 개정

대전협15322019년 1월 21일
공지

2019년도 수련병원(기관) 전공의 임용시험 지침

대전협217442018년 11월 21일
공지

[공지] 대한전공의협의회와 가연결혼정보 업무제휴

대전협99062018년 10월 8일
공지

2018 수련규칙 표준안

대전협534832018년 7월 11일
공지

[공지] 전공의 특별금융상품 안내 [1]

대전협218972018년 4월 4일
공지

전공의 법 Q&A 王 정리 (업데이트 2018.12.09.)

대전협992392017년 12월 29일
공지

정치후원금 후원 / 문자 발송에 대한 말씀 드립니다. 

대전협310902017년 1월 11일
372

[공지] 전공의 수련환경 자료집  c

대전협1152019년 2월 22일
371

[보도자료] “병원 당직표에도 이미 80시간 초과…서류 상에만 존재하는 휴게시간”

대전협502019년 2월 18일
369

[공고] 의협파견대의원(전공의) 보궐선거 공고  c

대전협28122019년 2월 12일
368

[보도자료] 대전협, 「2019 전공의 수련환경 심포지엄 」개최

대전협712019년 2월 12일
367

[보도자료] “길병원 전공의 사망, 섣부른 추측 자제 부탁”

대전협972019년 2월 11일
366

[안내] 2019년 질병관리본부 역학조사관 채용 c

대전협992019년 2월 8일
365

[보도자료] 대전협, 길병원 전공의 사망 애도…과로하는 전공의 ‘씁쓸’

대전협1292019년 2월 8일
364

[안내] 응답하라 고우! (무료 법률자문)

대전협31282019년 2월 8일
363

2019 전공의 수련환경 심포지엄

대전협9452019년 2월 7일
362

[공고][수정] 제22기 대한전공의협의회 임시대의원총회 개최 (온라인)

대전협10462019년 2월 1일
361

[공지] 2018년 전국 전공의 병원 평가 관련 안내 사항 공지합니다.

대전협57742019년 1월 24일
360

전국 전공의 병원평가 설문 결과 공개

대전협62472019년 1월 22일
359

[보도자료] 젊은 의사들, 故 임세원 교수 추모 물결 이어간다

대전협1412019년 1월 22일
358

[보도자료] 전공의법 준수? 전공의 근무환경 만족도로 이어진다

대전협1412019년 1월 22일
357

[공고] 대한전공의협의회 회칙 개정

대전협15322019년 1월 21일
356

[공고] 제22기 대한전공의협의회 임시대의원총회 개최 (온라인)

대전협35522019년 1월 16일
355

[보도자료] 핵의학과·병리과·방사선종양학과 전공의, “제대로 된 수련환경에서 배우고 싶다"

대전협1782019년 1월 14일
354

[안내] 2019년도 육성지원과목 전공의 단기연수 신청 안내 [1] c

대전협1822019년 1월 10일
353

[보도자료] “진단서 고쳐달라” 살해협박 시달리는 전공의들, 예방책 마련은 언제?

대전협1922019년 1월 9일
352

[보도자료] “진료 중 폭력 위험에 노출된 전공의들, 보호책 마련 시급”

대전협2002019년 1월 7일

 
서울특별시 용산구 청파로 40(한강로3가 16-49) 삼구빌딩 7    |   Tel : 02-796-6127, 02-796-6128  |  E-mail : office@youngmd.org |  Fax : 02-796-6888
본 홈페이지에 게시된 이메일 주소가 자동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처벌될 수 있습니다.

Copyright (c) 대한전공의협의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