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협 공지

[보도자료] 대전협, 첫 공판 앞두고 강 전공의 선처 탄원서 모은다

모바일 App 사용자에게는 실시간 전송!




대전협, 첫 공판 앞두고 강 전공의 선처 탄원서 모은다

 

 

오는 4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사망 사건첫 공판

대전협, 말단 전공의 아닌 시스템 처벌 호소

이승우 회장 책임져야 할 사람이 처벌받고 병원 역시 개선돼야

 

 

 

대한전공의협의회가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사망 사건으로 기소된 강 전공의의 첫 공판을 앞두고 생명의 최전선에서 마지막까지 고군분투한 동료의 선처를 바라는 탄원서를 제출한다.

 

대한전공의협의회(회장 이승우, 이하 대전협)3일 오전부터 SNS와 문자, 이메일을 통해 강 전공의의 선처를 요청하는 탄원서(https://goo.gl/CFTVCX)를 모아, 내일(4) 변호사를 통해 사법부에 제출할 계획이다. 이는 지난 1일 공식 출범한 제22기 집행부와 이승우 회장의 첫 행보이기도 하다.

 

탄원서는 전공의 책임으로 되어 있는 '감염관리'와 신생아 사망의 원인인 '대학병원 감염관리체계'와는 전혀 다르며, 꼬리자르기식인 말단의 한 개인이 아닌 실패한 시스템이 처벌받아야 한다는 내용을 골자로 한다.

 

실제 보건복지부도 지난 3간호사의 영양제, 정맥주사 투여행위 현장에 의사가 입회할 필요 없이 일반적인 지도·감독만으로 수행할 수 있다고 공식 답변을 내놓은 바 있으며, 대한감염학회 역시 신생아 사망한 원인을 전공의의 관리·감독 실패가 아니라 대학병원의 감염관리체계와 의료 관련 감염관리체계의 작동 실패라고 결론 내린 바 있다.

 

이승우 대전협 회장은 안타까운 사건의 원인을 제대로 밝히지 않고 누군가에게 책임만을 물으려는 것처럼 보이는 그간의 경과를 보며, 전국의 전공의는 이런 일이 언제든 다시 생길 수 있다는 사실에 두려워하고 있다배운 것을 제대로 지키며 환자를 치료하는 전공의가 되고 싶다고 전했다.

 

이 회장은 전공의가 같은 전공의를 감싸는 것이 아니라, 병원이 실패할 수밖에 없도록 만들고 이를 통해 이익을 누렸던 사람들은 어느새 숨어버리고 병원의 어느 말단에서 그 현장을 대면하고 있었던 전공의가 모든 책임을 지게 되는 일이 옳지 않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라고 호소했다.

 

이어 그는 정말 책임을 져야 할 사람들이 책임을 지고 이런 일이 다시는 발생하지 않도록 병원이 바뀌기를 진심으로 바란다모든 환자가 안전한 환경에서 치료받을 수 있도록, 전공의를 포함한 의료진도 이런 방식으로 환자를 잃지 않을 수 있도록 모쪼록 사법부에서 현명한 판단을 내려 주시기를 간곡히 바란다고 밝혔다.

 

탄원서 전문은 해당 링크(https://goo.gl/CFTVCX)를 참고하면 된다.

 


목록으로
오늘 0 / 전체 312
no.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공지

[공지] 2018 전국 전공의 병원평가 설문조사

대전협2872018년 9월 21일
공지

[공고] 제22기 대한전공의협의회 정기대의원총회 개최

대전협2862018년 9월 21일
공지

[공지] 제2회 전공의학술상 수상 후보자 모집안내

대전협6252018년 9월 17일
공지

2018 수련규칙 표준안

대전협131042018년 7월 11일
공지

[공지] 전공의 특별금융상품 안내 [1]

대전협94332018년 4월 4일
공지

전공의 법 Q&A 王 정리 (업데이트 2018.07.11.)

대전협555212017년 12월 29일
공지

[공지] 전공의 법 안내문  [1]

대전협563752017년 12월 20일
공지

[공지] 대한전공의협의회와 가연결혼정보 업무제휴

대전협190372017년 7월 6일
공지

[제휴] 대한전공의협의회 X 로톡 제휴안내

대전협238922017년 5월 18일
공지

정치후원금 후원 / 문자 발송에 대한 말씀 드립니다. 

대전협203512017년 1월 11일
공지

[공지] 대한전공의협의회 회비 납부 안내

대전협882622016년 10월 12일
공지

[공지] '전공의 법' 전문 [3]

대전협1108252015년 12월 17일
322

[공지] 2018 전국 전공의 병원평가 설문조사

대전협2872018년 9월 21일
321

[보도자료] “전공의법 준수부터 환자 안전까지 솔직·객관적 설문 통해 밝혀낼 것”

대전협272018년 9월 21일
320

[공고] 제22기 대한전공의협의회 정기대의원총회 개최 c

대전협2862018년 9월 21일
319

[보도자료] 제2회 대한전공의학술상 수상 후보자 공모

대전협412018년 9월 20일
318

[공지] 제2회 전공의학술상 수상 후보자 모집안내 c

대전협6252018년 9월 17일
317

[보도자료] 대전협 제22기 집행부 공식 출범

대전협892018년 9월 10일
316

[보도자료] 대전협, 첫 공판 앞두고 강 전공의 선처 탄원서 모은다

대전협992018년 9월 3일
315

[보도자료] 제22기 대전협과 함께할 전공의 회원을 모십니다!

대전협1352018년 8월 30일
314

[보도자료] 전공의들, ‘환자안전·전문가 역량 강화’에 뜻 모아

대전협1182018년 8월 30일
313

[보도자료] 전공의들, ‘계약직·고용불안’에 입원전담전문의 진로 망설여

대전협1422018년 8월 28일
312

[공고] 제21기 대한전공의협의회 임시대의원총회 개최

대전협16872018년 8월 24일
311

[보도자료] 제22기 대전협 회장에 이승우 후보 당선

대전협1572018년 8월 23일
310

[중선관위 공고] 제22기 대한전공의협의회 회장 선거 이승우 당선 공고 

대전협1432018년 8월 23일
309

[중선관위] 제22기 대전협 회장선거 이승우 후보 공약 안내

대전협21072018년 8월 14일
308

[중선관위 안내] 제22기 대한전공의협의회 회장선거 이승우 후보

대전협19402018년 8월 14일
307

[공고] 제21기 대한전공의협의회 임시대의원총회 개최

대전협2492018년 8월 10일
306

[중선관위 공고] 제22기 대한전공의협의회 회장 선거 재공고

대전협2212018년 8월 8일
305

[중선관위 공고] 제22기 대한전공의협의회 회장 선거 후보자등록 공고  c

대전협2042018년 8월 8일
304

[중선관위 공고] 제22기 대한전공의협의회 회장 선거 재공고

대전협2372018년 8월 3일
303

[보도자료] ‘전국 전공의 병원평가’ 문항개발부터 신뢰 쌓는다

대전협2562018년 8월 2일

 
서울특별시 용산구 청파로 40(한강로3가 16-49) 삼구빌딩 7    |   Tel : 02-796-6127, 02-796-6128  |  E-mail : office@youngmd.org |  Fax : 02-796-6888
본 홈페이지에 게시된 이메일 주소가 자동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처벌될 수 있습니다.

Copyright (c) 대한전공의협의회 All Rights reserved.