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협 공지

[보도자료] 대전협, 첫 공판 앞두고 강 전공의 선처 탄원서 모은다

모바일 App 사용자에게는 실시간 전송!




대전협, 첫 공판 앞두고 강 전공의 선처 탄원서 모은다

 

 

오는 4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사망 사건첫 공판

대전협, 말단 전공의 아닌 시스템 처벌 호소

이승우 회장 책임져야 할 사람이 처벌받고 병원 역시 개선돼야

 

 

 

대한전공의협의회가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사망 사건으로 기소된 강 전공의의 첫 공판을 앞두고 생명의 최전선에서 마지막까지 고군분투한 동료의 선처를 바라는 탄원서를 제출한다.

 

대한전공의협의회(회장 이승우, 이하 대전협)3일 오전부터 SNS와 문자, 이메일을 통해 강 전공의의 선처를 요청하는 탄원서(https://goo.gl/CFTVCX)를 모아, 내일(4) 변호사를 통해 사법부에 제출할 계획이다. 이는 지난 1일 공식 출범한 제22기 집행부와 이승우 회장의 첫 행보이기도 하다.

 

탄원서는 전공의 책임으로 되어 있는 '감염관리'와 신생아 사망의 원인인 '대학병원 감염관리체계'와는 전혀 다르며, 꼬리자르기식인 말단의 한 개인이 아닌 실패한 시스템이 처벌받아야 한다는 내용을 골자로 한다.

 

실제 보건복지부도 지난 3간호사의 영양제, 정맥주사 투여행위 현장에 의사가 입회할 필요 없이 일반적인 지도·감독만으로 수행할 수 있다고 공식 답변을 내놓은 바 있으며, 대한감염학회 역시 신생아 사망한 원인을 전공의의 관리·감독 실패가 아니라 대학병원의 감염관리체계와 의료 관련 감염관리체계의 작동 실패라고 결론 내린 바 있다.

 

이승우 대전협 회장은 안타까운 사건의 원인을 제대로 밝히지 않고 누군가에게 책임만을 물으려는 것처럼 보이는 그간의 경과를 보며, 전국의 전공의는 이런 일이 언제든 다시 생길 수 있다는 사실에 두려워하고 있다배운 것을 제대로 지키며 환자를 치료하는 전공의가 되고 싶다고 전했다.

 

이 회장은 전공의가 같은 전공의를 감싸는 것이 아니라, 병원이 실패할 수밖에 없도록 만들고 이를 통해 이익을 누렸던 사람들은 어느새 숨어버리고 병원의 어느 말단에서 그 현장을 대면하고 있었던 전공의가 모든 책임을 지게 되는 일이 옳지 않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라고 호소했다.

 

이어 그는 정말 책임을 져야 할 사람들이 책임을 지고 이런 일이 다시는 발생하지 않도록 병원이 바뀌기를 진심으로 바란다모든 환자가 안전한 환경에서 치료받을 수 있도록, 전공의를 포함한 의료진도 이런 방식으로 환자를 잃지 않을 수 있도록 모쪼록 사법부에서 현명한 판단을 내려 주시기를 간곡히 바란다고 밝혔다.

 

탄원서 전문은 해당 링크(https://goo.gl/CFTVCX)를 참고하면 된다.

 


목록으로
오늘 0 / 전체 381
no.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공지

[안내] 2019년 면허신고 안내

대전협86072019년 4월 15일
공지

[공고] 대한전공의노동조합 위원장·수석부위원장 당선인 공고

대전협16652019년 4월 12일
공지

故 신형록 전공의 추모 기금 모금 현황 (4일 16시 기준)

대전협33802019년 4월 4일
공지

[공지] USMLE/JMLE 설명회

대전협17642019년 3월 15일
공지

[안내] 故 신형록 전공의 추모 기금 모금 [1]

대전협66882019년 3월 13일
공지

[공지] 전공의 수련환경 자료집 

대전협101052019년 2월 22일
공지

[안내] 응답하라 고우! (무료 법률자문)

대전협120662019년 2월 8일
공지

대전협 법률자문 프로토콜

대전협142252019년 1월 31일
공지

[공지] 2018년 전국 전공의 병원 평가 관련 안내 사항 공지합니다.

