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협 공지

[보도자료] 대전협, 첫 공판 앞두고 강 전공의 선처 탄원서 모은다

모바일 App 사용자에게는 실시간 전송!




대전협, 첫 공판 앞두고 강 전공의 선처 탄원서 모은다

 

 

오는 4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사망 사건첫 공판

대전협, 말단 전공의 아닌 시스템 처벌 호소

이승우 회장 책임져야 할 사람이 처벌받고 병원 역시 개선돼야

 

 

 

대한전공의협의회가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사망 사건으로 기소된 강 전공의의 첫 공판을 앞두고 생명의 최전선에서 마지막까지 고군분투한 동료의 선처를 바라는 탄원서를 제출한다.

 

대한전공의협의회(회장 이승우, 이하 대전협)3일 오전부터 SNS와 문자, 이메일을 통해 강 전공의의 선처를 요청하는 탄원서(https://goo.gl/CFTVCX)를 모아, 내일(4) 변호사를 통해 사법부에 제출할 계획이다. 이는 지난 1일 공식 출범한 제22기 집행부와 이승우 회장의 첫 행보이기도 하다.

 

탄원서는 전공의 책임으로 되어 있는 '감염관리'와 신생아 사망의 원인인 '대학병원 감염관리체계'와는 전혀 다르며, 꼬리자르기식인 말단의 한 개인이 아닌 실패한 시스템이 처벌받아야 한다는 내용을 골자로 한다.

 

실제 보건복지부도 지난 3간호사의 영양제, 정맥주사 투여행위 현장에 의사가 입회할 필요 없이 일반적인 지도·감독만으로 수행할 수 있다고 공식 답변을 내놓은 바 있으며, 대한감염학회 역시 신생아 사망한 원인을 전공의의 관리·감독 실패가 아니라 대학병원의 감염관리체계와 의료 관련 감염관리체계의 작동 실패라고 결론 내린 바 있다.

 

이승우 대전협 회장은 안타까운 사건의 원인을 제대로 밝히지 않고 누군가에게 책임만을 물으려는 것처럼 보이는 그간의 경과를 보며, 전국의 전공의는 이런 일이 언제든 다시 생길 수 있다는 사실에 두려워하고 있다배운 것을 제대로 지키며 환자를 치료하는 전공의가 되고 싶다고 전했다.

 

이 회장은 전공의가 같은 전공의를 감싸는 것이 아니라, 병원이 실패할 수밖에 없도록 만들고 이를 통해 이익을 누렸던 사람들은 어느새 숨어버리고 병원의 어느 말단에서 그 현장을 대면하고 있었던 전공의가 모든 책임을 지게 되는 일이 옳지 않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라고 호소했다.

 

이어 그는 정말 책임을 져야 할 사람들이 책임을 지고 이런 일이 다시는 발생하지 않도록 병원이 바뀌기를 진심으로 바란다모든 환자가 안전한 환경에서 치료받을 수 있도록, 전공의를 포함한 의료진도 이런 방식으로 환자를 잃지 않을 수 있도록 모쪼록 사법부에서 현명한 판단을 내려 주시기를 간곡히 바란다고 밝혔다.

 

탄원서 전문은 해당 링크(https://goo.gl/CFTVCX)를 참고하면 된다.

 


목록으로
오늘 0 / 전체 344
no.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공지

2019년도 수련병원(기관) 전공의 임용시험 지침

대전협146812018년 11월 21일
공지

[공지] 대한전공의협의회와 가연결혼정보 업무제휴

대전협77162018년 10월 8일
공지

2018 수련규칙 표준안

대전협459022018년 7월 11일
공지

[공지] 전공의 특별금융상품 안내 [1]

대전협191202018년 4월 4일
공지

전공의 법 Q&A 王 정리 (업데이트 2018.12.09.)

대전협907512017년 12월 29일
공지

[제휴] 대한전공의협의회 X 로톡 제휴안내

대전협330062017년 5월 18일
공지

정치후원금 후원 / 문자 발송에 대한 말씀 드립니다. 

대전협288702017년 1월 11일
355

[보도자료] 핵의학과·병리과·방사선종양학과 전공의, “제대로 된 수련환경에서 배우고 싶다"

대전협272019년 1월 14일
354

[안내] 2019년도 육성지원과목 전공의 단기연수 신청 안내 [1] c

대전협362019년 1월 10일
353

[보도자료] “진단서 고쳐달라” 살해협박 시달리는 전공의들, 예방책 마련은 언제?

대전협432019년 1월 9일
352

[보도자료] “진료 중 폭력 위험에 노출된 전공의들, 보호책 마련 시급”

대전협482019년 1월 7일
351

[보도자료] 대전협-로펌고우, 전공의 피의료소송 법률자문 MOU

대전협1382018년 12월 20일
350

[보도자료] “전공의 폭행 교수의 지도전문의 자격, 영구 박탈해야”

대전협1692018년 12월 10일
349

[보도자료] 대전협, 입국비 실태조사 돌입…악습 고리 끊는다

대전협2672018년 11월 29일
348

2019년도 수련병원(기관) 전공의 임용시험 지침 c

대전협146812018년 11월 21일
347

[성명서] 불법 무면허의료행위 강력 처벌하라

대전협2872018년 11월 21일
346

[보도자료] “전임의 안 하면 취직 못 하거나 따돌림당해…갑질 문화 여전”

대전협3092018년 11월 16일
345

[보도자료] “환자입원 거부 사실무근…악의적인 언론보도에 격분”

대전협2672018년 11월 15일
344

[보도자료] 대전협, PA 제도화 앞장서는 상급종합병원협에 ‘반발’

대전협2882018년 11월 14일
343

[보도자료] 소송에 휘말리는 전공의들, 병원 내 보호 조치는?

대전협3092018년 11월 14일
342

[보도자료] “전문성 없는 진료가 실명이라는 돌이킬 수 없는 결과 초래할 수도” 

대전협3402018년 11월 9일
341

[성명서] 박능후 장관은 국민 앞에서 사죄하고 한의약정책관을

대전협3402018년 11월 9일
340

[보도자료] 대전협, ‘전공의 심장초음파 추계강좌’ 성황리 마무리

대전협3222018년 11월 8일
339

[보도자료] 대전협, 전국의사총궐기대회 전공의 참여 독려

대전협3612018년 11월 7일
338

[보도자료] 수련병원의 부당한 갑질에 연차휴가도 못 쓰는 전공의들

대전협4062018년 11월 6일
337

[보도자료] “수련받는 병원에 만족하시나요?” 전공의 병원평가 응답자수 대폭 증가

대전협4192018년 11월 2일
336

진료의사 3명 법정 구속 판결에 유감

대전협4512018년 10월 29일

 
서울특별시 용산구 청파로 40(한강로3가 16-49) 삼구빌딩 7    |   Tel : 02-796-6127, 02-796-6128  |  E-mail : office@youngmd.org |  Fax : 02-796-6888
본 홈페이지에 게시된 이메일 주소가 자동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처벌될 수 있습니다.

Copyright (c) 대한전공의협의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