대전협155602019년 1월 24일
공지

전국 전공의 병원평가 설문 결과 공개

대전협164022019년 1월 22일
공지

[공고] 대한전공의협의회 회칙 개정

대전협34712019년 1월 21일
공지

[공지] 대한전공의협의회와 가연결혼정보 업무제휴

대전협126102018년 10월 8일
공지

[공지] 전공의 특별금융상품 안내 [5]

대전협254882018년 4월 4일
393

[안내] 2019년 면허신고 안내 c

대전협86072019년 4월 15일
392

[공고] 대한전공의노동조합 위원장·수석부위원장 당선인 공고

대전협16652019년 4월 12일
391

[보도자료] 전공의 81% 수면 부족 호소 “이러다 죽겠다 싶어요”

대전협672019년 4월 9일
390

[성명서] 전공의 교육수련체계 낱낱이 드러낸 서울백병원 사태, 이제는 정부가 행동에 나서야

대전협1092019년 4월 5일
389

故 신형록 전공의 추모 기금 모금 현황 (4일 16시 기준)

대전협33802019년 4월 4일
388

[보도자료] 고된 업무와 지나친 근무시간, 부족한 휴게시간…병원이 외면한 전공의들

대전협1012019년 4월 1일
387

[보도자료]신규 전공의 보호방안 쏙 뺀 서울백병원 해명에 전공의들 분노

대전협1652019년 3월 29일
386

[성명서]서울백병원은 즉각적인 전공의 이동수련에 조건 없이 협조하라

대전협3302019년 3월 28일
385

[보도자료] 수련병원 포기한 서울백병원, ‘내쫓지는 않을 테니 알아서 하라’ 일방적 통보

대전협1952019년 3월 28일
384

[보도자료] ‘과로’하는 전공의들, 환자 안전·전공의 권리 보호 위해 전공의 노조 지부 설

대전협1202019년 3월 25일
383

故 신형록 전공의 추모 기금 모금 현황 (22일 오전 10시 기준)

대전협17862019년 3월 22일
382

[보도자료] “故 윤한덕·임세원 유공 훈장 환영하지만, 故 신형록 전공의의 무고한 죽음은"

대전협1062019년 3월 20일
381

故 신형록 전공의 추모 기금 모금 현황 

대전협10762019년 3월 18일
380

[공지] USMLE/JMLE 설명회

대전협17642019년 3월 15일
379

[보도자료] 대전협, “故 신형록 전공의 추모하며” 모금 운동

대전협1942019년 3월 13일
378

[안내] 故 신형록 전공의 추모 기금 모금 [1]

대전협66882019년 3월 13일
377

전공의 업무강도 및 휴게시간 보장 관련 설문조사

대전협40122019년 3월 12일
376

[성명서] 대한병원협회는 병원 이익만을 위한 아전인수식 의사 수 확대 방안 추진을 즉각 중

대전협1462019년 3월 8일
375

[보도자료] “입국비 안 내면 왕따, 레지던트 선발 불이익…들어가려면 무조건 내야죠”

대전협2222019년 2월 28일
374

[보도자료] 대전협, 故 김일호 뜻 기린다…연세원주의대에 기념 공간 마련

대전협2042019년 2월 27일

 
서울특별시 용산구 청파로 40(한강로3가 16-49) 삼구빌딩 7    |   Tel : 02-796-6127, 02-796-6128  |  E-mail : office@youngmd.org |  Fax : 02-796-6888
본 홈페이지에 게시된 이메일 주소가 자동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처벌될 수 있습니다.

Copyright (c) 대한전공의협의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